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도리닷컴 새 콘텐츠 초딩일기는...


초등학교 재학 당시 작성했었던 일기장을 펼쳐 당시 있었던 일을 회상하고 여러분께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공개하는 콘텐츠입니다. 좋은일도, 그렇지 않았던 일도 있었겠지만 한 시대를 살아가던 평범한 어린이의 일기장을 본다는 마음으로 재미나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일기장은 무작위로 공개됩니다.


오랜만에 찾아온 초딩일기. 오늘은 2002년 10월 30일에 작성된 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초등학생 시절에 나름 여러 특기적성 활동을 했었습니다. 첼로를 배우기도 했었고, 컴퓨터를 배우기도 했었고요. 리드합주부에 소속되어 합주부원의 일원으로 대회를 나가기도 했었습니다. 오늘은 합주부에 처음 들어갔었던 날에 작성했었던 일기를 여러분께 소개하려 합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 2019:02:10 17:32:32


제목 : 합주부의 비밀


오늘 합주부에 처음 들어갔다.

처음에는 모두 보았더니 남자가 전체 10명(나 포함) 정도 밖에 안되고, 절반이 모두 여자다.

악기는 모두 30여가지나 된다. 우리는 거이(의) 좋은 악기 한다고 작은 악기는 1명,2명정도였다.

나는 작은 악기여도 최선을 다하려고 작은 삼각형 모양에(의) 트라이앵글을 선택하였다.

나는 작은 악기로 최선을 다 하여서 할 것이다(??)


제목은 합주부의 비밀이라면서 내용은 순전히 합주부원들은 서로 좋은 악기를 하고싶어 했었고

저는 남들이 선택하지 않던 트라이앵글을 선택했다는 내용입니다.


시기상으로 10월이면 9월의 대회를 마치고 그 다음해에 있을 대회에 대비하여 새로운 인원으로 합주부를 새로 꾸리는 시기입니다. 물론 지도하는 선생님이 다음 해에 다른 학교로 전근을 가실 계획이라면 일찍 결성하지 않았겠지요.


합주부에 있었던 악기로는 아코디언과 콘트라베이스(더블베이스) 큰북, 작은북, 마림바와 비브라폰, 전자오르간 2기와 피아노 그 외엔 제가 가지고 있었던 트라이앵글과 직접 가지고 다니는 멜로디언정도가 존재했었습니다. 물론 피아노를 배웠던지라 멜로디언을 했어도 될 일이지만, 멜로디언이 아닌 트라이앵글을 선택한 이유가 무엇인지는 잘 기억나지 않습니다. 


여튼 리드합주부는 매 점심시간마다 학교 강당에 모여 약 30여분씩 연습을 진행했고, 졸업식을 하던 날에 교가와 졸업식 노래를 입학식을 하던 날에도 행진곡과 교가를 연주했었습니다. 여튼 학년이 바뀌어도 합주부 활동을 이어갔고, 그 다음해. 그러니까 4학년 9월 즈음에 대회에 참가하였습니다.


처음 합주부가 결성되던 당시 3학년은 저를 포함하여 약 10명정도 있었는데, 막판에 다들 나가고 대회 당시에는 4학년이 약 세명정도밖에 남지 않았었습니다. 물론 인원도 처음 40명 가깝던 인원에서 다수의 이탈자가 생기고 20여명 수준으로 줄었지만 말이죠.


합주부원으로 활동하면서 나름 많은 음악을 알게 되었고 오늘은 그 중 하나인 헤르만 니케의 크시코스의 우편마차(Hermann Necke - Csikós Post)를 첨부하고 마치겠습니다. 이 노래만 들으면 그 시절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초딩일기 웅변대회 시리즈. 그 마지막 이야기.



나름 짧다면 짧은 기간 연습 끝에 결전의 날이 다가왔습니다. 학교 강당에 3학년부터 6학년까지 모두 모아놓고 교내 웅변대회가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이 대회에서 학교를 대표하여 당진군 대회에 나갈 학생을 선발합니다. 정확히 누가 뽑혔는지까지는 기억하지 못합니다만, 여튼 일기부터 보고 마저 이야기를 이어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4 | 0.00 EV | 6.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12:23 21:44:47


제목 : 교내 웅변대회


오늘은 통일 웅변 대표 1명을 뽑는 날이다.

내가 2번인데 대사가 획(헷)갈리자 바로바로 꾀를 써서 아주 우숩게 하였더니 입을 가리고 웃거나, 땅을 치며 웃었던 사람, 넘어지며 웃는 사람들도 있고 거이(의) 다 웃었다.

내 차례가 지나고 3학년이 하는것은 다 끝났다. 그러자 소란스러워져서 조용히 하라고 말을 하고 싶었다.

다 끝나고 대회에 나가는 사람이 먼저 갔는데 너무 엽기적, 개그콘서트처럼 웃었다는 사람도 있었다.

나는 다음부터 대사가 획(헷)갈리면 "죄송합니다" 하고 다시 할 것이다.


그렇습니다. 열심히 준비했던 대회를 그렇게 허무하게 끝내야만 했습니다.


뭐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어린 나이였고, 긴장했었던 탓에 꼬여버렸던 것인데 나름 초등학교 3학년생이 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웃겨야만 한다고 생각했던게 큰 실수가 아녔나 싶습니다. 저때 뭘 했냐고요? 원고 내용은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분단 전 우리 민족의 역사를 언급하던 중 '탕..탕..탕.. 이토 히로부미의 가슴에 총을 쏜 안중근 의사' 이 비슷한 구절의 문장이 있었고, 총을 쏘는 소리 이후 '억!' 소리를 내고 목을 뒤로 젖혔습니다.


결론은 웃음이 어느정도 수습된 뒤 웅변을 이어나갔고, 어찌되었건간에 완주는 했습니다. 그래도 노력의 댓가인지, 함께 박장대소하던 선생님들이 밀어주신건지 장려상이라도 받아왔네요. 그럴 생각이 없었는데 의도치 않게 혼자 올라가서 쇼를 한게 되어버렸으니 뭐..


여튼 거기서 끝난게 아녔습니다. 초등학생들을 강당에 모아놓고 통일이 어쩌고 떠들어댔지만, 뭐 초등학생들이 기억이나 하겠습니까? 결국 그 자리에서 기억에 남은건 제 '쇼' 말곤 없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한 학년이 끝날때까지 전교생에게 '웅변했던 애' 라는 소리를 지겹도록 들었습니다. 그리고 실수를 만회하고자 4학년때 다시 웅변대회에 참가했지만, 전교생 앞에서 웅변을 하는 대신 한 교실에서 선생님들이 평가하는 방식으로 대표자를 뽑아서 입선하지도 못했습니다.


앞으로 살면서 웅변을 혹은 연설을 할 일이 있을진 모르겠지만, 2002년 월드컵이 열리기 전 웅변대회는 결국 쇼로 끝났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