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에 해당되는 글 19건


출고 약 1년 3개월만에 6만km를 넘어섰습니다.



대략 지금까지의 흐름을 놓고 보자면 2~3개월 주기로 앞 만단위 숫자가 바뀌고 있습니다. 


1월 2일에 5만단위의 주행거리를 기록했었고, 3월 21일에 주행거리 앞자리가 6으로 바뀌었으니 대략 2개월 20일만에 적산거리 6만km를 넘겼다고 봐야 맞겠죠.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종전처럼 싸돌아다니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평소 수준으로 주행거리 앞자리가 바뀌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01 EV | 4.2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20:03:21 22:46:00


외기온도 13도. 주행거리 60000km


이 추세대로라면 대략 4~5년이면 20만km를 넘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주행거리가 많고 연료비를 아끼고자 디젤차를 사게 되었지만, 너무 자주 이루어지는 DPF 재생 문제로 인해 짜증이 솟구치는 부분을 제외하면 큰 문제 없이 잘 달려주고 있습니다.


시내주행이 잦다면 하이브리드가 훨씬 더 유리하겠지만, 시내주행보다는 중고속 주행이 많다보니 비싼 하이브리드보다는 승용디젤차가 좀 더 저한테는 맞지 않나 싶습니다. 연료 효율만 놓고 본다면 가장 효율이 좋은 연료입니다만, 적폐로 몰려 대략 5년 후면 SUV나 상용차를 제외하면 승용디젤차는 보기 힘들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여름과 겨울 큰 연비차이가 없는 디젤차와 달리 겨울에는 일반 휘발유차보다 조금 더 잘 나오는 수준까지 떨어지는 하이브리드 연비를 놓고 본다면 평균적인 연료비는 디젤차와 크게 다르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거기에 훨씬 비싼 차값을 생각하면 중소도시에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디젤차가 가장 좋은 선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05 EV | 4.2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20:03:21 22:46:11


그렇게 6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만단위 숫자가 7로 바뀌게 되는 그 날에 또 디젤 삼각떼 예찬을 늘어놓겠죠. 여튼 CN7 올뉴아반떼의 출시로 이제 완전히 구형이 되어 내심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앞으로 아반떼 이름을 달고 디젤엔진을 얹은 차는 출시되지 않을테니 오래오래 잘 타야겠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변함없는 안전운행을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산-함안-창원-홍성 650km 가까운 거리를 주행했습니다.


그리고 계기판에 찍힌 연비를 확인합니다. 대략 100km/h 수준으로 주행하였고 조금 밟을때는 120km/h까지 올렸는데도 그럭저럭 괜찮은 연비가 계기판에 찍혀있네요. 또 갑자기 재생주기가 짧아진 탓에 중간에 DPF 재생이 무려 세번씩이나 들어갔음에도 이러한 수치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sec | F/1.8 | +0.12 EV | 4.2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20:02:12 23:30:30


총 8시간 7분 주행. 거리 649.5km. 연비 21.6km/l


수치만 놓고 본다면 하이브리드가 3~4km/l 정도 더 나와줍니다. 그렇지만 차값만 놓고 본다면 최소 500만원 이상은 비싸고, 하이브리드의 연료인 휘발유가 경유보다 암만 못해도 150원 이상은 비쌉니다.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이 함께 구동하며 내는 수준까지는 아니더라도 경유차는 최고의 연료 효율을 냅니다.


이래서 디젤차 탑니다. 5만km 넘게 타면서 느꼈습니다. 데일리로 일반적인 휘발유차를 타고 다니는 상상은 이제 하기도 싫은 수준입니다. 물론 자연흡기 휘발유차 대비 까다로운 관리를 필요로 하는 디젤차입니다만, 조금만 신경써준다면 이만큼 힘좋고 연비좋은 차가 없습니다. 


그럼에도 디젤차가 미세먼지의 주범이자 적폐가 되어버려 SUV가 아닌 연비를 위해 타는 디젤승용차 선택의 폭은 점점 좁아지고 있습니다. SUV 역시 휘발유 모델이 등장하며 디젤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물론 추세가 친환경 연료로 가고 있는지라 현대기아차도 2030년대에는 내연기관 신차를 출시하지 않겠다는 발표까지 했지만, 관리만 잘 해주고 탄다면 매우 높은 효율을 내는 연료를 사장시킨다는것은 아쉽기만 합니다.


디젤차 사세요 두번 사세요. 아직까지 차값대비 디젤만큼 좋은 효율을 내는 차는 없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