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밖에 나오지 않는 하루입니다.


언제는 잘 풀리는 일이 있었냐만, 졸지에 멀쩡한 새 차 타이어까지 해 먹었으니 말입니다. 사건은 대전의 카이스트에서 발생했습니다. 부품도 좀 받고 여러모로 모인 분들 얼굴도 좀 뵐겸 오전에 볼일을 보고 느지막에 카이스트로 넘어갔는데.. 카이스트 캠퍼스 내에서 그만 출입구 연석을 타고 오르며 일이 생기고 말았습니다.




길을 잘못들어 돌아 나오던 중 생긴 일이다.


정확히 얘기하자면 카이스트 본관 옆 기계공학동 뒤로 잘못 들어가다가 생긴 일. 길을 돌아 나오는데 차가 붕 뜨더니만 퍽하는 소리가 들린다. 내려보니 다행히 다른곳들은 다 멀쩡하긴 한데 타이어는 측면이 찢어져서 공기압이 줄줄 새고있는 상태. 지렁이로 떼워서 해결 할 일이 아님을 직감한다.



휠에 생긴 데미지는 다행히 경미한 수준이고 출고 약 4개월만에 타이어를 갈아야 할 처지가 되었습니다.


지금껏 차도 타이어도 여러번 바꿔왔지만 타이어의 사이드월을 찢어먹어서 타이어를 바꿨던 일은 없었는데, 드디어 해먹게 된 일입니다. 입에선 쌍욕이 나오고, 머릿속에선 대략 10만원정도의 돈이 들어가리라 계산이 잡힌다. 초보들이 종종 하는 실수를 해먹다니 참 거지같을 뿐..



문제의 장소.


다마스가 주차한 보도블럭의 빨간 선이 주차라인이라 생각하고 넓게 돌다가 건물 연석을 타고 올라가게 된 상황입니다. 별 생각 없이 돌다보면 흔히 벌어지는 일이기도 한지 이미 많은 사람들이 타이어를 희생시켰던 흔적들을 볼 수 있습니다.



저는 완전히 높이 올라타진 않았는데.. 더 멀리서부터 밟고 올라간 흔적들이 보이는군요..


대리석도 이미 깨져있는 상황. SUV라면 큰 데미지 없이 지나가고도 남을 일이겠지만, 일반 승용차 타이어에게는. 더군다나 높은 인치의 휠이 끼워져 나오면서 타이어의 높이는 점점 줄어드는 요즘차에는 엄청난 치명타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일단 볼 일을 마저 보고 긴급출동 견인서비스를 불러서 나가기로 하네요..



애초에 펑크수리로 될 상처였다면 바람만 넣고 어찌어찌 굴려서 지렁이 박으러 갔겠지만...


타이어 교체가 아니고선 답이 없는 상황이니 교체를 하러 갑니다. 제 발로 굴러서 들어왔다가, 견인차에 실려 가는 처지네요. 차라리 내가 사는 지역이라면 어느 정비소로 가라고 말이라도 할 수 있는데 타지라 딱히 아는 정비소도 없다는 사실이 애석하기만 다. 지역이라면 크게 신경쓰진 않겠지만 타지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니 말입니다.



일단 각목을 받친 뒤 어느정도 타이어를 들어올려 코란도스포츠 언더리프트 견인차에 몸을 맏깁니다.


대형 4사를 제외하곤 대부분의 손해보험사가 긴급출동서비스의 외주를 주고 있다지만 더케이손해보험의 경우 긴급출동을 마스터자동차에서 담당하고 있더군요. 시골이야 뭐 한 렉카업체가 거의 모든 업체의 긴급출동 오더를 받아 수행한다고 하지만, 조금 큰 대도시만 가더라도 이렇게 지정업체별로 움직이는 출동차량들이 다 있습니다.



신차 출고 약 4개월만에 견인차에 몸을 맏기는 삼각떼.


일단 어느 타이어집이 어느 정비소가 있는지 모르니 가까운 아무곳으로나 가 달라고 합니다.



타이어뱅크로 들어갑니다.


카이스트에서 다리를 건너 유성으로 넘어옵니다. 한국타이어의 티스테이션이나 금호타이어의 타이어프로같이 한 회사 간판을 달은 업소에 들어가지 평소에는 단 한번도 들어가지 않았습니다만, 그런거 따지고 있을 정신도 없으니 일단 아무곳이나 가는곳으로 들어갑니다.


물론 견인차 기사가 뽀찌를 받지는 않겠지만, 미리 알아보고 가지 않은 여기서부터가 큰 잘못이였죠.



이건 뭐 올순정 새차에 전형적인 첫차타는 초보로 본 것인지 두짝을 갈으라 하네요.

주행거리만 좀 있지 살살타서 닳아봐야 겨우 10% 닳은 수준인데 두짝 다 새거 끼우라고 하면 끼우겠습니까?


애초에 초보운전자들이 자주 하는 실수이기도 하니 이제 겨우 첫 차 뽑아서 타는 초보로 보지 않았나 싶습니다. 차 한두대 타본것도 아니고 내차만 지금 몇대째이고 타이어 교체한것만 몇번인데 내 차 타이어 상태 안보고 다녔겠습니까. 한 2~3만km 타고 온 상태여도 새타이어 뒤에 끼우고 뒷타이어 앞에 굴리고 말지 뭐하러 멀쩡한 한짝은 그냥 들고 가겠습니까.


만오천정도 주행하여 어느정도 타이어가 닳았을텐데 핸들이 쏠리니 두짝 다 교체하라고 합니다. 물론 어느정도 닳은 타이어라면 틀렸다고 얘기하진 않겠습니다만, 내가 험하게 타서 파먹은 상태라면 모를까 주행거리만 많을 뿐이지 험하게 타지 않아서 이제 겨우 새 타이어에 찍힌 페인트 지워진 수준입니다.


작업자 두명 중 한명한테 주행거리 많아도 험하게 타지 않아서 그리 닳지도 않았으니 한짝만 갈으라 하니 다른 한사람이 한짝만 작업 못한다고 두짝을 갈으라고 다시 얘기하기에 누구 호구씌우려고 하냐니까 때리려는듯이 달려듭니다.


본인이 전문가인데 왜 본인 말 끊어먹고 어쩌고... 무섭게 달려들데요. 이름을 걸고 영업한다는데 난 이름도 보지 못하고 렉카가 내려주는 타이어가게로 왔을 뿐이죠. 많이 닳지도 않은 타이어를 두짝 교체하게 만드는게 전문가인지 본인 차라면 어떻게 생각할지 궁굼한 부분입니다.


여튼 기분 상하게 한 부분은 사과하고 일단 리프트에서 내려서 다른집으로 갑니다.



뭐 여기도 거리는 얼마 떨어져있지 않지만 똑같은 타이어뱅크입니다.


이쪽 직원들 인상은 아까 그 타이어뱅크보다 그나마 나아보였는데 아까 그 옆집 직원이 저보다도 빠르게 와 있더군요. 우연의 일치인지 이쪽으로 올 줄 알고 온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타이어 두 본을 빌려간다고 가져갑니다. 그러고선 이쪽 점포 직원들한테 다 들리게 타이어 두짝 갈으라고 했다가 호구소리 들었다고 얘기하곤 저한테 잘 수리하고 가라고 합니다.


사실상 걸어서 금방 갈 수 있는 붙어있는 점포이니 사장이 같거나 그렇진 않더라도 무언가가 있겠죠.


한블럭 전 타이어뱅크에서 싸우고 나와 옆집으로 왔음에도 직원들 인상을 보고 그나마 낫겠지 싶었던 신뢰도가 급속도로 하락했으나, 타이어뱅크 아닌곳 찾아 주행도 힘든 상태로 여기저기 돌아다니느니 그냥 교체하기로 합니다.



작업과정을 모두 지켜봅니다.

제 삼각떼에 장착된 타이어는 넥센타이어에서 생산한 225/45R17 사이즈의 Nprize AH8 입니다.


타이어값이 얼마냐 하냐고 물으니 컴퓨터를 들여다 보더니만 그냥 143,000원이라 합니다. 카드를 써도 동일하고, 장착비용도 포함된 금액이라 합니다. 그저 비싸봐야 10만원 조금 넘는 수준으로 생각하고 왔지 이건 뭐 예상금액을 훨씬 상회하고 있으니 그냥 된통 호구새끼 된 기분이네요.



저는 대전의 타이어뱅크에서 넥센타이어 Nprize AH8 225/45R17을 14만3000원에 교체한 특급 병신 호구입니다.

11월에 스파크 15인치 네짝을 장착비 포함 20만원 안쪽으로 맞췄던 제가 이런곳에서 호구를 당하다니요ㅠㅠ


TPMS 센서가 달린 차량이라 구찌 탈착비라던지 공임에 대해 물어보니 그런 부분 없이 이 가격이라 합니다. 타이어값만 얼마인지 따로 붙는 부가공임비는 얼마인지 물어보니 그런거 없이 그가격이라 합니다. 보통은 타이어값은 얼마고 공임비는 얼마다 세분화시켜 알려주곤 하는데 그렇게 알려달라 해도 알려주지도 않고 퉁치려 하니 호구냄새가 풀풀 풍겨오는 가격이지요. 


같은 제품이 무료배송 기준 7만원대 초반이니 장착비를 포함한다 쳐도 10만원 안쪽으로 해결 할 수 있고 사실상 인터넷 가격 기준으로 두 본을 구매하는 가격에 한짝만 갈고 왔습니다. 양심적으로 장사하는 오프라인 타이어가게를 가더라도 최소 3만원 이상은 싸게 달고 왔으리라 생각됩니다. 이 가격이라면 한국타이어의 벤투스 S1 노블을 달 수 있을겁니다.



역대 최악의 하루로 기록된 이 날 역시 고속도로에서 렉카를 타고 넘어가서 QM3의 205/55R17 타이어를 교체했었는데 문자메세지 내용을 확인하니 이 당시 공임을 포함하여 차주에게 청구한 비용이 11만원으로 기록되어 있네요. 어찌된게 지방 중소도시보다 수요도 공급도 많은 대도시가 더 비쌉니다. 그러니 결론은 중간에서 마진을 가져가는 사람이 있다거나 호구당했거나 둘 중 하나죠.



별 문제없이 장착작업은 마무리되었습니다.

다시는 내 인생에서 타이어뱅크 리프트에 차를 띄울 일 없기를..


원체 좋지 못한 소문들이 많은지라 잘 살펴보았습니다만 다행히 별다른 문제는 없었습니다. 19년 10주차. 즉 3월 둘째주에 생산된 이제 겨우 한달 지난 새 타이어가 장착되었습니다. 일단 앞에 놓고 조금 굴려서 조금 닳게 만든 다음 오일교환시 뒤로 빼던지 해야죠.


긴급출동 만족도조사와 타이어뱅크 만족도조사도 죄다 불만으로 처리.


펑크수리,위치교환,휠발란스,공기압점검을 무료로 해준다는 평생무상제공 A/S 보증서라는 이미지를 문자로 받았는데 오늘의 경험으로 두 체인점만 가도 신뢰가 가지 않는다는 답이 선 상태에서 딱히 쓸 일이나 있을지요. 


펑크야 가까운 타이어뱅크 찾아 삼만리 끌고가느니 긴급출동 불러도 무상이고 위치교환도 오일갈면서 해달라고 하면 해주고 휠발란스 어디 해먹어서 핸들이 떨지 않고선 딱히 다시 잡을 일 없고 공기압점검이야 TPMS센서 다 달려있고 주유소나 셀프세차장에서 수시로 해도 되는 일인데 말이죠.



차계부 쓴다는 핑계로 견적서 달라고 하니 그냥 타이어 품목만 적어서 주네요;;;


월요일에 타이어뱅크 고객센터에 전화를 걸어 대체 어떤 기준에서 공임을 포함한 이 가격을 책정하여 받는것인지 직원이 설명을 하지 못하니 대신 설명이라도 해달라 요청 할 생각입니다. 애초에 새 타이어를 교체하게 된 일 자체가 도무지 기분이 좋지 않긴 합니다만, 내 인생에서 다시는 타이어뱅크 가맹점에 차를 띄울 일은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P.S 물론 온라인으로 무료장착이 가능한 타이어를 구매하는것이 가장 저렴하지만, 오프라인으로 가야 한다면 온라인 가격에 +2만원 수준에 장착까지 해주는 따져보면 그리 나쁘지 않은 가격대에 판매하는 타이어집들도 꽤 많습니다. 타이어 교체하러 여기저기 많이 다녀봤지만 그런 업소들만 잘 찾아간건지 이렇게 호갱당한적은 처음이네요. 온라인이 제일 좋지만 그렇지 않으시다면 여러 업소 찾아가서 물어보세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 유성구 어은동 44 | KAIST 본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해먹었으면 아니 과실이라도 있으면 덜 억울하죠.


주차장 주차선에 잘 세워놓고 범퍼가 파손되어 블루핸즈 정비공장에 들어간 이야기는 지난번에 했었습니다.



그동안 쏘나타 렌터카를 타고 일을 보러 다녔지만 서산 한번 다녀온게 전부고..

살고있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안타까운 광경을 하나 더 목격했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6.0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7 16:55:18


삼각떼와 리갈의 지하주차장 내 사거리 사고...


그렇습니다. 불쌍한 삼각떼 하나가 또 파손되었습니다. 남의 일 같지 않더군요. 리갈은 수리비가 차량가액 가까이 나올듯 보이구요. 아반떼보다는 리갈이 선진입으로 보이는데 이 두대의 차량이 현장 보존을 위해 길을 막고 있어 결국 돌아서 출구로 나갔습니다. 뭐 어짜피 사거리라 쌍방이긴 하지만 말이죠. 보험료 올라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휠만 17인치고 할로겐 프로젝션 라이트가 적용된 1.6 스마트초이스로 보이는 모델인데, 그래도 저는 저런 사고를 낸 상황이 아니고 저정도로 아작나지 않은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할 것 같습니다. 


약 27시간만에 차량 수리가 완료되었다는 전화를 받고 블루핸즈로 차를 찾으러 갔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26:29


한눈에 봐도 색차이가 느껴지죠? 귤껍질같이 비춰보이는 오렌지필은 덤

차 뽑은지 불과 한달만에 차량 상태와 관련하여 욕이 나옵니다.


범퍼쪽 컬러가 조금 더 진합니다. 거기에 마치 돔보처럼 보이는 오렌지필은 덤이구요. 칠이 흘러내린 부분도 찾아서 지워달라고 했네요. 다시 해달라고 해봐야 별 차이 없을테니 그냥 타기로 합니다. 이 파란손에 차를 맏긴 제 잘못이죠.


스파크 뒷범퍼는 칠이 흘렀던 부분도 없었고, 그럭저럭 랩핑이 된 상태에서 범퍼만 칠을 했던 상황이라 딱히 조도와 관련하여 확인을 할 판이 없었는데 조도 확인을 할 수 있는 판을 보니 한눈에 차이가 느껴집니다.


단차개판 조색개판인거 전에 한번 우연찮게 봤었지만 괜히 맏긴 기분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26:42


라이트는 신품으로 교체. 부가세 포함 52만8천원짜리 라이트입니다.


크게 느껴지는 수준은 아니지만 새로 교체한 라이트의 조사각이 살짝 밑으로 내려갔습니다. 뭘 바래요.. 수원이나 대전까지 가서 현대 직영 블루핸즈에 넣을 거 아닌이상 주변에 찾아보면 한산해서 차가 들어오기만을 기다리는 공업사들도 많을텐데 차라리 그런 공업사 찾아다가 넣을 걸 그랬습니다.


'빨리 랩핑해야지'라는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25:05


만 하루동안 고생해주었던 LF 렌터카와도 작별을 고합니다.


짐을 옮깁니다. 그래봐야 킥보드나 몇몇 잡동사니 말곤 없지만 말이죠. 나름 준중형차보다 넓고 좋은 중형차고 파란색 컬러가 마음에 들었는데 정확히 하루하고 몇시간 더 타고 반납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3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30:45


칠이 흐른곳을 다시 작업해주면서 매니큐어 통에 도료를 조금 담아서 줬습니다.


새로 조색을 한 페인트일까요. 아니면 남은 페인트가 있어서 그걸 사용했던걸까요. 여튼 잘 보관해 두었다가 돌빵이나 작은 찍힘이 생기면 써먹도록 해야겠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7 | 0.00 EV | 4.3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08 17:31:15


총 견적 863,817원.


왜 차량 모델이 1.6 GDI로 찍혀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그렇습니다. 총 수리비에 하루 렌트비 포함하면 95만원정도가 대물보험으로 처리되었겠지요. 내 돈을 쓰고 하게 된 수리는 아니지만 86만원 수준의 정비를 제공받고 기분이 썩 좋지 않았던 건 처음이네요.


정확히 2019년 1월 4일에 등록된 차량이 2019년 2월 4일에 대물 접수가 들어가 2월 7일에 수리를 맏기고 2월 8일에 차량이 출고가 되었습니다. 등록 한달만에 카히스토리상의 보험처리 사고이력이 하나 생겨버렸네요. 언젠가 차량 판매를 위해 만날 나까마 아저씨를 보여드리기 위해 미리 적어놓습니다. 백만번 갈아도 무사고인 라이트만 교체하고 범퍼만 탈착하여 재도장 했으니 차값이나 감가하지 말아주세요. 어짜피 당신도 무사고로 판매하실 차 아닙니까.


내가 잘못했으면 억울하지나 않지 스파크는 좀 긁어달라고 해도 하나 긁어주지도 박아주지도 않더니 새차 구입해서 주차장에 잘 세워놓으니 한달만에 긁어주고 갑니다. 뭐 그거까지는 백번 이해를 할 수 있다 해도 범퍼도 교환이 아닌 재도장에 클리어는 곰보가 되어있고 색은 안맞고. 씨발...


다시한번 느끼지만 될놈은 뭘 해도 잘 풀리는데 역시 저처럼 안될 놈은 이렇게 끝까지 안풀립니다. 

긍정적으로 살고 싶어도 도저히 긍정적으로 살 수 없는 인생의 나날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끝.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