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고장진단

지난주 토요일에 있었던 일입니다.

 

새벽같이 목적지에 가서 하차를 하고 돌아오려고 했습니다만, 목적지에 거의 다 오니 경고등이 점등되더군요. 당시 주행거리는 약 5000km대. 트립컴퓨터의 고장진단기능으로 오류코드를 확인합니다. 이 코드를 앱에 입력하면 대략 무슨 문제로 경고등이 점등되었는지 확인이 가능합니다.

 

엔진 및 ATS ECU와 리터더 ECU에 오류코드가 검출되었네요.

 

오류코드

오류코드는 이렇게 표출됩니다. 앞자리와 뒷자리로 나뉘는데, 그냥 보면 모릅니다.

 

이 코드의 앞자리를 앱에 입력하면 대충 무슨 문제가 생겨서 경고등이 들어왔는지 확인이 가능합니다. 뭐 사자마자 구형 취급을 당하게 되었는데, 풀체인지 트럭인 맥쎈과 구쎈은 부디 이런 코드가 아닌 사람이 읽을 수 있는 문자로 고장코드를 표출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자가진단 도우미로 확인한 고장코드

고장코드를 확인합니다. CAN통신 에러네요.

아 그리고 리타더(인타더)가 작동하지 않습니다.

 

목적지에 거의 다 와서 다행이지 하마터면 풋브레이크에 의지해야하는 상황이 올 뻔 했습니다. 손으로 작동하는 리타더만 먹지 않을 뿐 그래도 풋브레이크를 밟으면 배기브레이크와 제이크브레이크 그리고 마지막에는 리타더도 개입을 하긴 하더군요. 돌아오며 큰 고장은 아니리라 직감했습니다.

 

레버를 작동시켰을 때 동작하지 않을 뿐 시동을 껐다 켜도 소거되지 않습니다. 고로 하차 후 돌아오며 타타대우 서비스센터에 들려 소거하기로 합니다. 토요일은 오전까지만 근무합니다. 여유롭게 들어가도 오전중에는 들어가겠거니 하고 여유롭게 타타대우 서비스센터로 입고했습니다만 소거해도 계속 떠있어 월요일 아침에 센터로 출근하기로 했습니다.

 

타타대우서비스 당진모터스

신차 출고 이후 일주일에 한 번 꼴로 방문하는 느낌입니다.

 

토요일에 스캔을 뜨고 차량의 상태정보를 노트북에 백업해뒀다고 하더군요. 정비고로 입고하고 스캐너를 물려 본격적으로 원인파악에 나서고 있습니다. 월요일 아침에는 경고등은 떠있는데 인타더 레버는 정상적으로 작동하더군요. 여튼 큰 문제는 아니리라 생각했고 역시 큰 문제는 아녔습니다.

 

 

정비고 입고

여러사람이 달라붙습니다. 퓨즈박스를 열어 확인하고 노트북에 스캔장비를 물려보네요.

 

물리적인 이상은 없어보입니다만, 한참을 이거저거 물려보곤 시간이 있냐고 물어보시네요. 주재원이 온다고 합니다. 시간이 있으니 기다리겠다고 합니다만 곧 저를 부르네요. 주재원이 직접 확인하려다가 프로그램을 하나 보내줘서 BSM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업데이트 이후 별다른 문제 없이 약 일주일간 타고 있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ㅇㅇ 2021.11.28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간만에 방문했더니 개꿀탁송은 그만 두시는거 같고 트럭커의 길을 걸으시는군요. 현대차였다면 뵐일이 있었겠지만 타타대우차라서 뵐일이 없겠네요 ㅋㅋ.. 트럭커 힘들지만 잘 해보시길

반응형


삼각떼를 출고하면서 지넷시스템의 X2라는 블랙박스를 장착했습니다.



18년 연말. 사실상 19년 1월에 장착했었는데, 얼마 전 블랙박스 메모리가 수명을 다 한 것 같아 겸사겸사 장착했던 용품점에 가서 메모리 카드를 하나 더 샀는데 기존 메모리카드의 영상을 보시더니만 블랙박스 카메라 렌즈의 초점이 나갔다고 하시더군요. 


뭐 여튼 후방 영상과 비교해보니 후방 영상은 상대적으로 선명하게 보이지만, 전방 영상은 조금 흐리게 보였습니다. 그리고 같은 모델 블랙박스에서 정상적으로 촬영된 영상과 비교하니 초점이 맞지 않는 것이 확실하더군요. 여튼 A/S를 보내라 해서 지난 월요일에 지넷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신청서를 작성한 뒤 택배를 보내기 위해 박스를 포장했습니다.



지넷시스템 홈페이지에 접속하여 AS신청서를 다운받아 출력한 뒤 인적사항과 증상을 기재했습니다.


그리고 고객센터로 전화를 걸어 어느 택배사로 보내야 하는지 물어보니 1년이 지난 제품은 택배회사 상관없이 그냥 선불로만 보내주면 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편의점 택배를 활용하여 화성시 송산면의 지넷시스템 AS센터로 발송했습니다.


월요일 오후에 택배를 접수하고, 수요일 늦게 택배가 AS센터에 도착했다는 알림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목요일 정오즈음에 지넷시스템 AS센터에서 연락이 왔고 카카오톡 알림메시지까지 도착했네요.



무상수리 사유는 모르겠지만, 포커스 틀어짐이 확인되어 무상으로 수리하여 택배로 보내준다고 합니다.


언제부터 초점이 틀어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여튼 근 2년 가까이 쓰고있는 블랙박스를 무상으로 고쳐서 보내준다고 하니 제 입장에서 딱히 거부하거나 마다할 이유는 없지요. 여튼 목요일 혹은 금요일에 택배로 발송된다는 연락을 받고 기다리니 금요일 오후에 택배가 도착했습니다.


월요일에 택배를 접수하여 AS센터를 거쳐 금요일에 다시 제 곁으로 돌아오게 되었지요.



제가 택배를 보냈던 그 상자에 그대로 포장만 다르게 담겨서 도착했습니다.


저는 완충재를 잔뜩 집어넣었는데 다 버리고 간소하게 담아서 왔네요. 포장을 뜯어봅시다.



기존 블랙박스가 그대로 오긴 했습니다만, 카메라 렌즈를 교체하여 렌즈에 비닐이 붙어있습니다.


투명한 컬러였으면 그냥 놔뒀겠지만, 파란색이라 녹화에 지장을 주기에 제거하기로 합니다.



후방용 카메라는 일련번호가 다르네요. 리퍼제품인지 아예 새제품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브라켓까지 새로 장착된채로 배송되어 왔습니다. 제 차에 장착된 브라켓 색은 완전 투명인데 이 후방카메라의 브라켓 색은 약간 검은빛을 내는 플라스틱이네요.



AS센터를 거쳐 다시 돌아온 블랙박스를 장착합니다.


먼저 전방부터 달아줍니다. 블랙박스를 탈거하고 브라켓만 다시 달아두었는데 다시 브라켓을 탈거하여 블랙박스 본체와 결합한 뒤 배선을 연결하고 고정시켜줍니다.



후방은 더 간단합니다.


그냥 브라켓에 카메라 모듈을 꼽아주고 배선 연결만 해주면 끝.



새로 온 후방카메라에 달려있던 브라켓에서 카메라 본체를 탈거하여 기존 브라켓에 장착 완료.



전방카메라 그리고 후방카메라까지 촬영이 잘 되는 모습까지 확인했습니다.


펌웨어 업데이트도 함께 진행된건지 일부 설정이 변경되어 있었는데, 그 설정까지도 하나하나 다시 돌려놓고 모든 셋팅을 완료했습니다. 뭐 다음에는 무상수리같은거 안해주겠죠. 4~5년 타고 문제가 생긴다면 그때가서는 블랙박스를 바꾸는 쪽으로 알아봐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