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그동안 잠시 보고 지나쳤던 차량들의 사진을 모아봤습니다.

 

올드카 목격담에 올라오기는 뭐한 년식인 2001년 등록된 차량이지만, 그래도 요즘은 꽤 보기 힘들어진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이너스티와 근래 주인이 바꼈다고 들었던 알토개조 티코입니다. 두대 다 짧게 보고 지나갔던 차량인지라 몰아서 간단히 포스팅으로 남겨보기로 합시다.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이너스티

신호대기중 마주쳤던 '충남45'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다이너스티입니다.

 

'충남45'는 당진. '라'는 2001년 발급되었던 대역입니다. 역시 01년식. 1인신조 차량이네요. 사실상 녹색 전국번호판도 보기 어려워진 시점에서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차량을 보는 일도 꽤 어려워졌습니다. 대략 5~6년 전만 하더라도 그럭저럭 보이던 구형도 아니고 2003년까지 발급된 두자리 전국번호판도 세월이 흐르니 점점 사라지더군요.

 

차량 상태도 깔끔했고, 번호판 상태도 깔끔했습니다. 비록 가는 방향이 달라 자세히 보진 못했지만 지역번호판과 함께 오랜 세월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알토 웍스(ALTO WORKS) 아니 티코

다음은 CL11 알토 웍스(ALTO WORKS) 스타일로 개조된 티코입니다.

 

이 차 모임에서 보고 정말 오랜만에 보네요. 대구에 계셨던 차주분이 만들어서 꽤 오래 타고 다니시다가 올해 초에 매각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거기서 또 다른곳으로 팔려갔다더니 서산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목격했습니다. 물론 검사를 위해서는 모두 원상복구를 해야만 하고, 개성있는 외관과는 달리 관리가 꽤 까다롭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일본에서 3세대 알토 웍스의 범퍼와 휀다 앞판넬 본넷을 들여와 알토개조를 하고 다니는 차량들이 몇 있습니다. 거기에 계기판도 RPM이 적용된 알토용으로 바꿔주고요. 그러한 알토 킷트가 중고 매물로 올라오는 일도 종종 있었고 저 역시 마음같아서는 고성능 알토 코스프레를 하고 다니고 싶었습니다만, 현실적으로 어려워서 그냥 꿈만 꿨었지요.

 

알토용 바디킷과 범퍼. 스포일러. 중국산 클리어타입 테일램프.

티코입니다만, 티코처럼 보이지 않는 그런 티코입니다.

 

사실 알토 웍스는 3도어 모델만 생산되었지만 사이드 바디킷과 범퍼. 그리고 스포일러까지 달려있으니 인상이 달라져 티코지만 티코처럼 보이지 않지요. 한때 공동구매까지 했었던 중국산 클리어타입 테일램프도 잘 부착되어 있습니다. 차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보면 진짜 알토라고 생각하고 속을법한 비주얼입니다.

 

꽤 공들여서 만들었고 꽤 오래 타셨던 차량인데, 짧은 시기에 주인이 여러차례 바뀌었다는 소식을 들으니 괜시리 걱정되긴 합니다만 그래도 새 주인 만나서 예상치 못한 주차장에서 이 차량을 목격했네요. 애초에 관리도 잘 됐던 차량이고 상태도 좋으니 부디 오랜 세월 새 주인과 함께 잘 달려줬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ㅇㅇ 2021.10.09 0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으으.. 저 티코 사진으로 봐서 그렇지 실제로 보면 간지 터지지요 ㅎㅎ 서산 저 동네 사는 사람인데, 저도 보고 알토 직수입인줄 알았네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서울 뚝섬 근처에서 목격했던 96년 7월에 등록된 97년형 뉴그랜저 2.0입니다.

 

한국에서는 2세대 그랜저, 일본에서는 3세대 데보니아로 파생모델인 다이너스티는 2005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약 10년 전만 하더라도 그럭저럭 보이던 차량인데 지금은 매우 보기 어려워졌습니다. 1세대 그랜저가 나름 각진 외관에 비싼 가격에 거래되고 있습니다만, 2세대 그랜저는 그만큼 빛을 보지 못해 아쉽게만 느껴집니다. 

 

이전에도 많이 목격했었죠. 오늘은 그동안 흔히 봤었던 어두운 계통의 차량이 아닌 밝은 은색 계통의 차량입니다. 뉴그랜저에 적용된 은색 비슷한 컬러만 해도 여러종이라 정확히 어떤 컬러가 적용된 차량인지는 알 수 없네요.

 

 

1993 현대자동차 뉴그랜저 3.0 (1993 HYUNDAI NEW GRANDEUR 3.0)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보령(대천)의 신도심인 명천동 일대에서 목격한 뉴그랜저 3.0입니다. 경기37. 경기도 부천시에서 발급된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었는데, 목격 된 곳은 충청남도 보령

www.tisdory.com

 

1997 현대 뉴그랜저, 1994 쌍용자동차 코란도 롱바디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짧막하게 보고 지나가 사진이 몇장 없는 차량 두대를 모아봤습니다. 당진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목격했던 97년식 뉴그랜저 2.0과 홍성 광천읍에서 목격했던 구형

www.tisdory.com

 

1996 HYUNDAI NEW GRANDEUR

흰색 전국번호판을 달고 있는 뉴그랜저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V6 3000 레터링을 붙이고 있습니다만, 저가형 모델인 2.0입니다. 저가형 모델이라 하더라도 당시 쏘나타3에 옵션을 다 때려박은 가격보다 그랜저 2.0 수동 깡통모델의 기본가격이 조금 더 비쌌습니다. 보통 서민들이 타는 차량은 1000만원대 내외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었음에도, 자동변속기만 넣어도 2000만원에 육박하는 차량인지라 어지간한 서민들은 2000cc 그랜저라 하더라도 쉽게 엄두도 내지 못했을겁니다.

 

XG S30 16인치 휠이 끼워져 있다.

휠은 다음세대 모델인 XG의 16인치 휠이 장착되어 있습니다.

 

차량 상태는 세월의 흔적이라고는 쉽사리 느낄 수 없을 정도로 깔끔했습니다. 휠도 비록 XG의 3.0용 16인치 휠이지만 눈에 보이는 분진 하나 없이 깔끔했고요. 그렇게 서울 도로 한복판을 달리고 있었습니다.

 

짧은 시간 만남을 뒤로하고 달려가는 뉴그랜저

비록 짧은 시간의 만남을 뒤로하고 뉴그랜저가 먼저 갈 길을 갑니다.

 

그래도 지하주차장에서 잘 관리가 되고 있는 상태로 보입니다. 상대적으로 각그랜저에 비해 가치를 인정받지 못하는 신세입니다만, 언젠가는 그 진가를 알아주겠죠. 적폐 취급 당하는 디젤차도 아닌지라 앞으로도 서울땅에서 살 수 있을테니 부디 오랜 세월 주인과 함께 변함없는 모습으로 유지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