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내장탕 곱창 순대와 같은 음식을 매우 좋아합니다만, 지금까지 먹어 본 내장탕 중 단연 최상위에 올려도 손색이 없을 내장탕을 만나게 되어 기록으로 남겨둡니다. 7천원이라는 가격에 정말 퍼준다 싶을 수준으로 내장이 많이 들어있는 내장탕은 처음 먹어보았습니다.


홍성군 광천읍. 아직도 초등학교 교과서에 광천 토굴새우젓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토굴 새우젓으로 유명한 광천읍 외곽에 소재한 식당입니다.



어느 동네를 가나 보일법한 오래되고 평범한 동네 식당입니다.


식당 상호가 곱창집인만큼 중심이 되는 메뉴는 곱창구이와 찌개 그리고 내장을 가지고 만드는 내장탕입니다. 점심시간대 손님들은 대다수가 그냥 인원수만 얘기하고 내장탕을 먹습니다.






식당 내부도 평범합니다. 그리 많지 않은 테이블들. 조금 늦게 오면 자리가 없습니다.


일단 자리에 착석한 뒤 내장탕을 주문합니다. 식당에 들어오면 곱창 특유의 냄새가 납니다만, 저는 그 냄새를 싫어하기보다는 좋아하기에 큰 문제가 될 건 없었습니다. 곱창 냄새를 싫어하시는 분이라면 추천드리지 못하겠지만 특유의 그 냄새도 여의치 않는 곱창매니아라면 한번쯤 가보심을 추천드립니다.



메뉴판. 전반적으로 혜자입니다.


곱창구이가 1인분에 8천원. 곱창전골은 소(小)가 2만원. 밴뎅이와 동태찌개는 1인분에 6천원입니다. 그 외에도 점심식사를 위한 내장탕과 소머리국밥은 7천원에 판매중이죠.



반찬은 평범합니다.


깍두기에 열무김치. 그리고 청양고추 다대기가 전부입니다. 뭐 국밥에 더 큰 반찬이 필요있을까요.



내장탕이 나왔습니다.


곱창 특유의 냄새는 좀 있습니다만, 자극적이지 않은 국물. 그리고 정말 국물과 파 아니면 내장과 선지인 내장탕입니다. 7천원짜리 국밥인데도 마치 곱빼기마냥 많은 양의 내장을 넣어주네요. 물가가 오르기 전에는 이보더 더 많은 양을 넣어줬다고 합니다.



어느정도 먹었음에도 저렇게 많이 남아있습니다.


선지도 돼지선지인지 꽤나 부드럽게 넘어가네요. 따로 곁들여지는 채소는 파가 전부이고, 국믈도 자극적이지 않습니다. 자극적이지 않아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문제없이 먹을 수준이였고 내장 본연의 쫄깃한 맛을 느낄 수 있음이 이 식당의 내장탕이 가진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일부 식자재마트에서 판매하는 냉동내장탕을 끓여주는 식당에서 먹는 경우 기름이 지나치게 많이 떠다니고 맵고 자극적인 국물과 내장보다는 우거지같은 곁들이는 채소가 많은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식당의 내장탕은 말 그대로 내장으로만 채워진 내장탕입니다.


너무 맛있어서 이틀 연속 이 식당에서 내장탕을 먹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포장을 해 온 뒤 집에서도 먹고싶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광천읍 광천리 114-4 | 옛고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이제 한달정도만 있으면 군이라는 수식어를 117년만에 멋고 시가 되는 동네이긴 하지만 당진에 맛집이나 먹을만한 음식에 대한 정보는 매우 빈약합니다. 보통 외지 블로거들이나 지역 블로거들이 써놓은 글들은 10년전 고속도로 개통 특수를 맛보고 급성장한 운정리의 우렁이쌈밥집들이나 삽교천의 횟집들이 대부분이지요.

오늘은 딱히 당진읍내에서 먹을만한 음식을 찾는 분들을 위해 당진 먹자골목에 위치한 해장국집에 대한 포스팅을 해보려 합니다. 사실상 이날 체인점 음식은 먹지 않기로 했지만, 어떻게 들어가서 먹고있다보니 체인점이긴 하더군요!! 그렇지만 그리 규모가 큰 체인업체도 아니고 홍성에 본거지를 두고 충청도 주변으로 몇개정도의 분점을 낸 수준이기에 그리 큰 체인점도 아닙니다.

양평해장국이라는 상호를 사용하는 식당이 전국에 670여곳정도 됩니다. 사실상 경기도 양평에 사는 현지인들도 정확히 어떤게 원조라고 말을 하기 힘들다 할 정도로 여러군데가 난립하고 있는 현실이죠. 이렇게 양평해장국이라는 상호를 달고있는 식당들이 정상적으로 영업중일만한 매력은 충분하긴 합니다. 선지와 함께 혹위(양)가 들어가고 콩나물이 담긴 시원한 국물맛은 꽤 괜찮았으니 말이죠 ㅎㅎ


양평해장국 당진점


일단 위치는 먹자골목의 중심지에서부터라고 치자면 조금 멀리 떨어져있지만 큰 도로변에 인접해있습니다.(방음벽 대신 해놓은 나무로 약간 가려져있기는 하지만.) 충분히 나무 뒤로도 잘 보일정도로 접근성은 그렇게까지 떨어져있지 않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32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11:26 12:55:12


빨간 배경에 하얀 글씨가 인상적입니다.

"다시오고 싶은 집"이라는 수식어가 붙은게 이 양평해장국 체인점의 정확한 상호입니다. 각 양평해장국 체인업체들마다 저런 크고작은 수식어가 붙기는 하죠. 그렇지만 저 소 로고는 워낙에 비슷한 로고들이 많아서, 이곳을 구별하는데에 큰 도움은 되지 않는다고 봐야겠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50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11:26 12:55:14


"맛과 서비스를 최선으로하는, 다시오고싶은 집 양평해장국 입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이름 참 깁니다. 다시오고싶은집 양평해장국.. 이러한 문구까지 간판에 걸어놓았을정도면 정말 맛과 최선을 다할수밖에 없겠죠??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sec | F/4.5 | 0.00 EV | 85.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1:11:26 13:30:49


이 식당의 메뉴표입니다.

양평해장국황태해장국 소고기국밥소머리국밥등 보통 해장국과 국밥이라고 하면 바로 연상이 되는 메뉴들은 모두 7000원! 내장탕은 조금 비싸고, 수육과 곱창전골은 더욱 더 비쌉니다. 서울에서 내려와서 이날 함께 밥을 먹었던 형이랑 저는 그냥 이곳의 주력메뉴인 "양평해장국"을 먹기로 합니다. 그냥 양평국이라고도 부르더군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160sec | F/4.5 | 0.00 EV | 85.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1:11:26 12:56:58


규모가 조금 작은 체인점이라고 해도, 확실히 체인점은 체인점인가봅니다.

물과 함께 상호가 박혀있는 물수건이 나오는것만을 봐도 알 수 있지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50 | Off Compulsory | 2011:11:26 12:56:52


보통 국밥집은 반찬이 그리 많이 나오지 않는다는것은 마찬가지인가봅니다. 

다시오고싶은집 양평해장국에서는 깍두기와 배추김치 그리고 짠지와 국에 넣어먹는 고추정도가 나왔을정도니 말이죠. 어디를 가나 조금 푸짐하게 주는곳은 있다 하더라도, 국밥집의 반찬은 단순한편입니다.

처음에 같이 밥을 먹었던 형이 김치가 좀 달다기에 한번 맛을 보았더니 김치는 조금 달게 간이 베어있었습니다. 미원의 맛일까요? 설탕에서 나오는 단맛은 아닌것같던데..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국밥은 김치가 꼭 필요한만큼, 열심히 김치도 퍼다가 먹었습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11:26 13:04:57


그리고 드디어 해장국이 나왔습니다!!

보통의 다른 양평해장국들이 그렇듯이 선지를 찍어먹을 수 있는  초간장과 연겨자소스는 꼭 따라나오는듯 합니다. 개인적으로 선지의 오리지날한 맛을 좋아하는데도 몇번 찍어먹어보았는데. 시큼한 맛이 꽤 괜찮더군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80sec | F/4.5 | 0.00 EV | 45.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1:11:26 13:05:00


그리고 가스레인지를 벗어나서도 뚝배기 안에서 팔팔 끓는 해장국입니다!!

갓 올린듯한 콩나물과 파를 국물과 함께 잘 섞어준 뒤. 숟가락을 듭니다. 처음에는 뜨거워서 입천장이 델것만 같더니만, 조금 지나니 서서히 먹기 좋은 온도로 식더군요.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1:11:26 13:06:23


먹기 좋은 온도로 식은상태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개인적으로 선지가 적었던게 가장 아쉽더군요.

6000원짜리 선지국만 하나 시켜도 선지는 따로 무제한 리필이 되는 식당들도 봐왔는데 선지를 위해 양평국을 먹는 사람에게는 조금 아쉬운 메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선지를 적당량만 먹겠다는 사람들에게는 매우 좋은 음식이긴 하지만 선지를 먹겠다는 이유에서 이 메뉴를 선택한 저에게는 조금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양(혹위) 역시도 심리적으로 7000원이라는 가격에서 느껴지는 양보다는 조금 적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선지와 양을 조금 더 줬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SONY | DSLR-A700 | Aperture priority | Spot | 1/40sec | F/4.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1:11:26 13:30:56


그렇게 열심히 해장국 뚝배기를 비웠습니다. 질적인 측면에서는 크게 흠잡을만한곳은 없지만 양적인 측면에서 선지와 양(혹위)가 조금 적게들은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사람이 살기 힘들정도로 재료비가 인상된것때문에 가격이 오르고 양이 적어진것일수도 있지만 막연히 제가 생각해왔던만큼의 7000원에 대한 양이 아니라 조금은 아쉬웠습니다.

결론적으로 ""보다 ""을 원하고, 동물의 내장을 좀 많이 먹는것보다는 땅에서 자란 식물을 좋아하는 분들께서 당진에서 먹을 끼니로 적극 추천합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군 당진읍 | 양평해장국 충남당진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