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에 해당되는 글 44건

반응형

오랜만에 올드카 목격담으로 뵙는 느낌입니다.

 

촬영한지는 좀 된 느낌입니다만, 귀차니즘에 업로드를 계속 미뤘던 차량의 목격담에 대해 풀어보고 넘어가려 합니다. 대우자동차의 프린스입니다. 그동안에도 많이 다뤘고, 워낙 판매했던 기간 자체도 길기에 지금도 간간히 그 모습이 목격이 됩니다.

 

오늘은 지난 3월 말 서산의 한 골목에서 목격했던 프린스가 그 주인공입니다.

 

오랜 세월 풀체인지급 마이너체인지를 계속 거치며 판매되었던 대우자동차의 대표 중형세단인 프린스는 레간자에 자리를 내줬고, 이후에도 고급형 모델인 브로엄은 계속 판매되었으나 매그너스의 출시와 함께 세기말에 단종되었습니다.

 

1992 DAEWOO PRINCE ACE

92년 7월 최초등록 프린스 ACE입니다.

 

92년 5월 출시된 92년형 모델부터 수프림과 디럭스 대신 ACE라는 트림이 새로 생겨났습니다. 당시 옵션을 제외한 순수 차량가격은 1290만원. 경차에 중간수준의 옵션을 박은 금액하고 비슷하지요. '충남 1 루'로 시작하는 지역번호판 역시 30년 가까운 세월 보존되어 있었습니다.

 

어디 지하주차장이나 차고에 세워두고 잠시 타고 나오신 차량인지 모르겠습니다만, 세월이 무색할 수준으로 매우 준수한 상태를 자랑하고 있었습니다.

 

1992 DAEWOO PRINCE ACE

세월을 거슬러 올라온 느낌입니다.

 

30년 전 도로 위를 달리던 자동차가 30년이 지난 2021년 오늘날까지 달리고 있습니다. 휠캡이 떨어져 나가고 특유의 마이너체인지 초기형 알루미늄 휠은 분진에 쩔어있었지만 전반적인 상태는 우수했습니다.

 

떨어진 몰딩을 테이프로 붙여놓았다.

딱히 흠을 잡아보자면 몰딩이 떨어진 자리를 테이프로 붙여놓았다는 사실 말곤 없습니다.

 

고장난 자동안테나 역시 테이프로 붙여놓은 상태.

자동안테나 역시 마찬가지로 고장이 났는지 테이프로 붙여두셨네요.

 

다만 부품이 있다면 쉽게 해결이 가능한 부분이기에 복원은 그리 어렵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다만 부품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겠죠.

 

AUTOMATIC

그럼에도 레터링과 몰딩은 잘 살아있습니다.

 

지금이야 수동변속기를 선택하고 싶어도 선택조차 하지 못하는 세상인데, 이 당시만 하더라도 자동변속기는 첨단 사양이자 고급 옵션으로 통했습니다. 90년대 초반만 하더라도 어지간한 차량이 대부분 수동변속기를 채택했기에 오토매틱 차량을 보기 어려웠고 이렇게 자랑까지 했습니다만, 90년대 중후반 이후로 자동변속기가 본격적으로 보급되어 지금은 상황이 역전되었습니다.

 

자율주행이나 첨단 운행보조장치도 자동변속기에 기반한 기술이고, 흔히 친환경 자동차라 말하는 전기차와 수소차의 경우 변속기 자체가 필요없다보니 앞으로 10년 뒤면 오래된 차량이라도 수동변속기가 달려있는 모습은 보기 어려우리라 여겨집니다. 

 

특유의 14인치 알루미늄휠

살이 많은 특유의 14인치 알루미늄휠의 모습입니다.

 

해바라기 모양이라 하는 둥글둥글한 휠의 모습은 흔히 봐왔으리라 생각됩니다. 최근까지 목격되던 프린스의 휠은 대부분 후기형에 해당하는 그 휠이 대부분이고 이 초기형 휠은 쉽사리 보기 어렵습니다. 지금은 뭐 경차 최 하위트림에서나 14인치 휠타이어가 적용되는 시대인데, 여러모로 격세지감을 느낍니다.

 

시트 상태도 우수하다

시트 가죽 상태도, 내장재의 상태도 우수합니다.

 

품질표시 스티커도 그대로 살아있고, 변속기 레버의 비닐도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당대 고급 중형세단을 표방했던지라, 테이프 대신 CDP가 적용된 1DIN 오디오의 모습도 보이더군요. 30년이 아니라 한 5년정도 탄 차라 해도 믿을만한 수준입니다.

 

OK 스티커

OK스티커도 그 색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요즘은 대부분 틴팅을 하는 과정에서 제거되는 스티커들입니다만, 이 시절에는 딱히 대중화되진 않았기에 유리창에 별다른 필름을 붙이지 않고 그 상태 그대로 30년을 버텼습니다. 그럼에도 이런 준수한 내장재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는 얘기는 전용 차고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관리를 했다는 이야기겠죠.

 

그리고 고객에게 알린다는 내용의 스티커가 붙어있어 무슨 내용인지 확인해보기로 합니다.

 

고객에게 알림

고객에게 알림

 

이 차량은 고객 신뢰성 향상을 목적으로 당사에서 주행시험을 실시한 차량입니다.

아래에 기록된 주행거리는 신차무상보증기간에 합산되어 보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주행거리:_____________________km

 

대 우 자 동 차 주 식 회 사

 

주행시험을 실시하여 주행거리가 늘어났으니 이 주행거리만큼 합산하여 보증을 해주겠다는 내용입니다. 색 하나 빠지지 않고 우수한 컨디션 그대로 보존되어 있습니다. 다만 적혀있는 주행거리는 다 지워졌는지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도 보증기간은 이미 다 도래했으니 큰 상관은 없을겁니다.

 

바코드 역시 판독 가능한 수준

바코드도 판독 가능한 수준으로 살아있습니다.

 

프린스 2.0 DLX. 당시 디럭스 트림은 사라졌지만, ACE가 디럭스로 통용되는 느낌입니다. 물론 지금의 쉐보레 브랜드로 판매중인 한국GM 차량의 바코드와도 구조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어디까지나 대우시절을 부정하지만 대우의 잔재가 깊숙히 남아있는데 말이죠. 지금도 한국GM 부평 2공장에서는 중간에 미국 피가 섞이긴 했어도 프린스의 먼 후손격인 말리부가 생산중입니다.

 

SUV의 인기 탓에 세단형 차량이 부진한지라 말리부도 이번 세대를 끝으로 단종이 예정되어 있고, SM6와 중형차 꼴지 경쟁을 하고 있는 상황인지라 여러모로 안타깝습니다. 물론 타사 차량 대비 빈약한 상품성이 원인이겠지만, 현대기아를 제외한 르쌍쉐 차량 모두가 직면한 문제이기도 합니다. 독보적인 경쟁력을 가진 차량 한두대 말곤 경쟁력이 없습니다.

 

30년의 세월을 버텨 온 프린스는 앞으로도 주인의 사랑을 받으며 오랜 세월 그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겠지요. 다만 바닥을 기는 판매량을 보이는 후속 차량과, 곧 명맥이 끊길 예정이라는 상황에 대해 프린스가 자아를 가지고 있다면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지는 모르겠습니다. 앞으로도 그 자리에서 변함없이 사랑받으며 보존되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올드카 목격담에서 구형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초기형 아카디아의 목격담을 다루기도 했었죠.

그렇지만 막상 아카디아에 타 본 경험은 없었습니다.



2년 전 목격담을 작성하면서 잠시 혼동했는지 레전드를 어코드라고 작성했었네요. 레전드가 맞습니다.


말이 대우차지 혼다의 2세대 레전드를 그대로 들여와 조립했다고 보는게 맞습니다. 94년 혼다와의 기술제휴로 출시된 이후 99년 대우그룹이 쌍용자동차를 인수하며 당시 승승장구하던 쌍용의 대형차 체어맨과 대형차 모델이 중복되어 아카디아를 단종시킵니다.


여튼 대우그룹의 쌍용자동차 인수 이후 대우에서 가장 비싼 승용차인 아카디아는 결국 떨이로 재고를 정리했고, 오늘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룰 아카디아 역시 그 시기에 출고되었던 차량입니다.


물론 기본적인 익스테리어 튜닝인 아큐라 엠블렘과 휠 그리고 서스펜션을 비롯하여 실내 역시 순정의 상태는 아녔지만, 그래도 아카디아를 타 본 경험은 처음인지라 간단히 남겨봅니다.



어쩌다 보니 아카디아를 타게 되었습니다.


제 업무용 빨간 마티즈를 파셨던 분이 이 차를 가져오게 되었다고 차량을 가져와 달라고 부탁을 합니다. 물론 요즘 저는 따로 고정적으로 나가는 일이 있어 시간이 애매했지만, 중간에 시간을 내서 직접 차량을 옮기러 다녀왔습니다. 이 블로그의 애독자라고 하시기도 합니다만, 차가 좋아서 차를 많이 가지고 계시다고 합니다.


저 역시도 차만 보면 사고싶은 사람 중 하나지만, 막상 고배기량 차량은 엄두도 못내는 사람인데 어찌 보면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여튼 평범한 검정색 아카디아고 순정이 아닌 대다수의 아카디아가 그렇듯이 혼다나 아큐라 그릴이 장착되어 있었습니다. 아큐라에 대해 조금 생소하게 느끼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토요타의 렉서스. 닛산의 인피니티. 현대의 제네시스처럼 혼다의 프리미엄 브랜드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뭐 후미 역시 평범합니다. 아큐라 엠블렘이 붙어있고요.


보통 이래저래 자세를 잡아놓은 차량들이 뒷번호판 역시 규격변경을 하여 긴 번호판을 달아놓는 경우가 많은데 이 차량은 짧은 번호판이 그대로 부착되어 있었습니다. 아카디아의 트렁크도 열어보았는데, 얕고 넓은 구조네요. 그래도 지금까지 매니아들에게 사랑받으며 생각외로 많은 아카디아들이 살아있습니다. 신차 출고 이후 지금까지 타고 계신 분들도 가끔 보이고, 이후 중고차로 구입했지만 순정상태로 유지하는 차량들도 꽤 보입니다.


비슷한 시기 경쟁하던 현대의 뉴그랜저가 상대적으로 1세대 각그랜저에 비해 그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고 있지만, 대우의 아카디아는 특유의 세로배치 엔진과 중량 배분까지 완벽에 가까운 혼다의 실험정신이 그대로 담겨있어 뉴그랜저보다 찾는 사람도 보존하는 사람도 훨씬 많은 느낌입니다.



착석합니다. 아큐라(ACURA) 에어백 모듈이 보이네요.

그리고 그 시절 일본차 느낌이 가득한 계기판도 보입니다.


후기형은 국내에서 에어백 모듈을 생산하여 ACURA 대신 DAEWOO가 적혀있었다고 하지만, 이 차량의 에어백 모듈 역시 아큐라네요. 뭐 모듈만 바꿨거나 핸들을 통째로 바꿨을지는 모르겠지만 말입니다.


시계와 비상등 그리고 풀오토 공조기가 있던 자리에 내비게이션을 매립. 오디오 자리에 공조기가 들어가고 오디오는 그보다 아래로 내려갔습니다. 사실상 손가락 하나 들어갈까 말까 싶은 수준으로 낮춰놓은 차체와 일체형 서스펜션의 적용으로 도로 위 요철이 보이면 내심 겁이 나기도 했습니다.


카랑카랑한 엔진음을 내며 지하주차장을 나와 조심스럽게 주행을 이어갑니다.



그렇게 모처에 주차를 하고 돌아갑니다.


순정차량이 아닌지라 이렇다 저렇다 말하긴 뭐하지만 일체형 쇽업쇼바와 18인치 휠타이어의 영향으로 상당히 하드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거기에 차체도 낮다보니 혹여나 작은 요철에도 바닥이 닿지 않을까 싶어 살살 왔네요. 순정 아카디아는 어떤 느낌일지 더욱 궁굼해집니다.



제가 급하게 가다보니 서류를 놓고 와서 결국 서류를 가지러 차주분이 다시 오셨습니다.


집 앞에서 자동차와 관련된 여러 이야기를 나눴네요. 여러모로 90년대 일본의 실험적인 자동차를 느끼기에는 가장 접근하기 쉬운 차량이 아카디아가 아닐까 싶습니다. 일본의 버블을 상징하는 JDM 스포츠카들이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심지어 미군들이 매물이 나왔다 하면 싹 쓸어서 본국으로 가져가는 형태라 할 정도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데 그런 차량들에 비해서는 한국GM 부품망을 통한 부품수급이나 여러모로 국내에서의 수리는 용이할테니 말입니다.


여튼 다음엔 순정 아카디아를 타 볼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