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4월 허무하게 불합격의 고배를 마셨던지 2개월이 흘렀습니다.


이번에도 떨어지면 어쩌나 싶은 생각이 지배적이였고, 어디까지나 자만하다 떨어졌던 지난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시험은 어디까지나 흑역사와 같이 느껴졌습니다. 물론 탈락했던 일을 재미삼아 이야기 하고 다니며 나름대로 승화시키려 노력은 했었지만, 그래도 막상 믿었던 도끼에 발등을 찍히니 재도전에 대한 부담감은 커져만 갔지요.


여튼 6월 28일 오전 시험에 응시했습니다. 시험에 앞서 미리 예행연습차 수요일과 토요일에 학원에 방문하여 타워크레인을 타 볼 수 있었습니다. 그냥저냥 타다보니 손에 익었던 동작들이 바로바로 나오더군요. 물론 2단을 넣고싶은 생각이 굴뚝같았지만, 참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6:25 15:55:02


당진에서의 타워크레인 시험은 6월 25일과 28일에 있었습니다.


25일 시험을 앞둔 24일에 타는 것이 훨씬 한산하다는 강사님의 연락을 받고 일을 하던 도중 타워크레인을 타러 갔었지요. 중간에 일을 하러 갔다가 다시 돌아와서 한번 더 올라탔습니다. 살살 구분동작으로 타도 4분대에 안전하게 통과합니다. 기어를 2단에 넣고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지만 참고 또 참았습니다.


강사님도 저를 볼때마다 2단을 넣어도 책임지지 못한다는 말씀만 하시더군요. 그렇게 수요일과 토요일에 학원을 찾아 타워크레인에 다시 올라타 감을 살렸습니다. 그래도 탔던 감이 있어 금방 컨디션을 되찾을 수 있었습니다. 물론 그래도 떨리긴 마찬가지였습니다. 한번 실패를 맛보니 두번째 역시 두렵게 느껴질 뿐이니 말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2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8 10:30:06


결전의 날이 다가왔습니다.


대략 8시 30분쯤 시험장인 학원에 도착했는데, 이미 다들 자리를 잡고 앉아있네요. 뒤에 빈 자리에 착석하여 설명을 듣고 신분증과 함께 본인확인을 진행한 뒤 9번이라는 번호를 부여받았습니다. 이번 오전 시험 응시자는 총 15명. 그 중 9번이라는 번호를 받았으니 중간에서 조금 뒤에 있는 번호입니다.


호명하는대로 안전장비를 갖춘 뒤 크레인에 올라탑니다. 익숙한 환경에서 익숙하지 않은 감독관들과 매번 봐서 익숙했지만 아는 척을 할 수 없는 강사님들로 이루어진 진행요원 사이에서 시험이 진행됩니다.


생각보다 실격되는 인원이 많았습니다. 그래도 타워크레인에 처음 올라타는 분들은 계시지 않아 다들 탑승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화물을 들어올리는 높이나 화물에 반동이 생겨 선을 넘어가는 등 대부분 아쉽게 실격처리 당했습니다. 물론 실격의 위기가 찾아왔지만 겨우 살려서 완주를 하게 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6:28 10:35:30


차분하게 운행했습니다. 결과는 완주. 

실격없이 완주하면 어지간해서는 불합격이 나올 일이 없습니다.


사실상 실격 없이 들어오면 합격이라 보면 되겠죠. 마지막에 조금 애매하게 들어오긴 했지만, 스윙을 조금 돌려서 안전하게 착지했습니다. 어짜피 시간은 많으니깐요. 시험문제지는 어디까지나 공개시험이기에 반납하지 않아도 상관없습니다. 마음같으면 2단 넣고 막 돌리고 싶었는데 잘 참았습니다.


그렇게 1월의 첫 주말부터 국비교육을 받으러 다니며 시작했던 타워크레인 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를 6월이 다 가는 이 시점에서 마무리 지을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관련 포스팅을 애독해주신 여러분. 그리고 제 블로그를 보셨다고 말씀하셨던 강사님 역시 찾아보시다가 이 시험과 관련된 포스팅을 보실테니 한번 더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P.S 타워크레인은 독학으로는 힘듭니다. 주변에 현직자가 있거나 탈 수 있는 환경이라면 모르겠지만 타워에 단 한번도 올라가보지 않고 합격하기는 매우 어렵습니다. 백수 혹은 4대보험이 가입된 직장에 다니는 여러분 모두에게 발급되는 내일배움카드를 만들어서 국비교육 받으시고 도전하세요. 절대 학원 홍보가 아닙니다. 주말반으로 나오셔도 20만원 수준의 자부담으로 대략 두어달 지겹게 타시다 보면 합격합니다. 나와서 남는 시간에 공부도 하게 됩니다. 주말을 매우 알차게 보낼 수 있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 1267-2 | 당진 현대직업전문학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기능사 정기시험 필기접수가 오늘 10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일찌감치 큐넷 홈페이지에 가서 로그인을 하고 대기중이였습니다. 오전 10시 정각이 되자마자 페이지를 갱신하고 접수 버튼을 눌렀습니다만... 접수를 위해 몰려온 사람들로 인해 이미 과부하가 걸려버렸네요..


갱신부터 과부하가 걸렸습니다. 


10시 땡 하자마자 바로 새로고침을 눌렀더니만 수천명이 몰렸던지라 대기가 걸려버리네요...

  


그렇게 취득할 자격증 종류를 선택하고 여러 정보를 입력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대기 인원은 점점 늘어납니다. 약 오천명 가까운 인원이 몰려버렸으니 뭐.. 버틸 재간이 있을까요. 그래도 꾸역꾸역 대기 후 넘어가기는 하니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 보기로 합니다.



인내심의 한계를 느끼기 시작합니다.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계속 기다려도 페이지가 제대로 뜨지 않기를 반복합니다.



다음 항목으로 넘어가도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그렇다고 로딩이 이루어지는것도 아니고...


또 새로고침을 해 봐야 답이 없을게 분명하고.. 그냥 참고 기다립니다.




참고 기다린 나에게 나타난 문구는 "일부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습니다."


그렇습니다. 메인페이지로의 이동 역시 불가합니다. 뭐 어쩌라는건지 싶은 생각입니다. 새로고침을 계속 눌러보니 메인페이지로 이동하고 다시 처음부터 접수를 진행합니다. 


대략 15분이 지나니 접수를 완료한 사람들이 빠져나가고, 그럭저럭 대기인원이 천명대까지 줄어들기 시작한 뒤에 가서야 접수를 속개 할 수 있었습니다. 대체 처음에 확 몰려왔던 사람들은 접수를 하고 나갔을련지 궁굼하네요.



여튼 대기인원이 어느정도 빠져나가 접수 신청을 마칠 수 있었습니다.


일요일 자리가 그래도 남아있더군요. 아마 대도시의 경우 자리가 없었을텐데 그래도 지방 중소도시라고 주말에도 자리는 있는듯 합니다. 일단 응시는 해 두었고, 보험용으로 평일에 한번 더 응시접수를 해 놓을지 고민 좀 해봐야겠습니다.



응시 수수료는 11,900원. 무통장입금, 카드결제 등 여러 방법으로 결제가 가능합니다.


저는 카드로 결제하였고, 바로 수험표까지 출력해두었습니다. 실기에는 자신감이 생겨 큰 걱정이 안되지만, 필기를 과연 한번에 붙을 수 있을지 걱정이 됩니다. 다들 하는 얘기가 기출문제 위주로 풀다보면 어짜피 그게 그거인 문제들이 나온다고 쉽게 붙을 수 있다 합니다만.. 이론부터 보고 있는 이 시점에서는 그저 걱정만 되네요.


여튼 그렇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