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에 해당되는 글 5건


지난 주말 본 고양이입니다. 


뭐 별장이라 부르는 주택 근처에 고양이들이 서식하는지라 고양이들의 모습은 익숙한데, 다른 고양이들과 달리 집 주변을 지나가면서 제가 먼저 야옹 하면 도망가지 않고 야옹이라고 맞받아 쳐주고 갈길 가던 고양이라 잘 기억하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53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6:28 17:03:53


차를 세웠는데도 그냥 담벼락에 앉아있더군요. 어딘가를 주시하는듯 보였습니다.

그렇지만 옆에서 야옹 야옹 해주면 같이 야옹 야옹 해주더군요.


뭐 동네 도둑고양이 길고양이들 대부분이 사람을 경계하지만 이 고양이는 그렇지 않아 보입니다. 수컷이고 중성화는 되지 않은 상태로 보이네요. 주변에 다른 고양이들은 사람이 보이면 무섭게 도망가지만 이 고양이만 사진촬영을 허용해 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66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8 17:06:13


집고양이도 아니고 여기저기 누비는 고양이가 다 그렇듯이 털 상태는 조금 더럽습니다.


혹시 손을 허용하는지 손을 대보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사람이 옆에서 야옹야옹 해주면 같이 야옹야옹 해주고 살살 꼬리를 흔들어 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3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8 17:13:51


잠시 다른곳에 다녀오니 자리를 옮겨 앉아있더군요.


유튜브에서 고양이 울음소리를 검색해서 들려줍니다. 새끼고양이가 어미를 찾는 소리나 고양이가 기분 좋을때 내는 소리 혹은 다른 고양이들이 싸우는 소리를 다양하게 들려주니 어디서 나는 소리인지 귀를 쫑긋 세우기를 반복합니다. 집고양이들은 자주 들려주면 어짜피 스피커에서 나는 소리라는 사실을 알기에 별 관심을 가지지 않는데 뭐 밖에서 사는 고양이들이 알려나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47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6:28 17:05:16


얼굴 좌측에는 상처가 보이네요.


동그란 상처는 사람이 낸 담배빵처럼 보입니다만 다른 고양이와 싸우며 생긴 상처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습니다. 야생에서 살아가는게 힘들고 고달픈 일이지만 그렇다고 사람이 나서서 괴롭힐 이유는 없는데 왜들 그리 못살게 구는건지 모르겠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115sec | F/2.0 | 0.00 EV | 6.0mm | ISO-20 | Off Compulsory | 2020:06:28 17:20:33


야생에서의 고단한 삶이 사진 한장으로 느껴집니다.


주변에서 짧은 생을 살다 가는 고양이들 중 한마리겠지만, 고단한 모습을 보니 측은해집니다. 어느날 갑자기 보이지 않는다면 죽었겠거니 생각하겠지만 사는 날까지 건강한 모습으로 잘 살다 갔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오후의 일입니다. 


현장사무실 근처에 검은 고양이가 지나다니는 모습을 종종 보긴 했었는데, 그 고양이가 점심으로 배달된 음식을 먹고 남긴 쓰레기를 뒤적이고 있더군요. 인기척이 느껴져도 개의치 않고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평소에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았어도 음식물을 먹는 모습은 처음보네요.


저는 점심을 다른곳에 가서 먹었기에 정확히 어떤 메뉴가 나왔는지는 모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먹은 음식물을 정리하면 파리가 꼬이는것을 막기 위해 신문지를 덮어놓곤 합니다만 제가 먹고 정리를 하지 않아 신문지가 덮여있지는 않았습니다. 


꼬리가 뭉툭한 검은고양이입니다. 근처 공업사에 버려진 차 트렁크에서 새끼를 낳고 기르던 그 고양이가 아닐까 싶네요. 음식이 배달되어 오는 노란 장바구니에 앞발을 대고 요염한 자세로 취식합니다.



살금살금 가까이 다가갑니다.

먹지 말라고 쫒아 낼 것도 아니고 그냥 뭘 먹나 궁굼하니 가까이 다가갑니다. 


먹으면서 가끔씩 뒤를 돌아보며 눈치를 보지만 계속 먹습니다. 그리 개의치 않은 분위기입니다.



가까이 가서 확인하니 동태탕의 동태를 먹고있네요.


평소 다른 음식들은 고양이가 먹거나 먹어서 줄어있는 모습을 목격하지 못했습니다만, 비록 익힌 생선이지만 동태 역시 생선이라고 먹나보네요. 예전에 본 바 정말 먹을게 없었던 고양이들이 삼겹살을 굽고 나온 기름까지 핥아먹는 모습을 보고 별걸 다 먹는구나 했습니다만, 그래도 이 고양이는 음식은 잘 먹는지 동태만 골라먹었습니다.




잘 먹다가 화물차들이 여럿 들어오니 잠시 몸을 숨깁니다.


물이라도 같이 마시라고 옆에 물을 받아놓았는데, 물은 마시지 않고 그저 동태탕의 동태만 먹었습니다.



승용차 아래에서 여러모로 눈치를 보다가 제가 잠시 들어갔다 나오니 식사를 계속합니다.



불편한 자세로 먹기가 그랬는지 이후부터는 바닥에 물어다 놓고 살을 발라먹습니다.


어느정도 배를 채우고 바닥에 남은것은 생선가시 뿐. 간간히 돌아다니는 모습만 보았지 무얼 먹고 사는지 모르겠던 고양이가 밥을 먹는 모습을 봤으니 이 고양이에 대해 가지고 있었던 궁굼증은 해결되었습니다.


생선이 나오는 날은 그리 자주 있지 않지만, 남은 생선이 있다면 앞으로 따로 빼놓아야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