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스티커'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한때 유행했던 아이템이고 지금은 거의 한물 다 가긴 했습니다만 뽐뿌가 와서 질렀습니다.

 

몇 달 전 고속도로 정체구간에서 K3 한대가 저 홀로그램 스티커를 붙이고 영롱한 자태로 움직이는 모습을 보고 혹했습니다. K3 GT 18인치 순정 휠이었는데, 확실히 살이 많은 휠에 붙이니 크게 티는 안 나지만 움직일 때마다 호롱호롱 한 빛이 비치는 게 참 이쁘더군요.

 

생각보다 비싸다

이론적으로는 그냥 도안 따서 컷팅기로 컷팅만 해주면 되는건데 비쌉니다.

 

생각보다 면적이 큰 것을 감안하고 홀로그램 시트지 값을 생각한다면 뭐 그렇게 비싼 건 아니지만 생각보다는 비싸게 느껴지네요. 뭐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혹한 거 그냥 구매했습니다. 구매한 뒤 명절 연휴 막바지에 휠을 잘 닦아주고 스티커를 붙여보기로 합니다.

 

눈이 내린다고 하니 세차는 하지 않고 휠만 닦았다.

연휴가 지나고 눈이 내린다는 소식을 들었던지라 휠만 닦아줬습니다.

 

말 그대로 연휴가 끝나고 눈이 내렸죠. 날이 풀리면 세차를 하려고 아직 세차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튼 휠만 물을 묻혀 잘 닦아줍니다. 2년 조금 넘는 세월 동안 10만 km 이상 주행하면서 돌빵도 맞았고 요철을 밟고 지나가다 생긴 상처도 있고 하더군요. 어디 긁어먹지 않고 잘 탔다고 생각하는데 그렇더랍니다.

 

더뉴아반떼용 홀로그램 휠 스티커

상자를 열어보니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홀로그램 스티커가 들어있습니다.

 

그냥 하나씩 떼어낸 뒤 휠에 붙이면 됩니다. 그게 그거처럼 보이지만 조금 길은게 있고 짧은 게 있습니다. 잘 닦아준 휠을 잘 보고 맞는 자리에 붙여만 주면 됩니다. 초등학생도 혼자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티가 조금은 난다.

일단 두개 먼저 붙여봤습니다.

 

호롱호롱한 홀로그램 빛이 비칩니다. 휠 볼트 구멍 자리에 맞추고 스티커를 붙여줬는데 내내 같은 사이즈여도 제가 잘 못 붙이는 건지 붙이다 보니 크기가 들쑥날쑥으로 느껴지더군요. 그래도 아주 가까이 가서 보지 않는 이상 크게 티도 나지 않으니 상관은 없습니다.

 

뒤로 이동해서 내내 똑같이 진행.

운전석 뒷바퀴로 이동해서 내내 같은 작업을 진행합니다.

 

다만, 현재 운전석 뒷바퀴는 기스가 있습니다. 찍힌 부분도 있고요. 대체 왜 그랬는지 기억은 나지 않습니다만 아마 언젠가 밟은 요철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2019년 봄에 카이스트에 가서 연석을 올라타며 타이어를 찢어먹었던 자리의 휠은 의외로 멀쩡합니다.

 

찍힌 자리도 큰 문제 없이 부착 완료

휠이 찍혀버린 자리도 큰 문제 없이 부착되었습니다.

 

손톱으로 꾹꾹 눌러 유격을 없애줍니다. 멀리서 보면 티도 안 나고 며칠 달려보니 크게 떨어지는 부분도 없었습니다. 여러모로 홀로그램 시트지가 얇은 축에 속하는지라 밀착하여 붙이는 작업이 어렵지는 않네요.

 

영롱한 홀로그램빛

이런 영롱한 빛을 원했습니다.

 

마치 삼각떼 자동세차 광고에 나오던 영롱한 조명과 비슷한 색을 냅니다. 카메라가 잠시 휠을 비추고 지나갈 때 비슷한 느낌으로 비치기도 하네요. 확실히 살이 많은 휠은 홀로그램 스티커가 잘 어울립니다.

 

2018 The new AVANTE

11초 즈음에 잠시 휠의 모습이 보이네요.

 

반대편까지 마저 부착 완료

반대편까지 마저 부착을 마쳤습니다. 확실히 붙이다 보니 속도가 빨라지네요.

 

다만 빛을 받지 않으면 그냥 붙이지 않은 상태나 별 차이가 없습니다. 대략 한대에 열개의 스티커가 들어가는데, 남아있는 스티커의 양을 보니 휠 두대분이 여분으로 들어있네요. 하나도 망치지 않고 붙여서 딱 휠 두 개분이 남았습니다. 벗겨질지 모르니 예비용 스티커는 남겨두기로 하지요.

 

호롱호롱한 홀로그램

달리는 모습은 직접 볼 수 없어 확인이 불가하지만, 주요소 조명에 비친 모습만 봐도 좋습니다.

 

호불호가 갈리긴 합니다만 저는 좋습니다. 휠을 바꾸자니 지금의 휠도 나쁘지 않고 해서 그냥저냥 일체형 쇼바 장착 이전에 드레스업 효과를 줬는데 생각만큼 비치지는 않지만 그냥저냥 만족스럽네요. 좀 더 타다가 진작 구매해둔 일체형 속업 쇼바를 장착해주던지 해야겠습니다. 그럼 뭐 이제 영략 없는 양카네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휠기스 사건이 있던 날에 구매했던 물건이 왔습니다.


그 이름은 바로 '휠 프로텍트'


'휠 프로텍터'라고 하기도 하는데, 여튼 휠에 삥 둘러서 시각적 효과도 더하고 휠을 잔기스로부터 보호하는 역활을 해준다고 합니다. 물론 휠을 바꾸고부터 여러번 뽐뿌가 있었지만 잘 참아내면서 살았는데... 이번 사건을 계기로 망설임 없이 단 한방에 구매를 시전했고, 바로 장착까지 마쳤습니다.


뭐... 장착이래봐야 눈이랑 손만 있으면 초등학생도 할 수 있습니다.



택배가 왔습니다. 멀리 대구에서 왔지요.


뭐 판매자가 여러사람이 있었습니다만, 제품도 사실상 같고 택배비 포함해서 가장 저렴한 판매자에게 물건을 받았습니다. 색깔은 역시 데칼과 깔맞춤을 위해 오렌지색으로 주문을 했습니다. 택배 송장에 오렌지라고 써 있으니 뜯지 않아도 제대로 왔다는 사실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가격은 8m짜리 완제품이 2만원대입니다. 조금 비싼 것 같은 느낌이 없지는 않습니다.



본 제품의 포장상태입니다.


뭔가 디자인이 중국이나 외국에서 한국에 판매를 하기 위해 내놓은듯한 디자인입니다. 폰트가 그래서 그런걸까요? IPA와 프라이머는 물론 없었습니다. 없어도 붙이는데는 크게 상관 없으니 저렴한걸 구매하는게 이득이라면 이득이죠.



중국산...? 인줄 알았는데 경북 칠곡에서 생산된 국산입니다!!


아아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부영산업에서 생산한 투투 휠프로텍터! 정말 잘 쓰겠습니다!!!



케이스 뒷면에는 사용방법도 아주 상세하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QR코드를 찍으면 다른 제품들도 볼 수 있다고 하는데.. 한번 심심할때 찍어봐야죠. 참고로 사은품인 타이어 밸브캡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물론 밸브캡도 저걸로 교체!



일단 휠 프로텍터를 부착하기 전에, 깔끔하게 휠을 닦아줍니다.


알콜솜따위 없으니 그냥 물티슈로 슉슉 닦아줍니다. 물티슈로 잘 닦아주고 부착만 해 주면 정말 간단하게 작업이 완료됩니다. 뭐 프라이머니 이런거 필요 없어요. 잘 붙으니 말이죠!



그나저나 저 위에 사진에서 기스 혹시 눈치 채셨나요??


페인트마커로 세번정도 칠해줬습니다. 휠 색상도 무광블랙이라 아주 자세히 보지 않는한 위화감도 없네요. 물론 이곳도 휠프로텍터로 가려질 부분이다보니 이제 신경 꺼도 됩니다.



케이스에서 제품을 꺼내봅니다. 8미터라고 하는데.. 돌돌 말아진 상태로 옵니다.


물론 저 돌돌 말린걸 다시 풀어서 휠에 붙이면 됩니다.



프로텍터 뒷면에는 이렇게 3M 양면테이프가 붙어있습니다. 그냥 떼서 자리만 잘 맞춰주면 끝!



다 붙였으면 가위나 칼로 잘라주기만 하면 됩니다!


막상 플래시를 터쳐서 사진을 촬영하니 색이 마음에 들지 않게 나옵니다만, 멀리서 보면 데칼컬러와 크게 위화감도 없습니다. 처음 했던 고민따위는 그냥 해결..



네바퀴 모두 다 붙였습니다. 22인치 이하 휠에는 충분히 적용이 가능하다고 하던데..


15인치 휠에 모두 두르고 나니 어느정도 남긴 남았습니다. 이 남은걸 어디다 써야할지가 문제죠.



정말 어정쩡하게 남았습니다. 어디 붙일데 없나 열심히 찾고 있네요.


주유구에 붙여볼까 생각도 했었고, 트렁크에 붙여볼까 생각도 했습니다만... 마땅히..... 흠....



데칼과 퍼펙트한 깔맞춤이 되었습니다!

블랙과 오렌지의 조화로 눈에 띄는 데칼과, 같은 컨셉의 휠까지!!



이 아름다운 자태를 보십시오! 얼마나 잘 어울립니까!!!!



부착할때는 설마.. 했지만, 부착하니 이리 아름다운거 보십시오!!!


부디 떨어지지 말고 오래오래 잘 붙어있었으면 합니다^^ 초등학생도 할 수 있을법한 아주 쉬운 난이도의 커스텀 휠 프로텍터! 튀는 휠을 원하는 당신이라면, 한번쯤 도전 해 볼 만 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