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올 뉴 투싼'에 해당되는 글 6건

반응형

출고 2개월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세차는 꾸준히 해왔는데, 엔진룸을 신차 나오고 딱 한번 열어보고 그 이후로 열어도 보지 않은 느낌입니다. 사실 신차시절부터 꾸준히 에어라도 불어주고 물왁스라도 뿌려주며 먼지를 제거해줘야 엔진룸에 쩔어버리지 않아 주행거리가 늘어나도 신차에 준하는 상태를 유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7만km 12년을 쩔어있던 비스토가 그랬고, 4만km 2년을 탔던 스파크도 그렇습니다. 딱히 엔진룸 청소에 관심이 없었던 차량들은 아무리 에어로 불어주고 뭔 클리너를 쓰고 해봐도 진짜 신차에 준하는 상태까지 깔끔해지지는 않더군요. 그런고로 아반떼도 신차시절부터 꾸준히 엔진룸 관리에 열을 올리고 있는데, 11만km 이상 주행을 한 차량 치곤 신차에 준하는 엔진룸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투싼도 신차 시절부터 꾸준히 엔진룸 관리를 해주기로 합시다. 거창한 케미컬 용품 없이도, 에어와 물왁스만으로도 신차라면 충분히 그 상태를 오래 유지 할 수 있습니다.

 

그래도 생각보다 많이 타긴 했다.

그래도 1250km를 넘긴 걸 보면 생각보다 많이 타긴 했습니다. 

 

아 물론 적폐연료 디젤 삼각떼는 임시번호판으로 1000km를 탔습니다만, 체어맨 기준으로 한해에 4000km 남짓 타던 차에 두달동안 이 주행거리면 그래도 많이 탔다고 보는게 맞을겁니다. 저도 뭐 새차라고 기분낸다고 가끔 타고다니고 부모님도 승용차로 움직이는 일이 이전보다는 조금 더 있었으니 말입니다.

 

여러모로 실물을 보지 않고 계약했던 차량이고, 카탈로그만 봤을 때 조잡하고 형편없이 느껴지던 저 아날로그 계기판은 생각보다 괜찮습니다. 그리고 모던임에도 인테리어 패키지를 넣으니 내장재도 좀 더 고급스러운 느낌입니다. 다들 익스테리어는 넣으시면서 인테리어는 별 쓸모 없게 느껴져 넣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개인적으로 투싼 모던을 계약하시려는 여러분께 인테리어 패키지는 꼭 추천드립니다.

 

마티즈에서 환생한지 2개월차.

마티즈에서 환생한지 2개월이 지난 투싼으로 지난번에 왔던 그 세차장에 다시 왔습니다.

 

2021.02.1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투싼(NX4) 첫 세차 + 커피란워시데이 당진점

 

투싼(NX4) 첫 세차 + 커피란워시데이 당진점

성묘를 다녀오며 차가 좀 더러워진 관계로 세차장에 다녀왔습니다. 특별한건 없지만 사실상 출고 이후 첫 세차네요. 송악읍 가학리의 커피란워시데이까지 다녀왔습니다. 송악읍 소재지인 기지

www.tisdory.com

커피란워시데이. 지난 방문 당시 카드 잔액을 모두 소진하여 카드를 다시 충전합니다. 2만원정도 충전하면 앞으로 서너번 더 와서 쓸 수 있습니다. 신형 자동차에 두자리 번호판 그리고 전기차용 플레이트라는 변태같은 조합은 시선을 집중시킵니다.

 

그냥 평범하게 세차

그냥 평범하게 세차를 진행합니다.

 

폼건 풍부하게 뿌려주고, 미트질 살살 해줍니다. 휠은 브러쉬로 밀어주고요. 초도물량이긴 하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문제는 없어보입니다. 당연하게도 얼마 타지 않았으니 그렇겠지만요. 확실히 세단이나 작은 경차만 닦던 사람이 거대하지도 않은 준중형 SUV를 닦는 일은 아직까지도 익숙치가 않습니다.

 

그냥 평범하게 세차 2

그냥 평범하게 매트 다 걷어내고 에어와 진공청소기로 먼지를 제거하고 타올로 잘 닦아줍니다.

 

어려울거 없습니다. 그냥 다 평범합니다. 생각보다 새차냄새는 빨리 빠졌네요. 방향제 냄새만 조금 날 뿐이지 생각만큼 새차냄새가 그닥 강하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렇게 지극히 평범한 세차를 마치고, 본넷을 열어줍니다.

 

1200km 주행한 엔진룸

1,200km 주행한 엔진룸의 상태입니다.

 

카울에나 좀 먼지가 쌓이고 빗물이 들어와 마르면서 좀 더러워졌지 아직까지는 크게 더럽지 않습니다. 그치만 자세히 보면 곳곳에 미세하게 쌓인 먼지의 모습이 보입니다. 카울이나 본넷 안쪽은 그냥 물왁스를 뿌리며 잘 닦아주면 됩니다.

 

그리고 엔진룸 곳곳은 에어건과 물왁스를 번갈아 뿌려주고 손이 닿는 부분이라면 타올이나 브러쉬로 잘 닦아줍니다. 브러쉬가 없는 관계로 타올만으로 닦아줍니다. 타올만 사용해도 사실 충분합니다.

 

스마트스트림 G 1.6 엔진의 커버는 단순하다.

사실상 현대차의 내연기관 마지막세대 엔진이 될 스마트스트림 G 1.6 GDI 엔진의 커버입니다.

 

이게 커버야? 싶었습니다만, 딱 인젝터 자리만 가리고 있네요. 이전세대 직분사 엔진이 말이 참 많았습니다만, 현행세대 직분사엔진은 아직까지 별다른 이슈가 없는 느낌입니다. 물론 시간이 흐르고 주행거리가 많은 차량들이 늘어나야 제대로 검증이 되겠죠.

 

조용히 타는 투싼같은 SUV보다 아마 엔진과 과급기까지 동일한 아반떼 N라인 차주분들이 여러 극한 상황에서 내구성을 검증해주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게 그거 같아도 깔끔해졌습니다.

그게 그거처럼 보여도 확실히 깔끔해졌습니다.

 

휠하우스 쇼바마운트 주변으로 쌓여있던 먼지도 다 불어냈고, 여러 호스들 위로 쌓여있던 먼지들도 다 닦았습니다. 자주는 아니더라도 시간 여유가 있는 시점마다 이렇게 엔진룸을 열어 다만 에어라도 불어준다면 꽤 오래 신차에 준하는 엔진룸 상태의 유지가 가능합니다.

 

흠기필터 박스 구석과 호스 주름까지 깔끔해짐

흡기필터 박스 부근과 호스의 주름진부분에 먼지가 많이 쌓여있었습니다.

 

그래도 싹 불어내니 신차와 같은 상태입니다. 배터리 단자 커버 아래쪽으로 무언가 흘러내린것처럼 보이는 부분은 비닐 안쪽입니다. 자연적으로 떨어지지 않는 이상 비닐은 그대로 유지하려 합니다. 여러모로 천키로 좀 더 탄 투싼도 신차같은 컨디션을 오래오래 유지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새 차 투싼 이야기입니다. 1열 2열 매트만 기본 제공되며, 트렁크 매트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트렁크 위에 물건을 올려놓으면 이리저리 움직이는 소리도 들리고요. 그런고로 트렁크 매트를 구입하기로 마음먹습니다. 같은 차량을 출고하신 트위터 지인분의 추천으로 '바이오 3D 카본 트렁크 매트'라는 제품을 구입합니다.

 

바이오 3D 카본 트렁크 매트

디 올 뉴 투싼(NX4)용 트렁크 매트라는 설명과 함께 5만 6천원이라는 가격에 판매 중입니다.

 

할인을 최대한 때리니 천원이 빠집니다. 여러모로 매트가 없거나 직물 매트보다 관리가 용이하기에 이런 재질의 매트를 사용하는 것이 차량 관리가 훨씬 더 수월하리라 느껴집니다. 삼각떼는 따로 매트를 구입하지 않고 트렁크를 사용했는데 트렁크 내부도 개판 오분전이지만 여러모로 관리가 어렵습니다. 그런 고로 신차 시절부터 이런 매트를 깔아주는 게 차량 관리에 수월하다는 결론입니다.

 

바이오카매트 트렁크매트

금산에 소재한 바이오 카매트라는 업체에서 생산한 제품입니다.

 

생각보다 얇고 가벼운 소재로 반이 접힌 상태로 도착했습니다. 배송을 위해 올라왔다가 장착을 위해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고 있는 애매한 상황이네요.

 

펼쳐본다.

겉 포장을 제거하고 펼쳐봅니다. 접힌 자국이 남습니다만,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옵니다.

 

생각 이상으로 가볍습니다. 열가소성 가교 엘라스토머(TPV)라는 이름도 어렵고 생소한 소재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연질 PVC를 대체하는 친환경 소재로 각광받고 있다고 합니다. 주로 자동차 부품이나 칫솔 혹은 운동기구 손잡이에 사용하는 소재라고 하더군요.

 

제품 배송 중에 구김이나 들뜸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제품 배송 중에 구김이나 들뜸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조금 뜨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원상태로 복원됩니다.

 

조금 뜨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원상태로 복원된다는 말만 믿고 비닐을 뜯어 작업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뭐 작업이랄 것도 없습니다. 그대로 들어다가 그대로 자리에 맞게 끼우면 됩니다. 어려운 것도 힘든 것도 전혀 없습니다.

 

장착완료

틈 하나 없이 딱 맞습니다. 다만 접혔다가 펼쳐놓은 제품인지라 들뜬 부분이 보이긴 하네요.

 

드라이기나 히팅건을 사용하여 직접 펴줘도 상관은 없습니다만, 시간이 지나면 자연적으로 돌아온다는 얘기만 믿고 이대로 자리만 잡아주기로 합니다. 제품 대비 가격이 비싼 느낌이 들긴 하지만, 일단 사용해보고 판단해야죠. 다시 물건을 올려놓습니다.

 

써보고 괜찮으면 삼각떼에도..

일단 사용해보고 결정하려고 합니다.

 

액체를 흘려도 모래를 흘려도 닦아내기 용이함은 물론이고 커브를 심하게 돌더라도 물건이 왔다 갔다는 하지 않을 겁니다. 일단 계속 사용해 보고 접혔던 부분이 자연적으로 펼쳐질지, 그리고 비싼 값어치 하는지는 두고 보기로 합시다. 괜찮으면 같은 회사 제품이나 비슷한 제품으로 삼각떼 트렁크에도 하나 깔던지 해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