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신차 출고 이후 적재함집을 거친 이후부터 이상한 소리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무슨 새차가 삐거덕소리가 나나 싶었습니다만, 지난주 날이 급격히 추워지고 소리가 엄청 커지더군요. 마치 당장이라도 다 부셔질듯한 소리가 났습니다. 막상 10년이 넘은 차량들도 그런 소리는 나지 않던데 출고한지 갓 한달정도 지난 제 차에서만 삐거덕 소리가 엄청 나더군요.

 

그래서 화물연대 총파업에 맞춰 다시 타타대우 지정서비스인 당진모터스에 차량을 입고했습니다.

 

화물연대 스티커가 붙은 차들이 많았다.

파업은 곧 휴일이니 오후시간대 정비를 위해 정비소를 찾은 차량들이 꽤 많았습니다.

 

저 역시 접수를 하고, 정비사와 함께 시운전에 나서봅니다. 기온이 낮은 오전에 유독 심한데 날이 풀려서 포근한 오후였던지라 소리가 상대적으로 덜 올라오긴 했지만, 방지턱을 넘으니 삐거덕 소리가 꽤 크게 들려옵니다. 원인은 스테빌라이저 부싱. 흔히 활대부싱이라 하는 고무에서 소리가 난다고 하네요.

 

 

정비고 입고

정비고에 들어갑니다. 교체작업을 진행하기에 앞서 주재원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고 합니다.

부싱은 소모품이라 원래 안해준다고 하네요.

 

소리의 원인은 공장에서 제대로 조립하지 않은것인데 항상 일선 정비사들이 욕을 먹고 보증으로 교체하기 위해서는 정비소 사장과 주재원의 승인이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그래도 이전부터 소리가 났으며, 출고한지 한달 된 차량이라 금방 승인이 떨어져 작업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다른 메이커도 이런지 몰라도 승용차처럼 생각보다 쉽게 보증수리가 이루어지지는 않는 느낌입니다.

 

교체될 부싱

그래도 다행히 교체작업이 진행됩니다.

 

신품 스테빌러이저 부싱을 바로 가져오네요. 이번에만 교체해준다고 고지를 합니다. 암요 그럼요 새차인데 또 소리가 난다면 그거대로 또 문제 아니겠습니까. 여튼 교체작업에 시간이 좀 걸리니 고객대기실에 가 있으라고 그러네요.

 

고전명작 스즈미야 하루히 시리즈

당진모터스 대기실에 스즈미야 하루히 라노벨이 있더군요.

 

시대를 풍미했던 고전명작입니다. 왜 이게 8~9권까지 고객대기실에 놓여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지난번에 와서는 작안의 샤나를 봤고 이번에는 하루히를 봤습니다. 썅년이라 소리는 들어도 나름 재밌게 봤던 작품 중 하나네요. 여튼 1권의 절반 이상을 읽다보니 작업이 끝났다고 차량 앞으로 오라는 안내방송이 나와 다시 정비동으로 내려갔습니다.

 

정비명세서

보증수리-하체이음/주재원승인하에 1,2축 스테빌라이저 부싱 교환

 

기록으로 남겨둡니다. 일반보증은 3년 주요 동력계통은 5년입니다. 주행거리의 제한은 없습니다. 그간 열심히 빼먹어야죠. 차를 타고 시운전으로 넘었던 방지턱을 바로 넘어보니 확실히 조용해졌습니다. 앞으로는 그런 똥차에서도 안날 잡소리가 나지 않아야 할텐데... 아마 괜찮겠지요.

 

여튼 그렇습니다. 실질적으로 부품이 교체된 첫 보증수리는 그렇게 끝났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