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제 집에 들어오던 길에 대단한 배기음을 가진 W222 S63 AMG를 보았습니다.

 

S클래스 신형이 나왔다 한들 어지간한 지방 집값 수준정도 하는 비싼 차량입니다. 저같은 도태된 거지서민은 평생 벌어도 저런 좋은차 구경도 못하고, 가성비만 따져가면서 유지비가 저렴하고 연비가 우수한 차만 골라서 타고 다니겠습니다만 플래그쉽 대형 세단에 퍼포먼스를 더한 사실상 공도 위에서 탈 수 있는 차량 중 끝판왕이라 보면 되겠습니다.

 

최대출력 612마력, 토크도 80대가 넘어갑니다. 물론 디젤엔진보다 토크가 높지는 않습니다만, 출력만 놓고 본다면 어지간한 대형 화물차보다 높은 수치를 자랑합니다.

 

W222 S63 AMG

그냥 별 생각 없이 신호에 정차했는데, 번호판이 636363이네요.

 

0911이나, 0588처럼 차량명에 번호를 맞춰서 타는 경우는 여럿 보긴 했습니다만, 63으로 이런 조합을 맞춰 다니는 경우는 처음 목격했네요. 열심히 구독하시는 분들은 잘 아실겁니다. 신규로 나오는 번호판을 받기보다는 투싼에 323232 번호판을 달아줬던 방식과 비슷하게 기존에 해당 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을 말소한 뒤 부활시키는 방법으로 이런 번호판을 부착하곤 합니다.

 

2021.02.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09 투싼(NX4) 신차 등록 + 두자리 번호판 부착

 

210209 투싼(NX4) 신차 등록 + 두자리 번호판 부착

투싼의 임시번호판 기간은 2월 2일부터 2월 11일까지입니다. 연휴 중간에라도 걸쳤으면 연휴까지 임시번호판으로 버티다가 2월 15일에 번호판을 부착해도 되겠지만, 연휴 첫날 끝나버리니 참 애

www.tisdory.com

저야 뭐 업무용으로 타던 마티즈를 말소하여 처리했지만, 재력이 있으신 분들은 브로커를 통해 신규 발급되는 골드번호를 선점하거나 가격이 나가는 중고차를 구매하여 말소한 뒤 신차에 부착하신다고 합니다. 번호에 별 욕심이 없는 분들도 많이 계시겠지만, 대부분은 전화번호도 그렇고 외우기 쉽거나 보기 쉬운 번호를 선호하곤 하지요.

 

차라리 이걸 양지로 끌어들여 핸드폰 번호처럼 선호번호에 대해 무작위로 추첨을 하거나 경매에 붙여 나름대로 공평한 기회가 간다면 모르겠습니다만, 그건 그거대로 또 논란이 생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여러모로 좋은 번호를 달고 다니는 차량들을 보면 부럽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이례적으로 건설기계를 다루려 합니다. 


말이 건설기계지 사실상 트럭에 기중기를 장착한 형태입니다. 비슷하지만 적재함과 크레인이 달려있는 형태의 카고크레인은 자동차로 분류되지만, 적재함 없이 기중기만 장착된 형태의 트럭형 크레인은 건설기계로 분류됩니다. 일본은 일반적인 자동차와 중장비가 같은 형태의 번호판을 부여받아 큰 차이가 없습니다만, 대한민국에서는 일반 자동차 번호판과 다른 건설기계용 번호판이 발급됩니다.


당진의 한 산업단지에서 목격한 미쓰비시후소 1세대 파이터(FK4)를 기반으로 제작된 트럭형 기중기가 그 주인공입니다. 크레인은 타다노(TADANO)에서 제작한 TS-75M이고, 차체는 미쓰비시 후소의 1세대 파이터입니다. 이러한 트럭형 크레인의 모델명은 'U-FK415ED'입니다. 물론 당시 닛산디젤이나 이스즈 히노에서 생산한 트럭에도 같은 크레인이 장착되었고 고유 모델명이 있었다고 하네요.



철골조 판넬건물을 건축하는 현장에서 판넬을 올려주는 트럭형 크레인을 목격했습니다.

요즘 5톤트럭 기반으로 나오는 트럭형 기중기도 13톤 크레인이 장착됩니다만, 이건 7톤이네요.


웬지 익숙하게 느껴집니다. 사실상 저 트럭의 수출형 모델을 '현대 중형트럭'이라는 이름으로 현대자동차에서 90년부터 97년까지 생산했기에 우리 눈에도 친숙하게 보일겁니다. 미쓰비시에서는 84년 출시되어 92년까지 판매하였고, 이후 2세대 모델이 현재까지 풀체인지급 부분변경을 거치며 판매되고 있다고 합니다.


당연히 트럭이 아닌 기중기로 분류되어 주황색 건설기계 영업용 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습니다.



우핸들에 일본 트럭에서 볼 수 있는 쪽유리도 보이네요.

그릴을 보아하니 90년 부분변경 이후 생산된 차량으로 보입니다.


부분변경 이전에는 현대 91a처럼 그릴에 큼지막하게 'F U S O' 레터링이 붙어있었습니다. 즉 90년부터 92년 사이에 생산된 모델이라는 이야기겠죠. 지금은 국산 중장비의 성능도 월등히 좋아졌고, 선진국 반열에 오르며 중고를 사서 쓰지 않아도 될 정도의 경제력도 갖췄지만 이 시절만 하더라도 산업화에 힘입어 다수의 중고 중장비가 수입되었습니다. 이 차량 역시 일본에서 그렇게 한국으로 넘어왔을겁니다.


사진상으로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만 보통 '서울07가1234' 형태의 건설기계 번호판을 연상하는데 한글 부호가 없는 번호판이 부착되어 있더군요. 정확히 언제 이 기중기가 한국으로 수입되었는지 모르겠지만 한글 부호가 없는 90년대 중반 이전에 부착된 중장비 번호판이 부착되어 있었습니다. '07'이 기중기를 나타내는 번호고, 한글 부호가 없는 '서울07-1234' 형태의 번호판입니다. 건설기계용 번호판에 언제부터 한글 부호가 들어갔는지 명확한 자료를 찾을 수 없어 대략적인 수입년도를 추정 할 순 없지만 최소 90년대 중반 이전에 수입되었으리라 추정됩니다. 


대략 2~30년 전만 하더라도 일본이나 독일에서 중고 중장비를 수입하는 일이 잦았지만, 지금은 사용하던 중고 중장비를 다른 나라로 수출하는 국가가 되었습니다.



익숙하지만 익숙하지 않은 모습을 뒤로하고 갈길을 갑니다.

얼마전까지 자격증 취득기를 올렸던지라 아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저도 기중기를 운행 할 수 있는 자격증을 가지고 있습니다. 현장 경험은 없지만 운전석에 올라탄다면 무자격자도 아니고 타다노(TADANO) 기중기로 배우고 시험을 봤기에 조작에는 문제가 없을겁니다. 뭐 말이 그렇지 타 볼 기회가 있어야 타보죠..


여튼 올드카 목격담에서는 그동안 다루지 않았던 건설기계를 처음으로 다뤄보았습니다. 크레인의 대형화로 소형 크레인의 모습을 예전만치 쉽게 볼 수 있지는 않습니다만, 멀리 한국땅에서 말년을 보내고 있는 미쓰비시 파이터 크레인이 앞으로도 부디 별 탈 없이 현장 곳곳에서 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