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딩일기'에 해당되는 글 68건

반응형

 

오랜만에 초딩일기를 가져왔습니다. 정확히 만 20년 전 2002년 5월 1일에 있었던 일이네요. 아마 방울토마토를 심었던 일 다음의 이야기는 초딩일기에서 이전에 다뤘던 기억이 납니다.

 

 

[초딩일기] 2002년 7월 15일 제목 : 밭 도둑 할머니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

www.tisdory.com

 

5월 1일에 심었던 토마토를 7월 15일에 어느 할머니의 욕심때문에 다른 곳에 옮겨 심게 되었죠. 여튼 보고 오시죠.

 

2002년 5월 1일 제목 : 방울토마토 심기


제목 : 방울토마토 심기

 

어머니께서 시장에 가셔서 방울토마토 나무 7그루를 사 오셨다.

그래서 아파트 공터에 심었다. 먼저 삽으로 심을곳을 파고 하나둘씩 심었다.

어떤 건 2 뿌리가 있어서 따로따로 심어놓았다.

물을 줄 차례다. 흙이 촉촉해서 조금만 주었다.

거름을 줄 때는 조금 이상했다.

나는 토마토를 잘 가꾸어서 맛있게 먹고, 이웃집이나 불우한 이웃들을 도와 더 행복하게 살 것이다.


토마토 모종 7개를 심었습니다. 다행히 토마토 나무는 잘 자랐는데, 7월에 있던 일로 절반정도만 살아남았습니다. 직접 수확한 방울토마토를 먹기는 먹었습니다만, 이웃집이나 주변에 나누어 줄 만큼의 양은 나오지 않았네요. 그게 참 아쉽기만 합니다.

 

이제는 다른 사람들이 건드리지 못할 작은 텃밭이 있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습니다만, 그 시절 수확과 나눔의 즐거움을 기대하고 토마토 모종을 심었던 한 초등학생의 꿈이 짓밟혔던 결말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돌아보니 씁쓸하게만 느껴집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랜만에 초딩일기로 찾아왔습니다. 새 학기가 시작되었고, 아마 정상적인 학사일정이라면 다음 달 이맘때쯤 봄소풍을 가겠죠. 코로나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2002년 4월 봄 소풍은 그냥 하루 종일 당진지역의 주요 시설과 유적지를 순회하던 소풍이었습니다.

 

지금도 그런지 모르겠습니다만, 초등학교 3학년 사회 교육과정에 우리 지역에 대해 배우는 과정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따로 지역 교육청에서 배부하던 참고용 교과서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있고요. 여튼 7차 교육과정 시절만 하더라도 그랬습니다. 말 그대로 교과목과 연계된 현장체험학습이었는데, 다른 학년들은 놀이공원을 비롯하여 타 지역으로 나갔지만 3학년만 당진을 순회하고 말았습니다.

 

여튼 보고 오시죠.

 

2002년 4월 23일 제목 : 소풍


제목 : 소풍

 

오늘은 아침 일찍 소풍 준비를 하였다.

내가 온 뒤 선생님이 금방 오셨다.

버스에 탈 시간이다. 엄마가 떡도 주시고, 아줌마가 음료수도 주셨다.

첫 번째 도착지는 상록수를 지으신 (심훈) 선생님이 집. 집을 지어서 상록수를 1934년에 집필하였다.

이름이 어려움(아마 석문방조제로 추정됨) 방조제에 갔는데 아래가 바다였다.

한보철강은 그냥 조금도 안 보고 지나갔다.

당진화력발전소는 생산되는 전기의 양은 얼마인지 영화로 보았다.

대호방조제는 돌아다닐 곳도 많았고 영탑사까지 가는데 1시간 50분이 걸린 것 같았다.

그곳에 7층 석탑을 보았는데 사진으로 어떻게 찍었나 모르겠다.

나는 소원을 빌고 갔다. 즐거운 소풍이었다.

 


 

그냥 하루종일 버스만 타고 당진 시내 주요 관광지와 시설을 둘러보았습니다. 자세히 기억나지는 않습니다만, 당시 탔던 버스는 쌍용 트랜스타. 이전에 올드카 목격담에서 트랜스타를 다뤘을 때 초등학교 3학년 시절 소풍에 트랜스타를 탔던 기억이 있다는 내용을 잠시 언급하고 지나가기도 했었습니다.

 

그리고 엄마가 떡도 주시고 아줌마가 음료수도 주셨다는 부분은 봄 소풍을 맞아 자모회에서 찬조를 했던 음식물로 기억합니다. 이외에도 심훈 선생님이 기거하시며 소설 상록수를 집필하셨던 필경사도 지금은 그럭저럭 기념관도 생기고 볼만한 관광지가 되어있습니다만, 당시만 하더라도 그냥 안에 먼지가 들어가고 벌레가 들어가도 방치해두던 복원된 생가 말곤 없었습니다. 필경사 이야기도 이전에 6학년 일기에서 다뤘던 내용을 초딩일기 포스팅으로 다뤘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름이 어려운 방조제라고 해야 석문방조제. 그리고 지금은 현대제철로 이름이 바뀌고 당시 규모에 3배 이상 확장을 하게 된 한보철강을 지나쳤네요. 20년이 지난 지금도 현대제철에 들어가지는 않지만, 거의 매일 그 앞을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보니 뭔가 새롭게 느껴지기도 하네요.

 

그나마 좀 오래 머물렀던 곳은 당진화력발전소와 대호방조제 한복판의 도비도. 면천의 영탑사로 기억합니다. 당진화력에서는 홍보영상을 보고, 직원분이 버스에 탑승하셔서 발전소를 한바퀴 돌며 설명을 해주셨고 꽤나 좋은 볼펜을 기념품으로 줬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그리고 점심 도시락은 영탑사에서 먹었네요. 영탑사의 7층 석탑은 다른 석탑과 달리 암반 위에 세워져 있었습니다. 고려시대에 축조되었고, 일부 소실되어 5층만 남아있었으나 1920년대 신도들이 성금을 모아 복원한 상태라고 합니다. 

 

여튼 다른 학년들은 타지역으로 나갔으나, 그저 집 근처의 볼거리를 보러 나갔다고 아주 재밌게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만 그래도 즐겁게 느꼈나 보네요. 다른 장소들은 다 최근에도 지나가거나 보러 갔던 기억이 있습니다만, 영탑사만 이후 가 본 적이 없네요. 시간 날 때 들려봐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