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비라. 폐차장으로 가는 오더에 누비라가 찍혀있길래 가 보니 진짜 누비라가 있었습니다. 한때는 지금의 라세티가 죄다 중동으로 수출길에 오르듯 웬만해서는 다 수출길에 오르던 차량입니다만, 현재는 대부분 폐차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여튼 97년 출시되어 2002년 단종된 차량이라 올드카라고 하기에는 조금 애매하지만, 사실상 수출과 폐차로 도로 위에서 흔히 볼 수 없는 차가 되어버렸기에 올드카 목격담 카테고리에 기록으로 남겨봅니다.


순 우리말 이름의 자동차로도 교과서에 간혹 언급되는 대우자동차의 누비라는 'J100'이라는 코드네임으로 개발되어 1997년 대우자동차의 군산공장 가동과 함께 대우의 패밀리룩인 3분할 그릴이 적용된 준중형차로 시장에 첫 선을 보였습니다. 당시 삼분할 그릴이 적용되었던 중형차 레간자와 소형차 라노스에 비해 개성이 없고 완성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라 2년만인 99년 3월. '누비라2'라는 이름으로 신차 수준의 부분변경과 함께 다시 태어났습니다.


'소리없이 강하다'라는 문구를 내세우던 조용한 중형차 레간자에 적용되던 방음기술을 적용했고, 동급 최초 슈퍼비젼 계기판과 프로젝션 헤드램프의 적용 등 지금의 준중형차에도 중상위급 트림으로 올라가야 구경 할 수 있는 호화로운 편의사양들로 무장했었습니다. 그렇게 경쟁차종인 올뉴아반떼와 엎치락 뒤치락 하며 잘 팔리던 누비라는, 2000년 아반떼 XD의 등장 이후 팔리는듯 마는듯 하다가 2002년 11월. 'J200' 라세티에게 자리를 내주고 단종되었습니다.


여튼 오늘 만나게 된 누비라는 2002년 8월등록. 이 시기까지 누비라가 나왔었나 싶었던 최후기형 '누비라2'였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8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46:05


나름 벌레같은 인상이 마음에 듭니다.


밋밋했던 기존의 누비라에 비한다면 밀레니엄을 맞이하여 미래지향적이고도 중후한 디자인으로 다시 태어났던 누비라2입니다. 당시 준중형차에서 유일했었던 프로젝션 헤드램프는 2002년형을 기점으로 사라졌던지라 일반형 헤드램프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IMF로 어려웠었던 시기에 희박연소로 출력이 죽어버리는 린번엔진을 앞세운 올뉴아반떼와, 새 엔진이라 쓰고 기존 엔진의 셋팅만 다시한 파워노믹스 누비라는 서로가 힘도 좋고 연비도 좋다며 선을 넘는 비방광고까지 서슴치 않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8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46:10


운전석쪽 헤드램프는 테이프로 대충 붙여둔 흔적이 보이네요.


여러모로 차량 상태는 아주 험하지는 않았습니다. 2002년 월드컵이 끝나고 그 해 여름에 나온차량인데, 벌써 세월이 이렇게 흘러 그 시절 나온 자동차가 이런 상태로 폐차장에 간다는게 믿기지가 않지만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9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46:17


부식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그당시 대우차가 뭐 다 그렇듯이 부식은 존재합니다.


사이드스텝은 아예 구멍이 뚫렸습니다. 고질적인 결함으로 이 당시 대우차들의 리어 쇼바마운트가 부식으로 주저앉는 경우가 많았는데, 그래도 뭐 굴러가니 괜찮겠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46:30


트렁크에도 부식꽃이 활짝 피었습니다.


성한 부분이 그리 많지 않아 재활용 부품으로서의 가치도 별로 없겠고 바로 눌려서 용광로에 들어가지 않을까 싶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46:53


고급세단 쉬라츠에 적용될 예정이던 휠 디자인은 아닙니다. 그건 15인치래요.


누비라2의 14인치 휠입니다. 준중형차에 18인치 휠까지 순정으로 나오는 요즘시대에 14인치는 줘도 안끼우는 휠이 된지 오래지만, 이 당시만 하더라도 알루미늄휠은 고급 옵션의 상징이였습니다. 쉬라츠에서 가져온 그 휠은 아니지만, 그래도 고급스럽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49:17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5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49:21


리모콘키는 마티즈의 그것과 동일합니다.


뭐 지금도 그렇지만 이시절 대우차 역시 여러 부품을 공용으로 사용했습니다. 그 중 리모콘키 역시 마티즈와 칼로스 젠트라 레조까지 같은 부품을 공용으로 사용했을겁니다. 물론 이 당시에도 단순히 문만 열리고 잠기는 리모콘키에서 진보하여 원격으로 시동이 걸리는 키가 고급트림의 기본사양으로 적용되기도 했었습니다.


키는 한번 교체하여 2013년에 대우정밀(현 S&T모티브)에서 제조된 돼지코 엠블렘이 찍힌 물건으로 교체되어 있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50:31


주행거리는 이제 갓 19만km를 넘겼습니다.


차령이 16년임을 감안하면 1년에 1만2000km 수준. 그럭저럭 타는 수준만큼 탔습니다. 이날 폐차장에 가서 장부를 적다보니 2004년식 마티즈가 31만km를 주행하고 폐차장에 왔던데.. 그에 비한다면 그렇게 많이 타진 않은거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50:34


대우스러운 4스포크 핸들과 핸들리모콘입니다. 나름 중급트림인 1.5 LX 기본형 사양으로 보이네요.


14인치 알루미늄휠에, 고급스러운 우드그래인. 그리고 핸들리모콘이 기본으로 제공되는 LX 기본형입니다. 거기에 풀오토에어컨정도만 옵션으로 넣지 않았나 싶네요. 여튼 누비라의 에어백 핸들은 레조와 품번을 공유하는 물건이 적용되었고, 노에어백 핸들 역시 레조에도 적용되었던 3스포크 핸들이 적용되었죠. 다만, 핸들리모콘이 기본적용된 차량의 경우 에어백 핸들과 생김새는 동일하지만 에어백이 미적용된. 에어백 문구만 없는 4스포크 핸들이 적용되었습니다.


그럴거면 핸들을 통일하던가. 깡통은 싼티나는 3스포크가 뭐냐...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50:47


우드그래인. 풀오토 에어컨. 오디오는 사제. 아이보리톤의 내장재 컬러와 우드그래인은 생각보단 잘 어울립니다.


당시 대우차 에어덕트가 그러하듯 비대칭형에 계기판 커버 판넬과 일체형으로 제작되어 뜯어내기만 힘듭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6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53:36


나름 새천년을 맞아 밀레니엄 스타일로 디자인된 누비라2의 실내 역시 개인적으로 높은 점수를 주고싶습니다.


도어트림 자체만 놓고 본다면 요즘나오는 승용차 못지 않게 세련된 스타일입니다. 삼각형 모양의 도어캐치와 역동적인 라인으로 이어지는 스피커 커버와 수납함 라인은 요즘 나오는 차량에 옮겨놓더라도 완벽하리라 생각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3:56:09


기어래버의 그립감은 레조의 것과 비슷했습니다.


연비형으로 셋팅된 4속 자동변속기의 기어비는 제 스타일에는 맞지 않았습니다. 체인지래버까지 고급스러운 우드그래인으로 장식되어 일체감을 더했습니다. 그렇게 약 50분. 누비라의 마지막 가는 길을 잘 바래다 줬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4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29 14:43:56


2002년식 누비라2. 이제 굿바이.


끝물 누비라. 2002년 월드컵이 끝난 여름. 그 시절 강력한 경쟁상대인 아반떼XD 말고 누비라를 사는 사람이 있긴 있었다는 사실도 알게되었고, 여러모로 누비라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 좋은 경험이 아녔나 싶습니다.


바로 뒤로는 폐차장에 먼저 와서 대기중이던 삼분할 그릴의 레간자도 보이네요. 한 시대를 풍미했었던 대우그룹은 갈갈이 찢어져 나갔고, 20년 넘는 세월 누비라의 후손들이 계속 태어났었던 한국GM의 군산공장마저 폐쇄된 10월의 어느 날. 도로 위를 힘차게 누비던 파워노믹스 누비라2는 그렇게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주 목요일이던가. 아마 그럴겁니다. 집에서 누워있다가 바로 옆 아파트단지에서 폐차장행 오더가 올라오길래 그냥 잡았습니다. 그저 그런 평범한 똥차겠거니 생각하고 잡았는데, 차종이 스테이츠맨이더군요. 


비운의 대형세단 스테이츠맨은 2004년 여름 전국민적인 인기를 끌었던 SBS드라마 '파리의 연인'에 주인공 역할을 맏았던 박신양이 타고 나와 관심을 받았고, 이 기세를 몰아 2005년 5월 호주 홀덴에서 OEM 형태로 제조 및 수입하여 한국시장에 출시했지만 부족한 현지화와 빈약한 편의사양 탓에 결국 출시 1년 2개월만인 2006년 7월. 단종되고 맙니다.


스테이츠맨은 옛 대우시절 개발중이던 플래그쉽 세단 쉬라츠의 후속격 포지션으로 홀덴의 2세대 카프리스 WL형의 고급 세단형 모델인 스테이츠맨에 돼지코 대우 엠블렘만 부착하여 이름 그대로 수입한 OEM 차량입니다. 당연히 보험료 역시 수입차 보험료를 내며, 대우차 주제에 수입차인 부품값 역시 엄청난 부담으로 작용하지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37:24


아파트 지하 3층. 구석 한켠에 자리잡고있는 이 차가 바로 스테이츠맨입니다.


엄청나게 긴 휠베이스가 이 차의 상징. 후륜구동에 5단 변속기를 물렸고, 2.8L 3.6L급 V6 알로이텍 엔진이 탑재되어 당대 대형세단 중 주행성능만 놓고 본다면 가장 월등했습니다. 거기에 거의 유일한 장점으로는 당시 판매량으로 엎치락 뒤치락 하던 에쿠스와 체어맨보다도 훨씬 길고 넓은 레그룸을 자랑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10:11 11:53:03


방전입니다. 봄에 한번 타고 10월까지 그냥 놔둔차라고 하네요.


3.6리터 알로이텍 엔진은 먼지만 뒤집어쓰고 있었습니다. 후속모델인 베리타스를 가지고 와서 점프를 대어보지만, 완전히 방전이 된 차량이라 이거 뭐 시동이 걸리지를 않습니다. 그래서 결국 긴급출동 서비스를 불렀고, 휴대용 스타터의 엄청난 출력으로 시동을 걸기까지 약 1시간 가까이 지연되었었습니다.


일단 여기저기 차 상태를 확인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fired | 2018:10:11 11:56:16


이미 백화가 일어나 볼품없는 16인치 알로이 휠.


2006년 5월에 등록된 나름 후기형 차량입니다만, 이미 에쿠스와 체어맨은 최고사양에서 17인치 휠을 장착해서 나왔고. 오피러스는 2006년 부분변경 이후 17인치 휠을 장착하기 시작했습니다. 차체 대비 너무 작은 휠도 스테이츠맨의 마이너스 요소였습니다.


그리고 편마모를 먹은 타이어에서 타는 냄새가 나고 철심까지 보이는지라 가던 도중 스페어타이어로 교체하려고 긴급출동을 또 불렀지만, 스페어타이어는 림에서 바람이 새는 관계로 공기압만 채우고 조심스레 폐차장까지 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10:11 12:28:47


긴급출동을 기다리며 이곳저곳을 살펴봅니다.


독일제 블라우풍트 오디오는 장착되어 있었지만, 에쿠스도 체어맨도 다 달고 나오던 AVN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단지 트립컴퓨터 하나만 센터페시아 상단에 위치해 있고요. 역시 터치는 당연히 불가하고 컬러액정이 대세가 된 시점에서는 구닥다리 시스템에 불과했습니다.


거기에 동급 경쟁차종들은 풋브레이크와 전자식브레이크로 넘어간 마당에 혼자만 핸드브레이크 래버를 그것도 보조석 방향에 놓은 것 역시 당대에 줄기차게 까였던 부분이였습니다. 물론 본판 모델인 홀덴의 카프리스는 좌측통행 국가인 호주에서 판매되는 우핸들 모델인지라 딱히 문제가 되는 부분이 없었는데, 우측통행을 하는 좌핸들 국가로 판매되면서도 이 부분 고려하진 못한듯 보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2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fired | 2018:10:11 12:28:56


죄다 동급 모델 대비 떨어집니다만, 패들쉬프트 하나만큼은 거의 동급에서 유일했습니다.


엄청나게 길은 휠베이스로 인한 레그룸 말고도 장점이 하나 더 있었네요. 다만 기어 래버를 D에 놓고는 이 패들쉬프트를 사용할 수 없었고, 매뉴얼 모드에 놓은 뒤에만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fired | 2018:10:11 12:00:06


트렁크 역시 넓습니다.


낮고 넓은 트렁크에는 커다란 골프백도 4개 가까이 들어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fired | 2018:10:11 12:03:08


90년대 느낌이 물씬 풍겨오는 도어트림.


나름 고급스럽습니다. 재질도 그렇고요. 다만, 너무 노티가 나는건 사실입니다. 당시만 하더라도 경쟁차들은 도어록과 도어캐치가 함께 붙어있는 방식으로 설계를 했지 도어록 스위치가 저리 튀어나오게 만들던건 90년대 초중반에나 있었던 일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 | Flash fired | 2018:10:11 12:25:46


보조석 에어백과 고급스러운 엠블렘. 그리고.... 트렁크를 열 수 있는 스위치가 숨어있습니다.


생각보다 작았던 수납장. 그리고 수납장을 열면 보이는 좌측 상단의 동그란 버튼을 눌러야 트렁크를 열 수 있습니다. 트렁크를 열기 위해서는 쓸모없이 수납장을 열고 닫는 행해야 합니다. 이런 편리하지 못한 고급차였으니 뭐 팔리는게 용할정도.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8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fired | 2018:10:11 12:26:08


메인키로는 일체형 리모콘키가. 보조키에는 GM의 로고가 박혀있네요.


그렇습니다. 지금은 정리된 대우도 당시 GM의 브랜드였고, 홀덴 역시 GM 산하의 브랜드였죠. 그런고로 열쇠에도 GM 로고가 박혀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7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fired | 2018:10:11 12:37:10


자랑스럽게 부착된 V6 알로이텍 레터링.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10:11 12:37:59


사이드미러를 고급스럽게 치장해주었던 크롬 커버 역시 녹 앞엔 장사 없었습니다.


물론 거울의 각도는 전동으로 조절이 됩니다만, 고급차 주제에 접히지는 않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4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10:11 12:38:04


그리고 열심히 까였던 요소 중 하나인 팝업안테나..


라디오를 켜면 올라옵니다. 에쿠스는 99년 출시부터, 체어맨도 2000년 부분변경부터 글라스 안테나가 적용되기 시작했습니다만, 2005년에 시장에 첫 선을 보인차가 이러고 있습니다. 이거 뭐 쌍팔년도 차도 아니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36:56


스타터에서 강한 전류를 흘려 겨우 시동을 걸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39:04


주행거리 130,428km.


생각보다는 많이 안탔습니다. 다만 문제가 있다네요. 브레이크에 이상이 있고, 오무기어가 나가서 조심히 가야한다고 합니다. 물론 수리비는 국산 대형차의 2배 이상 들어가겠지요. 그런 연유에서 2006년 5월식 차량임에도 폐차장으로 향하게 된답니다. 살짝 차를 꺼내 미처 보지 못했던 부분을 살펴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39:21


약 6개월 지하주차장에서 방치되었던 스테이츠맨은 최후를 맞이하러 마지막 주행에 나섭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39:36


손은 이미 더러워졌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41:17


이 골때리는 차. 앞에는 액정 하나 넣어주지도 않더니, 헤드레스트에 모니터가 두개나 박혀있네요.


그렇습니다. 쇼퍼드리븐도 좋지만 하나만 가져다가 앞에 박아주면 얼마나 좋습니까.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fired | 2018:10:11 12:01:50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2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10:11 12:01:57


고급스러운 대우 엠블렘이 부착된 매트와 함께 보이는 이것. 후석만을 위한 AV시스템입니다.


파나소닉제 제품입니다. 앞에는 독일제 뒤에는 일제.. 뭐 이런 짬뽕조합이 있는지...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fired | 2018:10:11 12:41:30

이미 동급차량 기본적용은 물론이고 중형차까지 옵션 선택이 가능했던 시기인데...

90년대 초반에나 볼법한 사이드에어백 자랑까지...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fired | 2018:10:11 12:40:24


그럼에도 준수한 시트상태와 넓은 레그룸은 마음에 듭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41:52


천장 마감대가 뜯어지고, 그 사이 접착된 스펀지가 가루가 되어 떨어집니다....


이미 손도 더러워졌고, 옷도 함께 더러워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32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42:25


안테나가 올라옵니다. 쌍팔년도도 아니고 뭐....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sec | F/1.7 | 0.00 EV | 4.3mm | ISO-1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42:58


그래도 안테나의 길이를 조절 할 수 있는 버튼이 따로 존재하네요. 


2006년에 나온 승용차가 안테나를 저리 올리고 다니는게 썩 자랑은 아닌지라 최소한만 올리고 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2:49:28


에어백 경고등은 덤이고 지상으로 나오자마자 ESP 경고등이 들어옵니다.


거기에 쇼바는 터져서 출렁출렁. 오무기어 나간 핸들은 흔들흔들... 총체적 난국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4:32:04


용케 고속도로도 달립니다. 


3.6리터 알로이텍 엔진은 좀 더 달리고 싶다고 아우성치는데 100km/h 이하로 천천히 달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2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4:36:55


약 1시간 이상 달리니 휴식을 취하라는 문구와 함께 시끄러운 소리가 계속 납니다.


그렇게 2시간 하고 조금 더 달려 우여곡절 끝에 양주에 소재한 한 폐차장에 도착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64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5:39:42


아무래도 차도 멀쩡하고 부품용으로의 가치가 높아 눌리기보다는 부품용으로 전시될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많이 팔리지 않은데다가 부품값도 비싼지라 중고부품을 찾는 수요도 있을테고 일부 문제가 있는 부분이 있긴 하다만, 전반적인 상태는 양호하기에 아마 전시용(?)으로 세워두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렇게 호주에서 태어나 태평양을 건너온 작은 나라의 객지에서 짧은 차생을 마치고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지는 스테이츠맨의 명복을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