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더뉴아반떼'에 해당되는 글 15건


4월도 중순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벚꽃도 아름답게 피어났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올해의 벚꽃구경은 다들 조용히 넘어가는 분위기입니다. 물론 자가격리자가 휴대전화를 집에 놓고 무단으로 탈출하여 꽃구경을 가거나 일부 지역에서는 취소된 축제에 기여코 구경가서 코로나바이러스에 걸려 오는 경우도 있었더군요.


당연히 같이 갈 사람도 없는 아싸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자연스럽게 실천하며 조용히 꽃구경을 다녀왔습니다. 올해는 어디를 가볼까 하다가 근처 덕산온천의 폐업한 원탕 근처에 벚꽃길이 있어 그쪽으로 조용히 다녀왔네요. 평일 오후라 사람도 저 말곤 없었고, 그냥 사진만 찍고 기분만 만끽하고 왔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6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08 17:39:42


아무도 없는 벚꽃길 저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평화로운 4월.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하고 손잡고 다니는 사람들에게 악담을 퍼붓고 싶어집니다만, 새하얀 벚꽃잎에 힐링이 되니 악담은 그만 두고 그냥 기분이나 만끽하기로 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981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08 17:39:56


삼각떼는 이 각도에서 보는 모습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신형 아반떼 CN7의 출시와 나름 괜찮은 가격에 돌풍이 계속되고 있는데, 아직도 떨어내지 못한 삼각떼 재고는 꽤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6세대 아반떼의 부분변경 모델인 삼각떼의 생산은 2월에 중단되었지만, 지나다니며 보이는 현대차 대리점이나 지점에도 아직까지는 삼각떼 전시차의 모습이 보이고요. 


아무래도 풀체인지 신차가 가격도 디자인도 괜찮은 수준에서 출시된지라 여기저기 재고로 남아있는 삼각떼는 소진시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삼각떼 부분변경 전의 AD 재고도 꽤나 빠르게 소진되었던걸로 기억하는데 말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2.4 | 0.00 EV | 1.5mm | ISO-2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08 17:40:24


원체 사진 자체가 잘 나오는 아이폰 카메라에 약간의 모정만 더하면 흠잡을 일 없는 사진이 탄생합니다.


푸른 하늘. 하얀 꽃. 구형이지만 아직 떼어내지 않은 비닐이 가득한 삼각떼. 폐업한 온천 옆 벚꽃길. 이타샤. 전혀 어울리지 않는 난해한 조합으로 가득찬 사진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7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4:08 17:40:46


그렇게 봄을 보내고 있습니다.


내년 봄도 내후년 봄도 벚꽃은 똑같이 피어나겠죠. 부디 내년에는 올해와 같이 어수선한 분위기에서가 아닌 평소와 같은 분위기에서 벚꽃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렇게 곧 여름이 찾아오겠죠. 부디 여름에는 다시 일상적인 삶을 살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년 처음이자 통산 여섯번째 엔진오일 교체.



그렇습니다. 지난 12월 엔진오일을 교체하고 대략 7000km 가까이 주행했습니다. 물론 이전에는 정말 오일을 갈러 갈 시간이 없어서 한참 더 굴리곤 했습니다만, 오전에 일이 없어 한가하던 지난 목요일. 집 뒷편의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61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36:08


모처럼만에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 그리고 항상 북적이지만 웬일로 한적한 내포현대서비스.


그렇습니다. 점심시간을 대략 한시간정도 앞둔 시간에 갔습니다만, 작업장에 차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보통 작업장이 가득 차고 판금을 기다리는 차량들까지 부지를 가득 매우고 있어야 하는데 말이죠. 아마 명절이 끼었던지라 설 전에 대다수의 차량을 출고해서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128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41:53


뭐.. 이제는 접수만 하면 알아서 가지고 가서 띄워줍니다.


제가 딱히 별다른 얘기를 하지 않아도 알아서 가지고 가 줍니다. 이번에는 에코 프리미엄 엔진오일 대신 중간에 한번 넣었던 "ZEO DX 5W30 API CJ-4" 요 오일을 한번 더 넣어보려 합니다. 에코 프리미엄에 비해 무거운 엔진오일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고속에서는 꽤나 조용하고 안정적이면서도 우월한 가속력을 보여줍니다.


뭐 연비 내려고 타는 디젤딸딸이 가지고 밟을 일은 그리 많지 않지만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47:29


오늘은 더뉴아반떼의 가격표를 구경합니다.

렌터카용 말고 일반인용 LPG 모델은 생각보다 비싸네요.


삼각떼도 이제 끝물입니다. 아마 2월에 신형 아반떼 CN7이 공개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삼각떼도 뚜벅이들이 그렇게 욕을 해댔는데,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은 좀 더 개성있는 모습이 나올텐데 그걸 보곤 뭐라 할지 모르겠네요.


여튼 오늘도 저를 추월하려 하던 LPG 삼각떼 렌터카를 가지고 놀았습니다. 가속을 하면 월등한 토크빨로 쭉 밟아주고, 속도를 줄이면 발을 떼고.. 스포츠한테는 토크밴드를 넘어서는 고속으로 가면 조리돌림 당하는데, 뭐 만만한 까스차랑 놀아야죠..


그렇게 가격표를 보고 있는데, 오일이 비친다고 저를 부립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57:48


엔진오일이 흥건하게 타고 내려온다고 합니다.


이제 겨우 1년 탄 차가 뭐 벌써 오일이 비치나 싶네요. 일단은 오일을 모두 닦아내고 점심시간이 지난 뒤 시동을 걸어 오일이 어디에서 새는지 확인하기로 합니다. 점심시간 전에 차를 받을 줄 알았습니다만, 졸지에 정비소 점심시간동안 다른 볼일을 보고 와야 하는 처지가 되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8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1:58:10


언더커버에도 엔진오일이 흥건하게 묻어있습니다.


대체 이유가 뭐길래 이렇게 많은 오일이 새어나왔을까요. 일단 트렁크에서 교체할 엔진오일을 꺼내두고 볼일을 보러 다녀왔습니다. 이정도면 바닥에 떨어지는 모습을 확인하고 일찌감치 정비소에 왔을텐데, 바닥으로까지 떨어지지 않고 커버에만 떨어진듯한 느낌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6sec | F/1.7 | 0.00 EV | 4.3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2:03:31


점심시간이 끝나고. 시동을 걸은 뒤 차량을 리프트에 올립니다.


그리고 누유가 되는 모습을 찾기 위해 정비부에 계신 모든 정비사분들이 삼각떼 앞에 모여 누유가 되는 부분을 확인하기 위해 한참을 주시하였지만, 누유가 되는 모습을 찾지는 못했다고 합니다. 오일필터 씰에서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누유가 되었을 확률도 있고, 일단은 혹시 모르니 며칠 타 보고 다시 들어와서 확인을 해보자고 합니다. 


뭐 찜찜하긴 합니다만, 며칠 타보고 다시 가서 띄워봐야죠. 뭔 새차가 벌써부터 오일이 비치나 싶은 생각이기도 합니다만, 보증은 충분히 남아있습니다. 엔진룸은 새차때부터 주기적으로 털어주고 닦아줘야 지워지지도 않는 묵은때가 묻지 않아 꽤나 신경써서 닦아주고 있었습니다만, 이미 아래는 오일 범벅이가 되어 제대로 닦지 않는 이상 쉽게 지워지지 않는 묵은때가 묻어버리게 된 처지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20sec | F/1.7 | 0.00 EV | 4.3mm | ISO-64 | Flash did not fire | 2020:01:30 14:38:21


그렇게 찜찜하지만 오일 교체를 마치고 정비내역서와 교환주기 스티커를 받았습니다.


비용은 4만원. 블루멤버스 현대카드의 혜택으로 나오는 2만원 정비쿠폰을 사용하고 남은 2만원만 결제하고 왔습니다. 엔진오일은 고객소유라 0원. 오일필터와 에어크리너값과 공임만 받았습니다. 전국의 블루핸즈가 대략 비슷한 비용을 받고 있습니다. 가끔 백원단위에서 차이가 나곤 하지만 크게 신경쓰이는 수준은 아니니깐요.


여튼 그렇습니다. 언제 시간이 될지 모르겠습니다만, 다음주중에 다시 한번 더 블루핸즈를 찾아가기로 합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