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2003년 6월 11일 일기를 가져왔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 미술시간에 있었던 일을 다룬 내용이네요. 


조각칼로 고무판을 파내는 판화를 제작하며 있었던 일입니다. 역시나 손재주도 없고 예술감각도 없었던 저는 미술학원을 4년씩이나 다녀도 그림실력이 도무지 늘지 않았던 저주받은 몸뚱아리입니다.



제목 : 미술


오늘 미술 시간에 판화 그리기를 하였다.

판화를 조각칼로 긁어냈는데 내 손에... 팍!! 손에 피가 났다.

완전 살이 다 까져서 속이 거이(의) 다 보였다.

다친 사람 중 내가 제일 심하게 다쳤다.

다음부터 더 조심해야 되겠다.


선생님 말씀

실수를 통해 고치면 체험을 통한 좋은 공부죠.


그렇습니다. 


판화에 밑그림을 그리고 조각칼로 긁어내다가 손을 찔렀고 피가 났다는 이야기. 물론 약 35명정도 되는 한 반에서 저 말고도 여러명이 다쳤지만 그 중 가장 크게 다쳤다는 내용이고, 다음부터 조심해야겠다는 교훈을 일깨워줬다는 전형적인 형식의 일기입니다. 


약 16년이 지난 지금은 정확히 어느 손가락을 다쳤는지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그 시절이나 지금이나 사소하게 참 많이 다치지 않나 싶습니다. 항상 조심해야겠다는 교훈을 느끼지만 어릴때나 지금이나 저주받은 몸에 성격까지도 이런데 쉽게 고쳐지겠습니까. 오늘도 슬리퍼를 신고 걸어가다 철근을 보지 못하고 새끼발가락과 철근이 부딛히는 일이 있었는데, 다행스럽게도 양말을 신고 있어 조금 아프기만 했을 뿐 상처는 나지 않았습니다.


당시 담임선생님 말씀처럼 실수를 통해 고치게 된다면 체험을 통한 좋은 공부가 되겠지만, 약 16년이 지난 오늘까지도 계속해서 실수로 인한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대체 얼마나 더 공부를 해야 조심조심 살 수 있을까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2005년 6월 27일. 초등학교 6학년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입니다.


시기상으로 1학기 기말고사가 끝난 뒤 일기로 보여집니다. 요즘 초등학교는 중간고사와 기말고사같은 시험이 없다고 하더군요. 중학교 1학년까지도 이런 시험을 없애는 추세라 합니다. 아무래도 시험으로 어린 아이들에게 등수를 세우는 게 그리 좋은건 아닙니다만, 학습 수준을 가늠 할 수 있는 잣대가 사라져 일선 현장에서는 혼란이 있다 하더군요.


뭐 여튼 시험이 끝난 뒤 작성했던 일기입니다. 


문맥상으로는 부드럽지 않지만 속 내용을 들여다 보면 참 슬픈 이야기인데, 필체만 보고 있노라니 분노에 젖어 작성한 일기로 보여집니다.




제목 : 이번 시험의 반성


지난번보다 많이 떨어지고 고통만 당하였다.

오늘도 내일도 이 생각만 하면 진짜 소름끼친다. 반성도 다 하고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려면 고문이 터진다. 

입 막고 손 발 묶고 이불에 싸고, 무슨 쇼파 수납장을 올리고 30분, 그리고 무조건 던진다.

(칼 테이프 포크 십자 드라이버 등) 심각한 일을 당해도 안된다며 계속 마음의 반성을 하며 살을 것이다.


아무래도 감정이 섞인 일기라 글씨도 날라가고 문맥도 여러모로 맞지 않습니다.


요약하자면 시험 성적이 떨어지고 학대급으로 혼났다. 어느정도 반성을 했음에도 또 혼났다. 이런 의미로 해석을 하면 될 것 같습니다. 15년 전이야 지금처럼 교사가 체벌을 하거나 혼내는 부분에 대해 그리 폭력으로 여기지 않았는데, 지금 시대상이라면 가정폭력으로 경찰 오고 난리가 났을 상황이죠.


잠을 자는 순간에 갑자기 책가방을 털리고 교과서의 작은 낙서를 비롯 사소한 것 하나에 트집잡혀 혼나기를 여러번인지라 내게는 사생활도 비밀도 없다는 생각에 두루뭉실하게 일기를 썼지만, 아마 선생님은 그저 제가 시험을 잘 보지 못해 실망했다고 여기고 글을 써 주시지 않았나 싶습니다.


몽둥이로 두드려 맞고 살지는 않았습니다만, 여러모로 몽둥이 포함 오만 잡 물건으로 맞아보고 살았습니다. 사소한 잘못에서 벌어진 일도 있었지만, 보통 시험 점수 문제로 크게 혼났었지요. 그냥 깔끔하게 혼나기만 했더라면 모르겠습니다만, 몸이 묶여보기도 하고 던져지는 위험한 물건을 피하며 살기도 했습니다. 사생활이란 딱히 없었고요. 


그래서 그런건진 몰라도 어느정도 나이를 먹은 뒤로 집에서 속마음을 잘 꺼내지 않게 되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