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내장탕 곱창 순대와 같은 음식을 매우 좋아합니다만, 지금까지 먹어 본 내장탕 중 단연 최상위에 올려도 손색이 없을 내장탕을 만나게 되어 기록으로 남겨둡니다. 7천원이라는 가격에 정말 퍼준다 싶을 수준으로 내장이 많이 들어있는 내장탕은 처음 먹어보았습니다.


홍성군 광천읍. 아직도 초등학교 교과서에 광천 토굴새우젓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습니다만, 토굴 새우젓으로 유명한 광천읍 외곽에 소재한 식당입니다.



어느 동네를 가나 보일법한 오래되고 평범한 동네 식당입니다.


식당 상호가 곱창집인만큼 중심이 되는 메뉴는 곱창구이와 찌개 그리고 내장을 가지고 만드는 내장탕입니다. 점심시간대 손님들은 대다수가 그냥 인원수만 얘기하고 내장탕을 먹습니다.






식당 내부도 평범합니다. 그리 많지 않은 테이블들. 조금 늦게 오면 자리가 없습니다.


일단 자리에 착석한 뒤 내장탕을 주문합니다. 식당에 들어오면 곱창 특유의 냄새가 납니다만, 저는 그 냄새를 싫어하기보다는 좋아하기에 큰 문제가 될 건 없었습니다. 곱창 냄새를 싫어하시는 분이라면 추천드리지 못하겠지만 특유의 그 냄새도 여의치 않는 곱창매니아라면 한번쯤 가보심을 추천드립니다.



메뉴판. 전반적으로 혜자입니다.


곱창구이가 1인분에 8천원. 곱창전골은 소(小)가 2만원. 밴뎅이와 동태찌개는 1인분에 6천원입니다. 그 외에도 점심식사를 위한 내장탕과 소머리국밥은 7천원에 판매중이죠.



반찬은 평범합니다.


깍두기에 열무김치. 그리고 청양고추 다대기가 전부입니다. 뭐 국밥에 더 큰 반찬이 필요있을까요.



내장탕이 나왔습니다.


곱창 특유의 냄새는 좀 있습니다만, 자극적이지 않은 국물. 그리고 정말 국물과 파 아니면 내장과 선지인 내장탕입니다. 7천원짜리 국밥인데도 마치 곱빼기마냥 많은 양의 내장을 넣어주네요. 물가가 오르기 전에는 이보더 더 많은 양을 넣어줬다고 합니다.



어느정도 먹었음에도 저렇게 많이 남아있습니다.


선지도 돼지선지인지 꽤나 부드럽게 넘어가네요. 따로 곁들여지는 채소는 파가 전부이고, 국믈도 자극적이지 않습니다. 자극적이지 않아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저도 문제없이 먹을 수준이였고 내장 본연의 쫄깃한 맛을 느낄 수 있음이 이 식당의 내장탕이 가진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일부 식자재마트에서 판매하는 냉동내장탕을 끓여주는 식당에서 먹는 경우 기름이 지나치게 많이 떠다니고 맵고 자극적인 국물과 내장보다는 우거지같은 곁들이는 채소가 많은 경우가 다반사인데 이 식당의 내장탕은 말 그대로 내장으로만 채워진 내장탕입니다.


너무 맛있어서 이틀 연속 이 식당에서 내장탕을 먹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포장을 해 온 뒤 집에서도 먹고싶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광천읍 광천리 114-4 | 옛고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혼자 정동진에 다녀왔습니다. 계획을 하고 가게 된 것이 아니라, 그냥 즉흥적으로 여행을 다녀왔네요.

가는데 약 세시간 반.. 오는데도 얼추 비슷하게 시간이 걸렸습니다.


단지 해뜨는 모습을 한번 보고싶다는 생각만 하고 정동진으로 달려갔습니다. 다른 이유는 없었네요.


밤 열두시 넘어서 당진에서 출발했는데, 정동진에 도착하니 새벽 네시가 조금 넘은 시간이더군요. 보통 정동진역 근처 주차장을 떠올릴텐데 저는 모래시계공원 근처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기다렸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4:31:18


모래시계공원으로 가는 작은 다리입니다.


전에는 해변가에 커다란 모래시계만 있었던걸로 기억하는데 공원을 잘 꾸며놓았더군요.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저 다리를 건너가면 공원이 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4:32:26


1월 1일은 아니지만 그래도 생각보다 해돋이를 보러 온 관광객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주변은 모텔들 천지고 가끔 문을 열고 아침손님을 맞을 준비를 하는 식당들과 커피숍등이 보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4:32:56


모래시계공원 다리를 건너가다 보면 '정동진 시간 박물관'이라고 써 있는 기차가 보입니다.


증기기관차와 그 뒤로는 폐 객차를 활용하여 박물관을 만들어둔듯 합니다. 당연히 새벽에는 열지도 않구요. 입장료가 있는 공간이랍니다. 들어갈수도 없으니 일단은 패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4:34:17


2000년 1월 1일에 삼성에서 기증한 큰 모래시계랍니다.


제가 정동진에 와봤던게 초등학교 2학년때(2001) 그리고 중학교 1학년때(2006)였는데, 그시절에도 이 모래시계는 존재했었답니다. 뭐 그 당시에는 나름 세련된 디자인이 아니였나 싶지만, 지금은 전형적인 2000년대 초반 스타일이 느껴지는 그런 조형물이네요.


모래가 조금씩 조금씩 떨어집니다. 한해가 지나면 저 모래시계가 한바퀴 돌아서 다시 모래가 반대쪽으로 떨어지고 그렇게 매년 돌고 또 도는 시계입니다. 가끔 제야의 종소리를 보여주면서 정동진의 거대한 모래시계가 화면에 잡히는 경우도 있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4:45:57


새벽 도로는 한산합니다. 그래도 커피숍에는 일출을 기다리는 손님들로 가득합니다.


차 시동을 걸어두고 잠을 청하는 사람들도 있고, 관광열차를 타고 단체로 관광을 온 관광객들도 보입니다. 새벽시간대임에도 관광지라는 사실을 제외한다면 촌동네인 이곳에 기차가 정말 시도때도없이 다니더군요. 물론 일출을 보기 위해 정동진으로 향하는 관광객들이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4:55:12


차가운 바닷바람은 거세게 불고 어두워서 제대로 관광이 되지 않으니.. 차 사진이나 찍어봅니다.


모래시계 다리가 보이도록 차를 세워두고 열심히 사진을 찍다보니 시간은 금방 지나가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6:36:35


인적이 없는 거리를 걸으며 다시 또 다리를 찍어봅니다.


관광버스에서 단체로 내리는 사람들도 보이고 여기저기 단체관광객 투성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11:20


문을 연 식당에서 밥을 먹기로 했습니다. 식당 이름이 모래시계. 모래시계 식당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6:45:51


평범한 백반집 느낌이 나는 메뉴들입니다. 저는 소내장탕을 시켜서 먹었네요.


예전엔 내장탕 참 많이 먹었는데.. 한 2년만에 먹어보는듯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320 | Off Compulsory | 2015:01:17 06:51:46


적당한 반찬에 적당한 반찬으로 아침식사를 마무리 합니다.


그렇게 자극적인 맛은 아녔고 무난하게 먹을 수 있었네요. 밥을 먹으면서 일출시간에 대해 물어보았는데 7시 40분쯤 해가 뜬다고 합니다. 밥을 다 먹고도 시간적인 여유가 조금 있었네요 ㅎㅎ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11:11


식당에서 나오니 어둠이 어느정도 가신 상태입니다. 게다가 차도 더 많이 늘었네요.


대부분 가족단위로 승용차를 타고 오거나 단체로 승합차를 타고 오는데.. 저만 혼자 왔습니다. 뭐 혼자 여행다니는것도 좋아하고 종종 다니다보니 혼자 활동하는데 제약이 있거나 하진 않습니다.


가끔 혼자서는 아무것도 못하는 분들이 계시죠.. 자립심을 키웁시다. 세상은 혼자 사는겁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11:51


저 산 중턱에 크루즈선 모양으로 생긴 건물이 하나 있습니다.


저기가 썬크루즈 리조트라고 하네요. 배처럼 생긴 아름다운 건물에서 정동진의 일출을 볼 수 있다니.. 다만 하루 숙박하는데 큰 돈이 들어가겠죠. 저한텐 사치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3.5 | 0.00 EV | 24.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1:17 07:23:42


슬슬 날은 밝아옵니다. 그리고 사람들도 하나둘씩 해변으로 모이기 시작하네요.


날이 밝아질수록 기차가 시도때도없이 들어가고 나갑니다. 대다수가 관광열차를 타고 온 관광객들이고 종종 저처럼 차를 타고 온 관광객들도 보이더군요. 이미 목 좋은 자리들은 삼각대를 들고 온 찍사들이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이래저래 사람들 틈에서 저도 해가 뜨는 모습을 기다리기로 합니다.


2부에서 계속..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 정동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