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업무용으로 사 온 번호판만 좋은 빨간 마티즈.


지난번에 카페인트를 구입하여 범퍼 일부의 도색작업을 진행했었죠. 오랜만의 도색에 재미가 들려 카페인트를 몇통 더 인터넷으로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색이 바래버린 우측 문짝의 도색작업을 결심했습니다. 암만 야매로 도색을 한다고 해도 색이 바래버린 모습 그대로 다니는 것 보다 훨씬 나을테니 말이죠.



어디까지나 저는 칠을 정식으로 배운 사람도 아니고, 그저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은 부분을 덮어씌우기 위해 야매칠을 하고 있습니다. 손을 대기 어려운 새차나 소장을 목적으로 가져온 차가 아닌 막상 마음껏 만져도 큰 문제가 없는 차를 가져오니 비스토에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도 생각나고 여러모로 재미나네요.


암만 막 만지고 타는 차라고 해도 1999년식. 만 21년의 세월을 보낸 올드카입니다.



도색에 앞서 세차부터 진행합니다.


노상에 세워두고 타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먼지를 맞아 매우 더럽습니다. 간간히 중간에 시간이 나면 세차를 해주곤 합니다만, 금방 비가 내리고 더럽혀집니다. 지금 들어가는 일이 10월까지 꾸준히 이어질 예정인지라 앞으로 두어달은 더 같은 노상에 세워두고 탈 예정이네요.


그래도 물을 뿌리고 솔질을 해주면 그럭저럭 깔끔합니다. 사진빨도 받아서 영롱하게 광도 나네요.



대충 물기를 제거하고 도색작업을 진행할 장소를 물색합니다.


그렇게 선택된 장소에 자리를 잡아봅니다. 아마 판금을 하는 과정에서 유리창 윗부분은 마스킹을 하고 유리창 아랫부분만 부분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위로는 제치 칠로 보이고요. 여튼 칠의 색이 다 바래서 하얗게 들고 일어났습니다.


색바램이 심한 뒷문짝만 칠하려 했습니다만, 앞문짝까지 같이 마스킹 하고 쭉 칠하기로 마음먹습니다.



창문 아래로 경계가 확연하게 나타납니다.


위는 아직도 제 색과 광을 유지하지만, 아래는 이미 칠이 바래서 하얗게 떠버렸습니다. 창문 윗부분으로 마스킹을 하고 칠을 했으니 그렇겠지요. 아마 이 차를 출고하여 10년 이상 탔던 첫 차주가 타고 다니던 시절에 판금과 함께 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이후 두번째 주인도 꽤 오래 타긴 했지만, 두번째 주인이 타던 시기만 하더라도 경미한 사고가 나면 가액이 초과되어 전손처리 했을 확률이 높으니 말이죠.



유리창 윗부분과 휠하우스 그리고 사이드스텝에 달린 스테인레스 몰딩 주변을 마스킹합니다.


뭐 도색을 해도 큰 상관 없는 부분이지만 도어캐치까지 마스킹을 합니다. 일단 칠은 우측 앞 뒤 문짝과 긁히고 덧칠한 흔적이 있는 뒤 휀다까지 진행하기로 합니다. 막상 마스킹을 하다보니 사이드미러 생각을 하지 못했네요.


공구는 다 놓고왔고. 어짜피 추후 싸구려틱한 검은 프라스틱에 포인트를 줄 생각인지라 사이드미러 마운트 근처로 대충 마스킹 하고 넘어갑니다.



박스 쪼가리로 대충 유리만 가려뒀네요.


뭐 사이드미러가 위쪽에 붙은 차들만 탔다보니 미러를 탈거해야한다는 사실을 생각하지 못하고 왔습니다. 그 흔한 십자드라이버 하나 없어 그냥 대충 유리만 가리고 도장면과 닿는 부분의 마운트에만 최소한의 마킹을 마친 다음에 도장을 하기로 합니다. 뭐 어짜피 사이드미러야 나중에 뜯어서 칠 할 생각이니 목 부분에 칠이 묻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지난번에도 사용했었던 73L/GGE. 슈퍼레드 혹은 바로셀로나레드라 불리는 색상의 카페인트입니다.

빨간색 카페인트 세통과 함께 투평 페인트도 두통 구매했습니다.


대우시절을 부정하고 고귀한 미제 고급 브랜드인척 하는 쉐보레의 차량에도 이 빨간색 도료가 적용된 차량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우를 부정하는 한국GM과 대우와는 다르다며 국산차를 타며 마치 수입차를 타는듯 가오를 잡는 쉐슬람들에게 과연 쉐보레차는 대우차가 아닌지 묻고싶습니다.


나중에 쉐보레차를 살 일은 사실상 없겠지만, 사게 된다면 꼭 대우개조를 하고 다니고 싶습니다.


스파크에도 남들 다 버리는 대우그릴을 끼고 다닐 정도로 저는 대한민국의 브랜드 대우(DAEWOO)가 정말 좋습니다. 대우를 잊고 부정하는 쉐슬람에겐 미래란 없습니다. 애초에 우리 국민들이 사대주의에 빠져 대우라는 고유의 브랜드를 지키지 못해 군산공장이 폐쇄되고 항시 한국GM의 철수설이 붉어지는겁니다. 대우를 지켜내고 우리 국민들이 대우를 사랑했으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으리라 믿습니다.



그렇게 빨간색 카페인트를 뿌려줍니다.


여러번 뿌려주고 또 뿌려줍니다. 넉넉하게 두통을 쓰니 뭐 그럭저럭 괜찮게 칠해진 느낌이네요. 칠이 어느정도 마를때까지 기다려 준 다음 투명페인트를 뿌리기로 합니다.



투명 도장마감제/광택제


칠한지 대략 열흘정도 지난 범퍼를 보니 광이 제치처럼 번쩍번쩍 하지는 않아도 아예 광이 없는 수준은 아녔습니다. 그래도 뭐 문짝은 조금이라도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투명스프레이를 뿌려줬습니다.



제대로 하려면 퍼티로 면을 잡고 샌딩을 해준 뒤 도장을 올려야 합니다만..


야매칠에 뭐 그런게 있습니까. 이미 퍼티가 갈라지고 녹이 난 부분에도 그냥 칠을 올렸습니다. 당연히 가려지지 않지요. 부식은 좀 더 지나면 다시 올라올테고 말입니다. 사포라도 있었으면 부식이라도 대충 갈아주고 올렸을텐데 어디까지나 바래버린 색을 되찾기 위한 과정이다보니 그냥 넘어가기로 합시다.



시간이 지나고 마스킹 테이프를 모두 제거했습니다.


야매칠인지라 조금 뿌연 느낌도 있습니다만, 종전에 색상차이가 났던 창문 위와 아래가 사실상 위화감 없이 같은 색으로 도색되었습니다. 뭐 이정도면 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어캐치의 마스킹 테이프를 제거하고 문도 열어봅니다.


그럭저럭 잘 나온 느낌이네요. 물론 사진빨을 받아 사진상으로 보면 아주 괜찮아 보입니다만, 어디까지나 실물은 야매칠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대략 7년 전 비스토에 여기저기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멀리서 보면 대략 이런 모습입니다.


칠의 퀄리티는 둘째치고 일단 칠이 바랜 모습이 보이지 않으니 그것만으로도 참 좋네요. 마스킹 했던 테이프와 비닐 그리고 다 쓴 락카 깡통까지 모아 통에 담아 뒷좌석에 넣어놓고 차를 주차하는 장소로 이동합니다.



항상 주차하는 장소에서 봐도 역광이기는 하지만 큰 위화감은 없네요.


남은 락카로는 범퍼나 곳곳에 까진 부위를 칠하면 딱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닐을 제대로 떼어내지 않아 비닐이 쩔어붙은 스테인레스 스텝 몰딩 역시 언제 싹 포인트 컬러로 칠해주던지 하고요. 여러모로 비스토 이후로 사실상 손을 놓았던 락카스프레이를 다시 잡으니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마티즈의 변화를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얼마 전 가져온 번호판만 좋은 똥차 빨간색 마티즈 1.



어디까지나 나중에 새차를 산다면 말소하여 번호판만 사용하려는 목적이긴 하지만 그럭저럭 일하면서 꽤 유용하게 써먹고 있습니다. 


당장 새차를 살 일도 없을뿐더러 몇년은 버텨야 하는 상황이지요. 


생각보다 많은 주인을 거쳤고 여기저기 무언가를 달았던 흔적도 보이짐나 오디오는 순정 1din 오디오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테이프 데크는 고장이 나 사용이 불가하고 라디오 수신감도 그리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디오를 바꿔볼까 고민을 하던 중 마침 그 시절 대우자동차의 최고급 오디오가 2만 5천원이라는 가격에 판매중이던 사실을 알게 되었고, 구입하여 장착하게 되었습니다.


내용이 길어질 확률이 높아 가독성을 위해 1부와 2부로 나눴습니다.


1부에서는 기존 오디오 탈거와 관련된 이야기를 다뤄보려 합니다.



평범한 똥차 1999년식 마티즈1.

세기말 IMF 여파로 경차의 판매량이 폭증하던 시기 탄생한 차량입니다. 


어지간한 고등학생이나 이제 갓 20대가 된 청년들보다도 나이가 많은 차량입니다. 비스토동호회 카페지기가 마티즈 예찬을 하기도 뭐 좀 그렇습니다만, 단순하고 투박한 비스토나 아토스의 대시보드와 센터페시아보다 훨씬 더 경차스러운 둥글둥글한 디자인이 마음에 듭니다.


여튼 그건 그렇고요... 본격적으로 센터페시아 커버를 뜯어보기로 합니다.



나사 다섯개만 풀어주고, 헤라나 일자드라이버로 틈새를 벌려주면 쉽게 탈거가 가능합니다.


계기판 위의 두개와 잘 보이지 않지만 아래 두개를 풀어줍니다. 이미 전차주가 풀었던 이력이 있었던듯 보이는지라 볼트는 쉽게 빠지더군요. 여튼 직전차주가 이래저래 돈을 좀 쓴 걸로 알고있고, 이전의 외국인이 타고 다닐때도 여러모로 호작질을 했지 않았나 싶지만 왜 오디오가 순정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계기판 주변의 나사와 함께 오디오 밑 나사도 풀어줍니다.


그리고 사정없이 잡아당겨주면 매우 쉽게 탈거됩니다. 동시대 경쟁차종인 비스토와 아토스는 멍텅구리 혹은 뭔가 목적이 있는 스위치를 뜯어내어 피스를 풀어줘야 하는데 마티즈는 매우 단순합니다.



탈거된 계기판 커버 겸 센터페시아 커버.


매우 싸구려틱한 검정색 프라스틱이라 도색욕구가 샘솟습니다만 시간도 없고 여유도 없습니다. 무엇보다도 오디오 자리 밑 수납장을 잘라내는게 목적인지라 도색의 이유도 없고요. 여튼 그렇습니다.



커버가 탈거된 자리에는 공조기와 오디오 데크만이 보입니다.


공조기는 그냥 놔둡니다. 어짜피 미등 전구도 다 나가서 불도 들어오지 않고 마음만 먹으면 겸사겸사 뜯은김에 LED라도 넣어주면 좋은데 딱히 그러고 싶은 생각이 없어요. 그러니 그냥 오디오만 뜯어냅시다.



21년의 세월동안 한결같이 붙어있던 대우 순정 1din 오디오.


이 오디오가 마티즈1,2 그리고 라노스까지 적용되었습니다. 물론 당시 함께 판매되었던 누비라나 레간자에는 비슷한 디자인의 조금 더 고급스러운 오디오가 적용되었죠. 여튼 사용상에는 크게 문제가 없습니다만, 라디오 수신 감도가 떨어지고 카세트 테이프 데크가 고장났다는 이유에서 탈거를 감행했습니다.



대우전자주식회사에서 제작한 마티즈의 순정오디오.

모델명은 AKF-4306WW 품번은 96279432.


99년 2월 12일에 제조되었다고 합니다. 마티즈는 1,2 할 것없이 깡통모델이고 고급형 모델이고 한정판 디아트고간에 모두 이 순정 오디오가 적용되었습니다. 당시 최고사양에서 CD팩을 선택하면 카세트 테이프 대신 CDP 오디오가 적용되던 비스토나 아토스와는 매우 대조적인 상황이지요.


이후 2세대 모델인 올뉴마티즈에나 가서 최고트림의 선택품목으로 2DIN CDP 오디오가 적용되었습니다.



21년 묵은 먼지. 그리고 익숙한 오디오 단자와 얇은 젠더로 연결된 안테나 선.

참고로 대우시절 사용되기 시작했던 오디오 잭은 일부 차종에 한해 2010년대 중반까지 사용되었습니다.


대략 97년 누비라 레간자 출시 즈음부터 사용되던 대우자동차의 오디오잭은 이후 한솥밥을 먹게 된 쌍용차와 공유하기도 하다가 GM대우 시절을 거쳐 젠트라 이후 차량부터 바뀌고 쉐보레 출범 이후 또 바뀌긴 했습니다만, 스파크와 같은 일부 차종은 마이링크의 등장 이전까지 이 잭을 사용하였습니다.


여튼 대우를 부정하던 한국GM의 고급 미제 브랜드인 쉐보레를 달고 판매되었던 차량들 역시 대우시절 나온 차량 오디오와 같은 잭을 사용합니다. 제가 타던 스파크의 순정 오디오도 이 규격의 잭이 적용되었으니 말이죠.



안테나 선 역시 전용 커넥터에서 잘 탈거해줍니다.


세기말 조립된 이후 2020년에 다시 빛을 봅니다. 21년의 세월이 무색하게 매우 깔끔한 상태네요. 여튼 오디오의 탈거까지 별다른 문제 없이 마무리했습니다. 



탈거작업을 끝낸 뒤 근처 철물점에서 작은 실톱을 구입합니다.


오히려 큰 톱은 걸리작거리니 작은 실톱이 더 낫습니다. 만능톱이라는 이름으로 판매되는 비슷한 제품들도 많습니다. 톱날도 하나 더 들어있고요. 여튼 찾아보니 톱날만도 따로 구매가 가능한듯 합니다.



이 툭 튀어나온 수납함을 잘라내야 합니다.


아예 센터페시아 커버와 함께 금형으로 찍혀 나옵니다. 애초에 2din 이상의 오디오를 넣을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는 얘기겠지요. 물론 센터페시아 자체가 아래로 가면 갈수록 안쪽으로 들어가는 형태의 디자인인지라 2din 데크를 넣어도 가공작업을 하지 않는이상 어쩔 수 없는 위화감은 생깁니다.


그렇게 실톱으로 잘 자르다가 깨먹었네요. 깨먹은대로 수납함을 제거합니다.



우측을 깨먹었고 좌측은 그냥 톱으로 잘랐습니다.


다만 톱으로 잘라놓고 보니 시작부터 톱으로 자르고 시작을 하는게 훨씬 더 수월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입니다. 어짜피 핀으로 대시보드에 꼽으면 따로 떨어지지도 않고요. 검정색 절연테이프로 살짝 감아주면 크게 티도 나지 않더랍니다.


막상 자르고 보니 기둥을 잘라낸 다음 수납함을 제거하는게 훨씬 수월하고 깔끔한 작업이 될 뻔 했는데 말이죠.



대략 공간이 나오는지 센터페시아 커버를 끼워봅니다.


본래 핸디 그라인더로 잘라낼 생각이였지만, 공구를 빌리지 못해 실톱을 샀는데 톱질을 맨바닥에서 하다보니 기스가 생겨버렸습니다. 뭐 어때요. 큰 상관 없으니 그냥 이대로 사용하기로 합시다.


이제 오디오만 오면 됩니다. 어떤 오디오를 사다 달았는지 그 이야기는 2부에서 계속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