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오일 교환'에 해당되는 글 22건

반응형

 

통산 18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이번에는 직접 차고에서 엔진오일을 내리려고 하다가 막상 차고 안에 세워둔 차를 빼고 삼각떼를 딱 도크에 집어넣고 보니 오일필터 하우징을 분해하는 27mm 복스가 없더군요. 그래서 그냥 엔진오일과 필터를 가지고 다니다가 마침 들어갈 일이 생긴 내포현대서비스에서 교체했습니다.

 

보통 7,000km를 교체주기로 잡고 교체하는데, 그보다 500km 더 탔습니다.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2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보증수리(헤드램프 교체)+블루기본점검+브레이크액 교체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2020.12.1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1216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내포현대서비스)

2021.02.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215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내포현대서비스

2021.04.10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10409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연료필터 교체

2021.06.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블루기본점검

2021.07.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점심시간에 차를 던져놓고 온다.

점심시간에 차를 던져놓고 일을 보러 갑니다.

다른곳에 세워둔 젠트라를 집에 가져다 놓고 킥보드를 타고 오니 한참 작업이 진행중이더군요.

 

그동안 물어본다고 하고 까먹었던 DCT 클러치 마모량 확인을 부탁하고, 요 근래들어 자꾸 공기압이 빠지는 운전석 앞바퀴도 봐달라고 했습니다. 이제 13만km를 넘겼는데, 냉간 출발시 1단에서 조금 떨리는 증상이 어쩌다 한번 나타나기 시작하더군요. 잔여량은 65% 70%정도 남았다고 합니다.

 

찾다보면 7단 DCT 무상수리 관련된 포스팅을 보면 보증 만료를 앞두고 변속기를 교체해달라고 생떼를 써서 교체했다고 혹은 보증기간 내 두번이고 세번이고 바꿨다고 자랑스럽게 쓰신 분들도 계시지만, 작년에도 80% 후반대의 마모율을 보였기에 마땅히 신경쓰지 않고 다녔습니다.

 

변속이 안될정도로 클러치를 태우려면 20만km 가까이 타야 된다는 얘기겠지요.

 

잘 타다가 그즈음에 싹 고치면 될겁니다. 수리 관련 게시물을 찾아보면 10만 언저리에서 수리하는 경우가 종종 보입니다만, 병적으로 관리하는 분들도 제 주행거리 수준이면 잘 타야 70~75%정도의 마모율을 보이는듯 하네요. 문제 많은 변속기이긴 하지만 그렇다고 아주 못써먹을 하자품은 아닌 느낌입니다.

 

리프트에 올라갔다.

차는 리프트에 올라가 있습니다.

 

엔진오일 교체작업은 제가 오기 전 다 끝나서 보지 못했고, 펑크를 찾았다고 보여주더군요. 공기압을 60 이상으로 채운 뒤 분무기로 워셔액을 뿌리니 바람이 새는 자리를 찾았다고 합니다. 그동안 긴급출동을 불러도 멀쩡하다고 제대로 찾아내지 못했고, 공기압을 채워두면 처음에는 보름. 이후에는 일주일이면 공기압 경고등이 들어오곤 했습니다.

 

그렇게 하나를 찾아 지렁이를 박았고 또 하나를 찾았다고 지렁이를 무려 두개나 박았습니다. 이전에도 그랬듯 지렁이를 박은 자리가 마모된다면 지렁이도 같이 닳아서 그 자리로 공기압이 계속 빠지겠지요. 차라리 그쯤가서는 타이어 교체를 고려하던지 해야겠습니다.

 

결제완료

지렁이값은 추가를 안한건지 26,000원만 결제하고 왔습니다.

 

그동안은 엔진오일만 구입해서 갔는데, 이번에 엔진오일을 구입한 쇼핑몰에서 판매하는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는 블루핸즈에서 판매하는 가격과 동일하더군요. 그래서 내내 배송비 들여 구입하는 김에 자가교체를 하겠다며 같이 구입했었습니다.

 

대략적으로 엔진오일과 소모품을 블루핸즈에서 구입하여 교체하는 비용보다 인터넷으로 부품을 구입한 뒤 공임만 주고 교체하는 방법이 대략 1만원정도 절약됩니다. 공임나라처럼 저렴한 공임으로 홍보하는 카센터를 찾아가면 이보다 5~6000원정도 더 절감이 가능하겠죠.

 

다음에는 14만km 즈음에서 교체하겠네.

다음에는 14만km에 임박해서 교체하겠군요.

 

확실히 7000km 타고 와서는 내내 같은 엔진오일인지라 엔진오일을 교체했다는 느낌이 그닥 없었습니다만, 그보다 500km 이상 더 타고 와서 교체하니 엔진오일을 교체했다는 느낌이 확 오네요. 그리고 평소 배부해주던 스티커와 동일한데 왜 전화번호를 수정테이프로 가렸는지 알고싶어 수정테이프를 긁어봤습니다. 

 

광주 운남점 스티커다.

졸지에 광주까지 가서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온 사람이 된 느낌입니다.

 

아마 이런 스티커를 제작하는 업체에서 샘플용으로 놓고 간 물건일겁니다. 그래서 200km 이상 떨어진 광주 운남점의 스티커가 이곳에 있겠죠. 이왕 지운김에 광주에서 교체했다고 생각하고 앞유리에 붙여놓았습니다. 다음 교체는 10월 말 혹은 11월 초로 예상되네요. 그때까지 무탈히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번호판만 좋은 똥차. 빨간 마티즈 이야기입니다.


생각해보니 가져온지 얼추 3개월 가까이 지났지만, 단 한번도 정비소에 가지 않았더군요. 막상 가져오면서 당장 손을 봐야겠다 싶었던 부분도 없었고, 엔진오일조차도 교체한지 얼마 지나지 않았다 하며 색도 점도도 괜찮았기에 그냥저냥 타고 다녔습니다.


여튼 19만km가 조금 넘은 시점에서 차량을 인수했는데, 당시 기준으로 엔진오일을 교환하고 대략 1000km정도 탔다고 하더군요. 뭐 여튼 별 생각 없이 타던 와중 적산거리 194,000km를 넘겼습니다. 제 예상보다도 많이 타고 돌아다녔더군요. 뭐 여튼 오일도 찍어보니 점도는 아직 살아있지만, 색이 검게 변해버려 교체하기로 합니다.



길을 지나가다 작은 카센터에 마티즈를 맏기기로 합니다.


뭐 흔해빠진 마티즈야 수입차처럼 특정 장비가 있어야 정비가 가능한 차량도 아니고 엔진오일 교체가 어려운 작업도 아닐뿐더러 어딜 가도 별 부담 수리하는 차량이니 한가한 카센터 아무곳이나 들어가면 됩니다.



신용부분정비공업사라는 작은 카센터에 들어왔습니다.


사실상 이 마티즈는 서산을 본거지로 타고 있기에 서산에서 정비를 받기로 합니다. 서산 터미널로 들어가는 길목에 있는 작은 카센터입니다. 여튼 엔진오일을 갈아달라 하고 차량을 리프트 위에 올렸습니다.



어짜피 번호를 가리나 놔두나 별 의미 없는 차량이니 그냥 공개하기로 합니다.


구매 이후 처음으로 정비소에 들어왔습니다. 하체 상태도 사실상 처음 보는 상황에 직면하게 되었네요. 먼저 에어크리너부터 탈거했습니다. 올뉴마티즈용과 비슷하게 생겼으나 올뉴마티즈용이 미세하게 조금 더 크더군요. 여튼 싼걸로 갈아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이 카센터에는 갈대색 각그랜저가 항상 세워져 있습니다.


사장님 자가용인데 87년형 2.0 수동모델이라고 하네요. 여튼 초기형 모델에 한해 적용되었던 미쓰비시 데보니어와 동일한 일자데루등과 빨간 내장재 그리고 빨간 시트가 제치로 적용되었던 차량입니다. 일자데루등은 부분변경 이후에도 구하기 매우 어려워 파손시 강제로 신형개조를 당하곤 했던 부품이지만, 그래도 온전히 살아있네요.


여튼 이 각그랜저는 올드카 목격담을 통해 따로 보여드리기로 하겠습니다.



차체를 들어올려 먼저 오일필터부터 탈거합니다.


오일필터를 탈거하며 나온 폐유가 깡통으로 모입니다. 리프트도 공압으로 움직이는 오래된 제품이고 어지간한 카센터에 오일받이라 불리는 드레인탱크가 하나쯤은 있습니다만 전통적인 방식으로 정비를 하고 계셨습니다. 건물은 새 건물인데 알고보니 원래 오래된 건물이 있었고 새 건물을 올렸을 뿐 그 자리에서 오랜세월 영업하고 계신 상태더군요.


뭐 폐유를 어디에 받던 그게 무슨상관입니까. 걍 잘 받아서 폐유수거통에 넣으면 그만이죠.



마저 드레인 코크를 풀어 폐유를 배출합니다.

폐유를 배출하면서 사장님은 건너편 다른 카센터에 에어클리너를 빌리러 가셨습니다.


대략 4~5000km 주행한 마티즈의 엔진오일 색상은 매우 더럽습니다. 그도 그렇것이 더운 여름에 대기하면서 에어컨을 켜놓고 공회전을 했던 시간만 따져도 꽤 될겁니다. 디젤차 엔진오일 수준의 탁도를 자랑하고 있는지라 조금 더 빨리 교체하러 올 걸 그랬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잔유가 더이상 흘러내리지 않게 된지 조금 더 지났을 즈음 사장님께서 돌아오셨네요.



싼 오일로 교체를 해달라 하니 GS칼텍스의 KIXX G 5W30을 가지고 나오셨습니다.


말 그대로 인터넷 가격 기준 4리터에 6000원정도 하는 제품입니다. 뭐 배송비를 포함하면 9000원정도 하는 제품입니다. 아무렴 어때요. 업무용 차에 비싼 엔진오일은 사치라 여겨집니다. 내내 광유라고 부르는 엔진오일이라 해도 국산 엔진오일의 수준은 나름 세계 최상위권인지라 교체주기를 짧게 잡고 타고 다니기에는 괜찮습니다.



신유를 주입합니다. 페트병을 잘라 만든 깔대기가 이용됩니다.


예전에 참 많이 보았던 조합이고 지금도 1년에 한번쯤은 봅니다만, 여기서 오랜만에 보는 느낌이네요. 뭐 화려하고 깔끔하고 지어진지 얼마 안된 정비소를 찾아가는 것도 괜찮지만 오래된 장비와 생활 속 다른 용도로 사용되던 물품을 활용하는 정비소를 찾아가는것도 나름 재미납니다.



우측 전륜 캘리퍼가 고착이 되었네요. 리프트에 올리고 바퀴를 돌려보니 돌아가지 않습니다.

다행히 스테프 부식 말고 별다른 하체 부식도 없네요. 공기압을 조금 보충하고 출고합니다.


전차주가 자신이 교체하려고 구입했다던 디스크는 가지고 있습니다. 디스크도 다 쩔어있고 캘리퍼도 고착이 된 상태라 하니 조만간 시간 여유가 생기면 다시 와서 마저 고쳐서 타고 다녀야겠네요. 그렇게 3만 5천원을 결제하고 차량을 리프트에서 내립니다.



주행거리 기록용. 194,007km


대략 19.8만 ~ 19.9만km 즈음에 엔진오일을 교체하면 되겠지요. 아마 올 연말까지의 3개월은 종전 3개월만큼 그리 많이 타지는 않을겁니다. 잘 타봐야 절반정도 타려나요? 여튼 종전에 어떤 오일을 사용했는지 몰라도 새 엔진오일이 조금 묵직하게 느껴지네요. 최소한의 비용으로 무탈히 버텨보도록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