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분당에서 발견한 매우 준수한 상태의 크레도스입니다.

 

이전에 올드카 목격담에서 상태가 좋지 못했던 차량을 다뤘었지요. 마쯔다 크로노스 플랫폼을 활용하여 개발했고 자체개발한 1.8리터 T8D 엔진이 적용되었던 기아자동차의 세번재 고유모델입니다. 크레도스에 대한 TMI는 지난 2019년 포스팅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2019/05/2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올드카 목격담] - 1997 기아자동차 크레도스 1.8 (KIA CREDOS 1.8)

 

1997 기아자동차 크레도스 1.8 (KIA CREDOS 1.8)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 주인공은 20세기의 대미를 장식했던 기아의 중형세단 크레도스입니다. '크레도스'는 일본 마쓰다社의 크로노스를 기반으로 개발되어 1995년부터 1998년까지. 부분변경 모

www.tisdory.com

90년대 중반 출시된 차량 치곤 지금 보더라도 크게 노티가 나지 않는 수려한 디자인입니다. IMF를 직격타로 맞았던 시기 기아자동차를 대표하던 중형차였고, 이후 2000년 EF쏘나타의 부분변경급 모델인 옵티마에 자리를 내주기까지 대략 5년동안 판매되었지요.

 

여튼 분당 정자동의 한 상가 주차장 입구에서 매우 준수한 상태의 크레도스를 발견했습니다.

 

1995 KIA CREDOS 1.8 M/T

'경기 2 포'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군청색 크레도스. 노부부가 타고 계시더군요.

상가 지하주차장에 진입하기 위해 차량용 승강기를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멀리서 봐도 그 광이 그대로 느껴지는 수준입니다. 정말 경이롭습니다. 시간을 20여년 전으로 돌린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아마 지난 2019년 목격 이후 약 2년만에 처음으로 보는 크레도스기도 하고 더군다나 출고 당시의 지역번호판과 따로 재도장을 거치지 않으면서 이런 우수한 상태로 돌아다니고 있었기에 그저 감탄사만 연발했습니다.

 

굳이 흠을 잡자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기거하며 생긴 문콕정도? 부식도 없고 칠이 벗겨지거나 긁힌 곳도 없었습니다. 25년이 넘은 순정 출고도장에서 광이 나고 순정 알루미늄 휠 조차도 분진과 부식 없이 마치 신품과 같은 상태를 자랑하고 있으니 말이죠.

 

1995 KIA CREDOS 1.8 M/T

뒷 타이어의 한국타이어 로고를 보아하니 타이어만 해도 20년 가까이 된 것 같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지라 기아자동차의 고유모델이지만 수입차 비슷한 분위기도 느껴지네요.

 

마치 타임머신을 타고 2021년에 온게 아닌지 싶을 정도로 정말 모든 감탄사를 다 쏟아냈습니다. 그리고 한참동안을 넉이 나간 채 구경했습니다. 곧 크레도스는 차량용 승강기에 탑승하여 지하주차장으로 내려갔고, 저도 마침 이 건물에 있는 차를 타러 가야 했기에 건물 지하주차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마침 크레도스가 그 지하주차장으로 내려오더군요.

 

1995 KIA CREDOS 1.8 M/T

차량을 주차하고 올라가시려는 어르신께 말을 붙여봅니다.

95년 10월 등록. 1.8리터 T8D 엔진과 수동변속기가 적용된 모델입니다.

 

차가 너무 깔끔해서 구경 좀 해도 되냐 하니 바빠서 시간을 내긴 어렵다 하시네요. 그러면서도 차를 출고하고 거의 타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하십니다. 대략 25년동안 지하주차장에 박혀있었고 어쩌다 이렇게 한 번 타고 나온다고 하시네요. 주행거리도 얼마 전 10만km를 넘겼다고 하십니다.

 

많이 움직이는 차량은 아니지만, 하이패스 단말기와 블랙박스까지 부착된 상태를 보아하니 차량에 큰 애착을 가지고 계신듯 보였습니다. 애착을 가지지 않곤 20년 넘게 같은 차를 타지는 않으시겠죠.

 

아무래도 부촌으로 익히 알고있는 분당이고 최근 부동산 가격 상승으로 재미도 보셨겠지만, 경제적 여력에 비한다면 매우 검소하신게 아닌가 싶습니다. 실제로 이명박 정부부터 박근혜정부 초기까지 국방부 장관을 역임하다가 국가안보실장으로 옮겨갔던 김관진 전 장관이 2010년 장관 후보자 당시 95년식 크레도스를 타고 다닌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되었던 일도 있었습니다.

 

박근혜정부 시절 여론조작 사건으로 재판을 받는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은 2013년 크레도스를 폐차한 뒤 그랜져 HG를 신차로 출고했다고 합니다. 다만 10년 전에도 고위공직자가 크레도스를 탄다는 사실이 기삿거리가 되곤 했는데, 지금까지 크레도스를 타고 다닌다면 해외토픽감이 아닐까 싶습니다.

 

앞 타이어는 그래도 새거네.

여러모로 외판만 쭉 둘러보고 바쁘신 시간을 할애해주신 어르신께 감사 인사를 드렸습니다.

 

신품과도 같은 수준의 휠. 성한 부분을 찾기 힘든 수준의 최상급 관리상태. 세월이 흘렀음에도 세월을 무색하게 만들어 준 크레도스였습니다. 정말 판매하실 의향만 있으셨다면 당장 그 자리에서 비용을 지불하고 타고 오고 싶은 충동을 느끼게 해 주는 차량이였습니다.

 

아마 어르신께서 운전을 그만 두시는 날까지 크레도스를 타고 다니시지 않으실까 생각됩니다. 언제 운전대를 놓으실지 모르겠지만, 어르신이 운전대를 내려놓으시는 그날까지 크레도스가 무탈히 어르신의 발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최근 4등급 차량까지 서울 4대문 진입을 제한하려 한다는 기사를 봤습니다. 실제 서울 4대문의 출입이 제한되면 곧 서울시 전역에 이어 수도권과 전국으로 이에 준하는 조치가 퍼져나갈테고, 삼원촉매가 부착된 20세기 휘발유 차량 역시 4등급에 해당하기에 지금 5등급 노후경유차가 당하는 것과 같이 미세먼지의 주범으로 적폐몰이를 당하며 운행에 제한이 따르게 됩니다.

 

물론 차기 서울시장의 성향과 내년도 정권 교체여부에 따라 이런 준수한 상태의 90년대 가솔린 차량까지도 적폐 취급을 당하게 된다면 규제를 이기지 못하고 순식간에 사라지겠죠. 부디 안타까운 일이 벌어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짧막하게 보고 지나가 사진이 몇장 없는 차량 두대를 모아봤습니다.


당진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목격했던 97년식 뉴그랜저 2.0과 홍성 광천읍에서 목격했던 구형 코란도 9인승 모델입니다. 물론 둘 다 년식만 놓고 보면 끝물 모델에 해당하는 차량입니다. 이전 올드카 목격담에서도 다뤘던 적이 있었던 차량들이고요. 여튼 간단히 보고 가기로 합시다.



97년에 등록된 뉴그랜저 2.0입니다. 당진에서 발급된 지역번호판이 그대로 부착되어 있네요.


대략 23년의 세월을 버텨왔지만, 그동안 준수한 관리가 이루어져 도장면의 클리어가 벗겨지거나 여기저기 긁힌 흔적은 찾기 어려웠습니다. 현대의 2세대 그랜저이자 미쓰비시의 3세대 데보니어로 현대와 미쓰비시가 공동으로 개발했습니다. 물론 각그랜저에 이어 뉴그랜저도 한국시장에서는 대박을 쳤지만, 미쓰비시의 데보니어는 판매부진의 쓴맛을 보게 되었답니다.



지난 7월에 93년식 뉴그랜저를 목격했던 포스팅을 보고 오시면 이해가 빠르시리라 생각됩니다.



마치 태양을 연상시키는 2.0 전용 15인치 알루미늄휠입니다.


롯데제과의 옛 햇님 로고도 연상됩니다. 지금은 아반떼도 하위모델에나 15인치 휠이 적용되는데, 이 시절만 하더라도 15인치 휠은 큰 축에 속했습니다. 여러모로 크고 길은 차체 대비 마치 수레바퀴처럼 상대적으로 작은 느낌이 듭니다. 지금 기준이라면 형편없는 사양이지만, 당시 기준으로는 고급 휠에 속했습니다.



연비스티커도 살아있네요. 공인연비가 9km/l정도 나오네요.


연비측정기준이 여러번 변경되었던지라 지금 기준으로 따지면 안됩니다. 지금의 측정기준으로 따지자면 6~7km/l대가 나오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여튼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은 4등급이네요.



디럭스(Deluxe) 옆에 3000을 붙여놓았네요.


2세대 그랜저 말년에는 사실상 엔트리 모델인 2.0이 판매량의 대다수를 차지했습니다만, 도로 위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습니다. 레터링을 2.5 혹은 3.0을 붙여놓으니 휠이나 그릴을 보지 않는 이상 다 2.0이 아녔죠. 여튼 이 차는 디럭스는 남겨놓고 3000을 붙여놓았습니다만, 대부분은 디럭스를 떼어내고 2500 3000 3500을 붙이고 다녔습니다.


지하주차장에서 온전히 관리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 모습 그대로 유지하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홍성군 광천읍 일대를 지나다 목격한 코란도 롱바디입니다.


후기형인 94년 11월 등록 차량입니다. 뭐 숏바디는 간간히 보이고 지금도 잘 관리된 개체의 모습을 상대적으로 흔히 볼 수 있는데, 롱바디 모델은 상당히 귀합니다. 물론 가끔 보입니다만 복원이라 쓰고 빈티지 튜닝이라 읽는 행위로 인해 보존가치를 상실해버린 경우가 대다수입니다. 상태는 그럭저럭이였지만, 녹색 전국번호판에 순정 상태 그대로를 유지하고 있어 가는 길은 달랐지만 사진으로 남겨놓았습니다.



92년식 소프트탑 모델과 비슷한 시기 출고된 94년식 숏바디 모델 관련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