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에서 이어집니다.



여튼 휠과 타이어는 교체했고, 함께 교환했던 엔진오일과 뒷쇼바와 관련된 이야기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7:00:11


모터렉스의 셀렉트 SP-X 5W/30입니다.


꽤 비싼 오일이고, 보통 우리가 알고있는 참기름 색이 아닌 파란색 계열 색상의 오일입니다. 지난주에 청량리에 떨어졌을 때 오일마켓에 들려 사왔던 오일인데, 며칠 차에 묵혀두고 겸사겸사 꺼내서 씁니다. 여튼 대우 순정오일로 8,000km를 주행하고 왔는데, 대우 순정오일 대비 조금 묵직한 감이 느껴지긴 하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6.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7:11:37


폐유를 배출합니다.


잔유제거는 기계의 힘을 빌려 밀어낸 뒤 석션으로 빨아들이는 방식이 아닌 오일샤워로 한다고 해서 패스합니다. 저렴한 새 오일을 뜯어서 그냥 들이붓고 빼버리는 오일샤워는 돈낭비이자 석유 하나 나오지 않는 나라에서 쓸모없는 자원낭비라 생각하는 사람이라 그냥 드레인 방식으로 엔진오일 교체를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7:12:11


어느정도 드레인 코크에서 떨어지는 오일 양이 줄었을 즈음 앞을 띄워서 마저 남은 잔유를 제거합니다.


잔유 제거 후 4리터 오일통을 그대로 부어주고 엔진오일 교체작업은 끝. 본격적으로 쇼바 교체에 나섭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0sec | F/1.7 | 0.00 EV | 4.3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7:22:42


생각보다 쉽게 빠질 줄 알았더니 그렇지 않더군요.


트렁크의 짐을 모두 빼고 내장재를 탈거해야만 쇼바가 보인답니다. 그래도 뒷쇼바라 쉽게 끝날 줄 알았는데 생각보단 만만치 않습니다. 자리도 잘 나오지 않고, 볼트를 푸는데에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7:38:49


먼저 탈거된 좌측쇼바.


이미 터져서 기름 범벅이가 되어있습니다. 그러니 급정거하면 뒤가 한번 덜컹하고 섰겠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7:51:39


바로 탈거된 우측쇼바.


우측은 먼지와 녹만 좀 슬었지 생각보단 멀쩡했습니다. 그럼에도 6년 20만km를 달리며 노후화 되었으니 함께 교체합니다. 어짜피 다운스프링이 장착되어 있어 쇼바를 교체한다고 크게 승차감이 나아진다는 부분은 없었습니다만, 그래도 요철을 넘을 땐 종전대비 확실히 나아졌음이 느껴집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1:12 17:51:56


마지막으로 새 쇼바 장착 및 고정과 함께 범퍼에 피스를 박았습니다.


예전부터 덜렁거리던거 여기저기서 피스 박아준다고 할 때 고사했었는데, 현재는 아예 다 떨어져서 덜렁거리던 상황이라 박아달라고 부탁드렸네요. 일단 범퍼가 놀지는 않습니다. 다만 피스가 박혀 보기 흉하다는게 흠이라면 흠이지요. 이렇게 추운 겨울을 버틸 준비도 모두 끝났습니다. 올 겨울 역시 무탈히 보낼 수 있었음 좋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개월 그리고 9일의 시간은 정말 빠르게 지나갔습니다.


반납 안내 관련 문자가 반납일이 다가왔다는 사실을 다시금 실감하게 해 줍니다.



9월 9일 일요일 오후 14시. SK렌터카 삼성점...


짐은 미리 다 빼놓았고, 그냥 차만 끌고 올라가면 되는 상황. 물론 이렇게 반납된 차량들은 약 열흘간의 재정비를 거쳐 추석시승행사에 사용될겁니다. 2개월+9일동안의 여정을 마친 빨간맛 스파크와 함께 아쉬운 마음을 안고 도로로 나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922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9 11:34:59


조금 일찍 나왔는데.. 내비게이션상에 찍히는 예상 도착시간은 1시 40분.


2시까지 반납인데 늦게 가봐야 좋을 것 없으니 끝까지 서해안고속도로에 올라가라는 내비게이션의 말을 씹어버리고 우회도로를 타기로 마음먹습니다. 일찌감치 벌초를 다녀오는 사람들과 나들이를 다녀오는 사람들로 고속도로는 벌써 정체중인듯 보였습니다. 그런고로 '국도-평택화성-영통-용인서울' 루트를 통해 구룡터널을 거쳐 강남에 입성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65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9 13:13:39


학여울역. SETEC 앞입니다.


1시 13분에 학여울역 앞에 왔고, 남은 거리는 2.7km입니다. 1시 40분에 도착할거라는 내비게이션을 씹고 온 결과 약 20분 가까운 시간을 아낄 수 있었답니다. 여튼 일요일 오후의 SETEC은 무슨 행사가 있는지 주차장이 가득 찬 모습이지만, 서울시내는 그리 복잡하지도 않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1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9 13:19:53


도착했습니다. 예전에 한번 왔었던 기억을 되살려 탄천변에 소재한 SK렌터카 삼성지점으로 잘 들어왔습니다.


이제 작별의식이라 쓰고 반납절차라 읽는 행위만을 남기고 있습니다. 사진을 촬영하고. 사무실에 들어가 차량을 반납하기 위해 왔다고 얘기하니 직원분이 같이 나오시더군요. 여튼 반납절차를 진행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2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9 13:20:50


차량번호 주행거리 주유량을 적고, 외관상에 문제될만한 부분이 있는지 살펴봅니다.


2개월 그리고 9일동안 혹사를 시켰다면 혹사를 시켰는데, 그럼에도 애지중지 타서 그런가 별다른 데미지는 없었습니다. 그렇게 모든 확인절차를 마치고 서류에 제 이름과 전화번호를 적는것으로 작별의식은 끝이 났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9 13:23:06


마지막으로 남은 짐을 챙기며...


최종 주행거리 9817km. 토요일 저녁에 금강휴게소를 다녀왔더니만 예상했던 반납 주행거리 대비 조금 늘어난 주행거리로 반납을 하게 되었습니다. 조금만 더 탔으면 1만km를 넘기고 반납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85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9 13:23:56


이 모습을 끝으로 더이상 빨간맛 스파크를 볼 수 없었습니다.


다음 일정까지 시간이 남아 바로 옆 식당에 밥을 먹기 위해 들어갔다 나왔는데 사라져버렸네요. 다음 시승자는 부디 온화한 드라이버이길 기원하고. 시승차량으로서의 소임을 다 한 뒤 좋은 주인 만나 편안한 차생을 보내길 빌어줍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Spot | 1/17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8:09:09 19:27:25


그렇게 볼일을 보고 합덕행 막차를 타고 내려오네요.


다시 이전처럼 M300 스파크를 타고 다니게 되었습니다. 경쟁률이 엄청난지라 별 기대는 하지 않고 있다만 이번주 금요일에 발표되는 전기차 보조금 추첨결과에 따라 전기차를 타고 다니게 될지 아니라면 계속 스파크 인생일지 결정되지 않을까 싶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2개월 그리고 9일간 느끼고 즐겼던 더 뉴 스파크의 더 좋은 앞날을 응원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삼성동 166-3 166-3 1층 | SK렌터카 삼성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