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동사니'에 해당되는 글 2건


비닐이 자연적으로 떨어지지 않는 이상 제 손으로 탈거하지 않고 42,000km를 주행했습니다.


물론 바람이 불어 날라갔거나, 결국 버티다 못해 떨어진 경우도 있었지만.. 불가피한 사유 탓에 제 손으로 탈거하기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 2019:11:03 23:29:26


세차도중 발견한 의문의 액체.


냄새가 나지는 않습니다. 이 이름모를 의문의 액체가 시트 곳곳에 고여있더군요. 혹시나 싶어 비닐 아래를 살펴보았더니 다행히 비닐 아래로 스며들지는 않았더군요.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하고 닦아내기에는 너무 많은 양인지라 어쩔 도리 없이 비닐을 제거하기로 합니다.


18년 11월 24일 생산. 12월 26일 출고. 생산 11개월. 출고 10개월만에 뒷좌석 시트의 비닐이 제거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 2019:11:03 23:32:02


제거 완료. 일부 비닐 아래로 빠져버린 먼지를 제외하곤 깔끔합니다.


많은 분들이 우려하시던 곰팡이 그런거 없습니다. 이미 냄새도 다 빠져서 냄새따위 나지도 않고요. 결론은 좀 더 오래 놔둬도 문제될건 없다는 평입니다. 멀쩡한 등받이 비닐은 그대로 유지 예정입니다.


다들 미친놈이라 생각하시겠지만, 애초에 새 물건을 사면 절대 제 손으로 비닐을 벗기는 스타일이 아닌데다가 신차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해 병적으로 정비와 디테일링에 힘을 쏟느니 비닐까지 그대로 보존하며 타는것이 훨씬 쉽다 여기기에 그렇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19:11:03 23:32:10


이번에는 정말 억울하게 내 손으로 떼어냈지만... 다음엔 부디 이럴 일 없기를..


그렇습니다. 이번에는 정말 억울하게 내 손으로 비닐을 벗겨냈지만, 다음에는 부디 이런 일이 없기를 바래야지요. 비닐 오래 놔두면 곰팡이 난다고요? 1년을 놔뒀는데도 멀쩡합니다. 곰팡이 생길 때 까지 버텨봅시다. 곰팡이 생기면 욕하면서 벗기겠죠.


네 그렇습니다. 저는 신차 비닐에 환장한 미친놈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스팅 소재 고갈 + 바쁘고 피곤한 일상 + 블로그 방문자 지속 감소


삼중고라면 삼중고입니다. 현질을 해서 열심히 이것저것 사다 달아야 뭔가 그래도 사진을 찍고 글을 쓸텐데 말이지요. 최대한 뽐뿌를 받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피곤하고 이것저것 신경 쓸 일도 많다보니 양질의 포스팅도 사실상 불가능합니다.


여튼 그래서 글거리라도 하나 만들어 보자 싶어 차에 굴러다니던 간판용 LED를 활용해보기로 했습니다. 



이게 바로 간판용 LED 모듈이자, LED 3구모듈이라 불리는 물건입니다.


많이 보셨죠? 특히 핸드폰 판매점같은 점포 앞에 휘양찬란하게 붙여놓던 LED 말입니다. 간판 속에 들어가기도 하지만 매장 주위를 빙 둘러가면서 설치해놓는 점포들이 가끔 눈뽕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기에 다들 한번쯤 보신 기억은 있으실겁니다.


저렴한 가격과 12V. 거기다가 선만 자르고 붙여서 언제 어디든 활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차량용 DIY용품으로도 활용도가 높은 물건입니다. 오토바이에서도 마찬가지구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5:11:25 20:54:04


일단 T10짜리 전구가 하나 박혀있는 트렁크등을 탈거해 봅니다.


그냥 일자드라이버나 헤라등으로 쭉 제껴주면 빠집니다. 아주 쉽게 빠지지요. 다만 컨넥터를 뺄 요령도 없고 뜨거운 전구를 뺄 요령도 없으니 기존 단자에 배선을 연결해 주기로 합니다.


즉 기존 트렁크등은 그대로 살리고 부가적으로 LED 모듈을 다는 형태로 작업을 진행해 봅니다.


LED는 극성이 없기에 그냥 선만 연결하면 됩니다. 참 쉽지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3.4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5:11:25 20:54:29


다시 트렁크등을 본래 위치에 넣어두고 LED 모듈을 확인해 봅니다.


마치 핸드폰 가게의 그것처럼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열심히 바라보다가 잠시 핸드폰을 보고 다른곳에 주시를 하면 잔상이 그대로 남더군요. 뭐 빛이 워낙 밝으니 그러려니 합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30sec | F/2.4 | 0.00 EV | 3.4mm | ISO-125 | Flash did not fire | 2015:11:25 20:56:11


여분의 배선도 없다보니 그냥 그 근처로 붙여줍니다.


이 3구 모듈의 장점이라면 양면테이프가 뒤에 붙어있어 어디든 쉽게 부착이 가능하단 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니 업소 출입문 앞 스테인레스 샷시에도 잘 붙고 저런 차량 내장재에도 잘 붙겠지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fired | 2015:11:25 20:57:24


그냥저냥 '디귿'자 형태로 붙여두었습니다.


겁나 밝긴 밝네요.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F/2.4 | 3.4mm | 2015:11:25 20:58:03


우퍼박스를 기점으로 반대편까진 빛이 미치진 못하지만 말이지요..


그래도 잡동사니는 왼편에 몰아놓고 다니기에 크게 불편함은 느껴지지 않습니다. 나중에 배선 더 가져다가 연장을 하던지 양쪽으로 몰아놓는 방법 등으로 배치를 조금 수정하던지 해야겠습니다.


대낮을 방불케 하는 너무 밝은 수준이나 비싼돈 주고 고휘도 LED로 떡칠하는 수준까지도 필요없고, 그냥저냥 밤에 물건을 찾는데에 지장만 없는 수준이라면 딱히 별 상관 없습니다.


여튼간에 중학생 난이도 수준의 DIY라 하기도 뭐한 아주 간단한 DIY를 마쳤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