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번호판'에 해당되는 글 5건

반응형

 

그동안 쏘나타2를 많이 다루곤 했습니다만,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구형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2.0 골드모델이 보여 촬영했습니다. 강남 센트럴시티 버스 출구 방향. 반포대로와 신반포로가 만나고 반포대로는 고가차도로 지나가는 사거리에서 목격했습니다.

 

 

[목격]1995 현대자동차 쏘나타2 2.0 (1995 HYUNDAI SONATA II 2.0)

똥차 아니 올드카를 보는게 그리 쉬운 일은 아니지만, 시골보단 도시지역에서 올드카를 훨씬 더 높은 비율로 보곤 한다. 일요일날 서울 강변북로를 달리다가 본 쏘나타2도 마찬가지. 1993년 5월에

www.tisdory.com

 

 

[목격] 1996 현대 쏘나타2 2.0 GLS (1996 HYUNDAI SONATA II 2.0)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지난 주말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신갈-판교 구간에서 목격했던 쏘나타2입니다. 당시 스텔라의 고급형 모델로 파생되었던 차량을 쏘나타 계보에 넣지 않고 Y2를 1세대라

www.tisdory.com

 

 

1995 현대자동차 쏘나타2 (1995 HYUNDAI SONATA II 2.0 GLS)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지난 2월 초 서산의 한 주차장에서 목격한 쏘나타2입니다. 사진을 촬영하고 바로 투싼이 출고되어 요 며칠 새 차 얘기만 하다 보니 이제 포스팅을 하고 있습니다. 90년대

www.tisdory.com

 

1994 HYUNDAI SONATA II 2.0 GOLD

쏘나타2 골드입니다. 특유의 금장 골드 레터링과 알루미늄휠이 인상적입니다.

 

매우 준수한 상태였습니다. 94년 12월 최초 등록당시의 '서울3 드'로 시작하는 지역번호판과 함께, 육안상 별다른 부식 없이 30년 가까운 세월을 버텨왔습니다. 시골 대비 대도시 지하주차장에서 잘 관리된 차량들이 상태가 준수한 편인데, 아마 이 차량도 부촌인 이 근처 지역에서만 차생을 살아온 느낌이네요.

 

7세대 뉴라이즈 택시와 비교.

직전세대 쏘나타인 LF PE 택시와 3세대 쏘나타 전기형 모델의 단순 비교입니다.

 

20년 넘는 세월을 거치며 확연해진 크기차이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버스를 타고 빠져나가는 길에 잠시 보고 지나쳤습니다만, 오랜 세월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주인에게 사랑받으며 달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서울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던 기아자동차의 소형차 아벨라입니다.


미국의 포드(Ford)가 판매를, 일본의 마쯔다(MAZDA)가 설계를, 그리고 한국의 기아(KIA)가 생산을 맏았던 합작차량인 1세대 프라이드가 나름 대 성공을 거둔 뒤 3사는 프라이드의 후속을 준비하게 됩니다. 그렇게 탄생한 차량이 아벨라인데, 국내에서는 94년 출시 당시에 프라이드도 잘 팔리고 있는 상황인지라 프라이드와 병행하여 99년까지 생산하고 2000년까지 판매했습니다.


여튼 프라이드는 각진 디자인으로 아직까지도 보존된 개체가 많고 자칭 올드카를 복원한다면서 리스토어라 쓰고 빈티지 튜닝에 환장하는 사람들이 뭔 인스타 허세용 빈티지 튜닝카를 만들며 차값을 천정부지로 올려놓으며 여러모로 관심을 받고 있는 올드카 중 하나이지만, 후속 모델인 아벨라는 중고차 수출을 통해 아프리카로 나갔다는 사실을 감안하고도 프라이드만큼 팔리지도 않았고 곡선이 대거 채택된 디자인으로 빈티지 튜닝카를 만들며 리스토어를 한다는 사람들에게도 외면받아 사실상 보존된 개체나 보존이라 쓰고 튜닝 된 개체 역시 전무하다보니 차량 자체가 보기 힘든 축에 속합니다.


지난 2017년에 서울 용두동 골목길에서 나름 괜찮은 상태의 아벨라를 본 적이 있었군요. 



여튼 이번에 목격한 아벨라 역시 서울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고 상태는 당시 목격했던 차량만큼 좋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보아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뤄보기로 합니다.



지하차도를 나오니 아벨라 5도어가 보입니다.


서울47이면 금천구에서 등록한 번호판이네요. 거기에 식별부호가 '가'라는 사실은 96년 이러한 형태의 지역번호판이 등장했던 첫 해에 등록된 차량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해 주는 중요한 증거입니다. 서해안고속도로를 타다가 국도를 타고 남쪽 방향으로 향하고 있습니다. 여러모로 곡선이 대거 채택된 아벨라 역시 전기형보다 후기형이 좀더 둥글둥글합니다. 이 차량은 96년 3월에 등록된 전기형 끝물 모델이네요. 조금 더 둥글둥글해진 아벨라 후기형은 96년 6월에 등장했습니다.


리어와이퍼는 사라진지 오래고. 후미등의 탈색이 흔하게 보였던 차량이지만 상대적으로 온전한 상태입니다.



신호에 걸리네요. 아벨라를 좀 더 자세히 볼 수 있는 시간입니다.


나름 당대 최상위트림인 GLXi입니다. 3도어 모델에서는 리어스포일러가 옵션이였지만, 기본 GXi부터 판매되었던 5도어 모델에는 리어스포일러가 기본으로 적용되었습니다. 최상위트림이여도 에어컨과 파워스티어링은 옵션으로 추가해야만 했고, 알루미늄휠 역시 옵션이였습니다. 그런 옵션을 다 박아 넣어도 600만원~700만원 수준에 구입 할 수 있었지요.



뒤에서 바라보던 모습과는 달리 상태가 매우 험했습니다.


어르신이 뒷좌석이 짐을 가득 싣고 어디론가 가시던데, 25년 가까운 차생을 험난하게 살아오지 않았나 싶습니다. 사이드스텝부터 휠하우스 쪽으로 부식이 올라오기도 하고, 여기저기 박았던 흔적들로 측면은 그냥 걸레짝같은 상태입니다. 좌측 뒷바퀴에는 휠커버가 부착되어 있었지만, 우측은 다 날라가고 없네요.



그렇습니다. 어디론가 달려가던 아벨라를 추월하여 먼저 갈 길을 갔습니다.


앞범퍼 역시 여기저기 긁히고 본넷 도장의 광은 사라졌지만, 그래도 살아있는게 어디입니까. 경유차는 아닌지라 적폐로 몰려 당장 생사의 기로에 놓인 상황은 아니지만 차량 상태가 상태인지라 앞으로 5년 이내에 사라질 확률이 매우 높을겁니다. 남은 세월 주인아저씨와 함께 전국 방방곳곳을 원없이 돌아다니며 미련없는 차생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