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봄. 월드컵 개최 전. 그 당시 민중가요를 리메이크한 혼성그룹 거북이의 사계와 함께 나름대로 대한민국 사회 전반의 고조된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달궜던 노래가 아닐까 싶습니다.


2001년 하반기부터 2002년 3월까지 SBS에서 방영된 예능프로그램인 '박수홍 박경림의 아름다운 밤'에서 '박고테(박남매 고속도로 테이프 만들기 프로젝트)'라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었는데, 그 프로젝트로 나온 '박고테'라는 앨범에 타이틀곡으로 수록되었던 노래입니다.



세기말 박수홍 팬클럽 회장으로 우연히 출연하게 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특유의 입담으로 인기를 얻고 연예계에 진출했던 박경림은 특출난 외모라기보다는 개성을 앞세워 2000년대 초반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게 됩니다.


이 노래 역시 초 전성기 시절에 박수홍과 함께 고속도로에서 팔 수 있는 음반을 만들어 100만장을 팔아보자는 단발성 프로젝트의 타이틀곡으로, 테이프와 CD 합산 100만장을 판매하지는 못했지만 음악프로그램 1위 후보까지 올라가고 골든디스크 특별상까지 수상할 정도로 나름대로 큰 인기를 누렸습니다.


타이틀곡이자 오늘 소개할 노래 '착각의 늪'은 당시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중이던 주영훈이 작곡한 테크노풍 음악에 박수홍이 작사와 함께 오글거리는 랩을 담당했었습니다. 음반 판매수익 전액은 기부했다고 하네요.





착각의 늪 - 박경림




관심없는 표정 짓고 있지만

흔들리는 니 마음 다 들켰어 인정해


속이려 하지마 말은 안 해도 

날보는 니 눈빛은 내게 빠진걸


내 주윌 맴도는 수 많은 

남자들 내게 말해


처음엔 재밌고 편한친구라 

날 생각했었다고


나에게 빠져 빠져 

모두 빠져 버려

피할 수 없는 나의 매력속으로


사실은 처음부터 

그랬던거야 벗어날 순 없을걸


사랑에 빠져 빠져 

이젠 빠져 버려

누구도 선택할 수 없는 내 마음


이제는 한 사람을 사랑할거야 

그건 바로 너




(RAP)

프로듀서에는 박수홍 

소속가수에는 박경림

모두들 안된다고 했지만 

우리는 결국 해냈다

난 정말 가난이 싫어 

여러분 한 번만 도와 주세요

영원히 잊지 않을게요 

난 정말 가난히 싫어 Yo Man




사랑에 빠진 건 우연이 아냐 

피해가려 하지마 이젠 포기해


시간이 갈수록 더 깊이 빠졌어 

하나 둘 씩


왠지는 잘 몰라

정신차리면 허우적 대고 있어


나에게 빠져 빠져 

모두 빠져 버려

피할 수 없는나의 매력속으로


사실은 처음부터 그랬던거야

벗어날 순 없을걸


사랑에 빠져 빠져 

이젠 빠져 버려

누구도 선택할 수 없는 내 마음


이제는 한 사람을 사랑할거야 

그건 바로 너



지금의 박나래. 아니 그 이상의 정상급 인기를 구가하던 박경림은 얼마 후 갑작스러운 미국 유학을 택하게 되었고, 2005년 시트콤으로 복귀하지만 그 시절의 인기를 다시 누리진 못했습니다.


여튼 당시 활동 영상들과, 태진 및 금영의 MR이 모두 올라와 있네요.



2002년 4월 13일 음악캠프



TJ미디어(태진) MR - 9807



금영노래방(KY) MR - 7781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정확히 2008년 이맘때. 약 11년 전 공개되어 인기를 얻었던 노래.

물론 2008년에 워낙 명곡들과 히트곡들이 쏟아져 나와 상대적으로 존재감은 없어보입니다.


당시 코어콘텐츠미디어(현 MBK) 소속 여성 보컬그룹(씨야,다비치,블랙펄) 멤버들이 차출되어 'Color Pink(컬러핑크)'라는 음반을 내 놓았는데, 대박까지는 아녀도 중박을 쳤었던 노래로 기억합니다. 근래들어 2000년대 중후반 가요를 유튜브에서 찾아 듣곤 하는데 딱히 지금 들어도 오래되었다거나 트랜드에 맞지 않는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 느낌이지요.



컬러핑크는 다비치(이해리,강민경), 씨야(이보람,김연지), 블랙펄(휘은,나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랩은 천하무적 야구단 멤버로 알려진 마리오.


2000년대 중반 소몰이 열풍을 타고 데뷔했던 보컬그룹들이니 거를 타선이 없는 멤버들로 구성된 골든팀입니다. 거기에 곡은 굳이 대표곡을 설명하지 않아도 들어보았을 작곡가 김도훈과 작사가 최갑원의 작품이지요. 


물론 씨야는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던 그룹이고 다비치도 당시 데뷔한지 얼마 지나지 않았지만 이후 히트곡을 연이어 터트리며 자리를 잡았지만 블랙펄은 이후 아이돌 위주로 급변한 가요계에서 살아남지 못하고 2010년 싱글앨범을 이후로 조용히 해체 수순을 밟게 되었습니다.


간단히 곡에 대해 요약하자면 애잔한 가사와 애절한 목소리가 어우러진 노래입니다.




씨야(SEE YA),다비치(DAVICHI),블랙펄(BLACKPEARL)

Blue Moon(Feat. 마리오)




또 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



사랑 할 때는 정말 따뜻했는데

누구보다 더 나만 아껴줬는데

이별 할 때는 얼어버릴 그만큼 차가웠던 사람



그 이름 까지도(oh 왜요 왜요 기억이 날까요)

말하고 싶어도(oh 왜요 왜요 다 잊지 못하죠)

I do I never stop to cry (oh 왜요 왜요 난 울기만 하죠)

말을 할 수 없죠. 



또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



다가설 때는 정말 설레었는데

나의 곁에서 가장 가까웠는데

멀어 질 때는 돌아보지도 않고 서둘렀던 사람



그 얼굴 까지도(oh 왜요 왜요 기억이 날까요)

그리고 싶어도(oh 왜요 왜요 다 잊지 못하죠)

I do I never stop to cry (oh 왜요 왜요 난 울기만 하죠)

그려 볼 수 없죠 



또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



(RAP)

잊으려고 노력하며 다른 이를 봤어 

허나 그건 내가 아니야 너무나도 낯선 

눈앞에 아른거렸어 추억이 너무 진해서

혹시라도 내가 널널널널널 마추치게 될까봐 두려워 

눈물이 번진 화장을 수척한 나의 모습을 



바라는 것은 한 가지 미안하다는 한마디

그 하나에 다 용서 할텐데



또다시 사랑이 날 떠나가네요 이젠 다 끝이네요

그래도 나니까 바보니까 그 사람을 기다리죠(x2)



(잊어...x8)

잊을 수 없잖아 사랑하니까

내 상처 모두다 그 사람이 준 선물이니까


 


영상의 화질이 그리 좋진 못합니다만, 뮤직비디오입니다. 전체이용가.


2008년 6월 13일 뮤직뱅크 영상입니다. 얼추 11년 전 방영분이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