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기록상 신차 출고 이후 여덟번째 엔진오일 교환입니다.


사실 정비소에서 적어주는 교환주기는 7,000km입니다만, 정비소 권장 주행거리는 넘어선지 좀 지났습니다. 요즘 일도 없고 여러모로 돈이라도 좀 아껴보겠다는 생각에 대략 8,000km를 타고 퇴근하는 길에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그냥 세워놓고 접수만 하면.. 이젠 알아서 끌고 리프트로 가지고 가십니다.


오일은 지난번에 넣었던 오일이 한통 남아있어 그 오일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합니다. 여튼 이제는 접수만 하면 알아서 작업장으로 가지고 가는 형태로 오일을 교체하고 있습니다. 오일 교체 말고도 간혈적으로 후방카메라가 하얗게 보이는 현상이 있어 그 부분도 봐달라고 요청을 드렸습니다.



내포현대서비스 고객대기실에 사람이 많은 모습은 오랜만에 보는 느낌입니다.


웬일로 쇼파와 테이블에 사람이 가득 앉아있더군요. 차는 뭐 그럭저럭 있는 수준인데 사람은 많은 이유가 무엇인지 궁굼합니다만은 여튼 자리가 없어 고객용 컴퓨터 앞에 앉아 기다립니다. 윈도7이 설치된 데스크톱 PC인데, 그마저도 정품인증조차 받지 않아 정품인증 안내 문구가 계속 뜨더군요.


여튼 컴퓨터를 조금 보다가 창 밖을 내다봅니다.



딱히 특별할거 없는 작업. 


항상 그렇듯이 한참을 드레인 방식으로 잔유를 떨어뜨린 뒤 코크를 닫고 리프트를 내린 다음 신유 주입과 함께 오일필터와 에어크리너를 교체해줍니다. 항상 그렇듯이 오늘도 딱히 특별한 일은 없었습니다.


후방카메라 문제는 지정 협력점에 가서 문의하라고 알려주시더군요. 그래서 가서 알아보니 19년 4차 펌웨어에서 간혈적으로 그런 현상이 발생하니 일단 새 업데이트가 나오면 업데이트부터 진행을 해 본 다음에 그런 증상이 계속 나타난다면 오라고 하더군요.



그렇게 엔진오일을 교체하였습니다.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는 이곳에서 구매. 엔진오일만 가지고 와서 교체한 공임은 4만원이네요. 여튼 다음 교환주기는 68,066km입니다. 대략 한달 반에서 두달정도 타고 다시 찾아오겠죠. 여튼 그렇게 엔진오일 교체를 마쳤습니다. 아마 날이 더워지는 여름에 다시 올 것 같은데, 부디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2019년 10월 말. 엘란트라부터 6세대 아반떼의 부분변경 모델인 삼각떼. 더 뉴 아반떼까지. 

현대자동차 준중형 세단 라인업의 30주년을 기념하는 광고가 하나 올라왔습니다.



"포르쉐 : 난 1단으로 달렸어!"


1991년 당시 엘란트라 광고를 그대로 리메이크한 더 뉴 아반떼 광고에는 실제 차량 대신 특수제작된 RC카가 등장했습니다. 물론 91년 당시의 엘란트라 광고에서 포르쉐보다 훨씬 더 빠르게 달리는 엘란트라의 모습을 보고 포르쉐 운전자가 엄지를 날리는데, 이러한 말도 안되는 모습이 웃음거리가 되어 1단으로 달렸다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죠.


물론 리메이크된 광고는 희화화된 요소를 적극 활용하여 유머 코드로 활용했습니다.


이 광고 촬영에 사용된 100만원 상당의 현대자동차 공식 인증 아반떼 RC카는 이벤트를 통해 두명에게 상품으로 하달되었습니다. 여튼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이 귀한 RC카를 직접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어느 평화로운 일요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의 대치동의 한 주차장.


라면박스에 담겨 온 파란색 아반떼 RC카를 처음 만났습니다. 무려 100만원 상당의 제작비가 들어간 물건이라 하고, 무엇보다도 광고의 주인공이 되어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RC카입니다. 이 파란색 삼각떼의 주인 역시 유명 지상파 방송에 다수 출연하였고, 근래에는 한 자동차 회사의 유명 임원을 만나고 온 사람이였습니다.



그 광고에 나왔던 파란색 삼각떼 RC카와 진짜 삼각떼를 나란히 세워봅니다.


1/10 스케일이라 합니다. 삼각떼를 10분의 1로 줄여놓은 사이즈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물론 여러 촬영기술과 특수효과가 가미된 영상에서 보던 모습과는 조금 다릅니다. 3D 프린터로 뽑아낸 삼각떼 바디. 영상에서 월등한 성능으로 고급 스포츠카 따위는 제쳐버리던 모습만큼 깔끔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꽤 높은 퀄리티를 자랑했습니다.



RC카 삼각떼 역시 나름 현대에서 공식적으로 제작한 차량인지라 꽤나 높은 디테일을 자랑합니다.


선명한 현대 엠블렘. 그리고 AVANTE 레터링과 번호판 플레이트의 아반떼 레터링까지. 꽤나 신경 쓴 모습입니다. 물론 후방 리플렉터라던지 섬세한 부분까지 구현되진 않았지만 말이죠. 보면 볼수록 매우 신기했고, 또한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니 같은 삼각떼 오너로써 빠져들었습니다.


물론 RC카인지라 바디에서 올라오는 둥근 봉 비슷한것이 보입니다. 바디 고정용 핀을 꼽아야 바디와 커버가 분리되지 않습니다만, 고정용 핀의 모습은 볼 수 없었습니다.



전면 역시 삼각떼 특유의 직각삼각형 헤드램프와 이등변삼각형 턴시그널 램프.


마름모꼴 그릴과 번호판 아래의 전방 레이더 센서까지 나름 구체적으로 구현되어 있었습니다. 물론 20년형 이후의 신형 삼각떼라면 등급에 상관없이 그릴에 크롬 라인이 들어갑니다만, 그부분까지는 구현되어있지 않았습니다. 그래봐야 제 차와 같은 19년형 삼각떼는 프리미엄 트림이 아닌 이상 그냥 밋밋한 그릴이 적용되니 구형이라 하면 됩니다.



나름 풀옵션입니다.


썬루프의 모습도 보이고, 도어캐치도 크롬입니다. 그릴은 19년형 기준 중하위 트림에 적용되던 그릴인데, 측면은 최고사양인 프리미엄 모델을 기반으로 제작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여튼 삼각떼 RC카를 가지고 온 중학생 친구는 나이는 어렸지만 자동차에 대한 열정만은 어지간한 어른들에 뒤지지 않는 수준이였습니다.


자동차 디자이너를 꿈꾸며 관련 학과가 있는 고등학교에 진학한다고 하더군요. 그 꿈 꼭 이루길 기원합니다.



제 차 역시 파란색이였다면 좋았겠건만.. 주황색 아니 다홍색이라 조금은 아쉽습니다.


흔해빠진 디젤딸딸이 더뉴아반떼 오너의 입장에서 전 세계에 두대밖에 없는 전기모터와 리모콘으로 구동하는 더뉴아반떼와 나란히 세워두고 사진을 촬영한다는 사실이 그저 영광스럽게 느껴지더랍니다. 좀 더 넓고 여유로운 공간에서 보지 못해 아쉬웠지만, 다음을 기약하기로 합니다. 



그저 이상한 차와 장난감 모형을 두고 의미부여를 한다 느낄 수 있겠지만, 소중한 만남이였습니다.


삼각떼와 함께한 1년. 그 1년의 마무리를 10/1 사이즈의 모형 삼각떼와 함께합니다. 제가 제 차를 소중하게 여기고 자부심을 가지는 만큼 삼각떼 RC카의 주인 역시 우주를 다 준다 해도 팔지 않겠다며 소중하게 여기고 귀한 차라는 사실에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평범하지 않은 두 더뉴아반떼의 무병장수를 기원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