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카 목격담'에 해당되는 글 76건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서울 양평동 골목길에서 목격한 순정 상태의 포니 2 픽업입니다.

 

대한민국 자동차 역사상 최초의 고유모델로 이름이 알려진 포니(PONY)는 다양한 파생모델이 탄생했었습니다. 포니 1에서 포니 2로 부분변경을 거치며 패스트백에서 해치백 형태의 차량으로 변화하기도 했고, 현재까지 생존한 차량을 찾아보기는 매우 어렵습니다만 스테이션왜건 모델과 3 도어 모델도 존재했습니다.

 

그러한 여러 파생형 중 대표적인 모델이 포니에 짐칸을 올린 픽업트럭 모델이지요. 포니1로 시작하여 포니 2가 후속 차종인 포니엑셀에 자리를 넘겨주며 단종된 뒤 1990년 1월까지 생산되었던지라 다른 모델의 포니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수의 개체가 살아있고 순정상태를 유지하며 원형 복원된 차량들과 더불어 빈티지 튜닝카도 다수 보이곤 합니다.

 

1987 HYUNDAI PONY 2 PICK-UP

골목길을 지나던 중 거주자 우선주차구역에 주차된 포니 픽업을 발견하고 가던 길을 멈췄습니다.

 

순백색 바디에 검정 몰딩으로 장식된 포니 픽업이 맞습니다. 정확히 따지자면 A필러 옆으로 사이드미러가 옮겨 온 포니 2 픽업입니다. 승용 픽업트럭의 등장 이전에는 소형 화물차로 삼륜차가 주로 사용되었습니다만, 포니보다 먼저 출시된 브리사 픽업을 시작으로 새한자동차의 새마을 트럭 그리고 포니 픽업까지 등장하며 삼륜차는 빠르게 승용형 픽업트럭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이후 얼마 지나지 않아 캡오버 스타일의 1톤 트럭이 등장하며 시장을 빠르게 잠식해가긴 했지만 말이죠.

 

기아는 80년대 초 자동차산업 합리화조치로 브리사를 단종시켰고, 새한자동차는 새마을 트럭의 후속으로 제미니 기반의 맥스를 출시했습니다만 포니 픽업의 아성을 넘지 못했습니다. 브리사가 0.5톤, 새마을이 0.7톤, 맥스가 0.85톤의 최대 적재중량을 자랑했지만, 최대적재량 0.4톤의 포니 픽업이 가장 많이 그리고 오래 팔렸다는 사실이 아이러니하긴 합니다.

 

1987 HYUNDAI PONY 2 PICK-UP

34년 가까운 세월을 버티며 스틸휠에는 녹이 보이네요.

 

차체는 다시 도장을 입힌지라 전반적으로 깔끔한 상태였습니다. 여러모로 중학생 시절만 하더라도 동네에 포니 픽업이 돌아다녔었습니다. 물론 상태는 점점 가면 갈수록 심각해졌고 어느 순간 보이지 않더군요. 그 외에도 주변 동네에 간간히 돌아다니는 모습이 보이긴 했습니다만, 가까이에서는 오랜만에 보는 느낌입니다.

 

1987 HYUNDAI PONY 2 PICK-UP

허브 캡에는 'HD'마크가 찍혀있습니다.

 

지금은 경차 깡통 모델에나 적용되는 175/70 R13 규격의 13인치 광폭타이어가 장착되어 있네요. 넥센타이어의 SB702는 현재 티코와 골프카트에 적용되는 12인치만 생산 중입니다. 타이어의 생산 주차는 자세히 보지 않았지만 꽤 오래된 타이어라는 사실을 짐작케 하고 있습니다.

 

포니픽업 적재함

적재함에는 아직 녹지 않은 눈과 염화칼슘 포대 그리고 낙엽이 보이네요.

 

바닥에 합판이나 철판을 깔아놓지 않아 바닥골의 칠은 벗겨져 있습니다. 차 바닥 시공을 하지 않고 그냥 타는 1톤 트럭들도 내내 타다 보면 이렇게 칠이 벗겨지곤 합니다. 짐차에 크게 중요한 부분도 아니고 눈에 띄는 부분도 아니니 구멍만 뚫리지 않으면 별 상관은 없지요.

 

1987 HYUNDAI PONY 2 PICK-UP

두 자릿수 서울 지역번호판과 이 주차구역의 이용자임을 알리는 주차비 납부 영수증이 보입니다.

펜더 끝부분 안테나 자리에 안테나만 없네요.

 

중국발 미세먼지의 원인을 노후 경유차로 돌리며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자유롭지 않다 보니 옛 기준으로 제작된 포니 픽업도 5등급 차량인지라 서울시내를 마음껏 활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단속이 없는 주말에나 움직이겠죠.

 

물론 삼원촉매조차 제대로 장착되지 않았고 전자제어의 개념도 없었던 그 시절 휘발유차들도 2 행정 오토바이나 예초기에 준하는 역한 냄새가 나는 매연을 내뿜고 다니긴 합니다만, 한쪽에서는 근대유물이라 칭하면서 차세대 전기차로 포니의 명맥을 잇는다 어쩌고 하면서 한쪽에서는 미세먼지의 주범이자 적폐 취급을 당해 수시로 단속이 이루어지는 평일 낮에는 마음껏 탈 수 없으니 참 아이러니하게 느껴집니다.

 

조랑말 그림이 그려진 OK스티커

조랑말 그림이 그려진 OK 스티커도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포니(PONY) 자체가 조랑말을 상징하는지라 OK 스티커에도 말 그림이 들어가 있네요. 이후 출시된 현대정공의 갤로퍼(GALLOPER) 역시 달리는 말을 의미하지만 OK 스티커에 이렇게 말 그림이 들어가지는 않았습니다. 여러모로 34년 넘는 세월 일부 삭아버리기는 했지만 그 모습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도어트림과 오디오만 제치가 아니다.

도어트림과 오디오만 제치가 아니네요.

 

도어트림이야 뭐 오래된 차들이 다 흘러내리고 개판이니 저런 방식으로 리폼을 많이 합니다. 오디오 역시 이후 출시된 차량의 오디오를 옮겨 달은 느낌으로 보이네요. 34년 넘는 세월을 버티며 대시보드는 조금 갈라졌고 그 세월을 함께 한듯한 대나무 시트 역시 세월의 흔적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이 상태로 오랜 세월을 버텨왔다는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대단하게 느껴지는게 당연하겠죠. 저같이 돈 없는 거지 도태한남충은 이런 차 사고 싶어도 유지하고 보존할 돈이 없어 살 수 없습니다. 어느 올드카건간에 괜히 남들에게 보이는 시선을 의식하여 빈티지 관종들이 사곤 합니다만 대부분 오래 유지하지 못하고 팔아버리지요.

 

1987 HYUNDAI PONY 2 PICK-UP

그렇게 포니픽업과의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갈 길을 향해 가기로 합니다.

 

포니 픽업의 경우 중고차 가격도 이미 신차 가격을 뛰어넘은 지 오래고, 수리를 모두 마친 준수한 상태의 차량을 기준으로 천만 원 정도에 거래가 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첫 고유모델 자동차라는 상징적인 의미도 있으니 운행에 제한이 있다 한들 경유차처럼 폐차장에 보내지 못해 안달 나지는 않을 겁니다. 

 

보내온 34년 가까운 세월만큼 앞으로도 주인에게 사랑받으며 규제에 굴하지 않고 살아남아 서울 도로 위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분당에서 발견한 매우 준수한 상태의 크레도스입니다.

 

이전에 올드카 목격담에서 상태가 좋지 못했던 차량을 다뤘었지요. 마쯔다 크로노스 플랫폼을 활용하여 개발했고 자체개발한 1.8리터 T8D 엔진이 적용되었던 기아자동차의 세번재 고유모델입니다. 크레도스에 대한 TMI는 지난 2019년 포스팅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2019/05/2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7 기아자동차 크레도스 1.8 (KIA CREDOS 1.8)

 

1997 기아자동차 크레도스 1.8 (KIA CREDOS 1.8)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 주인공은 20세기의 대미를 장식했던 기아의 중형세단 크레도스입니다. '크레도스'는 일본 마쓰다社의 크로노스를 기반으로 개발되어 1995년부터 1998년까지. 부분변경 모

www.tisdory.com

90년대 중반 출시된 차량 치곤 지금 보더라도 크게 노티가 나지 않는 수려한 디자인입니다. IMF를 직격타로 맞았던 시기 기아자동차를 대표하던 중형차였고, 이후 2000년 EF쏘나타의 부분변경급 모델인 옵티마에 자리를 내주기까지 대략 5년동안 판매되었지요.

 

여튼 분당 정자동의 한 상가 주차장 입구에서 매우 준수한 상태의 크레도스를 발견했습니다.

 

1995 KIA CREDOS 1.8 M/T

'경기 2 포'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군청색 크레도스. 노부부가 타고 계시더군요.

상가 지하주차장에 진입하기 위해 차량용 승강기를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멀리서 봐도 그 광이 그대로 느껴지는 수준입니다. 정말 경이롭습니다. 시간을 20여년 전으로 돌린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아마 지난 2019년 목격 이후 약 2년만에 처음으로 보는 크레도스기도 하고 더군다나 출고 당시의 지역번호판과 따로 재도장을 거치지 않으면서 이런 우수한 상태로 돌아다니고 있었기에 그저 감탄사만 연발했습니다.

 

굳이 흠을 잡자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기거하며 생긴 문콕정도? 부식도 없고 칠이 벗겨지거나 긁힌 곳도 없었습니다. 25년이 넘은 순정 출고도장에서 광이 나고 순정 알루미늄 휠 조차도 분진과 부식 없이 마치 신품과 같은 상태를 자랑하고 있으니 말이죠.

 

1995 KIA CREDOS 1.8 M/T

뒷 타이어의 한국타이어 로고를 보아하니 타이어만 해도 20년 가까이 된 것 같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지라 기아자동차의 고유모델이지만 수입차 비슷한 분위기도 느껴지네요.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2021년에 온게 아닌지 싶을 정도로 정말 모든 감탄사를 다 쏟아냈습니다. 그리고 한참동안을 넉이 나간 채 구경했습니다. 곧 크레도스는 차량용 승강기에 탑승하여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갔고, 저도 마침 이 건물에 있는 차를 타러 가야 했기에 건물 지하주차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마침 크레도스가 그 지하주차장으로 내려오더군요.

 

1995 KIA CREDOS 1.8 M/T

차량을 주차하고 올라가시려는 어르신께 말을 붙여봅니다.

95년 10월 등록. 1.8리터 T8D 엔진과 수동변속기가 적용된 모델입니다.

 

차가 너무 깔끔해서 구경 좀 해도 되냐 하니 바빠서 시간을 내긴 어렵다 하시네요. 그러면서도 차를 출고하고 거의 타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하십니다. 대략 25년동안 지하주차장에 박혀있었고 어쩌다 이렇게 한 번 타고 나온다고 하시네요. 주행거리도 얼마 전 10만km를 넘겼다고 하십니다.

 

많이 움직이는 차량은 아니지만, 하이패스 단말기와 블랙박스까지 부착된 상태를 보아하니 차량에 큰 애착을 가지고 계신듯 보였습니다. 애착을 가지지 않곤 20년 넘게 같은 차를 타지는 않으시겠죠.

 

아무래도 부촌으로 익히 알고있는 분당이고 최근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재미도 보셨겠지만, 경제적 여력에 비한다면 매우 검소하신게 아닌가 싶습니다. 실제로 이명박 정부부터 박근혜정부 초기까지 국방부 장관을 역임하다가 국가안보실장으로 옮겨갔던 김관진 전 장관이 2010년 장관 후보자 당시 95년식 크레도스를 타고 다닌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되었던 일도 있었습니다.

 

박근혜정부 시절 여론조작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은 2013년 크레도스를 폐차한 뒤 그랜져 HG를 신차로 출고했다고 합니다. 다만 10년 전에도 고위공직자가 크레도스를 탄다는 사실이 기삿거리가 되곤 했는데, 지금까지 크레도스를 타고 다닌다면 해외토픽감이 아닐까 싶습니다.

 

앞 타이어는 그래도 새거네.

여러모로 외판만 쭉 둘러보고 바쁘신 시간을 할애해주신 어르신께 감사 인사를 드렸습니다.

 

신품과도 같은 수준의 휠. 성한 부분을 찾기 힘든 수준의 최상급 관리상태. 세월이 흘렀음에도 세월을 무색하게 만들어 준 크레도스였습니다. 정말 판매하실 의향만 있으셨다면 당장 그 자리에서 비용을 지불하고 타고 오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해 주는 차량이였습니다.

 

아마 어르신께서 운전을 그만 두시는 날까지 크레도스를 타고 다니시지 않으실까 생각됩니다. 언제 운전대를 놓으실지 모르겠지만, 어르신이 운전대를 내려놓으시는 그날까지 크레도스가 무탈히 어르신의 발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최근 4등급 차량까지 서울 4대문 진입을 제한하려 한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실제 서울 4대문의 출입이 제한되면 곧 서울시 전역에 이어 수도권과 전국으로 이에 준하는 조치가 퍼져나갈테고, 삼원촉매가 부착된 20세기 휘발유 차량 역시 4등급에 해당하기에 지금 5등급 노후경유차가 당하는 것과 같이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적폐몰이를 당하며 운행에 제한이 따르게 됩니다.

 

물론 차기 서울시장의 성향과 내년도 정권 교체여부에 따라 이런 준수한 상태의 90년대 가솔린 차량까지도 적폐 취급을 당하게 된다면 규제를 이기지 못하고 순식간에 사라지겠죠. 부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