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덕방죽 복원'에 해당되는 글 3건

반응형


설 연휴가 지나갑니다. 시간개념도 없고, 그렇게 연휴는 흘러가고 또 흘러갑니다.


지난 추석 때 사진을 찍었던 장소로 다시 한번 가 보았습니다. 오늘은 비가 오고 있었지만, 뭐 비 내리는게 대수던가요. 모처럼만에 DSLR에 메모리카드를 장착하고 무거운 카메라와 함께 밖으로 나왔습니다.


사진을 보정하면서 저장을 잘못해서 화질이 떨어지네요. 보는덴 지장이 없으니 그대로 가 봅니다.



한때는 매일같이 다니던 길.. 자전거를 타고 열심히 페달을 밟아가며 다니던 그 길..


나름 합덕방죽을 복원한답시고 벚나무도 심어놓고 나름 공을 들이는 것 같지만 역시나 한산합니다. 이곳을 콘크리트로 포장한게 2009년이니, 불과 6년 전만 하더라도 울퉁불퉁한 비포장 농로였습니다.



CB 안테나도 드높이 펼쳐 올리고 사진을 한번 찍어봅니다.


포장된 도로만 다니는게 아니다보니 에어댐에 자잘한 돌이 튀어서 칠이 벗겨지네요. 은색이야 별로 티가 나지 않아서 상관이 없는데 주황색은 자세히 보면 티가 납니다. 그래도 뭐 어쩔수 없지요.


데칼집에나 가서 주황색 데칼이나 붙여달라고 해야겠습니다. 차라리 그게 속 편하겠어요.



가까이에서 봐도 역시나 뭐 그렇습니다. 스파크 디자인은 신형이 이뻐요.


다만 12년식이 완성도도 높고 여러 리콜사태에서도 요래저래 잘 피해갑니다만, 13년 이후 신형이 이쁜건 어쩔수 없지요. 이름만 바꾸고 자신들은 대우가 아니라는 쉐벌레 요놈들의 옵션질은 최고사양인 LT모델과 이하 LS L등의 하위트림 차량들과의 디자인적인 차별까지도 했으니..


멀쩡한 범퍼 놔두고 신형이나 11~12년형 KT범퍼로 가기 그러니 그냥 탑시다. 립댐까지 달았는데..



이미지가 봐주지 못할정도로 손상이 되었군요. 어쩔수 없습니다.



논바닥이던 그곳에 팔각정이 하나 더 생겼습니다.


나름 공원이라고 만들어 두었는데 뭐 볼게 있어야죠. 방죽을 복원한다고 코딱지만하게 흉내만 내 놓았는데 누가 옛 명성만 보고 찾아올까요. 그나저나 뒤에 스티커가 많이 붙었습니다.



이곳도 얼마전에 한번 갈아엎었는데 그래도 그상태 그대로입니다.


종종 낚시를 오는 아저씨들이 보이시는데 오늘은 보이지 않더군요. 베스가 잡히는지 떡붕어가 잡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가루떡밥 풀어놓으면 떡밥먹으러 물고기들이 올라오려나요..



타이어나 좀 큰거 껴주고, 사이드미러 커버나 썬바이저도 주황색으로 칠해주면 될 것 같습니다.


도색작업은 날 풀리고 해야죠. 추울때 아무리 락카 뿌려봐야 좋을거 없습니다. 



먼지와 함께 맺힌 물방울들.. 가을에 왁스 발라주고 겨울에 춥다고 손도 안댔는데..


그래도 살짝 비딩은 남아 있습니다.



연지교 한가운데.. 누가 개똥을 저 다리 한가운데에 버리고 갔더군요.


도저히 한마리가 싸고 갔다고 보긴 힘들 수준... 뭐 여튼 그렇습니다.



이각도로 이 자리에서 찍은 사진이 성우 아라이 사토미씨에게 전달이 되었다고...



뭐 그렇습니다..



울퉁불퉁 방죽길에서도..



나름의 오프로드에서도



잘 달리고 잘 서줍니다.



뒤에서 봐도



멀리서 봐도



가까이에서 보면 이런 삼각김밥같은 뒷태도..



하나의 작품이 될 수 있답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시 합덕읍 | 당진합덕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조선 3대 방죽으로도 이름을 날렸던 곳이긴 하지만, 70년대 모두 농지로 변하고.. 몇년전 아주 병아리 눈물만하게 복원을 해놓았던 "합덕제"... 이전에 돌로 쌓은 둑은 따로 놔두고, 대강 흙으로 둑을 만들어 놓은 다음에 물을 조금 채워놓은게 전부인 이곳에, 연꽃이 피었습니다.

한번 논으로 갈아엎기 전에, 아름다운 연꽃으로 유명했던 이곳이 다시 그때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해야할까요? 어찌되었던간에, 복원하고 몇년 되다보니.. 이제는 잘 자리도 잡았겠다.. 연꽃이 만발하고 있습니다.


비구름과 함께.. 엄청난 바람이, 사진촬영에 악조건이였음에도 불과하고.. 자전거를 또 더럽히는 한이 있더라도 들어가보기로 했습니다..


아직 꽃봉우리만 올라온 연꽃부터 만개해있는 연꽃.. 그리고 이미 다 피고 진 연꽃까지...

물속에 들어가서 제대로 찍어보고 싶었지만, 그러지를 못하겠더군요...


듬성듬성 잡초들도 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연잎이 있는 공간이 더욱 더 많이 보입니다. 이제 몇년 더 지나면, 완전히 빈공간 없이 연꽃들로 만발하겠죠..


그리고 바람은 강하게 불어옵니다. 뒤로 넘어가는 면적이 넓은 연잎들 앞으로, 꽃몽우리는 흔들흔들 거리면서도 제 자세를 유지하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는것 같이 보입니다...
(망할 바람... 바람 안불때 한번 더 와봐야겠어요;)


바람은 만발한 꽃들에게도 그 엄청난 능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면적이 넓은 잎사귀들과 함께, 꽃입도 바람 방향에 따라서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연꽃으로 살기도 참 힘든것 같아 보이는군요.....
이리저리 바람에 치이고 있으니 말이죠..;;;;

나중에 기회가 되면, 꽃이 다 지기 전에 한번정도 더 가봐야겠습니다.. 그리고 몇년 후면은, 더 만개할테니 그때까지 한번 기다려보기도 해야겠지요.. 그때는 그래도 제대로 인프라가 갖춰져있어서, 자전거 다 더럽히고, 바지까지 버리는 일은 없을테니 말이죠..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군 합덕읍 | 합덕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