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카'에 해당되는 글 134건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예산군 외곽 한 밭에 버려진 블루버드 버스입니다. 아마 어떤 목적으로 사용되었는지 불분명해도 특수목적으로 제작되어 사용되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차량번호도 차량이 어디서 사용되었는지 추정 할 수 있는 단서도 없어 그저 추측만 할 뿐이죠.

 

블루버드(BLUEBIRD)는 미국의 버스 제조업체로, 파란 바탕에 제비 모양의 로고를 사용하며 스쿨버스나 특수 목적으로 제작된 버스를 주력으로 판매하고 있습니다. 중국산 버스는 줄기차게 들어와도 근 수십년 내 미국산 버스가 사용되는 모습을 근 수십년 내 보기 어려웠던 대한민국에서는 상당히 생소하게 느껴질만한 브랜드입니다.

 

밭 한복판에 버려진 버스.

길을 지나던 도중 버려진 버스의 모습을 보고 잠시 가던 길을 멈췄습니다.

 

앞 범퍼는 떨어져 나갔고, 차량 천장 위에는 가정용 에어컨 실외기가 보입니다. 어떤 목적으로 사용했는지 파악하기도 어렵고, 누가 왜 이곳에 가져다 놓았는지도 알 수 없었습니다.

 

용도를 확인하기도 어렵다.

과연 어떤 목적으로 사용했는지 용도를 확인할만한 단서도 찾을 수 없었습니다.

 

다만 인터넷상에서 수집 할 수 있었던 자료는 약 10년 전 촬영된 비슷한 모델의 방송중계차의 사진들 말곤 없습니다. 그 차량들은 구동축이 두개인데, 이 차량은 일반적인 형태라 같은 차량은 아니지만, 해당 차량들과 구조가 비슷하기에 이 차량 역시 방송중계차로 사용되지 않았나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오픈 갤러리 - USA 블루버드 고속버스 (중계차로 활약)

 

www.missdica.com

 

CH4TV 중계차

CAMERA / Ikegami 399W 4대                 Ikegami 399P 4대

blog.daum.net

 

채널포티브이라는 영상제작업체에서 운용했던 차량의 사진이 남아있습니다. SBS 로고가 있는 차량 역시 채널포티브이의 로고가 함께 있는것으로 보아 두 차량이 동일한 차량으로 생각되네요.

 

알 수 없는 이유로 버려져 있다.

우측으로는 사람이 드나드는 문이 존재하는데, 운전석 도어 말곤 없네요.

 

그냥 블루버드 로고가 박혀있어 미국 블루버드에서 생산했던 버스라는 사실만 알 수 있지, 정확한 모델명이나 사용 목적 그리고 왜 이곳에 방치되어 있는지 그 어느것도 알 수 없었습니다. 미국에서 태어나서 대한민국 시골 밭구석에 방치되어 있으리라고 생각이나 했을까요.

 

핸들은 노끈으로 묶여있다.

핸들은 노끈으로 묶여있었고, 차량 내부엔 잡동사니가 가득했습니다.

 

어떤 목적일지는 몰라도, 차생의 말년을 한적한 밭에서 보내고 있으니 참 안타깝게 느껴집니다. 해당 차량의 모델명이나 이전에 사용했던 목적에 대해 알고 계신 분이 계시다면 댓글 꼭 남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올드카 목격담에 넣기도 참 애매하고..

경이로운 차량 만나서 감탄했던 이야기인데 그냥 써봅니다.

 

지난 주말 업계에서 손에 꼽을 정도로 유명하신 분을 친구와 함께 만나고 왔습니다. 이전에도 종종 뵈었스니다만, 이번에는 실물로는 처음 보는 차량을 타고 오셨네요. 91년식 엑셀(X2) GLS 3도어 수동입니다. 다른 차량들도 소중하게 아끼고 계시지만, 특히 이 차량은 지하주차장에 애지중지 모셔두고 날 좋을때만 타고 다니신다고 하시네요.

 

여튼 귀한 엑셀 3도어를 실물로 보게 되었습니다.

 

90년대 주차장

마치 90년대 주차장 느낌입니다.

 

91년식 차량과 96년식 차량 두대가 주차되어 있습니다. 좌측 갤로퍼는 울산 지역번호판을, 나머지 두대는 흰색 전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습니다. 둘 다 지역번호판이라면 진짜 90년대라고 해도 믿겠습니다만, 발급 당시에는 바보번호판 소리를 들었지만, 십수년이 지난 지금 시점에서는 나름 유지하려는 사람들도 생겨난 녹색 전국번호판도 아니고 흰색 전국번호판이라 아쉽게만 느껴집니다.

 

90년대 주차장 - 2

녹색 빨간색 은색. 컬러도 다양합니다.

 

이제 막 만 30년이 넘어간 빨간 엑셀과 계란 한 판을 향해 뒤따라 늙어가는 두 차량들. 21세기가 시작된지 20년 이상 흘렀음에도 순정 본연의 모습을 최대한 유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국산차의 성능과 내구성이 비약적으로 발전했던 21세기 차량들도 슬슬 차령 20년이 넘어가고 있고, 저렴한 가격에 원활한 부품수급으로 상대적으로 유지가 쉬운 영타이머 올드카에 대한 관심도 많아졌습니다. 그만큼 대놓고 차익을 보려는 사람들이나 그저 오래된 차 탄다고 유세떠는 사람들. 인스타용 사진이나 찍어 올리고 질리면 차익을 노리며 팔아버리고 나가는 관종들도 늘어나긴 했지만, 예전같으면 똥차 취급 당할 차량들의 가치를 알아보는 사람들이 늘어났다는 사실만큼은 분명합니다.

 

엑셀 구경

귀한 빨간색 3도어 엑셀 구경이나 해 봅시다.

 

같은 3도어인 뉴엑셀 밴모델은 아주 가끔 보입니다만, 구형 엑셀 3도어 승용모델은 어릴적에도 언제 봤었는지 정확히 기억나지 않습니다. 깡통휠과 특유의 휠커버도 준수하게 보존되어 있으며, 차체의 대부분이 순정 출고칠이고 문콕이나 살짝 긁힌 자국들은 존재합니다만 전반적으로는 매우 준수한 상태입니다.

 

마치 두부집 차를 연상시킨다.

엑셀(X2) 특유의 테일램프가 인상적이다.

 

마치 두부 썰듯이 반듯하게 나뉘어있는 특유의 테일램프와 작은 스포일러가 인상적입니다. 물론 세단모델도 비슷한 테일램프가 적용되었고, 뉴엑셀 차주들이 이 구형 램프를 달기도 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도 신품 재고가 잡힌다고 하네요. 이런거 보면 오래된 차량일수록 현대차를 구입하는게 답이긴 합니다.

 

사이드 몰딩에는 작은 철판이 들어가 있다.

보면 볼수록 경이롭습니다.

 

감탄사를 자아내며 이리 살펴보고 저리 살펴봅니다. 확실히 옛날차라 그런지 하체 방청 및 방음을 위한 부품은 거의 없었다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거기에 특이하게 느껴졌던 부분으로, 사이드 몰딩에 얇은 철판이 들어가 있네요. 그래서 몰딩 끝부분이 살짝 부식되어 올라오기도 합니다.

 

깔끔한 엔진룸

생각보다 넓고 깔끔한 엔진룸입니다.

 

현대 영문 로고 오일캡. 흡기 부품에는 럭키화학 로고가 찍혀있습니다. 나름대로 독자개발했던 차량이라 하더라도 미쓰비시의 흔적들이 곳곳에서 보입니다. 불과 20여년 사이에 현대는 손에 꼽는 글로벌 일류 브랜드로 도약했고, 미쓰비시는 사실상 르노-닛산 얼라이언스에 인수되어 다시 재기를 노리고 있습니다. 잠시나마 경이로운 상태로 유지된 귀한 차량을 구경해서 영광스러웠고, 다음에도 좋은 모습으로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젠트라 3도어도 한 10년 이상 더 놔두면 이 취급 받을 수 있으려나...?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