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번호판'에 해당되는 글 31건

반응형

 

2000년대 이후 차량들은 잘 다루지 않지만, 며칠 전 고속도로에서 지역번호판이 부착된 우수한 상태의 싼타모를 목격하여 간단히 사진으로 남겨보았습니다.

 

95년 연말 출시되어 2002년까지 판매되었던 싼타모는 현대자동차가 아닌 현대정공에서 생산했었습니다. 이후 현대자동차로 넘어와서 생산되기도 했지만, 당시 현대정공의 간판 차종이던 갤로퍼가 미쓰비시의 파제로를 라이선스 생산했던 차량이었듯이 싼타모 역시 미쓰비시의 샤리오를 라이선스 생산했던 차량입니다. 주력은 LPG 모델이었지만, 가솔린 모델도 소수 판매되었고 4륜구동 차량까지도 존재했었습니다.

 

이후 기아를 인수한 현대 측에서 싼타모의 부분변경 모델인 카스타를 기아 브랜드로 출시시켰음에도 현대에서는 싼타모를, 기아에서는 카스타를 함께 판매했고 비슷한 시기에 함께 단종되었습니다. 물론 단종 20년이 넘었지만, 싼타모도 카스타도 도로 위에서 흔히 보기 어려운 차량이 되어 있습니다.

 

2000 HYUNDAI SANTAMO

2000년 12월 최초 등록된 차량이네요.

20년 넘는 세월을 보냈지만, 부식도 없고 광이 나는 매우 깔끔한 상태로 주행하고 있었습니다.

 

인천 승합 지역번호판이네요. 당시만 하더라도 7인승까지 승합차 취급을 받았기에 승합차 번호판이 부착되어 있습니다. 이후 기준이 변경되며 승용차용 번호판으로 다시 교부받았던 차량들도 꽤 있었던 것 같은데 출고 이후로 번호판 변경 없이 그대로 승합차 번호판을 부착하고 있습니다. 지하주차장에서 잘 모셔두던 차량인지 번호판도 색이 빠지지 않은 상태네요.

 

경이로운 상태를 보아하니 앞으로 십수년은 더 달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앞으로도 좋은 주인분과 함께 오랜 세월 함께 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목격한 무쏘입니다.

 

여러가지 이유에서 좋아하는 차량은 아닙니다만, 요즘은 최후기형도 상당히 보기 어려워진 무쏘입니다. 오래전부터 저감장치 장착이나 노후 경유차의 조기폐차를 지원하며 오래된 경유차를 줄여나가던 서울이라는 도시에서 지난 정권 당시 노후경유차 규제가 더욱 강해졌음에도 지역번호판을 유지하며 그럭저럭 상태도 준수한 차량인지라 올드카 목격담에서 다뤄보기로 합니다.

 

이전에 올드카 목격담에서 초기형 무쏘를 다뤘던 적이 있었죠. 그 차량과 외관은 거의 비슷합니다만, 오늘의 주인공인 이 무쏘는 96년 7월 최초로 등록된 차량입니다. 그냥저냥 코란도같은 지프차나 만들던 쌍용에서 벤츠와의 기술제휴를 바탕으로 고급 SUV를 표방하며 야심차게 내놓았던 차량이지요. 지금 기준으로 국산 고급 SUV인 제네시스 GV80과 비슷한 포지션의 차량이 아닐까 싶습니다.

 

 

1994 쌍용자동차 무쏘 (1994 SSANGYONG MUSSO 602EL)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차량은 아닙니다만.. 오늘의 주인공은 홍성에서 목격한 94년 3월 등록 초기형 무쏘입니다. 무쏘스포츠한테 보복운전도 당했었고 정체의 원인이자 많은 무쏘 운전자들이 자

www.tisdory.com

 

이날 보러 갔던 아파트 주민의 이야기로는 2대에 걸쳐 타는 차량이라 한다.

서울 31 지역번호판과 함께 주차장을 지키고 있는 수박색 무쏘입니다.

 

서울31은 중구에서 발급된 번호판입니다. 그리고 두 자리 지역번호판의 기호가 '가'인 것을 보면 96년 즈음 해당 번호판을 부착했다는 사실을 추정할 수 있겠죠. 이전에 등록된 차량인데 타지역으로 이사를 갔거나 중고차를 인수하여 번호판을 바꿨을 확률도 있겠지만, 96년 7월에 신조로 등록된 번호판을 그대로 유지중입니다.

 

사제휠이 장착되어 있습니다만, 휠을 제외하면 순정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보기 힘든 수박색 차량이네요. 픽업트럭 모델인 무쏘 스포츠는 은색도 많이 보였지만 그냥 무쏘는 구형이고 신형이고 유독 검정색이 많이 보였죠. 흰색도 가끔 보였고요. 그런 무채색 계열 말고도 이 차량처럼 흔히 말하는 수박색과 자주색도 존재했습니다. 많이 팔리지 않아서 보기 힘들었지만요.

 

1996 Ssangyong Musso 602EL

세월의 흔적이 보입니다.

 

오래된 썬팅은 다 바랬고, 순정 데칼 역시 바랬습니다. 휠하우스 몰딩이 떨어지기 시작하니 검정색 절연테이프로 붙여놓았고요. 그럼에도 차체는 아직까지 광이 번쩍입니다. 트렁크쪽과 측면의 색감이 약간 다르기도 하고 세월의 흔적은 보이지만, 26년이라는 세월 그래도 관리는 받고 살아왓다는 사실을 알 수 있지요.

 

I ♡ SsangYong

I ♡ SsangYong 스티커가 붙어있네요. 그리고 도색의 흔적도 보입니다.

 

처음 보는 스티커와 쌍용 레터링 부근을 보면 덧칠의 흔적이 보입니다. 그리고 뒷 유리에는 순정부품 홀로그램 스티커도 붙어있네요. 중간에 파손이 있었고 저렴하게 수리를 하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그래서 측후면 사진을 보면 색감이 약간 다르게 느껴지기도 했던거고요.

 

MUSSO 602EL

직렬 5기통 자연흡기 엔진인 602 엔진이 적용되었습니다.

 

4기통 엔진인 601보다는 그나마 낫다지만, 논터보 95마력 자연흡기 엔진으로 이 무겁고 육중한 차체를 움직이게 하기엔 당연히 벅차겠지요. 그래서 항상 도로 위 정체를 유발하던 차량이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죄다 조기폐차를 당해 보이지 않지많요.

 

등화관제등

90년대 중후반 생산 차량까지 의무적으로 장착되었던 등화관제등입니다.

 

전시 징발을 목적으로 일반 민수용 차량들까지 이런 등화관제등을 의무적으로 설치했었는데, 국민의 정부 시절 평화 무드 조성과 함께 설치 의무가 폐지되었습니다. 당연하게도 대부분의 차주들은 이 등화관제등을 켜보지 않았을거고 순정으로 등화관제등이 달려 나왔던 차량의 대부분이 사라지기도 했습니다.

 

바코드

순정 바코드가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벤츠의 OM602엔진을 사용했다며 자랑스럽게 602 레터링이 붙어있긴 하지만 쌍용에서 라이센스 생산하며 붙은 코드인 662가 적혀있습니다. 변속기는 4단 오토매틱이고요. 오랜 세월을 버텼음에도 바코드의 변색은 있었지만 식별 가능한 수준까지 남아있었습니다.

 

순정상태의 실내

실내 역시 깔끔한 순정상태를 유지중이였습니다.

 

순정 4스포크 핸들과 특유의 직물시트와 오래된 방석. 그리고 오디오도 순정입니다. 세월은 흘렀지만 당시 꽤나 신경쓰고 판매했던 고급차의 느낌이 물씬 느껴집니다.

 

얼마나 살아있으려나.

운전석 문짝 스티커만 색이 살아있네요. 아마 중간에 도색을 하고 새로 붙이지 않았나 싶습니다.

 

여튼 서울에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별다른 저감조치 없이 살아있는. 지금 기준으로는 매우 귀한 축에 속하는 차량입니다. 과연 얼마나 더 서울땅에서 살아남을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부디 무탈히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