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주 오후 6시 넘어서 들어간 고양시의 한 폐차장에서 폐차 대기중이던 구형 세피아를 목격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8:12:30


순백색 바디의 93년 10월 등록 세피아. 헤드라이트는 이미 다 바래버렸고, 그릴은 어디서 주워다 끼운 흔적이 역력...


자세히 들여다 보니 지금이야 뭐 수동차 보기가 힘들지만, 수동이 대세였던 그시절 흔치않은 오토매틱 차량. 만 26년 가까이 타고 왜 폐차장에 보낸건진 몰라도 최소한 주행에 문제가 없다면 올드카 애호가들에게 폐차값 그 이상 받고 팔릴 차량인데 왜 폐차장에 왔는진 모르겠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10:11 18:12:18


트렁크의 후진등과 반사판은 뉴세피아용으로 개조. 


그 외엔 공장기아 엠블렘과 당시 1.5 DOHC 사양의 최고트림인 GLX Di 레터링이 붙어있습니다. 여기에 꿈돌이 스티커가 부착되는 엑스포팩이나 이미지팩을 넣으면 알루미늄 휠과 스포일러등의 옵션이 추가되지만, 이 차량은 옵션팩을 따로 추가하지 않은 차량으로 보입니다.


그럼 뭐하나요 폐차인데... 갈 길이 바빠 짧은 시간 마주치고 나왔지만, 지금쯤이면 이미 다 눌려있겠죠.


세피아의 명복을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범한 한글날 오전. 경부고속도로에서 본 차량입니다.


웬지 미국차 느낌이 물씬 풍겨오는 디자인. 그렇습니다. 세피아의 5도어 해치백 모델 레오(LEO)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5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0:46


경기40(평택시)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이 차량. 세피아 레오가 맞습니다.



이 차량의 모태가 된 세피아 이야기는 7년 전에도, 올 초에도 많이 했으니 생략하고 넘어갑니다.


96년 말부터 97년까지. 아주 잠깐 팔린 차량이지만 나름대로 기아자동차의 첫 고유모델이자 공도의 제왕으로 불리던 세피아의 해치백 모델로 이미 개발된 상태였습니다. 구형 세피아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세피아 레오의 사진이 남아있고, 구형대비 둥글게 다듬어진 뉴세피아보다는 구형 세피아에 어울리는 후미등 디자인이 그러한 사실을 뒷받침 해주지 않나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83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0:55


우여곡절 끝에 94년 부분변경 모델인 뉴세피아와 함께 출시가 예정된 상태였으나, 기아자동차의 자금사정으로 뉴세피아 출시 이후 한참이 지난 1996년 10월에. 이미 구아방이 준중형차 시장을 씹어먹던 출시되어 이렇다할 빛을 보진 못했답니다.


약 1년간 얼마나 팔렸고, 그 중 남은 개체는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이미 뉴세피아도 죄다 수출 아니면 폐차로 도로 위를 달리는 모습을 그리 쉽게 볼 수 있는 차량도 아니거니와 그런 부분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 볼 사람도 없으니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84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1:24


범퍼에 달린 직사각형 모양의 반사판(리플렉터)는 당대 국산차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물건이 아녔습니다.


비록 수출형 차량에 후방안개등을 장착하여 나가기 위해 뚫어놓은 구멍을 그냥 놔두기 뭐해 리플렉터라도 박아놓은 꼴이지만, 이런 요소들이 가뜩이나 흔치도 않은 세피아 레오를 좀 더 이국적인 자동차로 느껴지게 하는 요인이 아닐까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76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1:25


1.8도 아닙니다. GLX도 아닙니다. 선명하게 LEO라고 붙어있습니다.


레터링이 살짝 틀어진걸로 보아 제치가 아니라 다시 붙인듯이 보입니다. 97년 8월에 등록된 이 차량은 상대적으로 후기에 생산된 모델이라 볼 수 있겠죠. 뉴세피아의 후속 모델인 '세피아2'가 97년 8월에 출시되었고 세피아 레오의 실질적인 후계차종인 슈마 역시 97년 12월에 출시되어 세피아 레오는 그렇게 짧은 판매기간을 뒤로한 채 역사속으로 사라졌습니다.


그렇게 이들의 후속모델인 '세피아2'와 '슈마'는 IMF사태와 기아자동차의 부도. 린번엔진 아반떼와 파워노믹스 누비라의 피터지는 싸움 속에서 제대로 존재감 하나 내비치지 못하고 2000년에 스펙트라에 자리를 내주며 단종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27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10:09 10:31:59


아줌마가 타는 차라 외관 상태는 그리 좋지 못했습니다.


여기저기 찍히고 긁힌 자국들이 보입니다. 이 귀한 차의 진면목을 알아보는 사람에 발굴되어 새 삶을 살게 될 확률이 아주 없지는 않겠지만, 머지않은 세월 안에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지리라 생각됩니다. 부디 남은 차생 무탈하게 보내고 제 생각과는 달리 오랜세월 주인아줌마와 함께 도로를 누볐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