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제 차를 가지고 자동세차에 들어가본 일은 없었습니다.


물론 일을 하다가 혹은 렌터카를 타고 들어갔던 기억은 있습니다만, 손에 꼽는 일이구요. 비스토로는 들어갈 생각도 하지 않았고, 스파크로는 루프박스때문에 들어가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차가 삼각떼로 바뀌었네요.


인천에 갔다 내려오는 길. 화성휴게소에 있는 자동세차기에 처음으로 들어가보았습니다.



주말 오후. 집에 가는 길에 자동세차기에 들어가려는 차량들이 길게 줄을 서 있습니다.


어짜피 랩핑차라 기스따위 신경 안써도 됩니다. 이게 바로 자동세차기에 들어가도 큰 문제가 없을 가장 중요한 이유가 아닐까 싶습니다. 물론 랩핑을 하고도 아직까지 셀프세차장 솔 하나 대지 않은 상태입니다만, 그래도 귀차니즘 반 호기심 반으로 자동세차의 문을 두드려봅니다.



자동세차 6,000원. 버블세차 무료. 하부세차 1,000원.


주유소에서 다만 얼마 이상 넣으면 무료 혹은 거저인 금액에 해주는게 자동세차인데 조금 비싸게 느껴집니다.




앞차들이 들어가는 모습을 보며 차례를 기다립니다.


제 앞에 있는 모닝 밴의 모습을 보니 먼저 결제를 하고 앞차의 세차가 끝난 뒤 차례대로 들어가는듯 보이더군요. 모닝 역시 결제를 하고 곧 세차기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폼린스를 뿌리고 바로 고압수와 융으로 닦아내는군요.


요즘은 기스의 원인인 융 없이 사용하는 세차기도 있다고 하는데 뭔가 가까이에서 보니 신기하기만 합니다.



본격적으로 제 차가 세차기에 들어갈 차례입니다.


하부세차까지 포함해서 가격은 7,000원. 조금 비싼 감이 없지는 않습니다만, 체험삼아 들어갑니다. 들어가기에 앞서 자동세차기로 잘 지워지지 않는 부분은 먼저 솔질을 해줍니다.



기어는 중립에 놓고 핸들에서 손도 떼었습니다.


본격적으로 폼린스가 도포됩니다. 도포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바로 닦여나가는 운명입니다만, 그래도 시원하게 뿌려줍니다.



다음으로 커다란 융이 차를 훑고 지나갑니다.


사실상 기스의 원인. 융에 묻은 모래알갱이가 미세한 기스를 만들어냅니다만, 랩핑이니 상관 없습니다.



마지막으로 강한 바람으로 물기를 날려버립니다.


브레이크 밟지 말라고 하는데, 가까이 다가오기에 브레이크쪽으로 발이 가는건 사실이네요.. 여튼 세차를 마치고 나오니 앞에 기다리는 직원분께서 유리창의 물기를 닦아줍니다. 그렇게 세차는 끝이 나더군요.


자동세차는 매우 편리하다는 사실을 느꼈습니다. 그리고 어지간한 때는 다 닦인다는 사실도 알았고요. 그렇지만 오래된 벌레자국은 지워지지 않았습니다. 거기에 따로 광택을 내줘야만 하고요. 여러모로 장점과 단점이 존재하는 자동세차이지만, 앞으로 자주 애용하지 않을까 싶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름 수도권 고속도로 휴게소 중에서는 대규모의 면적을 자랑하는 목포방향(하행선) 화성휴게소에 세차장이 하나 생겼습니다. 한번쯤 가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요.


생긴지는 조금 시간이 지났는데 밤이나 한적한 시간대가 아닌 교통량이 많은 시간대에 가면 자동세차기 앞에 길게 줄을 서 있는 모습이 보여 과연 어떤지 궁금하더군요.


한달에 최소 두세번은 들리는 휴게소에 생긴 세차장인데 늦은 밤이 아니라면 볼때마다 대기중인 차량들로 가득하기에 마침 석가탄신일이던 월요일에 세차나 할겸 휴게소 내에 있는 세차장으로 향했습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12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fired | 2015:05:25 18:18:59


자동세차 기기 한대와 3베이 셀프세차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자동세차의 경우 기본료 5000원에 모든 옵션을 포함하면 8000원. 앞에 싼타페가 어떻게 들어가는지 지켜보니 직원분이 초벌로 물을 뿌려주고 들어간 뒤 한참을 진행하고 나오더군요. 세차용품으로 유명한 세계적 브랜드 소낙스(SONAX)의 샤인버블세차 기기입니다.


저도 자동세차기에 들어 갈 생각으로 있었지만, 안테나 브라켓 때문에 자동세차는 들어가지 못한다고 그러더군요. 비스토 시절부터 셀프세차 아니면 가끔 손세차 맏기는게 관리 요령이라 자동세차기에 들어 간 적이 없었고, 스파크 이후론 스티커 떨어질까봐 겁나서 들어가지 못했는데 다른 이타샤 오너분들은 자동세차기에 잘 들어가시더군요.


뭐 여튼 자동세차기 체험은 ㅂㅂ하고, 셀프세차장으로 이동합니다.


SAMSUNG | SM-N750K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32sec | F/2.4 | 0.00 EV | 3.4mm | ISO-40 | Flash fired | 2015:05:25 18:22:27


일단 지어진지 얼마 되지 않은 세차장이라 깔끔합니다.


다소 비싸게 느껴지는 기본료 2000원, 그리고 하부세차는 따로 2000원을 넣어야 사용이 가능합니다. 가성비 최강의 동네 셀프세차장은 기본료 천오백원에 상하부에서 샤워하듯 물이 한번에 나오는 기능이 있긴 한데 거기에 익숙해져서 하부세차에만 따로 돈을 넣기엔 아깝단 생각이 듭니다.


여튼 수압은 보통, 솔은 조금 뻣뻣한 수준이며 거품의 양 역시 보통입니다.


왁스물이 나와서 왁스물로 헹궈냈는데 아무리 수성왁스라 하지만 왁스 희석비율이 적은건지 물기를 제거하고도 왁스 특유의 부드러운 유막이 크게 느껴지진 않습니다.



(4월 로드뷰에 찍혀있네요.)


기타 진공청소기와 에어건 그리고 매트청소기로 대표되는 실내청소용 기기들은 여타 고속도로 밖 셀프세차장 기기들과 성능 및 시간상의 차이는 딱히 없었습니다. 목적지에 가는 길에 세차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제가 세차를 한 시간대가 해질녘인지라 날벌레들의 카미가제로 인해 금새 날파리 시체들로 더러워지더군요.


여튼간에 휴게소에서의 좋은 사업 아이템이라 생각됩니다. 정체가 있으면 있을수록, 교통량이 많을수록 세차를 하고 가야겠다는 결심을 하는 운전자들은 많을테니 말이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화성시 팔탄면 | 화성휴게소 목포방향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