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전에 새로 랩핑을 하고 사이드미러는 커버를 따로 가져가지 않아 나중에 하기로 했었습니다.

 

대충 겉에만 붙이고 말아도 됩니다만, 우수한 퀄리티를 위해서는 커버를 탈거하여 랩핑하고 다시 부착을 해야 합니다. 근데 이 커버가 탈거할 때 핀이 잘 부러진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전 작업 시에도 새 커버를 구입해가서 그 커버에 랩핑을 한 뒤 부착했었습니다. 여튼 지난번 풀랩핑 당시 따로 챙겨가지 않아 이후에 커버를 따로 챙겨서 가져다줬는데, 사장님께서 한참 전에 작업해놓고 연락을 못했다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사이드미러 커버를 끼우러 비비데칼에 다녀왔습니다.

 

 

탈부착은 쉽다

탈착과 부착은 쉽습니다. 탈착시 얇은 핀이 부러지는 경우가 많아서 그렇지만요.

 

그래도 이번에는 양쪽 모두 핀을 살려서 탈착했습니다. 다행이네요. 일단 기존 사이드미러 커버는 트렁크에 박아놓습니다. 언젠가 필요한 일이 생기거나 그게 아니라면 필요한 사람들이 생기겠지요.

 

사이드미러 깔맞춤 완료

사이드미러 깔맞춤을 완료했습니다.

 

그간 한쪽은 차량 본래 색상인 아이언 그레이. 또 한쪽은 이전의 빨간색 랩핑이 된 상태로 다녔었는데 이제 완전히 형광 연두색 삼각떼로 태어났습니다. 아 이제 좀 만족스럽네요.

 

보수

그리고 신경쓰이던 부분들의 보수작업이 이어졌습니다.

 

트렁크 위 끝단이 말려서 올라오던데, 시간이 오래 지나 완벽한 상태로의 복원은 어려워도 주름이 좀 잡혀있기는 하지만 90% 수준까지 복원을 마쳤습니다. 보수용 접착제를 바르고 히팅건으로 열을 가한 뒤 잘 붙여주면 됩니다. 그래도 다행히 잘 붙네요.

 

아마 마지막 방문

아마 지금의 비비데칼로는 마지막 방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음에는 새로 이전한 비비데칼로 찾아가겠죠.

 

이달 중 매장을 확장 이전 한다고 하십니다. 대충 이전하는 위치를 들어보니 지금보다 제가 방문하기엔 10분 이상 가까워지리라 생각합니다. 다른 지역에서 오시는 분들은 어떨지 몰라도요. 이 매장에 처음 방문했던 게 2014년 7월. 벌써 8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네요. 시간 참 빠르게 느껴지고 앞으로 이쪽으로는 올 일이 없을거라 생각하니 뭔가 아쉬운 느낌이네요.

 

그렇게 티 없이 완벽한 형광 삼각떼가 되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랩핑 작업 이후 약 2개월이 흘렀습니다. 원래 초기에 뜨는 곳들은 초기에 잡아줘야 했는데, 시간도 없었고 사이드미러 커버를 주문했는데 한참 뒤에 와서 결국 두어달 뒤에 방문했습니다.

 

부풀어오름

뒷범퍼 위쪽입니다.

 

이전 작업시에도 부풀어 올랐던 자리인데 이번에도 부풀어 올라옵니다. 이렇게 굴곡이 진 부분이 자주 뜨긴 합니다만, 작업 후 잘 눌러주거나 이후 보수를 잘 해주면 큰 문제는 없습니다. 사이드미러 커버도 구입했고 이거하고 몇몇 떨어진 부분들을 보수할 겸 가기로 합니다.

 

사이드스텝

부풀어오른 뒤 가장 먼저 떨어졌던 사이드 스텝부터 보수합니다.

 

이 부위는 이전에도 가장 먼저 떨어졌던 자리입니다. 찢어져서 테이프를 붙이고 다니고 오만 개 생쇼를 하고 다녔었는데 이미 접착력이 떨어진 랩핑지에 본드를 발라 다시 보수했습니다.

 

뒷범퍼 하단

뒷범퍼 하단 역시 같은 방법으로 보수했습니다.

 

조만간 봐서 세차 싹 하고 마감되는 부위에 PPF 테이프를 쭉 붙여주던지 해야겠습니다. 잘 해두면 3년 이상 가는게 랩핑인지라 이번에도 잘 관리해서 오래오래 탈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