'공익 훈련소'에 해당되는 글 7건

1-4일차 일기 링크 http://tisdory.com/1454

5일차 일기 링크 http://tisdory.com/1457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3:03:17 17:32:01


32사단 신병교육대(훈련소) 보충역 13-2기 6일차 [2월 23일]


- 12생활관 해체, 번호 변경 [12→9생활관/464번→410번]

- 역사관 탐방 취소, 군대식 침구류 정리

- 점심으로 우동, 초대형 군대식 물청소 (복도의 소화전 이용)

- 더 좋은 침낭으로 교체해 온 줄 알았으나 아니였음

- 10시 다 되어서 생활관 이동, 9생활관으로는 5명 이동. 나머지 각 3/2명씩 이동

- 드디어 집에 처음으로 편지를 씀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3:17 17:30:59


[6일차 일기]


12생활관 마지막 날이자 첫 주말이였다. 날이 참 추웠고 주말없이 훈련만 하고 일찍 집에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침부터 예정되어있던 역사관 탐방이 취소되더니 이불 침낭을 다 들고 나오라고 해서 그냥 밖에 사열대 앞에 널고 물청소를 한게 하루 일상이였다. 참고로 사열대 앞에 널은 침구류는 먼지를 털고 오전에 널어두었지만 오후에 다시 가지러 가면 서로 좋은 물건을 가져가려고 난장판도 아니였고 먼지를 머금어서 사실상 살균효과가 미미했다. 그리고 물청소는 복도에 있는 소화전 물을 틀어서 그 물을 쓰래받이로 각 생활관으로 퍼가고 생활관 안에서는 홍수 난 것 처럼 물바다를 만든 다음에 치약을 풀고 빗자루나 발로 비비면서 살균을 하는 방식이였다. 참 비효율적인 방식이라는 생각이다.


그동안 읽을거리들은 모두 사회물품이라면서 안주더니만 토요일에 와서야 육군잡지와 국방일보를 볼 수 있도록 나누어주었고 육군잡지에서 악랄가츠님의 성함과 정겨운 문체를 봐서 참 정겨웠고 반가웠다. 그리고 신경오 분대장님께 이분 블로그에 내 얼굴이 나온적이 있다며 자랑도 했었다. 읽을거리의 기쁨을 누린 다음에는 편지를 쓰라며 편지봉투와 편지지를 나누어주길래 처음으로 집에 편지를 썼다. 알고보니 주말마다 편지를 쓰라고 편지지와 편지봉투를 준다고 하더라. 쓰고싶은 말은 참 많았는데 말로는 정말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기분이여서 큰 내용은 없던 편지를 썼었다. 집에 가고픈 마음과 낮선 타지에서 낮선이들과 생활하는게 얼마나 힘든지 참 미칠 것 같았다.


편지를 쓰고 난 뒤에 밤늦게까지 소대장님의 상담이 있었다. 당직사관이 우리 소대장님이셨는데 상담을 통해 생활관을 해체시키고도 4소대에 남을 5명의 인원과 다른소대로 보낼 인원들의 윤곽을 잡는다고 했었다. 물론 나는 뒤에서 두번째로 느린 464번이다보니 마지막에서 두번째로 상담을 했었다. 물론 상담 내용은 가족관계나 뭐 기타 이런저런 내용들이였는데 나같이 아직도 병원을 다니는 애들은 다른소대로 넘기면 자신이 욕먹는다는 말을 들었다. 생활관 친구들은 랜덤이니 누가 남는지는 모른다느니 말을 들었는데 나는 4소대에 남는다는 이야기를 확실히 듣고 온 것이였다.


상담이 모두 끝났고, 12생활관의 본격적인 해체는 상담이 끝나고 한참 이따가 오후 10시가 다 되어서 진행되었다. 나를 짐도 일주일밖에 머물지 않았는데 참 많은편이였고 방탄모의 위장포나 총기맬빵도 다 다시 매느냐 참 고생했었다. 아픈 사람들 위주로 4소대에 남았는데, 감기약이라도 한번 타러 의무대에 간 사람들이 4소대에 남았다. 나머지 인원들은 좋은 소대장님을 곁에 두고 떠난다는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다른 소대로 전출을 가서 새롭게 적응해야만 했다. 물론 생활관이 바뀌니 같은 소대에 남아도 적응을 다시 해야했지만 말이다.


참고로 1소대 1생활관으로 셋, 2소대 4생활관으로 둘, 3소대 7생활관으로 셋이 이동했고 4소대 9생활관으로 나를 포함한 다섯명이 이사를 가서 열세명은 뿔뿔히 흩어지게 되었다. 내일 종교활동은 다 같이 기독교로 가기로 했으니까, 다시 만나는거다.


"이 글을 잘 읽으셨으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에 첫 차, 비스토가 생기다.  (6) 2013.04.04
4월의 시작  (1) 2013.04.02
32사단 훈련소 일기 [6일차]  (7) 2013.03.30
피곤한 공익의 둘째주가 지나고..  (1) 2013.03.29
32사단 훈련소 일기 [5일차]  (5) 2013.03.24
등기소에서...  (3) 2013.03.22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1-4일차 일기 링크 http://tisdory.com/1454


2013 32사단 훈련소 훈련소 일기공익 훈련소 보충역 훈련소훈련소 신병 신병훈련소 신교대신교대 일기 사진 잡글 뻘글일상 일상다반사 개허접리뷰 리뷰(소감) 후기티스토리 티스도리 티스도리닷컴핫이슈 서해대교 잡담구급법 군대 구급법 부목법심폐소생술 심폐 소생술 부축법지혈법 제설작업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5sec | F/4.5 | 0.00 EV | 5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3:03:17 17:32:01


32사단 신병교육대(훈련소) 보충역 13-2기 5일차 [2월 22일]


- 오전부터 눈이 오던 날

- 제설작업하러 나가다가 눈이 녹아서 다시 막사로 복귀

- 생활관에서 구급법 교육 (심폐소생술,지혈법,부목법,붕대법,부축법 등)

- 12생활관 해체 최종 확정, 공책 받음, 중고 내복 1벌 더 부여, 편지지 받음

- 1000원짜리 비누, 1130원짜리 칫솔을 PX에서 팔더라..(바가지인줄 알았으나 괜찮은 물건이였음)



2013 32사단 훈련소 훈련소 일기공익 훈련소 보충역 훈련소훈련소 신병 신병훈련소 신교대신교대 일기 사진 잡글 뻘글일상 일상다반사 개허접리뷰 리뷰(소감) 후기티스토리 티스도리 티스도리닷컴핫이슈 서해대교 잡담구급법 군대 구급법 부목법심폐소생술 심폐 소생술 부축법지혈법 제설작업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4.0 | 0.00 EV | 30.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3:03:17 17:30:59


[5일차 일기]


시간이 안가다가 드디어 지나가는 것 같다.

4주짜리 군대에서 신분은 비록 훈련병이지만 마음만은 국방부 장관이다. 딱 퇴소가 3주 남은 시점에서 무얼 해야만 좋을까. 내일부터는 생활관도 바뀐다. 정들었던 12생활관을 떠난다니 참 슬프다. 신경오 분대장이 '일병 신경오'라고 관등성명 대는걸 따라하는 날도 이제는 얼마 없을 것 같다. 군대가 많이 좋아지긴 했다만, 언어순화와 최소한의 인격적 대우, 규칙에 정해진 얼차려로만 처벌 가능한 점을 제외한다면 아직도 모든것이 구시대적인 것에서 벗어나지를 못했다는 생각이 든다.


헤어짐에 앞어 모두에게 명함을 건네줬다. 신경5 분대장님께도 드렸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건 인생을 헛되게 산 것 같다. 누구는 부모님 모두에게 편지가 오고, 8pt짜리로 된 작은 글씨로 세장이나 채운 편지가 여친한테 오는데, 입소할때만해도 걱정된다고 하던 부모님조차도 벌써 날 잊은 것 같다. 참 그렇다. 



P.S 이후 알게 된 사실인데 입소 첫날부터 이전부터 편지를 쭉 백룡새내기카페에 부모님이 쓰셨다는데 카페 카테고리를 잘못 선택해서 전달이 되지 않았 던 것이다. 3주차가 되어서야 제대로 편지를 받아볼 수 있었고 이런 오해를 씻을 수 있었다.


"이 글을 잘 읽으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