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요즘 다시 학폭(학교폭력)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학폭 미투가 다시 재점화되는 양상입니다. 1월 말 '미스트롯 2'에 출연 중이던 가수 진달래의 학폭 인정 및 하차를 시작으로 V리그 여자부의 간판스타인 이다영, 이재영 자매에 대한 학폭 미투를 기폭제로 배구계 전반으로 퍼져나가던 미투가 프로야구를 거쳐 다시 연예계로 불이 옮겨가고 있습니다. 이후 의혹이 제기된 연예인만 하더라도 배우 조병규, 김동희, 김소혜, 박혜수에 가수로는 그룹 (여자) 아이들 수진, 현아, 진혜성 등등 하루가 다르게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시류에 편승하여 악의적인 목적을 가진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경우도 있는지라 한 발 물러서서 관전해야 하는 입장이긴 합니다만, 끝까지 본인의 과거를 인정을 하지 않고 허위사실이라 주장하는 유명인도 있을 겁니다. 여러모로 이번 학폭 미투 사태로 과거가 더러운 유명인들은 싹 정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여튼 초등학생 시절 일기장을 보던 중 학교폭력 설문조사를 했던 내용의 일기가 있어 가져왔습니다. 형식적이긴 하지만 학교폭력 설문조사를 했다는 내용으로 일기를 작성했습니다. 당시 기억을 되돌려보건대 익명의 설문조사가 아닌 선생님이 구체적으로 어떤 행위인지 설명을 해 주며 학폭을 당했던 일이 있는지 작성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2002년 5월 23일 제목 : 학교폭력 설문조사

제목 : 학교폭력 설문조사

 

오늘 학교에서 설문조사를 하였다.

3학년이 되어서 폭력을 받은 일을 써 보는 것인데 나는 2학년 때 한 번 있고 그다음에는 한 번도 없었다.

A는 9번이나 정체불명의 사람에게 많은 돈을 빼앗겼다. B는 선생님께 뺏겼다고 말해서 모두 웃었다.

성희롱에 대한 것이 나오자 모두 2반 애가 잘한다고 말하였다. 나는 정체불명의 사람들에게 돈을 빼앗기거나, 조직폭력단을 보았어도 꼭 선생님 등에게 신고를 할 것이다.

 

그렇습니다. 기억이 나지 않아 2학년 때 일이 정확히 무엇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일기에서 언급되는 A는 3학년 들어 5월까지 아홉 번이나 정체불명의 선배에게 돈을 빼앗겼다고 하는데 누군지 상세히 기억하지 못하니 찾을 방법은 없지요. B는 무슨 잘못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선생님께 돈을 압수당했다고 얘기를 해 모두 웃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물론 초등학교 저학년생의 학교폭력이라 해봐야 선배에게 폭행당하거나 금품을 갈취하는 일이 대부분이겠지만 말이죠. 성희롱 역시 나이 많은 남자 선생님이 편애하는 여학생을 허벅지 위에 않게 한다던가 아침에 일찍 등교한 학생들이 난로 앞에 모여 있는 자리에서 교사가 자위행위를 하는 등 지금 기준으로는 징계사유급 성희롱 범주에 들어가는 행위를 하는 교사들을 흔히 봐왔습니다. 당시 일기를 보니 요즘처럼 예방교육이 철저한 것도 아니고 인식도 낮았던지라 학교폭력과 성희롱이지만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가는 일들도 있었을 겁니다.

 

여러모로 유명인들이 학폭 미투로 발목 잡히는 모습을 보고 자란 지금 세대의 학생들도 경각심을 느꼈으면 합니다. 과거의 업보 분명히 돌아올 겁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2021년 첫 초딩일기입니다. 2003년 7월 13일의 일기를 가지고 왔는데, 천안의 한 식당에서 있던 일입니다. 손님의 신발이 도둑맞았던 일인데, 신발 분실 시 책임지지 않는다는 문구도 없었고 오히려 다른 사람의 신발을 신고 가라는 식당 사장의 적반하장식 대응으로 우리 지역의 이미지 실추를 우려하는 내용입니다.

 

2003년 7월 13일 제목 : 불친절 사람들

 

제목 : 불친절 사람들

 

오늘 천안에 있는 한 식당에서 오후 2시 40분 쯤에 음식을 시켜서 먹고 있는데

집에 가려는 어느 손님의 새 신발이 없어졌다.

식당 주인과 신발장에서 소동을 빚었다. 심지어는 아빠 슬리퍼를 신고 가라고 했다.

5분 후 싸움은 끝나고 사장 아저씨가 와서 구두 한 켤레를 주었다.

우리 가족은 금세 먹고 밖에 나가니 손님과 같이 온 손님의 차가 있었다.

역시 먼곳서 온 (서울 4수 XXXX) 서울 차였다.

그 사람들은 다시는 충남을 안 찾아올 수도 있을 것이다.

천안의 '먹자골'이라는 식당 때문에 충청남도는 나쁜 고장으로 알려질 것이다.

 

서울에서 온 식당 손님의 신발이 사라졌고 주인과 약 5분간 실랑이를 벌이다가 결국 어디선가 구두를 구해다 줬다는 이야기입니다. 본래 본인의 귀중품은 본인이 챙기는게 맞고 식당들도 신발 분실에 책임지지 않는다는 의사를 신발장에 명확히 표시하곤 합니다만 그래도 도의적인 책임은 지는게 맞기에 죄송하다며 신발을 내줬으면 모를까 좀 오래된 슬리퍼를 보고 저거 신고 온 사람이 바꿔신고 갔을거라며 손님의 화를 돋구는 식당 사장의 대응만 놓고 보면 좋지 않았다는 평입니다.

 

당시 신발을 잃어버렸던 분은 천안이라는 지역 더 나아가 충청남도에 대해 좋은 인상은 아니겠지요.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습니다. 저 역시 전국을 돌아다니며 개인적으로 좋은 인상이 남은 지역이 있고, 그렇지 않은 지역도 있습니다. 예시를 들어보자면 전주에서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사가 몇백원 더 받아먹겠다고 눈에 보이는 뻔한 개지랄을 항의하니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해서 전주시에 대해 그리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전주에 계신 분들이 전부 나쁜 사람은 아니지만, 한 사람의 행동이 그런 이미지를 만들었다는 얘기죠.

 

여튼 그렇습니다. 당시 초등학교 4학년이던 제 눈에도 그렇게 보였습니다만, 선생님의 말씀처럼 우리 모두가 지역을 대표하고 직업군을 대표한다는 생각으로 서로 친절을 베풀며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