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에 해당되는 글 5건

반응형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으로 온 사회가 어수선합니다.


지난 2월과 3월을 강타했던 집단감염은 주로 한 지역에서 퍼져나가는 양상이였지만, 8월의 대유행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에서 산발적인 소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전국 어디도 안전지대가 아닌 상황인데, 그동안 날이 더워지고 KF마스크를 다 써서 사용하게 된 비말차단 마스크를 거의 다 사용하여 마스크를 새롭게 구매했습니다.



좀 더 많이 사야하나 싶었지만, 혼자서 쓰는지라 50개면 충분하리라 생각하고 50개만 주문했네요..

제품의 명칭은 이지숨 황사 방역마스크입니다.


배송비 200개당 2500원에 개당 680원짜리 마스크였으나, 이거저거 할인을 더하니 개당 659.6원까지 단가가 내려가네요. 거기에 배송비를 줄이고자 무료배송으로 받을 수 있는 차량용 핸드폰 거치대를 함께 구입하였습니다. 거치대의 가격은 6천원대. 보통 비슷한 제품들이 배송비 별도에 만원 수준에 판매되고 있지만 저렴한 축에 속하기에 함께 구입했습니다.



물량 재고가 없어 배송이 지연되기도 했지만, 그래도 최근 생산된 제품이 배송되어 왔습니다.


뭐 마스크의 유효기간은 3년정도라지만, 올해 초부터 사실상 그냥 찍어내는 족족 판매되었죠. 일부 사재기와 중국인들의 무분별한 싹쓸이로 정작 국민들이 쓸 마스크는 존재하지 않아 공적마스크제를 도입하기도 하곤 했지만, 지금은 마스크의 수급이 안정화되어 개당 600원대에도 구입이 가능합니다.


다시 날이 추워진다면 KF 마스크의 수요가 늘어나겠죠. 그럼 뭐 가격도 덩달아 올라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머리끈(고무줄)과 철사를 제외하면 모두 폴리프로필렌부직포로 제작되었습니다.


대략 하나에 2~3일씩 사용한다고 치고 비말차단용 마스크(덴탈마스크)와 병행해서 쓴다고 생각하면 최대 5~6개월까지 버틸 수 있어 보입니다. 코로나의 2차 유행으로 다시금 마스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데, 부디 2차 대유행도 무탈히 지나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5151522 2020.09.06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쿠팡 KF94마스크 인기순위별로 잘 정리되어있는 블로그가 있더라구요~~

    의무마스크 착용으로 마스크 안쓰면 강제로 벌금도 문다고 하드라고요 마스크가 모자르는 시기인데

    혹시 KF94마스크 필요한분들 깜빡하면 모자를 수 있으니 2~3개씩 쟁여두세요 https://yelo2392.tistory.com/530

반응형


지난 17일 오전. 

같은 아파트에 거주중인 이웃 노부부께서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로 분류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대략 1600세대가 넘는 아파트에 저같은 사람도 살고 있는데 뭐 별별 사람 다 살고 있겠다만은, 나름 청정지역이라 자부하던 지역인 홍성군에서. 그것도 충남도청이 소재한 내포신도시에서 확진자가 둘이나 발생한것으로도 모자라 같은 아파트 이웃 주민이네요.


한참 특정 종교발 확진자들이 대거 나오던 시기에 이집트 성지순례를 다녀왔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이 사태가 커지기 전 계획했던 여행일텐데 위약금 문제때문에 취소하지 못하고 다녀오신듯 합니다만, 이집트발 코로나 바이러스를 몰고 오게 되었습니다.


어제 막 속보가 뜨고 아파트 입주민 밴드에서는 확진자가 대략 어느 동 어느 라인에 거주하는지와 함께 확인되지 않은 사실들이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2번 확진자가 시장에서 일을 한다거나, 어느 식당에 갔다거나 자녀가 공무원이라 근무중인 기관까지 폐쇄가 되었다거나 대충 그런 소문들 말입니다.


여튼 대다수의 소문은 거짓으로 판명났고, 자가격리기간에 자가격리를 어기고 목욕탕에 가고 마트에 가고 정육점에 가는 등 꽤나 돌아다니시기도 하셨더군요. 여튼 순간의 잘못된 선택이 본인들의 건강에서 더 나아가 지역사회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엘리베이터에는 이런 안내문이 붙었습니다.


확진자가 발생하였으나 아파트 단지를 수시로 소독하고 있으니 걱정하지 말라는 내용과 관리사무소 및 경비실의 출입을 자제하라는 내용이네요. 여튼 소독약을 어떻게 뿌리는건지 지하주차장 바닥에 미세한 수분으로 차가 미끄러질 수준으로 소독약을 뿌리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단지 내부 산책을 했다는 소문도 돌았고, 어린이 놀이터는 폐쇄가 된 상태입니다.


여러모로 확진자 동선에 예산지역이 끼어있어 예산 역시 전반적으로 시내가 한산한 상태라 하네요. 저 역시 당분간 합덕으로 피난을 가야하나 고민중에 있습니다.



방금 전에는 이런 문자도 왔습니다.


3월 2일 17시 50분경 인천공항에서 홍성 확진자 1,2번과 한양고속버스에 동승한 내포신도시 하차 3명, 보령 하차 3명은 즉시 관할보건소로 연락바랍니다.


그렇습니다. 확진자 부부가 자차 대신 공항버스를 이용하여 공항에 갔다가, 홍성터미널에 내려 자차를 타고 집에 왔다고 하네요. 알게 모르게 버스에 함께 탔던 사람들에게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그렇게 불특정 다수와 접촉했을 확률까지 생각한다면 정말 암담해집니다.


부디 무탈히 지나가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별 탈 없이 이 시국을 지혜롭게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