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내내 밀려있는 포스팅이 화물차 얘기밖에 없네요.. 이거 다 치우고 폐교탐방 마저 올려보려 합니다.

 

여튼 신차 구입 이후 차근차근 구조변경 과정을 거치고 있었습니다. 일반 자가용의 경우라면 그냥 도면 올리고 승인만 받아서 검사를 받으면 되겠지만, 영업용 자동차인지라 관할 지자체에 신청을 먼저 넣고 승인을 받는 과정이 추가되더군요. 평카고로 다니기 위해 적재함 문짝을 모두 탈거했고, 구조변경 대행을 진행하는 업자와 용인검사소에서 만나기로 했습니다.

 

 

용인검사소는 신갈과 흔히 용인시내(처인구)라고 말하는 지역 사이 상하동에 있습니다. 

 

지금은 외곽으로 국도가 잘 뚫려서 구길이죠. 신갈을 거쳐 용인으로 가는 길목. 정신병원 마저 못가서 있습니다. 종종 지나다니던 길목이긴 한데 큰차로 오기는 처음이였습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용인자동차검사소

인구 110만명. 광역시급 기초자치단체인 용인시의 자동차검사소는 매우 작습니다.

 

옛 용인군 시절에 지어졌으니 당연하겠죠. 아주 작은 사무실과 아주 작은 검사시설이 검사소의 전부입니다. 차라리 홍성검사소가 더 크게 느껴지네요. 뭐 여튼 검사소에서 구조변경 업무를 대행해주는 사장님을 만나 구변 서류를 받습니다. 변경된 내용을 도면으로 정리하여 접수까지 다 해주셨습니다.

 

구조변경검사

구조변경검사를 진행합니다.

 

평카고로 구조변경을 위해 고박장치 4개를 설치하고, 적재함을 보강했습니다. 이전에는 컨테이너운반차로 구조변경을 해야만 했고, 그러기 위해 컨테이너 콘을 적재함 바닥에 설치했다고 하는데 지금은 신차 기준으로 컨테이너 콘 설치 없이 고박장치를 설치하면 평카고 구변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좁은곳을 돌아 들어가야 한다.

상당히 좁습니다. 검사를 위해 대기중인 차량들도 꽤 많고요.

 

차를 여러번 돌려 들어가야만 합니다. 그래도 뒤에서 봐주고 교통정리를 해줘서 겨우 들어갔네요. 들어가서 검사표를 제출하고 검사원의 지시대로 차량을 움직이며 검사를 받습니다. 다만, 적재함에 붙은 반사테이프가 KC인증을 받지 않은 물건이라 그걸 시정하라고 하네요. 밤새 핸드폰 조명에 의지하여 꼼꼼하게 붙여놨더니만 결국 뻘짓만 하고 다시 붙여야 하는 상황이 왔습니다.

 

트럭 적재함의 형태변경을 목적으로 구조변경을 진행한다면 꼭 KC마크가 붙은 3M 반사스티커를 이용하시거나, 그냥 검사 시정명령 받으시고 공단 검사소 내 셀프정비코너에서 돈주고 붙이시기 바랍니다.

 

아오 썅..

열심히 붙인 일반 반사테이프를 제거하고 검사소 내 정비코너에서 다시 붙입니다.

 

결국 두번 일을 하네요... 뭐 여튼 KC인증을 받은 스티커를 꼼꼼히 다시 붙여주고 9만원을 지불했습니다. 반사스티커가 붙은 모습을 보고 구변을 마쳤다는 스티커를 붙여주네요.

 

KC인증을 받은 3M 반사스티커

KC인증을 받은 반사스티커를 다시 붙인 모습입니다.

 

제 성에 차게 붙이지는 않으시더군요. 그래도 최대한 꼼꼼하고 조잡하게 보이지 않도록 붙였습니다. 구변시에만 필요하고 검사시에는 반사테이프의 부착여부를 보지 않는다고 그러네요. 아무리 그렇다고 쳐도 현재 상황에서 최대한 깔끔하게 보이도록 붙여놓았습니다.

 

구변완료

평카고(고박장치 4개설치), 적재함전면보강

 

그렇게 구조변경을 마쳤습니다. 적재함 문짝이 있는 일반 카고트럭이 아닌 평카고가 되었습니다. 예전에 스파크 배기 구조변경을 직접 진행했던 일이 생생히 기억나네요. 도면을 다 주고 그냥 신청만 넣고 어쩌고 하는것도 꽤 복잡했었는데 전문 업자를 통하면 비용은 조금 들어가긴 하지만 깔끔하고 수월하게 구조변경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나중에 승용차로 구변을 할 일이 있으면 다시 찾아뵙기로 하고 돌아왔습니다. 약은 약사에게 구변은 업자에게. 혼자 낑낑대느니 전문가의 힘을 빌리는게 이롭다는 사실을 다시 느꼈던 하루였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