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트카'에 해당되는 글 12건


지난달 한시적 월급쟁이 생활과 함께 빌려왔던 그랜져 렌터카를 반납했습니다.


월 100만원씩 내고 타신다는데 비용 절감 차원에서 딱 한달 채우고 반납하고, 추가 급여와 기름을 넣어주는 조건으로 제 차로 다니기로 했네요. 그래도 꾸준히 탈 것을 생각하고 블랙박스도 달아놓았더니만, 딱 한달 채우고 반납을 하게 되었습니다.



하얀색 그랜져 IG. 한달동안 삼각떼보다 더 많이 타고 다녔습니다.


현대의 대표적인 준대형 세단으로 사실상 동급에서 따라 갈 적수가 없는 차량입니다. 물론 따끈따끈한 신차인 쏘나타 DN8의 체격이 그랜져와 큰 차이 없는 수준까지 커졌다지만, 그래도 그랜져는 그랜져지요. 


렌터카인지라 LPG 차량인데, 85리터 봄베를 가득 채우면 80~85%정도 충전되니 약 72리터가 들어갑니다. 완전 바닥에서 71리터정도를 충전하고 달리면 약 470km정도 타더군요. 시내주행이 많다보니 연비는 6km/l 수준으로 책정되고 휘발유값 디젤값과 비교해보면 그리 경제적이지도 않았습니다.


물론 디젤딸딸이 삼각떼와 비슷한 토크를 자랑하지만 거의 두 배 수준의 배기량과 100마력 가까이 차이나는 람다엔진인지라 출력면에서 부족하거나 아쉽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습니다. 그냥 발만 대고 있으면 140km/h까지 쭉쭉 치고 나가는 맛이 있었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93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9:05:15 16:46:03


짐을 정리합니다.


참 반년같은 한달을 보냈습니다. 블랙박스도 탈거하고 짐도 마저 챙겨놓습니다. 결과적으로 충전소 휴지만 가득하네요. 어짜피 쓸 수 있는 휴지들이니 사무실에 모아둡니다. 열심히 충전소의 자동세차 쿠폰을 모았습니다만, 세차는 딱 한번 하고 말았습니다. 이유는 아래에..



기여코 충전소 쿠폰으로 세차를 하러 갔다가, 남의 차를 긁고 왔네요.


SM7 뉴아트입니다. 크롬 몰딩에는 묻지도 않았고요. 세차를 하고 셀프세차코너에서 에어건을 쓰다 놓쳐서 휀다도 찍혔는데, 후진하다가 남의 차를 긁었습니다. 경미하게 보이는 상처인데 공업사 가서 범퍼 도장과 함께 후미등 교체 견적까지 내놨길래 걍 알아서 따지라고 보험처리 했습니다. 


굳이 세차 쿠폰 쓰겠다고 갔다가 두 건이 연달아 터지고 집에 가던 길에 킥보드 타다 구르고.. 다음날 아침엔 엘리베이터 고장으로 20층에서 계단 타고 다녔고요. 이리 안풀리니 살고 싶었겠습니까.



그랜져 역시 단차가 생기거나 깨지거나 찢어진 부분 없이 칠만 벗겨졌습니다.


걍 자차 자부담 내고 처리. 지난달엔 예상치도 못하게 타이어 찢어먹어서 웬 양아치 타이어집에서 안써도 될 돈을 쓰고오더니 이번달에는 자차 자부담금으로 생 돈 나가네요. 매월 수십만원씩 예상치 못한 지출이 생기니 돈이 모이겠습니까. 좀 모이면 크게 터져서 나가고요.


항상 이런 레파토리이니 긍정적으로 살 수 없습니다. 



여튼 정말 긴 한달이 지났습니다. 약 2,200km를 타고 반납했네요.


여러모로 그랜져는 그랜져라 좋았습니다. 넓고 시트도 편안하고 나가기도 잘 나가고요. 그렇지만 이젠 이별입니다. 정말 길고도 긴 한달 잘 타고 다녔습니다.



앞으로 거리에서 마주친다면 어떤 느낌일까요.


짧았지만 긹고 굵은 한 달을 보냈습니다. 나름 그래도 6개월 타고 다닐 차라고 애착을 가지고 있었는데 헤어진다니 또 아쉽기만 합니다. 아직 3만km도 타지 않은 차량이니, 앞으로도 더 달리고 달릴 일만 남았겠지요. 앞으로도 다른 운전자들에게 사랑받으며 달렸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제가 해먹었으면 아니 과실이라도 있으면 덜 억울하죠.


주차장 주차선에 잘 세워놓고 범퍼가 파손되어 블루핸즈 정비공장에 들어간 이야기는 지난번에 했었습니다.



그동안 쏘나타 렌터카를 타고 일을 보러 다녔지만 서산 한번 다녀온게 전부고..

살고있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안타까운 광경을 하나 더 목격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6.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7 16:55:18


삼각떼와 리갈의 지하주차장 내 사거리 사고...


그렇습니다. 불쌍한 삼각떼 하나가 또 파손되었습니다. 남의 일 같지 않더군요. 리갈은 수리비가 차량가액 가까이 나올듯 보이구요. 아반떼보다는 리갈이 선진입으로 보이는데 이 두대의 차량이 현장 보존을 위해 길을 막고 있어 결국 돌아서 출구로 나갔습니다. 뭐 어짜피 사거리라 쌍방이긴 하지만 말이죠. 보험료 올라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휠만 17인치고 할로겐 프로젝션 라이트가 적용된 1.6 스마트초이스로 보이는 모델인데, 그래도 저는 저런 사고를 낸 상황이 아니고 저정도로 아작나지 않은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할 것 같습니다. 


약 27시간만에 차량 수리가 완료되었다는 전화를 받고 블루핸즈로 차를 찾으러 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26:29


한눈에 봐도 색차이가 느껴지죠? 귤껍질같이 비춰보이는 오렌지필은 덤

차 뽑은지 불과 한달만에 차량 상태와 관련하여 욕이 나옵니다.


범퍼쪽 컬러가 조금 더 진합니다. 거기에 마치 돔보처럼 보이는 오렌지필은 덤이구요. 칠이 흘러내린 부분도 찾아서 지워달라고 했네요. 다시 해달라고 해봐야 별 차이 없을테니 그냥 타기로 합니다. 이 파란손에 차를 맏긴 제 잘못이죠.


스파크 뒷범퍼는 칠이 흘렀던 부분도 없었고, 그럭저럭 랩핑이 된 상태에서 범퍼만 칠을 했던 상황이라 딱히 조도와 관련하여 확인을 할 판이 없었는데 조도 확인을 할 수 있는 판을 보니 한눈에 차이가 느껴집니다.


단차개판 조색개판인거 전에 한번 우연찮게 봤었지만 괜히 맏긴 기분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26:42


라이트는 신품으로 교체. 부가세 포함 52만8천원짜리 라이트입니다.


크게 느껴지는 수준은 아니지만 새로 교체한 라이트의 조사각이 살짝 밑으로 내려갔습니다. 뭘 바래요.. 수원이나 대전까지 가서 현대 직영 블루핸즈에 넣을 거 아닌이상 주변에 찾아보면 한산해서 차가 들어오기만을 기다리는 공업사들도 많을텐데 차라리 그런 공업사 찾아다가 넣을 걸 그랬습니다.


'빨리 랩핑해야지'라는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25:05


만 하루동안 고생해주었던 LF 렌터카와도 작별을 고합니다.


짐을 옮깁니다. 그래봐야 킥보드나 몇몇 잡동사니 말곤 없지만 말이죠. 나름 준중형차보다 넓고 좋은 중형차고 파란색 컬러가 마음에 들었는데 정확히 하루하고 몇시간 더 타고 반납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30:45


칠이 흐른곳을 다시 작업해주면서 매니큐어 통에 도료를 조금 담아서 줬습니다.


새로 조색을 한 페인트일까요. 아니면 남은 페인트가 있어서 그걸 사용했던걸까요. 여튼 잘 보관해 두었다가 돌빵이나 작은 찍힘이 생기면 써먹도록 해야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31:15


총 견적 863,817원.


왜 차량 모델이 1.6 GDI로 찍혀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그렇습니다. 총 수리비에 하루 렌트비 포함하면 95만원정도가 대물보험으로 처리되었겠지요. 내 돈을 쓰고 하게 된 수리는 아니지만 86만원 수준의 정비를 제공받고 기분이 썩 좋지 않았던 건 처음이네요.


정확히 2019년 1월 4일에 등록된 차량이 2019년 2월 4일에 대물 접수가 들어가 2월 7일에 수리를 맏기고 2월 8일에 차량이 출고가 되었습니다. 등록 한달만에 카히스토리상의 보험처리 사고이력이 하나 생겨버렸네요. 언젠가 차량 판매를 위해 만날 나까마 아저씨를 보여드리기 위해 미리 적어놓습니다. 백만번 갈아도 무사고인 라이트만 교체하고 범퍼만 탈착하여 재도장 했으니 차값이나 감가하지 말아주세요. 어짜피 당신도 무사고로 판매하실 차 아닙니까.


내가 잘못했으면 억울하지나 않지 스파크는 좀 긁어달라고 해도 하나 긁어주지도 박아주지도 않더니 새차 구입해서 주차장에 잘 세워놓으니 한달만에 긁어주고 갑니다. 뭐 그거까지는 백번 이해를 할 수 있다 해도 범퍼도 교환이 아닌 재도장에 클리어는 곰보가 되어있고 색은 안맞고. 씨발...


다시한번 느끼지만 될놈은 뭘 해도 잘 풀리는데 역시 저처럼 안될 놈은 이렇게 끝까지 안풀립니다. 

긍정적으로 살고 싶어도 도저히 긍정적으로 살 수 없는 인생의 나날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끝.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