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오룡동 행복주택'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다시 돌아온 2021 폐교 탐방. 프롤로그에서 보여드렸다시피 군산의 서해대학을 다녀왔습니다.

 

2021/03/03 - [티스도리의 기획연재물] - [2021 폐교탐방] 군산 서해대학 - 프롤로그

 

[2021 폐교탐방] 군산 서해대학 - 프롤로그

폐교탐방 시리즈를 기다려주신 여러분. 오래 기다리셨습니다. 2021학년도 입시에서 사상 처음으로 대입 정원보다 수능 응시인원이 적었고, 새 학기가 시작된 지금 시점에서 다수의 지방대가 신

www.tisdory.com

학령인구의 급격한 감소가 예정된 가운데 3월이 시작되었고, 전국의 지방대학들이 낮은 신입생 충원율로 인해 위기감을 겪고 있는 3월을 앞둔 2월 28일 서해대학은 폐교되었습니다. 재단과 관련된 이야기는 프롤로그에서 풀고 왔으니 프롤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내비게이션이  길을 이따구로 안내해준다.

군산 시내 구도심을 관통합니다.

내비게이션이 좋은 길 놔두고 골목길로 안내하는지는 모르겠더군요.

 

시골 읍사무소 소재지 비슷한 느낌의 길이 이어진다.

시골 읍 혹은 면소재지 시내 길을 관통하는 느낌의 길들이 계속 이어집니다.

 

국수거리라고 하네요. 여러모로 근처에 중국집이고 국수집이고 줄이 길게 늘어선 모습을 보긴 했는데, 나름 관광자원이 풍부한 도시인지라 산업적인 측면에서는 군산경제가 암울하다고 하지만 코로나만 해결되면 관광도시로서의 경제가치는 충분하리라 여겨집니다.

 

서해대학 이정표가 보인다.

네. 왕복 2차선 도로를 타고 오래된 건물 사이를 달리다 보니 서해대학 이정표가 보입니다.

 

고개를 우측으로 돌리면 바로 서해대학 정문이 보입니다. 사실상 문은 열려있었지만 폐교를 위한 준비를 모두 마친 상태더군요. 서류상으로 2021년 2월 28일에 폐교가 된 학교입니다만, 이미 지난해 여름부터 본격적인 폐교 절차를 밟아왔으니 끝나지 않은 게 이상하게 느껴지는 일이죠.

 

서해대학

학교 정문 앞 명패는 이미 다 가려놓았습니다. 현수막 게시대에는 아직 흔적이 남아있네요.

 

어린이집은 계속 운영되다보니 문은 아마 계속 열어두겠지만 출입구란 모든 출입구에 운동장을 포함한 모든 시설의 출입 및 사용을 금하며 외부인 출입 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내용의 경고문을 붙여놓았습니다. 저는 쫄보에 돈도 없는 거지새끼라 출입을 하지 않았습니다.

 

보통은 지역 주민을 위해 학교 부지는 개방해놓고 시설물의 출입을 금하거나 아예 학교부지 자체를 봉쇄합니다만, 부속유치원은 계속 운영되기에 문은 개방하리라 생각됩니다. 그럼에도 문 앞에서부터 엄포를 놓는 걸 보면 저 같은 사람들이나 관종 유튜버들을 염두하고 그런 게 아닐까 모르겠네요. 추후 부속유치원의 청산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을지 모르는 일이고요. 

 

캠퍼스에 들어가지 않고도 이 학교를 탐구할 방법은 많습니다. 8년간의 폐교탐방 내공으로 그동안 아예 부지 출입조차 불가능한 학교도 충분히 분량을 냈습니다. 물론 캠퍼스 출입이 가능한 학교도 출입을 금지하는 공간에 들어가지 않고도 여러분께 캠퍼스 구경을 시켜드렸다는 사실을 폐교탐방 시리즈를 애독하시는 여러분이라면 익히 알고 계실 테니 말이죠.

 

출입구 앞에서 사진을 촬영하면 될 일이고, 자세하지 못해 아쉽지만 충분합니다.

 

서해대학교는 희망입니다.

빛바랜 현수막 게시대의 문구가 아련하게 느껴집니다.

 

이미 20학년도에 신입생이 11명 등록했지만 최종적으로 신입생을 받지 않았고, 140명의 기존 학생들은 전북지역의 다른 대학으로 특별편입되었습니다. '희망'이 특히 강조된 현수막 게시대의 빛바랜 문구를 보니 많은 생각이 듭니다. 사회적인 시선은 그저 망한 지잡이겠지만, 학생들에게는 희망이었으니 말입니다.

 

서해대학을 졸업하여 괜찮은 직장에 취직하거나 흔히들 좋은 학교라 말하는 학교로 편입하는 학생들도 있었을 것이고. 남부럽지 않게 사는 졸업생들도 분명 있을겁니다.

 

정문에서 바라본 서해대학 건물들

네. 정문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마치 방송국 건물처럼 느껴지는 본관과 우측의 학생식당과 학생회관이 소재한 광영관의 모습이 보입니다. 본관 건물은 체육관과 이어져 있었고 뒤편으로 작은 운동장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본관 건물을 제외하면 다수는 오래된 건물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광영관

폐교 절차를 밟던 지난해만 하더라도 조경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던 분위기입니다.

 

여기저기 잡초가 자랐던 흔적들과 함께 아스팔트 틈새에서도 풀이 자라더군요. 정문 옆 샛길로 캠퍼스를 돌아보기로 합니다. 캠퍼스 정문 바로 옆으로 주택가로 향하는 샛길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서해대학 지하주차장

네. 본관 건물 뒤편. 운동장 아래로 지하주차장이 있습니다.

 

이 학교의 2010년 로드뷰를 보니 캠퍼스 부지 내에도 주차장이 있지만 도로변으로 차량을 주차할 정도로 주차공간이 그리 많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그런 고로 본관 건물을 건설하며 경사가 있어 애매하게 남는 공간에 지하주차장과 체육관을 만들고 그 위를 운동장으로 활용하는 모습입니다.

 

지금은 셔터가 내려가 있고 누군가의 스파크가 지하주차장 입구 앞에 세워져 있습니다만, 학교가 정상적으로 운영되던 시절만 하더라도 지하주차장의 문은 열려있었을 겁니다. 교직원 전용 주차장인지 학생들도 함께 사용이 가능했던 주차장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여타 대학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지하주차장을 갖춘 학교였습니다.

 

지하주차장 입구 맞은편.

지하주차장 입구 맞은편으로도 서해대학 주차장이라 적힌 작은 주차장이 보이네요.

 

현재는 근처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동네 주차장으로 사용하는듯한 모습입니다.

 

지하주차장 위로 보이는 캐노피

지하주차장 위로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캐노피가 있고 운동장이 펼쳐진다고 합니다.

 

진짜 계단이고 어디고 학교로 들어가는 입구 곳곳에 경고문을 다 붙여놓았네요.

 

체육관의 흔적

체육관 출입 시에는 운동화를 착용하기 바랍니다.

 

체육관 출입시 운동화를 착용하기 바란다는 안내문이 붙어있는 문 앞으로 매트가 잔뜩 쌓여있습니다. 운동기구와 잡동사니가 보입니다. 체육관에서 사용하던 집기류로 추정됩니다.

 

체육관과 본관

체육관과 본관은 붙어있습니다.

 

내부에서 이동이 가능한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내내 같이 지어진 건물입니다.

 

하다하다 계단에도 경고문을 붙여놨다.

신설관 아래를 지나 계단 앞으로 옵니다.

 

신설관 방향으로 캠퍼스로 올라가는 계단으로 보이네요. 지하주차장을 지나 신설관 아래부터 이 계단이 있는 공간까지 80년대 스타일의 높은 옹벽이 쳐진 상태였습니다. 그리고 내내 학교 건물들과 비슷하게 생긴 건물 옆으로 계단을 내놨는데 여기까지도 출입금지 경고문을 붙여놨습니다.

 

학교 부설건물인가? 하고 봤더니 아니다.

계단 옆으로 보이는 건물은 학교 부설 건물인가 싶어 확인했더니만 오룡동 성당 건물입니다.

 

성당에서도 내내 서해대학 지하주차장과 비슷한 형태로 지하에 차고를 만들어 사용하는 듯 보이더군요. 성당과 오래된 연립주택 방향으로는 학교가 지대가 높아 쉽게 학교를 볼 수 없었습니다. 그런 고로 후문 방향으로 차를 돌려 후문으로 가기로 합시다. 2부에서 후문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서해대학 위성사진

위에서 소개를 하고 넘어가야 했지만, 깜빡하여 여기서 짚고 넘어가기로 합시다.

 

정문과 바로바로 대치대는 부분에 후문이 존재합니다. 서해대학 부속유치원이 후문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고요. 사실 말이 후문이지 골목길 앞까지는 차량 출입이 가능하고 후문은 사람 하나 겨우 드나드는 수준의 문입니다.

 

그 외에도 북쪽으로 낡은 주택들을 허물고 행복주택 임대아파트를 건설하고 있습니다. 여튼 후문 이야기로 2부에서 뵙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