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은 그간 짧게 지나쳤던 차량들의 사진을 모아 왔습니다.

 

인천에서 목격했던 현대정공의 싼타모 휘발유 모델과 서해안고속도로 팔곡터널 부근에서 목격했던 99년식 대우자동차 누비라 2의 사진을 가지고 왔습니다. 둘 다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고, 2004년 1월 본격적으로 전국번호판이 도입되며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차량들도 차령이 최소 만 20년에 도래함에 따라 이젠 차종과 연식에 상관없이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차량들을 사진으로 남겨놓고 있습니다.

 

먼저 인천 송도 부근에서 목격한 자주색 싼타모 가솔린 차량입니다.

 

1996 HYUNDAI SANTAMO 203S

96년 2월 최초등록. 인천 승합 번호판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초보운전 문구가 붙어있네요.

 

현대정공은 갤로퍼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에 이어 당시 미쓰비시의 MPV인 샤리오를 기반으로 싼타모를 95년 12월에 출시합니다. 이 차량은 96년 2월에 등록되었으니 초기형 모델이라 할 수 있겠죠. 당시만 하더라도 가솔린 모델만 판매되던 싼타모였고 예상만큼 큰 인기를 끌지 못했습니다만, 이후 LPG 모델의 등장으로 판매량이 획기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여튼 싼타모라 하면 대부분 가스차고, 그 가스차들 마저 거의 수출길 혹은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졌는데 이렇게 간간히 생존중인 싼타모들. 특초기형에만 잠깐 존재했던 가솔린 싼타모들도 아주 가끔 보이긴 합니다.

 

특히 이 차량은 96년 두 자리 지역번호판이 발급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받았던 '가'에 1천 번대 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습니다. 27년 가까운 세월을 한 주인과 함께 번호판 변경 없이 달리면서 가족의 운전연습용 차량으로 운용되고 있었습니다.

 

 

[목격] 현대 싼타모(2000 HYUNDAI SANTAMO)

2000년대 이후 차량들은 잘 다루지 않지만, 며칠 전 고속도로에서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우수한 상태의 싼타모를 목격하여 간단히 사진으로 남겨보았습니다. 95년 연말 출시되어 2002년까지 판매되

www.tisdory.com

 

이전에 고속도로에서 봤던 싼타모 역시 인천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죠. 물론 다른 지역에도 싼타모가 생존해 있겠지만, 우연의 일치인지 근래 목격한 싼타모들은 죄다 인천 차량이네요. 불과 10여 년 전만 하더라도 저렴하게 막 굴리는 가스차 취급이던 싼타모가 요즘은 차박열풍과 함께 준 올드카 취급으로 꽤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다시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는 얘기겠지요.

 

돈도 많아서 고급 수입차를 타면서 저 뒤가 아닌 만만해 보이는 거지 도태한남충의 생계형 대우트럭 앞으로 쳐 끼려는 약아빠진 인간들은 필사적으로 방어하지만, 이런 오래된 차는 방향지시등만 잘 켜면 공간을 내서라도 무조건 끼워줍니다. 그래서 초보운전이 붙은 싼타모를 앞에 끼워주고 짧은 시간이나마 이렇게 구경을 할 수 있었네요. 송도에서 앞으로도 주인과 함께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1999 DAEWOO NUBIRA II 1.5 DOHC

다음은 서해안고속도로에서 목격한 대우 누비라 2입니다.

 

파워노믹스라는 캐치프라이즈를 내걸고 출시되었던 누비라 2는 누비라의 부분변경 모델로 99년 3월 출시되었습니다. 이 차량 역시 99년 6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이니 초기 물량이라 보면 되겠죠. 기존 누비라의 특색 없던 디자인에서 21세기 느낌의 세련된 디자인으로 풀체인지급 부분변경을 거쳤고, 당시 아반떼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광고는 아직까지도 회자되고 있습니다.

 

 

[목격] 2000 대우자동차 누비라 2 (DAEWOO NUBIRA II)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지난 연휴에 서해안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 만났던 누비라 2입니다. 대우자동차 군산공장에서 생산되었던 대우의 준중형차 모델 누비라의 부분변경 모델로, GM이 인수한

www.tisdory.com

 

폐차장행, 2002 대우자동차 누비라2. (2002 DAEWOO Nubira II)

누비라. 폐차장으로 가는 오더에 누비라가 찍혀있길래 가 보니 진짜 누비라가 있었습니다. 한때는 지금의 라세티가 죄다 중동으로 수출길에 오르듯 웬만해서는 다 수출길에 오르던 차량입니다

www.tisdory.com

 

최근에도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뤘던 차량이지요. 둘 다 00년, 02년 차량이니 이 누비라들보다 훨씬 먼저 출고된 차량입니다.

 

1999 DAEWOO NUBIRA II 1.5 DOHC

99년 6월 최초등록. 서울 53. 송파구에서 발급된 지역번호판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여기저기 긁힌 부분이 큼지막하게 보이는지라 상태는 그럭저럭입니다만, 육안상 부식은 보이지 않네요. 만 24세를 바라보는 나이에 노익장을 과시하며 요즘차들과 대등하게 달리고 있었습니다. 근데 이거 자세히 살펴보니 최고사양이네요. 보조제동등이 기본 적용되는 프리미엄 트림에, 30만원짜리 15인치 알루미늄 휠 옵션까지 적용되었습니다. 추가적으로 에어백을 비롯하여 다른 옵션이 적용되었는지 여부는 파악이 불가하지만, 육안상의 모습만으로 판단해도 최고사양인 프리미엄 트림에 알루미늄 휠 옵션을 넣은 차량은 맞습니다.

 

1999 DAEWOO NUBIRA II 1.5 DOHC

서울의 부촌 송파구에서 차생을 보내며 힘차게 지방으로 내려가던 누비라도 그렇게 멀어져 갑니다.

 

24년의 세월동안 현대차를 이겨보겠다며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오던 대우자동차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고, 야심 차게 누비라를 만들던 군산의 공장 역시 증손자뻘 되는 차량을 얼마 만들지 못하고 결국 문을 닫았습니다. 좋은 주인을 만나 아직도 이 땅을 누비는 누비라지만, 감정이 있다면 작금의 현실을 매우 안타깝게 느끼고 있을 겁니다. 쉐슬람들은 대우를 부정하고, 생산되었던 공장마저 사라졌지만 좋은 주인과 함께 앞으로도 대한민국을 누벼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당진의 한 주유소에서 목격한 구형 그레이스. 각-그레이스입니다. 당시 미쓰비시와의 기술제휴로 도입된 차량들이 죄다 각이 살아있어 구형 차량을 부를 때 '각'이라는 표현을 하기도 하죠. 이후 93년 뉴-그레이스로 부분변경을 거치며 각진 외관은 일부 유선형 디자인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약 3년 전 예산의 한 골목길에서 목격했던 각 그레이스 6밴 이후 정말 오랜만에 목격했습니다.

1992 현대 그레이스 6밴 (HYUNDAI GRACE 6 VAN M/T)

그레이스는 신군부 시절 정권에 의해 단종되었던 HD1000 승합차의 계보를 잇는 현대의 원박스형 승합차입니다. 당시 기술제휴 관계에 있었던 미쓰비시의 미니밴인 델리카 3세대 모델을 들여와 198

www.tisdory.com


이 차량은 2020년 폐차되었고, 현재 저 자리는 체어맨이 지키고 있습니다. 전면부는 신형으로 개조된 이 차량 이후 정말 오랜만에 실물 각그레이스를 볼 수 있었습니다. 차량에 대한 대략적인 설명은 이전 포스팅을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주유중인 각 그레이스

주유소에 붙어있는 세차장에 세차를 하기 위해 방문했다가 그레이스를 목격했습니다.
이 차량은 91년 4월에 등록된 차량이네요.

86년 12월 출시 이후 93년 부분변경 모델 출시 전까지 판매되었던 전기형 차량입니다. 중간에 헤드램프가 2등식에서 4등식으로 변화하기도 했지만, 전기형 차량의 전반적인 형태는 동일합니다. 어디서 왔는지는 몰라도 이 동네 차량은 아닌 느낌이고, 목적지로 가기 위해 주유를 하고 있던 모습입니다.

문콕처럼 찍힌 부분들이 존재하지만, 전반적인 상태는 완벽에 가까웠습니다.

그대로 살아있는 출고 바코드와 깔끔한 차체

출고 바코드도 그대로 살아있고, 휠캡도 온전히 붙어있습니다.

약간 변색된 부분도 존재합니다만, 그래도 거의 신차에 준하는 상태입니다. 지금의 미니밴과 비슷한 포지션을 지닌 9인승 모델이지만 승합차의 특성상 상용으로 굴리는 경우가 많아 상태가 온전한 차량을 찾기도 어렵고 당연하게도 대부분 수출길에 올라 국내에선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차량데 이런 상태로 30년 넘는 세월을 버텨왔다는 그 사실이 정말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그레이스

뒷유리 좌측 상단에 붙어있는 스티커가 변색 없이 남아있습니다.

분명 지하주차장에서 관리된 차량으로 보입니다. 그러고 보니 이 차량 뭔가 익숙하다 싶었는데, 지난해 꽤 비싼 가격에 중고차 매물로 등장했던 차량이더군요. 당시 기준으로도 7,537km라는 거짓말 수준의 주행거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큰 충격을 선사했는데, 그 차량을 누군가 인수하여 타고 다니는 모습으로 보입니다. 매물로 나왔던 당시와 달라진 부분은 차량 내부에 커튼이 생겼다는 점 말곤 없습니다.

당시 중고차 매물로 나왔던 이미지를 구해왔습니다. 아래 '더보기' 버튼을 클릭하시면 볼 수 있습니다.

주유 후 떠나는 그레이스

주유 후 그레이스가 목적지를 향해 떠나고 있습니다.

특유의 탈탈거리는 엔진소리를 내며 어디론가 떠나고 있습니다. 저감장치조차 없는 5등급 노후 경유차라 주행에 제약도 많기도 하고, 정말 신차나 별 차이가 없는 적산거리를 보존하기 위해 제가 차주라 하더라도 시동이나 걸어주지 정말 가끔 타고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목적지가 어딘지는 몰라도 분명 보존되는 장소 역시 지하주차장이나 개인 차고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잘 가 그레이스.

그렇게 그레이스가 시야에서 사라졌습니다.

꽤 비싼 가격에 매물로 올라왔음에도 판매되었다는 얘기는 가치를 아는 좋은 주인을 만났다고 볼 수 있겠지요. 그런 좋은 주인을 만났으니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아 앞으로도 폐차 걱정 없이 잘 보존되리라 생각합니다. 국내에 잔존한 개체도 100대 미만이고, 이보다 더 뛰어난 상태의 각그레이스는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각그레이스 자체가 보기 귀해졌지만, 또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