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염제'에 해당되는 글 2건


내성발톱(내향성 발톱,내향성 족지발톱,조갑 감입증)이라 하는 질병은 발톱 끝이 살을 파고들어 염증과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라는 사전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항생제만 사다 먹어도 나아지고 해서 별다른 문제는 없었지만 비교적 근래부터 항생제만 먹어서는 염증이 조금 줄어들고 통증이 조금 줄어드는 수준이지 별다른 치료가 되지 않았습니다. 엄청난 고통을 감내하고 살을 다 파고 나올때까지 참으면 통증은 상대적으로 덜해졌고, 암만 일자로 발톱을 깍는다고 해도 그 고통은 발톱을 깎아내기만 하면 계속 진행되곤 했습니다.


여튼 아프고 자라고 발톱을 깎아내고를 반복하던 중 얼마 전 일본에 가기 전 발톱을 깎았는데, 다녀온 뒤 부터 발톱이 자라며 엄청난 통증을 동반하기 시작했습니다. 도저히 참지 못하겠어 이 굴레를 벗어던지고자 마침 쉬는 김에 결국 수술(시술)을 감행하기로 했습니다.



홍성의 한 피부과에서 내성발톱 수술을 진행합니다.


말이 수술이지 시술 수준의 간단한 의료행위입니다. 고난도의 기술을 요하는 수술도 아닌지라 살고 계신 지역 근처의 의원급 피부과나 외과에서 자주 이런 시술을 진행한다고 합니다. 물론 지난번에도 다른 약을 타러 피부과에 왔다가 수술 대신 약만 타 왔었는데, 이번에는 곧장 수술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따로 예약을 잡고 와야하거나 가디리는 일 없이 수술 결정과 동시에 처치실에서는 수술 준비가 진행됩니다.


수술이라고 하기도 뭐합니다. 엄지발가락에 국소마취를 한 뒤 발톱의 일부를 뿌리까지 잘라내는게 이 의료행위의 핵심이자 전부입니다.


제 왼발 엄지발가락은 안쪽으로 파먹고 있었습니다. 물론 바깥쪽으로도 살짝 파먹은 상태이지만, 바깥쪽은 딱히 문제가 된 적이 없었습니다. 자라나는 발톱으로 인해 발가락도 퉁퉁 부어있었고요. 


혐오스러운 사진을 그냥 올리긴 뭐해서 아래에 접어두었습니다.

굳이 보시라고 추천드리진 않지만 정 보시고 싶으시다면 아래 버튼을 눌러보세요.


※※혐오주의※※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6.0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4:24 15:23:22


이러한 수술 아니 시술은 정말 허무하다 느낄 정도로 금방 끝났습니다.


마취를 위해 주사바늘이 들어가는 순간이 비명이 나올 수준으로 가장 아팠고, 사실상 마취 이후 무언가를 잘라내는 느낌이 들을 때엔 그리 아프지 않았습니다. 다만 발톱의 뿌리쪽으로 갈수록 더 아프게 느껴졌었네요. 바깥쪽 역시 발톱을 파먹은 상태이니 아예 발톱 전체를 도려내자고 했습니다만, 굳이 일을 더 크게 만들고싶진 않아 문제가 된 안쪽만 잘라내자고 했네요.


마취의 고통이 수술에서 느낄 수 있는 고통의 80%를 차지하고, 마취를 위한 주사바늘이 들어갔다 나오는게 수술 과정의 50%를 담당합니다. 그렇다고 마취 없이 수술을 하는 부분에 대해선 딱히 추천드리지 않고요. 차라리 잠깐 아프고 마는 수준의 마취를 하는게 나을거라 봅니다.



병원비 18,000원. 하루치 약값 2,000원.


보통 2만원정도 나올거라 하는데 그보다 적게 나왔네요. 수술비 치곤 생각보단 저렴합니다만, 보통 처치비를 포함하여 만원 안팎의 진료비를 내는 의원급 병원에서 1만원 넘는 진료비를 내고 왔으니 실비보험으로 병원비의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을겁니다.


어짜피 내일도 소독을 위해 병원을 찾아야 하니 하루치 약만 받아왔네요. 항생제와 소염제 그리고 소화제로 이루어진 약입니다. 수술 후 처음에는 좀 아팠는데 시간이 지나니 그리 아프지는 않네요. 수술 이후의 관리가 문제라고는 합니다만, 큰 고비는 넘겼으니 어려운 일은 아니리라 생각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성읍 오관리 305-20 하나빌딩 2층 | 유재명피부과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갑자기 날씨가 추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오전과 오후의 일교차가 매우 큰 환절기에 도달했는데요. 사실상 여름 내내 비만 오다가 여름이 다 가고 가을이 올 시기에 엄청나게 더웠던걸로 보아 날씨가 미친것은 사실입니다. 이런 환절기가 감기환자가 가장 많은 시기이기도 합니다. 몸이 허약하신 어르신들께서 자주 돌아가시기도 한다는 시기이니 우리 모두 조심해야 합니다.

그러던 필자도 어김없이 감기에 걸렸습니다. 차라리 조금 추운게 땀이 나는것보다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보니 남들 다 긴팔을 찾아 입을때도 반팔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5sec | F/4.5 | 0.00 EV | 6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1:09:21 22:01:16


사실상 제 감기의 절정은 지나갔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약을 먹어야겠다는 생각에 약국에서 감기약을 사왔습니다. 사실상 병원에 갈려면 어제나 어끄제쯤에 갔어야 하는데 말이죠. 그냥 좀 더 버티다보면 자연적으로 치료가 되었겠지만, 그냥 주변의 시선때문에 약을 먹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거... 졸린약입니다.

자주 가는 병원에 가면 졸리지 않은 약으로 처방을 해주시고 그럭저럭 그걸 먹고 감기를 이겨내기도 하는데. 오늘은 감기의 절정이 지난것같고 그냥 병원을 가기에는 조금 뭐하다는 생각에 집에서 가까운 약국에 가서 증상을 말하고 감기약을 달라고 하고 주는약을 받아왔네요. 약값이야 뭐 흔한게 복제약이라고 크게 무리가 가는 편은 아니였지만 식후 두가지의 다른 종류의 약을 두알씩 즉 네알의 약을 삼켰는데 슬슬 졸음을 유발하고 있습니다..

당장 어제 어끄제만해도 뒤척이다가 잔걸로 기억하는데 왜 오늘 유독 잠이 오는지에 대해 생각해보니 감기약을 먹었다는걸 그제야 지각하게 되었네요. 요즘 낮에도 그냥 졸곤 하는데 약을 먹는동안은 더욱 더 치열한 졸음과의 싸움을 해야할판이죠.

감기약에 들어있는 수면제라는 나쁜놈 탓을 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감기약에는 수면제가 들어가 있지 않다고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5sec | F/5.6 | 0.00 EV | 85.0mm | ISO-8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 2011:09:21 22:00:21


감기약에서 졸림과 무기력한 증상을 내는 이유는 바로 "항히스타민제"의 부작용때문이라고 합니다. 항 히스타민제가 들어있는 약을 먹고 대부분이 부작용이 일어난다고 하지만 부작용이 일어나지 않는 사람이라면 졸음도 얼마 오지 않을테고 정상적인 생활을 영위하는데에 큰 지장이 없다고 합니다. 굳이 이러한 물질이 들어가지 않은 약을 먹었음에도 진통제를 과다하게 복용하는 경우에도 비슷한 증상이 올 수 있다고 하더군요.

그럼 그 히스타민이라는것은 도대체 어떤것인지 사전적인 의미를 알아보았더니만 "외부의 자극에 우리몸이 방어하기 위해서 분비하는 유기물질"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히스타민이 작용하면서 외부의 자극을 받는 신체 부위의 혈관이 커지고 혈액량이 늘어나는등의 사실상 자신의 몸이 세균에 대한 방어작용을 하고 있는 일이긴한데 이러한 과정에 수반되어오는 재채기나 코감기등의 자연적인 증상을 억제하기 위한 소염제(항히스타민제)를 먹는것이 굳이 좋은것까지는 아니라는 생각도 해보곤 하네요. 코를 훌쩍거리고 다니는것보다는 좀 더 나은편이긴 하지만 말이죠.

여튼간 감기약에 수면제는 없다고 합니다.

단지 수면제가 없는 대신에 우리 몸이 자연적으로 세균에 대한 방어작용을 하면서 수반되는 증상들이 불편하다고 여겨져 억제하기 위해 투여한 성분의 부작용으로 나타나는 일일 뿐이죠. 약을 통해 자연적인 불편함을 얻는 대신에 인위적인 불편함을 얻는 일이라고 합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