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업데이트'에 해당되는 글 3건


지난주 분리수거장에서 주워왔던 데스크톱 PC.



선이 없어서 며칠간 구동을 해보진 못했습니다만, 합덕집 구석에 박아둔 전원선과 모니터 연결선(D-sub)을 가져와서 테스트를 진행해보기로 합니다. 굴러다니던 모니터는 죄다 사촌형이 가져가서 없더군요. 여튼 TV를 모니터로 활용하기로 합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8:06:04 22:15:01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8:06:04 22:15:19


아직까지 비닐도 붙어있는 이걸 왜 버렸을까. 버린 이유가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들다가도 막상 전원선을 꼽고 보니 FAN이 돌아가는 소리가 선명히 들려옵니다. 그리고 무사히 부팅을 마쳤네요. 포맷을 할 생각을 하고 왔습니다만, 이거 웬걸요. 포맷이 필요 없게 되었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8:06:04 22:15:35


10년이 넘은 컴퓨터 치곤 너무 깔끔한 바탕화면입니다.


그렇습니다. 기본적인 유틸 프로그램 외에 깔린건 피망맞고 뿐. 그냥 오래되고 사용하지 않아서 버린 컴퓨터라는 답이 나옵니다. 잡다한 파일 하나 없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9 | 0.00 EV | 3.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6:04 22:20:09


다나와홍성센터에서 운영체제를 새로 설치한듯 보이네요.


E2160 듀얼코어 CPU와 2GB RAM. 그리고 Geforce 8300GS 조합입니다. HDD가 250GB라는게 흠이네요. 하드만 하나 어디서 주워와서 끼워야겠습니다. 최신 게임을 돌리기엔 턱없이 부족한 사양입니다만, 그래도 이정도면 인터넷 서핑에는 큰 지장이 없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9 | 0.00 EV | 3.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6:04 22:26:30


밀려있던 업데이트도 모두 진행합니다.


아무래도 포맷 이후 거의 켜지 않았다고 봐야 맞겠더군요. 밀려있는 업데이트를 진행하는데도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답니다.


samsung | SM-J71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60sec | F/1.9 | 0.00 EV | 3.7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8:06:04 22:28:03


음... 뭐...


지난해 12월에 포맷 이후 3월에 몇가지 유틸리티 프로그램을 설치했고, 그 이후로 제가 주워와서 전원을 연결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포맷 할 필요도 없고, 뭐 여러모로 좋은 물건 주워와서 기쁘네요. 거지는 이렇게 사는겁니다. 거지니까 이렇게 아껴가며 살아야죠.



그래서 이렇게 활용하고 있습니다.


노트북은 노트북대로 놔두고, 데스크톱을 활용하고 있는 모습니다. 이 글 역시 데스크톱으로 작성중이구요. 누군가는 줘도 안쓴다고 다시 버리겠다고 하겠지만, 저는 여러모로 좋은 물건을 주워와서 행복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 입학 당시 구매했던 노트북을 3년 넘게 사용하면서 복원이나 두어번 해줬고, 그 뒤 새 버젼의 윈도우 운영체제가 출시되긴 했지만 윈도우 7 운영체제를 이용중이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신작 운영체제인 윈도우 10 출시 이후, 기존 윈도우 유저들에게 무상 업데이트의 기회를 준다는 명목 하에 순차적으로 윈도우 10 업데이트를 진행해 주고 있다고 합니다. 저는 지난 여름에 업데이트 신청을 했던걸로 기억하는데.. 이제야 업데이트 준비가 되었다는 문구가 뜨기 시작했습니다.




그냥 자기가 알아서 업데이트 파일을 다운로드 받고, 복원지점을 만들더군요.


저렇게 놓고 잤습니다. 다음날 일어나서 운영체제가 바뀐걸 확인하고 노트북을 끄고 출근했지요. 따로 파일 백업을 해둬야 하는 줄 알고 미리 D드라이브에 파일을 옮겨두었습니다. 설치를 하고 보니 딱히 필요한 작업은 아니더군요. 기존 바탕화면까지 그대로 구현해 줍니다.




운영체제만 변경되었습니다.


뭐 그러합니다. 뭔가 작업표시줄이 직관적으로 바뀐 분위기입니다. 윈도우 8 시리즈부터 보이던 PC와 모바일 그리고 태블릿 PC등에서 호환이 가능한 터치 위주의 인터페이스입니다만, 조금은 낯설기만 합니다.


이것저것 제 기호에 맞추어 설정을 바꿔보도록 합니다.



시작메뉴 작업표시줄의 테마 선택도 가능하구요.


자리만 차지하는 작업표시줄의 검색창 역시 지워버렸습니다. 최대한 깔끔하고 심플하게 사용하겠다는 제 의지가 담겨있답니다. 이렇게 사용하던 저렇게 사용한던 뭐 이용자 취향이니 말이죠.



윈도우 8부터 지원하던 스토어 기능도 지원합니다.


앱스토어에서 원하는 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답니다. 물론 안드로이드나 iOS에 비한다면야 우리나라 환경에 맞는 애플리케이션은 찾기 힘듭니다만, 윈도우 10이 앞으로 대중화가 된다면 윈도폰에서도 PC에서도 유용하게 사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들이 많이 생겨나겠지요.



설정 페이지도 모바일틱합니다.


알림센터는 마치 상태바를 내린 분위기를 풍기구요. Mac OS가 설치된 PC 혹은 노트북이 아이폰 쓰는 사람들에게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내는 것 처럼, 윈도폰 사용자에게 정말 최적화된 운영체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국내에서는 쓰고싶어도 환경이 여의치 않아 쉽게 사용하질 못하는 운영체제입니다만,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윈도폰도 꼭 써보고 싶더군요.


여튼 윈도우 10으로 올라왔습니다. 앞으로 노트북을 바꾸지 않는 이상 신형 운영체제는 나오지 않겠죠.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