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부터 2019년까지.. 벌써 7년째 참석하는 비스토동호회 최대 행사 전국정모.


항상 이 즈음 진행되었던 행사로, 비스토를 타지 않은 기간이 탔던 기간보다 훨씬 더 길어진지는 오래지만 마치 연례행사처럼 자리잡았습니다. 지금은 첫 자동차 동호회라는 애정으로 함께 하고 있습니다.


파국으로 치달았던 2017년에 총회로 대체되었던 일을 제외하고 매년 꾸준히 전국정모가 개최되었습니다. 말 그대로 전국의 회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친목을 도모하는 행사인데, 단종 15년이 넘었고 죄다 수출길에 올라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버린 차량인지라 가면 갈수록 흥행에 힘들어지는 실정입니다.


그럼에도 2017년부터 약 2년동안 총무를 맏아 자금관리와 숙소 선정. 그리고 장을 보는 과정까지도 제 업무였던지라 여러모로 업무의 연장이였습니다.



먼저 대구에 들려 폐교탐방을 마치고 문경으로 향했습니다.


대구 끝자락 칠곡에서 국도 25호선을 타고 상주로, 상주에서 3호선으로 문경의 중심지인 점촌으로 왔습니다. 점촌 홈플러스에서 장을 봅니다. 일찍 내려오신 회원님과 함께 대략적인 먹거리 위주로 구입했네요.


까르푸 시절부터 존재했던 대략 20년 이상 된 홈플러스입니다. 물론 안동이 훨씬 더 크지만 예천과 상주 문경만 놓고 본다면 80년대에 이미 시로 승격되었던 점촌. 문경의 시내인 점촌이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점촌에서 정해진 숙소까지는 약 25km. 점촌을 벗어나 함창 이안 은척 등지의 작은 동네를 거쳐 농암면 소재지에서도 약 7km 떨어진 숙소에 도착했습니다.





숙소에 택배편으로 먼저 도착한 고기.


삼겹살과 목살 4kg 분량. 그리고 양념이 된 돼지껍데기. 대략 8인분을 보고 준비했습니다만, 8인이 배 터지게 먹고도 조금 남았습니다. 명색이 전국정모인데.. 못해도 수십명이 모였던 시기가 있었습니다만, 지금은 그냥 모이는 그 자체만으로도 감사하고 또 감사한 실정입니다.



민박집의 큰 방 두채를 빌렸습니다.


평범한 민박집. 한 방에는 쇼파가, 한 방에는 와이파이 공유기가 있습니다. 취침 인원은 7인. 한 방에 셋 혹은 넷으로 나뉘어 일체의 불편함 없이 매우 쾌적하게 잠을 잤습니다.



SM3는 아니고.. 비스토들이 점점 모이기 시작합니다.


작년만 하더라도 비스토는 겨우 하나 둘 수준이였으나, 올해는 비스토만 다섯대가 모였습니다. 아토스는 없었고 잡차는 저 혼자. 단종 15년차를 맞이하는 비스토라지만, 아직 건재함을 느낍니다.



잠시 손을 거쳤던 옥색 비스토.


주행거리는 조금 많은 수준이지만, 하다못해 앞 휀다와 지지대조차 따지 않은 무빵차입니다. 거기에 하체 부식도 하나 없지요. 벗겨진 천장 칠을 제외하면 매우 뛰어난 상태를 자랑하는 최후기형 비스토입니다.



첫날 비스토 네대. 잡차 한대.


노란차와 흰차는 고인물이고 옥색 비스토 위주로 집중 탐구합니다.



그와중 일찌감치 바베큐 파티를 준비합니다.


주인어르신께서 불을 피워주십니다. 쌈채소와 파채도 준비 완료. 새우도 함께 구워먹습니다.



혹시 김치 좀 얻을 수 있느냐 여쭈어보니 김장김치를 내주시더군요.


정말 먹기 좋은 수준으로 적당히 익었습니다. 여튼 김장김치 한포기로 다음날 아침까지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정작 상은 다 차려놓고 불 앞에 옹기종기 모여서 먹네요.


고인물 셋. 뉴비 넷. 매번 고인물들끼리 함께하는 모임에 고인물보다 뉴페이스가 더 많으니 분위기도 훨씬 더 좋습니다. 새우도 닭이 들어가지 않은 소시지도 삼겹살도 숯불에 노릇노릇 구워집니다.



일찍 시작된 바베큐파티는 상대적으로 일찍 끝났고..


남녀노소 하나되어 찬조품과 경품을 얻어가는 레크레이션 겸 이벤트도 진행했고, 술상은 계속 이어집니다. 맥주를 두어잔 받아 마시고 정신을 차리니 자정에 가까워진 시간. 시끄럽고 후덥지근한 방 대신 옆방에서 조용히 잠을 청했습니다.


사실 처음 몇년은 방에서 제대로 잠을 잘 수 없었습니다. 조금이라도 덥다 느껴지면 잠에 들지 못하는 성향인지라 보일러를 세게 틀어놓은 방을 피해 차에 가서 쪽잠을 잤던게 약 3년. 그 이후로는 찬바람이 들어오는 창문 옆에서 자거나 난방을 거의 하지 않은 방에서 잠을 잤습니다. 다행히 이번에는 매우 편히 잤네요.



아 숙소 얘기를 깜빡했군요.

문경시 농암면에 소재한 해돋이쉼터라는 민박입니다.


비수기임을 감안해도 매우 저렴한 방값과 친절하신 사장님 내외분이 손님을 맞이하는 작은 민박집입니다. 물론 이날 저희 일행 말고도 가족단위의 한팀이 더 왔습니다. 곧 단풍철이니 아마 방이 가득 차지 않을까 싶습니다.





2일차 아침이 시작되었습니다.


새벽에 참가신청글을 남기고 노원구에서 달려오신 회원님까지 비스토만 다섯대. 예상치 못한 성벙입니다. 전날 자정까지 달렸던 회원들도 슬슬 일어나 아침식사를 준비합니다. 그리고 멀리서 달려오신 회원님과 함께 아침식사를 합니다.


2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북 문경시 농암면 내서리 350 | 해돋이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쩌다보니 약 2년째 비스토 아토스 동호회의 총무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말이 총무지 그냥 회비 관리와 스티커 판매와 같은 실무를 처리하는 무보수 봉사직입니다. 


동호회가 활발히 운영된다면 이미 차를 팔은지 5년이 된 저는 한 발 뒤로 물러서 바라보는 상황에 있겠지만, 출시 20년이 넘은 자동차 동호회에 신규회원 유입이 활발하지도 않고요. 2017년 가을에 역대급 사태를 겪고 난 뒤 주축멤버 몇명을 필두로 산소호흡기 붙여서 겨우겨우 끌고 가는 상황입니다.


비스토와 아토스는 그렇지 못하지만 당장 같은 경차인 티코만 보더라도 대한민국 최초의 국민차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어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차종 중 하나입니다. 복원(리스토어)이라 쓰고 빈티지 튜닝카를 만드는 행위에 혈안인 사람들로 넘쳐나고 그로 인해 차값도 천정부지로 뛰었습니다. 거기에 그 사이에서 이익을 보는 사람들도 있죠.


여튼 많은 사람들의 관심 밖에서도 비스토와 아토스는 달리고 있고, 기변을 했어도 그 차를 기억하고 좋아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4월 마지막 주말. 계룡산자락의 한 펜션에서 봄 나들이 모임을 진행했습니다.



32번국도를 타고 공주에서 유성방향으로 진행하다가 우회전. 동학사 방향으로 꺾어 들어갑니다.

 

미리 한 달 전부터 공지를 올려두었습니다만 참석률이 저조한 상황이라 걱정이 많았습니다. 운영진조차도 관심이 없는 느낌이고 여러모로 엄청 큰 방을 잡아놓았는데 회비를 미리 납부하고 숙박을 하고 가겠다는 확정인원은 겨우 세명 네명 수준이니 말이죠. 그동안 그런 생각을 했던 적이 단 한번도 없었는데 진짜 중간에 때려치고 싶었습니다.


동학사 올라가는 길목. 펜션과 식당들로 가득 들어찬 거리를 지나 이틀동안 묵을 숙소를 향해 올라갑니다.



토요일과 일요일을 보냈던 계룡산힐링펜션.

지상 4층 규모의 세련된 빌라 느낌의 건물이 이틀동안 묵을 숙소입니다.


2016년 4월자 로드뷰를 확인하니 건물의 흔적조차 없는것으로 보아 이제 겨우 완공된지 2년정도 지난 건물이더군요. 1층에는 치킨집과 작은 건설회사 사무실이 자리잡고 있었고요. 사실상 신축 건물인지라 그리 많은 사람들의 손을 타지 않아서 말 그대로 힐링이 되는 느낌이더랍니다.




넓습니다. 저녁 늦게까지 모인 인원은 총 여섯명.


두명씩 거실과 각 방에서 넓게 자도 공간이 남더군요. 혹시모를 여성회원의 참가와 적어도 대략 열명정도 모이겠다 싶은 생각에 넓은 방을 잡았는데, 이럴 줄 알았더라면 회비도 아낄겸 조금 좁은 방으로 가는데 말입니다.



펜션 옆 공터 주차장에는 먼저 도착한 비스토와 아토스가 세워져 있었습니다.


검정색 아토스는 보령에서. 흰색 비스토는 수원에서 계룡산을 찾아 넘어왔습니다. 간단히 카페 아래에서 회원님들과 커피를 마시고, 도저히 고기를 사다 굽기에는 인원이 부족하다는 판단 아래에 편의점에서 간단히 마실거리와 술안주정도를 구매한 뒤 저녁식사는 배달음식으로 채우기로 결정합니다.



오랜만에 타는 비스토 조수석.


2002년식 가스 수동입니다. 차주분은 현 카페지기님. 여러번의 기변의 늪에서 살아나온 차량이고, 최근 연료필터 교체로 경이로운 연비와 출력을 자랑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튼 비스토를 타고 나가서 치킨을 주문하고 피자를 주문한 뒤 간단한 술과 음료를 가지고 돌아왔습니다.



7시 맞춰서 치킨 도착. 피자도 곧 도착했습니다.


통상 인원이 10명 가까이 되었더라면 미리 고기를 주문하여 택배로 받아놓았을텐데 그럴만한 인원에 턱없이 부족하니 저녁은 치킨과 피자로 떼웁니다. 저야 치킨을 먹지 않아 치킨 대신 감자튀김만 가져다 먹었습니다만, 감자튀김이 맛나더군요. 이후 감자튀김 한 박스를 더 사오셨고, 남은 감자튀김도 제가 다 처리했습니다.


어느정도 배불리 먹고 이야기도 충분히 나눈 뒤 차량이 세워진 공터로 향했습니다.


지역장님께서 가져오신 엔진오일 첨가제를 손수 넣어주시네요. 상당히 익숙했는데, 예전에 오일마켓에서 받아와서 스파크에 넣어 본 경험이 있었던 제품이였습니다. 저는 그 당시에 연료첨가제처럼 넣어도 된다 해서 연료첨가제처럼 넣어서 사용했었네요.



98년식 아토스를 얼마 전 폐차하시고 신형 모닝(JA)을 가져오신 회원님 차량.


빨간색 아토스에 은박 스티커와 태양열 전지판을 올려두었던 차량. 나름 동호회의 상징과도 같던 차량인데 블로그를 쭉 보셨던 분이라면 기억하실지 모르겠습니다. 불과 며칠 전만 하더라도 잘 타시던 아토스가 결국 도로 위에 오일을 질질 떨어트리고 다니던지라 기변을 결심하셨다고 하네요. 모닝 바이퓨얼 중고차를 생각하고 계셨다지만, 어쩌다보니 겨우 1년 탄 신형모닝 중고차를 가져오게 되셨다고 합니다.



아침이 밝았습니다.


보슬보슬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그래도 비스토와 아토스가 네대나 모였네요. 기념사진을 촬영하기 위해 동학사 방향으로 올라갑니다. 동학사 주차장에서 사진을 촬영한 뒤 다시 대전 시내로 내려가 아점을 먹고 해산하기로 합니다.



여러 각도로 사진을 촬영하고. 인물이 나오는 단체사진 촬영까지 마친 뒤 내려옵니다.


유성을 거쳐 둔산으로. 갈마동으로 내려와서 내동의 한 뷔페식당으로 넘어갑니다.



달리는 사진도 여러장 담아왔습니다.


달리는 사진들은 여기 다 올리기 뭐하니 생략합니다.



대전 내동의 한 한식뷔페 주차장.


주차장에서 잠시 간단한 스티커 부착 DIY를 진행한 뒤 손님을 맞을 준비가 되자마자 식당 안으로 무섭게 들어가 밥을 흡입합니다. 미친듯이 밥을 먹고 약 11시가 넘은 시간에 대전에서 해산합니다. 여러모로 참가자가 매우 저조하여 걱정도 많았던 모임이지만, 인원은 많지 않더라도 걱정을 불식시키듯이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습니다. 


비스토동호회의 다음 모임을 기약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공주시 반포면 학봉리 600-1 | 계룡산힐링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