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맛 첵스'에 해당되는 글 1건


농심켈로그에서 한정판이긴 하지만 신제품이 나왔습니다.


괜히 어른들 앞에서 아는 척 하고 싶어하는 학생들이 나무위키를 보고 당시 상황을 파악하여 어른들 앞에서 주름을 잡는다 한들 80년대 후반 90년대 초중반 태어난 당시 초등학생~중학생이던 시리얼의 주요 소비층과 그 시절 인터넷 여론을 주도하던 젊은 어른들이 첵스 파맛 탄생의 주역이 아닐까 싶습니다. 


지금도 별 문제 없이 잘 팔리고 있는 첵스초코라지만 일은 2004년 연말에 있었습니다. 당시 켈로그는 첵스초코의 초코 함량을 늘린 개선형 제품의 출시를 앞두고 12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초콜릿 맛을 더욱 진하게 만들겠다는 후보 체키와 파를 첨가하겠다는 후보 차카를 놓고 첵스초코나라의 대통령 선거를 진행했습니다.


물론 대다수의 어린이들이 파를 싫어하기에 무난히 체키가 대통령에 당선이 되고 켈로그에서 의도하던 대로 개선형 제품을 출시하겠다는 계획이였지만 의도와는 다르게 네티즌의 개입으로 파를 첨가하겠다는 후보인 차카가 압도적인 득표율을 자랑하게 된 사건입니다. 


이후 켈로그측에서는 보안의 허점을 파고들어 행사된 표를 삭제하고, 현장투표 및 ARS 등 본래 계획되지 않았던 방식의 득표까지 추가하여 아슬아슬하게 의도했던대로 체키의 당선으로 매듭지었습니다. 다만 외부세력의 개입으로 인해 부정한 방법으로 행사된 표를 제외하고도 압도적인 득표율을 보여주던 차카의 낙선은 첵스초코나라 부정선거라는 이름으로 15년 넘는 세월동안 여러 사람들의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었습니다.


사실 광고를 보며 차카를 지지했던 저를 집에서는 무슨 부정적인 인간 취급을 했었는데, 만 15년만에 '2004년 파맛 첵스 사건'의 종지부를 찍을 첵스 파맛이 비록 한정판이지만 출시되었습니다. 민주주의의 승리라 부르지만, 아직 첵스초코나라의 대통령으로 체키가 15년 넘게 장기집권중이며 그동안 반대세력인 차카를 악역으로 묘사하였던 매우 후진적인 정치행태의 첵스초코나라의 정치적 선진화는 아직 멀었다는 평가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10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25 01:24:54


여튼 서울에서 온 귀한 손님께서 선물로 가지고 온 첵스 파맛입니다.

일반적인 첵스초코가 570g인데, 첵스 파맛은 350g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뭐 촌동네에서도 충분히 구할 수 있다면 있겠지만, 마트에서 본 적이 없습니다. 대형마트를 가도 관심있게 보지 못해 그런 걸 수 있겠지만, 이런 이슈가 되는 상품들은 대도시 위주로 풀리고 있으니 말이죠. 대략 출시 1개월만에 구경을 하고 맛을 보게 되었습니다.


눈매가 어느정도 부드러워졌지만, 첵스초코나라의 독재자인 체키가 놀라는 표정인것을 보면 민주화운동가인 차카에 대한 취급은 그리 좋지 않은 모양입니다. 물론 이러한 인터넷 밈을 실제 제품으로 생산하기까지 엄청난 노력이 필요했을겁니다. 거기에 국내산인 여주에서 생산된 대파를 사용하였다고 하네요.



태진아의 미안 미안해를 개사한 CM송이 사용된 71초짜리 광고입니다. 


단짠단짠 조화의 첵스 파맛을 탄생시키기 위해 엄청난 노력이 필요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러한 노력과 나름 비싼 모델을 기용하여 광고까지 촬영했는데 한정판으로 반짝 판매하기는 아쉽게만 느껴지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25 10:10:18


진짜 파가 들어간 단짠 첵스.

파 맛이 주는 재미와 함께 중독성 있는 달콤함을 느껴보세요.

간식으로 그냥 먹어도 맛있고 우유와 함께 먹으면 우유도 맛있어져요!


박스 후면을 보면 그렇습니다. 진짜 파가 들어갔고, 파 맛이 주는 재미와 함께 중독성 있는 달콤함을 느껴보라 합니다. 실제 중독성도 있고 그냥 먹어도 우유와 함께 먹어도 맛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도저히 먹지 못할 맛이거나 민주주의가 항상 옳은것만은 아니라는 평을 내놓습니다만은, 제 평은 파를 좋아해서 그런지 몰라도 그들과는 정 반대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25 10:10:50


켈로그 박사에 의해 세계 최초로 시리얼을 탄생시킨 켈로그는 110년의 역사와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욱 풍부한 맛과 영양을 담아 좋은 것만 드리고 있습니다.


켈로그 시리얼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하지만 부족하기 쉬운 비타민과 무기질 성분 등이 토스트 (식빵 2쪽 + 딸기잼) 대비 더 많이 함유되어 있어 더욱 건강하고 활기찬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 참 좋은 아침식사입니다.


그렇습니다. 거기에 초코렛이 아닌 건강식품 국내산 파가 함유되어 더욱 건강한 맛을 내리라 생각합니다. 개봉하기 전 과연 어떤 맛일지 엄청난 기대감을 가졌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우려에 가득찬 후기가 있어 더욱 긴장되는 순간이 아닐까 싶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25 10:11:19


개봉했습니다. 초콜렛이 함유되지 않은 건강한 시리얼의 느낌입니다.


개봉하니 가장 먼저 파의 향미가 풍겨져 옵니다. 파를 싫어하는 사람들이라면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저는 파를 좋아하는 사람이기에 파향에 대한 불호는 없어 별다른 거부감은 없으니 일단 맛을 봅니다. 짭조름한 맛에 강한 단맛이 뒤끝으로 느껴집니다. 개인적으로 인위적인 단맛을 싫어합니다만, 한 번에 많은 양을 먹기에는 금방 질려버리겠다는 생각이였지만 계속 주워먹다보니 계속 손이 가게 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27 19:58:19


그리고 우유와 함께 먹어봅니다.

대체 누가 파맛첵스를 쓰레기라 평했습니까? 그냥 먹어도 우유에 타 먹어도 맛있습니다.


설명대로 우유와 함께 먹으니 우유도 맛있어집니다. 우유에 타 먹으면 파향은 거의 사라집니다. 파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도 우유에 곁들여 먹으면 아무런 불호를 느낄 수 없습니다. 우유의 달달함은 여타 다른 시리얼보다는 덜한 수준이지만 파맛이 강하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파가 함유되었기에 단지 파를 싫어하는 사람들에게 선입견부터 강한 불호를 나타냈지만, 파를 싫어하는 사람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달면서 짭짤한 맛을 내는 평범하다면 평범한 시리얼입니다.


민주주의의 산물 첵스 파맛. 비록 한정판으로 출시되어 허니버터칩에 준하는 반짝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부디 정규 제품으로 편성되어 오랜 세월 이 맛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최소한 저는 마트에서 눈에 보인다면 무조건 사다 먹을겁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