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 세차'에 해당되는 글 1건


그동안 제 차를 가지고 자동세차에 들어가본 일은 없었습니다.


물론 일을 하다가 혹은 렌터카를 타고 들어갔던 기억은 있습니다만, 손에 꼽는 일이구요. 비스토로는 들어갈 생각도 하지 않았고, 스파크로는 루프박스때문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차가 삼각떼로 바뀌었네요.


인천에 갔다 내려오는 길. 화성휴게소에 있는 자동세차기에 처음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주말 오후. 집에 가는 길에 자동세차기에 들어가려는 차량들이 길게 줄을 서 있습니다.


어짜피 랩핑차라 기스따위 신경 안써도 됩니다. 이게 바로 자동세차기에 들어가도 큰 문제가 없을 가장 중요한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랩핑을 하고도 아직까지 셀프세차장 솔 하나 대지 않은 상태입니다만, 그래도 귀차니즘 반 호기심 반으로 자동세차의 문을 두드려봅니다.



자동세차 6,000원. 버블세차 무료. 하부세차 1,000원.


주유소에서 다만 얼마 이상 넣으면 무료 혹은 거저인 금액에 해주는게 자동세차인데 조금 비싸게 느껴집니다.




앞차들이 들어가는 모습을 보며 차례를 기다립니다.


제 앞에 있는 모닝 밴의 모습을 보니 먼저 결제를 하고 앞차의 세차가 끝난 뒤 차례대로 들어가는듯 보이더군요. 모닝 역시 결제를 하고 곧 세차기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폼린스를 뿌리고 바로 고압수와 융으로 닦아내는군요.


요즘은 기스의 원인인 융 없이 사용하는 세차기도 있다고 하는데 뭔가 가까이에서 보니 신기하기만 합니다.



본격적으로 제 차가 세차기에 들어갈 차례입니다.


하부세차까지 포함해서 가격은 7,000원. 조금 비싼 감이 없지는 않습니다만, 체험삼아 들어갑니다. 들어가기에 앞서 자동세차기로 잘 지워지지 않는 부분은 먼저 솔질을 해줍니다.



기어는 중립에 놓고 핸들에서 손도 떼었습니다.


본격적으로 폼린스가 도포됩니다. 도포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닦여나가는 운명입니다만, 그래도 시원하게 뿌려줍니다.



다음으로 커다란 융이 차를 훑고 지나갑니다.


사실상 기스의 원인. 융에 묻은 모래알갱이가 미세한 기스를 만들어냅니다만, 랩핑이니 상관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강한 바람으로 물기를 날려버립니다.


브레이크 밟지 말라고 하는데, 가까이 다가오기에 브레이크쪽으로 발이 가는건 사실이네요.. 여튼 세차를 마치고 나오니 앞에 기다리는 직원분께서 유리창의 물기를 닦아줍니다. 그렇게 세차는 끝이 나더군요.


자동세차는 매우 편리하다는 사실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어지간한 때는 다 닦인다는 사실도 알았고요. 그렇지만 오래된 벌레자국은 지워지지 않았습니다. 거기에 따로 광택을 내줘야만 하고요. 여러모로 장점과 단점이 존재하는 자동세차이지만, 앞으로 자주 애용하지 않을까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