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승용차'에 해당되는 글 10건

반응형

 

보통 3개월 주기로 주행거리 만단위가 바뀌었습니다만, 이번엔 좀 오래 걸렸네요.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40,000km 돌파!

2019.03.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km 돌파! 2019.06.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20,000km 돌파! 2019.08.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www.tisdory.com

 

지난 11월 1일에 14만km를 돌파했고, 2월 19일에 15만km를 넘어섰습니다. 날이 추워져서 차를 많이 타지 않은 것도 있지만, 1월 중순에 있었던 사고로 11일을 공업사에 입고시켰기에 이전보다 꽤 늦었습니다.

 

150,000km

확실히 크루즈 놓고 살살 달리니 연비는 잘 나오네요.

아무리 적폐라고 디젤의 시대는 갔다고 해도 디젤만큼 효율 좋은 연료는 없습니다.

 

정확한 주행거리를 놓칠뻔 했습니다만, 딱 계기판을 보니 깔끔한 15만km가 찍혀있네요. 3년하고 조금 더 탔습니다. 앞으로 3년정도 더 타면 30만km를 바라보고 있겠죠. 대충 그정도 타고 무사고로 팔까 생각도 했습니다만, 사고때문에 그냥 타야 합니다. 아직까지도 이만한 차가 없다 생각하고 만족스럽게 타고 있습니다.

 

국산 메이커에서는 SUV가 아닌 연비형 디젤세단이나 해치백은 사실상 전멸했고, SUV도 휘발유 모델만 나오는 차량들이 태반입니다. 수입차로 눈을 돌리면 새로 들어오는 신형 골프를 비롯하여 적당한 가격에 상품성도 있고 연비도 우수한 차량들이 있긴 합니다만 지금 디젤차를 사면 호구라고들 하는데 저는 당장 새차를 사야하는 입장이라 하더라도 연비용 디젤차를 살 것 같네요.

 

여튼 주행거리 15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조만간 랩핑을 보내면 또 일주일 이상은 타지 못할겁니다. 그러니 16만km도 아마 5~6월쯤에나 볼 수 있겠죠. 이미 사고차는 만들었지만, 더는 사고 없이 안전하게 타고싶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날이 추워졌다 풀렸다를 반복하던 와중에 촬영했던 연비.

중국몽 정권 아래 디젤차를 무슨 미세먼지의 주범 적폐취급 하는 사람들이 꼭 봤으면 한다.

 

대략 3~40km 이상 주행하면 평균연비가 상승하는 구간이 생기는데 그 구간에서 쭉 항속으로 주행하면 20km/L이 넘는 연비를 만들 수 있다. 물론 순간연비빨인 평균연비 말고 주유 후 혹은 트립을 초기화 한 이후의 평균연비도 비슷한 수치를 나타낸다.

 

좀 더 가면 23~24까지 만들 수 있다.

7단 1500rpm 수준으로 차분하게 운행하면 볼 수 있는 연비.

 

다만 배기온도가 낮아져 DPF 포집량이 늘어나는 단점이 있긴 한데, 이젠 적당한 노하우가 생겨 여름에도 DPF 재생주기를 처음 삼각떼를 타던 시절보다 늘리는 방법도 터득했고 큰 문제만 없다면 아무래도 연비 최강 경제성을 자랑하지 않을까 싶다.

 

휘발유를 연료로 하는 하이브리드는 같은 수준의 디젤승용차 대비 500만원정도 비싼데 휘발유 자체가 경유보다 200원정도 비싸니 아무래도 디젤의 경제성을 따라오지는 못한다. 그리고 여름과 겨울 큰 연비 차이가 없는 디젤차와 달리 하이브리드의 연비 편차는 큰 편이고. 내내 평균값을 내면 비싼 연료를 떼우며 디젤과 비슷한 수준의 연비가 나온다. 정비 등 부대비용만 따지면 배터리값에서 자유롭지 못한것도 사실.

 

부자들의 전유물이자 디젤차는 적폐 취급하는 중국몽 정권에서 띄워주는 전기차는 보조금을 지원받아도 디젤차에 1.5배 수준의 가격을 자랑한다. 보조금을 2000만원정도 주던 시절에는 저렴한 전기값으로 몇년 타면 충분히 뽑아먹고 남을 수준이였지만, 보조금도 줄은 마당에 급속충전요금도 오르는 추세고 거기다가 에어컨과 히터를 가동하면 기하급수적으로 주행가능거리도 줄어든다. 충전이 빠른것도 아니고.

 

결론은 지켜본 바 LPG 수동 경차를 제외하면 디젤승용차의 경제성을 따라올 적수가 없음을 느꼈다. 연료 효율도 매우 뛰어나고, 어디까지나 최신 환경기준에 맞춰 제작된 차량들이다. 오래된 경유차라 한들 관리 잘 된 차량들은 매연이 심한것도 아니고.

 

세계적 추세가 디젤 퇴출이라지만 사대하는 국가에서 불어오는 미세먼지를 내부 요인 탓으로 돌리며 사이비 광신도급 지지자들을 내세워 인민재판식 적폐몰이가 자행되는 이 나라는 5등급 차량에 이어 4등급 차량까지 운행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보인다. DPF가 부착된 유로4 경유차와 함께 아직도 다수 생존한 삼원촉매가 장착된 20세기 휘발유차도 함께 적폐로 몰리는데, 어디까지나 5등급 디젤차 운행 제한에서 시작되어 확대되려는 움직임이니 사실상 목적은 디젤 규제.

 

정권이 교체된다면 디젤차 더 나아가 내연기관 자체를 적폐로 규정하여 몰살시키려는 인민재판이 사라지거나 규제 강도가 약해질지 모르겠지만 이대로 계속 간다면 최신형 디젤차도 곧 탄압의 대상이 될 느낌이라 정말 두렵기만 하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