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자동차 마티즈'에 해당되는 글 5건

반응형


업무용으로 사 온 번호판만 좋은 빨간 마티즈.


지난번에 카페인트를 구입하여 범퍼 일부의 도색작업을 진행했었죠. 오랜만의 도색에 재미가 들려 카페인트를 몇통 더 인터넷으로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색이 바래버린 우측 문짝의 도색작업을 결심했습니다. 암만 야매로 도색을 한다고 해도 색이 바래버린 모습 그대로 다니는 것 보다 훨씬 나을테니 말이죠.



어디까지나 저는 칠을 정식으로 배운 사람도 아니고, 그저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은 부분을 덮어씌우기 위해 야매칠을 하고 있습니다. 손을 대기 어려운 새차나 소장을 목적으로 가져온 차가 아닌 막상 마음껏 만져도 큰 문제가 없는 차를 가져오니 비스토에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도 생각나고 여러모로 재미나네요.


암만 막 만지고 타는 차라고 해도 1999년식. 만 21년의 세월을 보낸 올드카입니다.



도색에 앞서 세차부터 진행합니다.


노상에 세워두고 타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먼지를 맞아 매우 더럽습니다. 간간히 중간에 시간이 나면 세차를 해주곤 합니다만, 금방 비가 내리고 더럽혀집니다. 지금 들어가는 일이 10월까지 꾸준히 이어질 예정인지라 앞으로 두어달은 더 같은 노상에 세워두고 탈 예정이네요.


그래도 물을 뿌리고 솔질을 해주면 그럭저럭 깔끔합니다. 사진빨도 받아서 영롱하게 광도 나네요.



대충 물기를 제거하고 도색작업을 진행할 장소를 물색합니다.


그렇게 선택된 장소에 자리를 잡아봅니다. 아마 판금을 하는 과정에서 유리창 윗부분은 마스킹을 하고 유리창 아랫부분만 부분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위로는 제치 칠로 보이고요. 여튼 칠의 색이 다 바래서 하얗게 들고 일어났습니다.


색바램이 심한 뒷문짝만 칠하려 했습니다만, 앞문짝까지 같이 마스킹 하고 쭉 칠하기로 마음먹습니다.



창문 아래로 경계가 확연하게 나타납니다.


위는 아직도 제 색과 광을 유지하지만, 아래는 이미 칠이 바래서 하얗게 떠버렸습니다. 창문 윗부분으로 마스킹을 하고 칠을 했으니 그렇겠지요. 아마 이 차를 출고하여 10년 이상 탔던 첫 차주가 타고 다니던 시절에 판금과 함께 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이후 두번째 주인도 꽤 오래 타긴 했지만, 두번째 주인이 타던 시기만 하더라도 경미한 사고가 나면 가액이 초과되어 전손처리 했을 확률이 높으니 말이죠.



유리창 윗부분과 휠하우스 그리고 사이드스텝에 달린 스테인레스 몰딩 주변을 마스킹합니다.


뭐 도색을 해도 큰 상관 없는 부분이지만 도어캐치까지 마스킹을 합니다. 일단 칠은 우측 앞 뒤 문짝과 긁히고 덧칠한 흔적이 있는 뒤 휀다까지 진행하기로 합니다. 막상 마스킹을 하다보니 사이드미러 생각을 하지 못했네요.


공구는 다 놓고왔고. 어짜피 추후 싸구려틱한 검은 프라스틱에 포인트를 줄 생각인지라 사이드미러 마운트 근처로 대충 마스킹 하고 넘어갑니다.



박스 쪼가리로 대충 유리만 가려뒀네요.


뭐 사이드미러가 위쪽에 붙은 차들만 탔다보니 미러를 탈거해야한다는 사실을 생각하지 못하고 왔습니다. 그 흔한 십자드라이버 하나 없어 그냥 대충 유리만 가리고 도장면과 닿는 부분의 마운트에만 최소한의 마킹을 마친 다음에 도장을 하기로 합니다. 뭐 어짜피 사이드미러야 나중에 뜯어서 칠 할 생각이니 목 부분에 칠이 묻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지난번에도 사용했었던 73L/GGE. 슈퍼레드 혹은 바로셀로나레드라 불리는 색상의 카페인트입니다.

빨간색 카페인트 세통과 함께 투평 페인트도 두통 구매했습니다.


대우시절을 부정하고 고귀한 미제 고급 브랜드인척 하는 쉐보레의 차량에도 이 빨간색 도료가 적용된 차량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우를 부정하는 한국GM과 대우와는 다르다며 국산차를 타며 마치 수입차를 타는듯 가오를 잡는 쉐슬람들에게 과연 쉐보레차는 대우차가 아닌지 묻고싶습니다.


나중에 쉐보레차를 살 일은 사실상 없겠지만, 사게 된다면 꼭 대우개조를 하고 다니고 싶습니다.


스파크에도 남들 다 버리는 대우그릴을 끼고 다닐 정도로 저는 대한민국의 브랜드 대우(DAEWOO)가 정말 좋습니다. 대우를 잊고 부정하는 쉐슬람에겐 미래란 없습니다. 애초에 우리 국민들이 사대주의에 빠져 대우라는 고유의 브랜드를 지키지 못해 군산공장이 폐쇄되고 항시 한국GM의 철수설이 붉어지는겁니다. 대우를 지켜내고 우리 국민들이 대우를 사랑했으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으리라 믿습니다.



그렇게 빨간색 카페인트를 뿌려줍니다.


여러번 뿌려주고 또 뿌려줍니다. 넉넉하게 두통을 쓰니 뭐 그럭저럭 괜찮게 칠해진 느낌이네요. 칠이 어느정도 마를때까지 기다려 준 다음 투명페인트를 뿌리기로 합니다.



투명 도장마감제/광택제


칠한지 대략 열흘정도 지난 범퍼를 보니 광이 제치처럼 번쩍번쩍 하지는 않아도 아예 광이 없는 수준은 아녔습니다. 그래도 뭐 문짝은 조금이라도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투명스프레이를 뿌려줬습니다.



제대로 하려면 퍼티로 면을 잡고 샌딩을 해준 뒤 도장을 올려야 합니다만..


야매칠에 뭐 그런게 있습니까. 이미 퍼티가 갈라지고 녹이 난 부분에도 그냥 칠을 올렸습니다. 당연히 가려지지 않지요. 부식은 좀 더 지나면 다시 올라올테고 말입니다. 사포라도 있었으면 부식이라도 대충 갈아주고 올렸을텐데 어디까지나 바래버린 색을 되찾기 위한 과정이다보니 그냥 넘어가기로 합시다.



시간이 지나고 마스킹 테이프를 모두 제거했습니다.


야매칠인지라 조금 뿌연 느낌도 있습니다만, 종전에 색상차이가 났던 창문 위와 아래가 사실상 위화감 없이 같은 색으로 도색되었습니다. 뭐 이정도면 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어캐치의 마스킹 테이프를 제거하고 문도 열어봅니다.


그럭저럭 잘 나온 느낌이네요. 물론 사진빨을 받아 사진상으로 보면 아주 괜찮아 보입니다만, 어디까지나 실물은 야매칠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대략 7년 전 비스토에 여기저기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멀리서 보면 대략 이런 모습입니다.


칠의 퀄리티는 둘째치고 일단 칠이 바랜 모습이 보이지 않으니 그것만으로도 참 좋네요. 마스킹 했던 테이프와 비닐 그리고 다 쓴 락카 깡통까지 모아 통에 담아 뒷좌석에 넣어놓고 차를 주차하는 장소로 이동합니다.



항상 주차하는 장소에서 봐도 역광이기는 하지만 큰 위화감은 없네요.


남은 락카로는 범퍼나 곳곳에 까진 부위를 칠하면 딱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닐을 제대로 떼어내지 않아 비닐이 쩔어붙은 스테인레스 스텝 몰딩 역시 언제 싹 포인트 컬러로 칠해주던지 하고요. 여러모로 비스토 이후로 사실상 손을 놓았던 락카스프레이를 다시 잡으니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마티즈의 변화를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1부에서 개똥차 마티즈의 센터페시아 커버를 뜯어내고 가공하는 이야기를 다뤘다면, 본격적으로 2부에서는 구매하게된 오디오를 장착하는 과정에 대해 다루려 합니다.



마티즈가 한참 판매되던 그 시절. 마티즈에는 적용되지 않았지만, 커다란 액정이 들어가 DVD 혹은 TV를 지원하던 AV시스템을 제외하곤 가장 비쌌던 대우자동차의 최고급 오디오를 매우 저렴한 가격에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품번은 96452452. 당시 옵션으로 4~50만원대에서 선택이 가능했습니다.

2000년대 초반 다마스 라보 마티즈를 제외한 대우차에 최고급 오디오로 적용되던 제품입니다.


뭐 폐차부품을 판매하는 사이트인 지파츠를 살펴보다보니 1din 데크의 마티즈 순정 오디오도 3만원에 판매하는데, 2002년식 칼로스에 48만원짜리 옵션으로 적용되었던 이 오디오를 2만 5천원에 판매중이더군요. 칼로스는 그냥 굴러만 간다면 수출업자들이 서로 집어가는 수출 효자차종인데, 폐차장에서 해체가 되었다면 아무래도 회생이 불가능한 사고차일 확률이 높겠죠. 


물론 이 오디오가 가장 많이 적용되었던 매그너스로 검색을 해 보고 옵션으로 함께 적용되었던 레조나 라세티로도 검색을 했었지만 같은 모델임에도 장착되었던 차량만 다를 뿐인데 4만원 이상에 판매중이였습니다.


고민끝에 2000년대 초반 최고급 오디오도 좀 느껴볼 겸 냅다 질렀습니다. UBS와 AUX 단자까지 있는 사제오디오도 몇푼 더 주면 구할 수 있지만, 대우전자에서 만든 고급 오디오를 느껴보기로 합니다.



기다리고 기다리던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포천에 있는 신흥에이알이라는 폐차장에서 해체된 칼로스의 오디오입니다.


그렇지만.. 택배 상자의 상태가 뭔가 이상합니다. 분명 멀쩡한 상자에 담아서 왔을텐데. 뭔가 이상하네요.



물류센터에서 이리저리 집어던지다가 박스가 찢어져서 임시방편으로 붙여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우리가 보내는 택배가 생각보다 매우 험하게 다뤄진다는 사실은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아마 이천과 대전의 두 물류센터 중 한군데에서 일이 나지 않았나 싶더군요. 포천에서 붙여준 노란 테이프 위로 하얀색 로젠택배 물류센터 테이프가 덕지덕지 감겨있었습니다.



뜯다보니 정상적으로는 박스를 열 수 없었고, 옆구리가 터져버렸음을 확인했습니다.


식품이라던지 뭔가 부피가 나가는 물건이였다면 아마 온전히 오지 못했겠지만, 그나마 박스대비 작은 물건이 들어있음을 확인하고 테이프로 덕지덕지 감아서 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테이프를 뜯다보니 그냥 박스가 해체되어 버리네요. 

다행히 완충재로 똘똘 감아 온 오디오는 무사해 보입니다.



자동차 재사용 부품 표시


■ 부품명 : AV시스템(오디오)

■ 제조사 : 쉐보레/GM대우 ■ 연 식 : 2002년

■ 차량명 : 칼로스

■ 적재위치 : A창고 / A-3-13

■ 품   번 :

■ 기   타 : 96452452


2020년에 해체한 부품인지라 관리번호가 2020으로 시작됩니다. 대부분 수출길에 오르지만 수출길에 오르지 못하고 해체된 기구한 운명으로 생을 마감한 칼로스의 명복을 먼저 빌어줍니다.


2003년형부터 등장했던 다이아몬드(DAIMOND)라는 최고급 트림을 선택했을 경우 기본 적용된 오디오지만, 다이아몬드 트림이 생기기 전인 2002년형 모델에서 탈거했다고 하니 아마 처음으로 차량을 출고했던 차주가 48만원이라는 거금을 주고 넣었던 옵션으로 보입니다.


2000년대 초반 만들어진 제품이지만, MP3파일의 한글 파일명까지 표시해주는 고급 오디오입니다.



완충재와 랩을 뜯으니 드디어 그 아름다운 자태를 드러냅니다.

MP3와 DISC 로고가 선명히 찍혀있고, 카세트 테이프 입구에는 DAEWOO 로고까지 박혀있습니다.


출력은 140W급으로 사제오디오에 비한다면 상당히 낮은 수준의 출력을 내는 오디오지만, 그래도 마티즈 순정 오디오보다는 훨씬 높은 출력을 자랑하는 고급 오디오입니다. 자체적인 기능 외에도 6매 CD체인저를 지원합니다.  



마티즈 오디오에 붙어있던 노란 스티커와 딱히 다르지 않습니다.

모델명은 AGC-0106FWV. 컨넥터도 동일합니다.


제조일자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2002년 5월 혹은 6월로 보입니다. 칼로스가 2002년 5월 출시되었으니 아마 초기 제작분에 적용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칼로스에서의 임무를 마치고 더 좋은 차에 장착되면 좋으련만 더 후진 99년식 마티즈에 장착될 운명입니다.



바로 마티즈로 달려갑니다. 별다른 고민 없이 오디오잭과 안테나잭을 꼽아줍니다.


뭐 대우차 오디오가 다 거기서 거기라 그냥 꼽아주기만 하면 됩니다. 장착은 이후의 문제.



바로 전원을 켜 봅니다. 화려한 녹색 액정에 불이 들어옵니다.


다만 액정에 일부 줄이 나간 모습이 확인되네요. 애초에 흑백액정이 잘 깨지는 오디오 중 하나라고 하고, 혹시 택배상자의 파손과 관계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글씨를 확인 할 수 있는 수준이기에 그냥 사용하기로 합니다. 사실 환불해도 이 가격에 이 오디오 구하지 못하는데다가 이미 장착 할 준비는 모두 마쳐놨는데요...



CD가 없는 줄 알고 들고 나왔는데 이미 들어있었네요. 

MP3 파일이 담긴 CD는 아녔지만, 별다른 튕김 없이 CD도 잘 읽습니다.


1번 트랙에는 소녀시대의 'Run Devil Run', 2번 트랙에는 2AM의 '잘못했어' 그리고 대충 기억나는대로 적어보면 애프터스쿨의 'Bang!'도 있었고, 티아라가 부른 '너 때문에 미쳐'도 있었습니다. 대략 10년 전인 2010년 봄에 공개된 노래들인데, 그 즈음 최신곡을 구운 CD가 아닐까 싶습니다.


여러모로 선곡센스가 제 취향과 맞는 것 같아 이 CD는 두고두고 놓고 들으려 합니다. 10년 전 한참 이 노래들이 흘러나오던 시기의 추억들도 생각나고 몇몇 노래들은 지금도 즐겨듣는데 말이죠. 2만 5천원짜리 무료배송 오디오에 들을만한 CD도 함께 껴 왔네요. 본전 이상 치는 장사로 느껴집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고정을 하기로 합니다만... 

막상 마티즈 대시보드가 아래로 좁아지는 형태라 잘 들어가지 않습니다.


그리고 한쪽을 고정하니 한족 브라켓이 걸려버리네요. 1단 브라켓을 따로 준비해야 합니다만, 마티즈용 순정오디오 브라켓은 고정형이고 하니 일단 이 브라켓을 떼어낸 뒤 오디오를 밀어넣고 다시 조립하여 장착하기로 합시다.



막상 한쪽을 고정하고 나머지 한쪽 역시 고정하려 보니 2din 오디오가 조금 길이가 짧은 느낌이네요.


만능 도구인 케이블타이를 활용하기로 합니다. 큰 하중이 걸리지는 않으니 저 얇은 케이블타이로도 충분히 버티리라 생각됩니다. 결국 한쪽은 볼트로, 한쪽은 케이블타이로 고정한 뒤 센터페시아 커버를 씌워봅니다.



아.. 공조기하고 붙는다는걸 생각조차 하지 못했네요..


다시 탈거한 뒤 볼트로 고정했던 부분을 풀어주고 양쪽 다 케이블타이로 고정합니다. 물론 이런식의 고정방법이 저 혼자 타는 차에 간단한 DIY를 위해서라면 허용되는 방식이지만, 돈을 받고 작업해주는데 이따구로 작업해준다면 욕을 먹고도 남을 방법이지요.


여튼 뭘로 가던 완벽한 고정이 목적이니 케이블타이를 활용했습니다.



그렇게 양쪽 다 케이블타이로 고정하니 아래쪽이 무거워서 위로 떠버리네요.


전혀 상관 없습니다. 센터페시아 커버를 끼우면 공조기 사이의 공간이 채워질테니 상관 없을겁니다. 보세요.



케이블타이로 완벽히 고정되었습니다.


물론 2din 데크를 장착 할 수 없는 환경에 장착을 하게 되어 여러모로 튀어나온 느낌입니다만, 고정이 풀려버리거나 흔들리지는 않더랍니다. 뭐 노래 잘 나오고 고정 잘 된거라면 상관없습니다. 제 기능만 하면 아무런 문제 없는거지요.



운전석에서 오디오를 바라본다면 이런 느낌입니다.


버튼이 지나치게 아래로 쳐진 느낌이지만, 그래도 마티즈 순정 데크 대비 출력이 올라가니 소리도 빵빵해졌습니다. 이퀄라리저를 조금만 올려도 스피커의 허용치를 넘어서는 느낌이더군요. 별다른 튜닝도 아니고 그저 당대 최고급 오디오를 달았을 뿐인데 라디오 수신감도도 매우 좋아졌고, 소리도 빵빵해졌습니다.



다만 일부 버튼의 조명이 나갔네요..


뭐 어짜피 공조기 조명도 나갔는데 그냥 타고 밤에도 딱히 탈 일이 없으니 큰 상관은 없습니다. 저렴한 가격 이상의 큰 만족을 얻었습니다. 당대 고급 중형차인 매그너스에 적용되던 오디오를 경차에서 만난다는거 자체가 영광 아닐까 싶기도 하고 말이죠.


딱히 이 마티즈에 불만은 없습니다만, 불편했던 부분을 하나하나 바꿔가고 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