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져 IG'에 해당되는 글 3건


지난달 한시적 월급쟁이 생활과 함께 빌려왔던 그랜져 렌터카를 반납했습니다.


월 100만원씩 내고 타신다는데 비용 절감 차원에서 딱 한달 채우고 반납하고, 추가 급여와 기름을 넣어주는 조건으로 제 차로 다니기로 했네요. 그래도 꾸준히 탈 것을 생각하고 블랙박스도 달아놓았더니만, 딱 한달 채우고 반납을 하게 되었습니다.



하얀색 그랜져 IG. 한달동안 삼각떼보다 더 많이 타고 다녔습니다.


현대의 대표적인 준대형 세단으로 사실상 동급에서 따라 갈 적수가 없는 차량입니다. 물론 따끈따끈한 신차인 쏘나타 DN8의 체격이 그랜져와 큰 차이 없는 수준까지 커졌다지만, 그래도 그랜져는 그랜져지요. 


렌터카인지라 LPG 차량인데, 85리터 봄베를 가득 채우면 80~85%정도 충전되니 약 72리터가 들어갑니다. 완전 바닥에서 71리터정도를 충전하고 달리면 약 470km정도 타더군요. 시내주행이 많다보니 연비는 6km/l 수준으로 책정되고 휘발유값 디젤값과 비교해보면 그리 경제적이지도 않았습니다.


물론 디젤딸딸이 삼각떼와 비슷한 토크를 자랑하지만 거의 두 배 수준의 배기량과 100마력 가까이 차이나는 람다엔진인지라 출력면에서 부족하거나 아쉽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냥 발만 대고 있으면 140km/h까지 쭉쭉 치고 나가는 맛이 있었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5:15 16:46:03


짐을 정리합니다.


참 반년같은 한달을 보냈습니다. 블랙박스도 탈거하고 짐도 마저 챙겨놓습니다. 결과적으로 충전소 휴지만 가득하네요. 어짜피 쓸 수 있는 휴지들이니 사무실에 모아둡니다. 열심히 충전소의 자동세차 쿠폰을 모았습니다만, 세차는 딱 한번 하고 말았습니다. 이유는 아래에..



기여코 충전소 쿠폰으로 세차를 하러 갔다가, 남의 차를 긁고 왔네요.


SM7 뉴아트입니다. 크롬 몰딩에는 묻지도 않았고요. 세차를 하고 셀프세차코너에서 에어건을 쓰다 놓쳐서 휀다도 찍혔는데, 후진하다가 남의 차를 긁었습니다. 경미하게 보이는 상처인데 공업사 가서 범퍼 도장과 함께 후미등 교체 견적까지 내놨길래 걍 알아서 따지라고 보험처리 했습니다. 


굳이 세차 쿠폰 쓰겠다고 갔다가 두 건이 연달아 터지고 집에 가던 길에 킥보드 타다 구르고.. 다음날 아침엔 엘리베이터 고장으로 20층에서 계단 타고 다녔고요. 이리 안풀리니 살고 싶었겠습니까.



그랜져 역시 단차가 생기거나 깨지거나 찢어진 부분 없이 칠만 벗겨졌습니다.


걍 자차 자부담 내고 처리. 지난달엔 예상치도 못하게 타이어 찢어먹어서 웬 양아치 타이어집에서 안써도 될 돈을 쓰고오더니 이번달에는 자차 자부담금으로 생 돈 나가네요. 매월 수십만원씩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생기니 돈이 모이겠습니까. 좀 모이면 크게 터져서 나가고요.


항상 이런 레파토리이니 긍정적으로 살 수 없습니다. 



여튼 정말 긴 한달이 지났습니다. 약 2,200km를 타고 반납했네요.


여러모로 그랜져는 그랜져라 좋았습니다. 넓고 시트도 편안하고 나가기도 잘 나가고요. 그렇지만 이젠 이별입니다. 정말 길고도 긴 한달 잘 타고 다녔습니다.



앞으로 거리에서 마주친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짧았지만 긹고 굵은 한 달을 보냈습니다. 나름 그래도 6개월 타고 다닐 차라고 애착을 가지고 있었는데 헤어진다니 또 아쉽기만 합니다. 아직 3만km도 타지 않은 차량이니, 앞으로도 더 달리고 달릴 일만 남았겠지요. 앞으로도 다른 운전자들에게 사랑받으며 달렸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물론 개꿀탁송도 나름대로 성업중이고 고정적인 거래선도 많이 생겼지만 변화를 필요로 했습니다.


근래부터 전업에서 부업으로의 변화가 필요함을 느꼈던지라 괜찮은 시간선택제 혹은 5일제 일자리가 있다면 겸업을 하기 위해 워크넷에 이력서만 올려놓곤 했는데 노동청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일본에 가 있었던 마지막 날에 연락이 와서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다음날 다시 연락을 해 보니 지금 살고 있는 지역에서 한 건설회사 사장님의 기사가 필요하다는 구인공고가 올라와서 주선을 해준다는 이야기였더군요.


조건은 주 5일에 최저임금을 받는 조건인데, 사장님을 모시는 운전 이외의 업무가 없다는 점. 그러니까 실질적인 업무시간은 상당히 적다는 부분이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틈틈히 비는 시간에 그동안 굳은 머리 좀 살려보고자 책도 좀 읽고 자격증 공부도 해 볼 심산이였거든요. 일단 오늘부터 가볍게 약 600여장정도 되는 근현대 단편소설 모음집을 가지고 나와 틈틈히 읽고 있습니다. 업무에 적응도 하고 가벼운 책을 읽는 것으로 시작 할 겸 말이죠. 


지사업무야 콜센터가 수발 다 해주고 제가 다른일을 겸하고 있더라도 크게 문제가 될 일은 없구요. 일찍 일을 끝내는 날이나 금요일 혹은 주말에 필드로 나가는 탁송기사가 되어도 문제 될 일은 저언혀 없으니 말이죠. 지사수익과 필드에서 기사로 버는 돈으로 생활하고 월급을 받는 돈은 모을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월요일부터 출근을 하려 했지만 미리 할머니 병원 예약을 월요일에 잡아두었던 터라 화요일 즉 오늘부터 출근을 하게 되었습니다.


 

배정받은 차량은 렌터카 번호판의 하얀색 그랜져 IG.


뭐.. 수십년 전에야 그랜져라 하면 완벽한 부의 상징으로 통했지만 지금의 그랜져의 위상은 과하지도 않고, 중산층을 대표하는 적당한 수준의 자동차입니다. 깡통옵션의 까스차라지만 운전자도 탑승자도 나쁘지 않고요. 사장님도 꽤 젊으시고 그리 권위적이지 않으신 좋은 분이라 일 하는데엔 큰 문제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미리 연락이 된 렌터카 사무실에 방문하여 차량을 직접 인수하여 왔습니다. 


이제 갓 2년 된 하얀색 그랜져인데, 주행거리는 겨우 2만 6천km 수준입니다.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약 3km를 타고 왔다 하니 3만 6천km정도 타고 정비를 위해 다시 렌터카 사무실을 찾으면 되겠습니다. 물론 사장님께서는 사정상 운전대를 잡지 않으실 예정이라 줄 곧 제가 운행을 하게 될 예정입니다.



제 삼각떼를 타고 렌터카 사무실에 가서 그랜져를 가져오고, 다시 렌터카 사무실에서 삼각떼를 끌고왔습니다.


하얀 그랜져는 업무시에만 운행하고 사장님 댁에 세워놓기로 합니다. 출근이야 킥보드를 타던지 제 삼각떼를 타고 다니던지 하면 될 일이니 하얀 그랜져를 타고 지인분들을 뵐 일은 없을 듯 합니다. 뭐 여튼 당분간은 월급쟁이와 전국구 탁송기사를 병행 할 예정입니다. 모처럼만에 느끼는 새로운 시작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