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친절'에 해당되는 글 1건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2021년 첫 초딩일기입니다. 2003년 7월 13일의 일기를 가지고 왔는데, 천안의 한 식당에서 있던 일입니다. 손님의 신발이 도둑맞았던 일인데, 신발 분실 시 책임지지 않는다는 문구도 없었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신발을 신고 가라는 식당 사장의 적반하장식 대응으로 우리 지역의 이미지 실추를 우려하는 내용입니다.

 

2003년 7월 13일 제목 : 불친절 사람들

 

제목 : 불친절 사람들

 

오늘 천안에 있는 한 식당에서 오후 2시 40분 쯤에 음식을 시켜서 먹고 있는데

집에 가려는 어느 손님의 새 신발이 없어졌다.

식당 주인과 신발장에서 소동을 빚었다. 심지어는 아빠 슬리퍼를 신고 가라고 했다.

5분 후 싸움은 끝나고 사장 아저씨가 와서 구두 한 켤레를 주었다.

우리 가족은 금세 먹고 밖에 나가니 손님과 같이 온 손님의 차가 있었다.

역시 먼곳서 온 (서울 4수 XXXX) 서울 차였다.

그 사람들은 다시는 충남을 안 찾아올 수도 있을 것이다.

천안의 '먹자골'이라는 식당 때문에 충청남도는 나쁜 고장으로 알려질 것이다.

 

서울에서 온 식당 손님의 신발이 사라졌고 주인과 약 5분간 실랑이를 벌이다가 결국 어디선가 구두를 구해다 줬다는 이야기입니다. 본래 본인의 귀중품은 본인이 챙기는게 맞고 식당들도 신발 분실에 책임지지 않는다는 의사를 신발장에 명확히 표시하곤 합니다만 그래도 도의적인 책임은 지는게 맞기에 죄송하다며 신발을 내줬으면 모를까 좀 오래된 슬리퍼를 보고 저거 신고 온 사람이 바꿔신고 갔을거라며 손님의 화를 돋구는 식당 사장의 대응만 놓고 보면 좋지 않았다는 평입니다.

 

당시 신발을 잃어버렸던 분은 천안이라는 지역 더 나아가 충청남도에 대해 좋은 인상은 아니겠지요.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전국을 돌아다니며 개인적으로 좋은 인상이 남은 지역이 있고, 그렇지 않은 지역도 있습니다. 예시를 들어보자면 전주에서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사가 몇백원 더 받아먹겠다고 눈에 보이는 뻔한 개지랄을 항의하니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해서 전주시에 대해 그리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전주에 계신 분들이 전부 나쁜 사람은 아니지만, 한 사람의 행동이 그런 이미지를 만들었다는 얘기죠.

 

여튼 그렇습니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던 제 눈에도 그렇게 보였습니다만, 선생님의 말씀처럼 우리 모두가 지역을 대표하고 직업군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서로 친절을 베풀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