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타이어'에 해당되는 글 11건

반응형

 

옛 등기소 근무 시절 함께 근무했던 직원분께서 대략 4년 전 휠을 구해달라 하셔서 구해드렸던 일이 있었습니다. 그 휠을 이번에 타이어를 바꾸는 김에 드디어 교체한다고 하시더군요. 휠타이어를 그냥 놓고온다고 하시기에 가져다 제가 스노우타이어라도 끼워서 쓴다고 연락드리고 겸사겸사 오랜만에 뵈러 대전에 다녀왔습니다.

 

중국집에서 밥을 먹고 근처 카페에서 커피 한잔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받고 휠을 차에 싣고 왔습니다. 지난주에 있었던 일인데 제가 교체하는 기준대로면 생각보다 타이어 트레드가 많이 남아 있더군요.

 

K3 16인치 휠타이어

구형 K3의 16인치 휠타이어입니다.

 

옵션에 따라 15인치부터 16인치 17인치도 적용되었지만, 가장 흔히 보이는 사이즈가 16인치입니다. 다음세대 모델은 아반떼나 K3나 15인치 아니면 17인치가 주로 보이고 16인치는 거의 보이지 않지만 말이죠. 뭐 여튼 PCD는 동일한지라 추후 스노우타이어나 끼울 생각으로 가지고 왔습니다.

 

분진이 좀 끼어있지만 닦으면 될테니....

분진이 좀 끼어있긴 합니다만, 닦으면 될 일이니 크게 걱정되지는 않습니다.

 

사실상 밥값만 내고 가져온 휠인데, 고철값만 따져도 밥값 이상입니다. 살짝 긁힌 부분이 있어도 크게 문제가 될 수준도 아니고 깨지거나 굴절된 부분도 없으니 스노우타이어를 끼워서 겨울철에만 사용한다면 대략 2년은 문제 없이 쓸 수 있을겁니다.

 

타이어 사이즈는 205/55R16

타이어 사이즈는 205/55R16. 17년 34주에 생산된 타이어입니다.

넥센 MI-II(MI-2). 그 은행 전용 상품이네요.

 

체어맨에도 앞 두짝에 이 타이어를 달았었는데 트레드가 굉장히 깊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성능은 그럭저럭인데 악명높은 은행에서 팔다보니 생각 이상으로 비싼 가격에 구입하는 사람들이 꽤 많았던 그런 타이어입니다. 당시 네짝 해서 그리 비싼 가격에 구입하시지는 않았던것으로 기억하는데 뭐 여튼 3년 조금 넘게 타셨습니다. 

 

트레드 상태

네짝의 트레드 상태는 뒤에 끼웠던 타이어가 조금 덜 닳긴 했습니다만 대강 이 수준입니다.

 

적기에 교체하시긴 하셨는데, 지금 제 삼각떼 앞타이어보다 상태가 좋습니다. 저는 마모한계선에 조금 더 가까워졌을때 타이어를 교체합니다. 제 기준으로 오래는 못타도 뒤에 놓고 타면 두세달. 대충 한 계절은 버틸만큼 남았습니다.

 

아마 11월 즈음에 삼각떼의 17인치 휠타이어를 내리고 이걸 끼우고 겨울을 버텨보던지 아니면 상황을 봐서 겨울이 지난 다음 이걸 끼워서 다 닳게 만들어 버리던지 해야겠씁니다. 여튼 좋은 물건을 얻어왔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별 생각은 없었습니다만, 아반떼용 일체형 쇼바에 대한 정보를 찾고 있었습니다.


일반보증도 끝났으니 본격적으로 천천히 제가 원하는 차를 만들어 볼 생각입니다. 이번 차는 특히 전기배선류를 비롯한 오만잡거까지 만질 생각이 없습니다. 기껏해야 바디킷정도 달고 자세나 잡고 휠은 괜찮은거 나오면 인치업 대신 옵셋 잘 맞는 17인치 휠이나 끼우고 브레이크는 여유 된다면 작업하려는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아 그리고 이타샤는 어느정도 튜닝이 가미되어야 이타샤죠. 순정으로는 별 재미 없습니다.



중고나라에 올뉴K3(아반떼 AD)용 일체형 쇼바를 판매한다는 글을 봤습니다.

천키로도 안타고 내린 네오테크 컴포트타입 일체형 쇽업쇼바를 판매한다는 게시글이였습니다. 


150만원보다는 싸게 달았을지는 몰라도 사실상 보증도 그대로 남은 신품을 90만원에 판매한다는 얘기지요. 막상 당장 구입할 생각은 없었습니다만 중고매물도 귀하고 대부분 나오자마자 바로 팔리는데 며칠 전 올라온 글인데 댓글도 없고 아직 팔리지 않은 느낌이더랍니다.


그래서 게시물에 댓글을 달아놓으니 얼마 지나지 않아 쿨거래시 쿨하게 네고해준다며 바로 답변이 달립니다. 댓글을 확인한 뒤 전화를 걸고, 삼각떼 호환여부에 대해 알아본 뒤 구매를 결심했습니다.



인천의 한 마트 앞에서 판매자를 만났습니다. 생수를 배달하던 트럭에 박스가 하나 실려있더군요.


네오테클 로고가 선명한 박스입니다. 박스 안 물건을 대략적으로 확인하고, 비용을 지불합니다. 교통비정도 빼달라고 하니 10만원을 빼서 80만원에 거래가 성사되었습니다. 먼지는 조금 묻어있었지만, 오일이 비치지는 않았고 사용감이라 부를만한 흔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당연히 새건데 걍 대충 보고 거래했습니다.


네오테크(NEOTECH)의 쇽업소바 라인업은 피스톤에 따라 '엔써''네오테크' '펜타존'이라는 세가지 브랜드로 판매합니다. 물론 가장 저렴한 제품이 네오테크고 다음이 엔써 펜타존으로 넘어가더군요. 고급형 제품인 펜타존을 제외하곤 '베이직' '컴포트' '스포츠' 타입으로 나뉘는데 기능상의 차이가 있습니다.



여튼 제가 구입한 제품은 엔써가 아닌 그냥 네오테크 컴포트입니다.


차고조절과 함께 12단 감쇠력 조절 기능이 있고요. 엔써 브랜드 제품은 18단으로 조절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당장 장착하기보다는 다음달에 앞 타이어 두본을 교체하면서 함께 내릴 예정입니다. 스파크를 타고 다니던 시절 다운스프링을 달고는 다녀봤지만 일체형을 달아 본 경험은 없어 생소하게 느껴지네요.


혹자는 종발이를 사서 다운스프링을 끼우라 합니다만, 그냥 일체형처럼 한번에 살 수 있는게 편합니다. 



잠시 지인을 만나러 와서 박스를 뜯어 쇼버 상태를 확인합니다.


뭐 그냥 대충 보고 온거나 별 차이는 없이 멀쩡합니다. 조금 주행하면서 먼지만 맞았을 뿐 그냥 멀쩡하네요. 후륜에도 멀티링크가 적용되는 아반떼스포츠나 K3GT의 경우 일반형과는 구성이 조금 다릅니다. 이 제품은 일반형으로 K3에 장착되었다가 탈거된 제품이지요. 뭐 K3나 아반떼나 페리 삼각떼나 하체는 거기서 거기입니다. 별 차이 없이 그냥 맞다고 하네요.



쇼바에도 일련번호가 붙어있습니다.


당진에 전문장착점이 있다고 하네요. 다음달에 눈이 내리기 전 월동준비 삼아 타이어도 교체하고 겸사겸사 일체형 쇼바도 달아보기로 합시다. 다운스프링보다는 좀더 안정적이겠죠. 벌써부터 자세 잡을 생각에 휠도 이거저거 보고 있습니다. 여튼 80만원을 들여 일체형 쇼바를 구입하여 돌아왔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