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9월의 마지막 날. 안양에 다녀왔습니다.

 

요 근래 피곤해서 뻗어버리기 바빴던지라 카페를 잘 살피지 않아 모임이 있다는 사실도 모르고 있었는데, 다른 회원님께서 전화를 주셔서 전화받고 바로 나갔습니다. 지난 7월 모임은 구의동. 8월은 건너뛰고 9월 모임이 진행되는 장소는 안양의 유워시(U-WASH) 세차장이라고 합니다.

 

 

불스워너 세차벙개 + 와이퍼(YPER) 구의점

지난 28일 목요일 불스워너 모임이 있어 서울에 다녀왔습니다. 불스워너 활동을 하며 가락동에서 다른 기수 회원님을 잠깐 뵈었고 대대적으로 모였던 적이 없었는데, 지난 목요일. 조금 일찍 일

www.tisdory.com

 

 

안양7동 공단지대 한복판에 자리잡고 있네요. 별생각 없이 아무리 늦어도 1시간 30분이면 들어가겠거니 했더니만 금요일에 연휴까지 앞두고 있던지라 차가 엄청 막히네요.

 

안양 가는 길

그래도 5시 40분쯤 출발해서 8시 안에 도착했습니다. 2시간 20분 정도 소요되었네요.

 

이미 많이 와 계셨고, 7월보다 더 오신 느낌입니다. 저도 솔직히 구의동보다 안양이 훨씬 낫습니다. 막히지만 않으면 사무실에서는 1시간 컷. 집에서도 1시간 30분 안에 갈 수 있으니 말이죠.

 

생각보다 규모가 있다.

세차 베이도 꽤 많고, 드라잉 존도 꽤 큽니다.

 

그럼에도 이미 많은 분들이 오셔서 자리가 없네요. 사무실에서는 카페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동네 유워시 세차장도 비슷하게 간단한 커피머신을 두고 카페 비슷한 공간을 만들어 뒀는데 정작 거기서 커피를 마신 적은 없네요.

 

세차

세차를 진행합니다.

 

여름 내내 비가 내려서 건너뛰고, 명절 전에 세차를 한 뒤 거의 보름 만에 진행합니다. 사실 어차피 늦은 거 다른 차를 타고 올까 하다가 막상 다른 차는 다 지난주에 닦아놨기에 삼각떼를 타고 왔습니다. 막상 타고 오니 기름이 없어 불이 들어왔네요.

 

불스원 루나틱폴리시 휠&타이어 하이브리드 크리너

이전에 받았던 불스원 루나틱 폴리쉬 휠&타이어 하이브리드 크리너를 사용합니다.

 

불스원의 고오급 제품군인 루나틱폴리시의 휠 세정제 겸 타이어 갈변 제거제입니다. 불스원 제품 중 처음으로 나온 타이어 갈변 제거제라고 그러더군요. 향도 괜찮고 효과도 좋습니다. 뿌리기 무섭게 타이어에서 갈색 액체가 나옵니다.

 

갈변제거제 효과 좋네

아무리 타이어를 열심히 닦아도 보기 흉했던 이유가 바로 갈변 때문이었습니다.

 

별다른 광택제를 뿌려주지 않아도 물기가 마르고 확인하니 타이어가 깔끔해졌네요. 여기에 루나틱폴리시 타이어 광택제를 도포해주면 물이 닿아도 꽤 오랜 시간 최상의 타이어 상태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일단 완료

세차 환자분들이 많이 모이신 자리였지만, 대충 굴려도 되는 게 랩핑차의 장점입니다.

 

정 급하면 자동세차도 부담 없이 들어갑니다. 정 귀찮으면 가끔 솔질도 합니다. 스월이 생긴다고 100% 손세차만 하시는 분들도 많으시지만, 내내 랩핑 벗기면 그만인 랩핑차들은 그런 스트레스에서 해방이 가능합니다. 일반적인 랩핑하고도 성격이 다른 실사랩핑이라 뜨거나 갈라지는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따로 관리하고 있기는 하지만, 일단 전반적인 관리 자체가 쉽기에 계속 랩핑차를 고수하는 것도 있긴 합니다.

 

엔진룸까지 마무리

17만 km를 탄 차치곤 준수하다고 생각하는 엔진룸입니다.

 

진짜 세차 환자분들이나 병적인 관리를 하시는 분들에 비하면 뭐 더럽겠다만 신차 출고 이후로 정말 꾸준히 에어라도 불어주고 물왁스라도 뿌려줬습니다. 엔진룸에 앉은 때가 묵어버리기 전 나름 주기적으로 불어주고 닦아주니 그래도 주행거리 대비 준수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그간 많은 중고차를 타며 아무리 열심히 엔진룸을 닦아줘도 마음에 들 정도로 깔끔한 상태를 만들기 어려웠던 게 바로 그런 이유였습니다. 막상 제가 새차 내려서 완전 신차  시절부터 관리했던 차는 그래도 깔금하잖아요.

 

여튼 주저리주저리 이야기 좀 하다 10시 넘어 해산했습니다. 아마 다음 달에도 이런 세차 모임이 있을 거 같네요. 그냥 가서 세차하고 얘기만 하다 와도 즐거운 모임입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평택제천고속도로에서 목격했던 뉴 세피아입니다.

 

세피아는 기아자동차에서 독자기술로 설계한 차체를 바탕으로 92년 출시되어 사실상 스킨 체인지 모델인 스펙트라의 단종까지 11년을 우려먹은 차량입니다. 이후 모델부터는 현대의 준중형 모델과 거의 모든 것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그간 올드카 목격담에서 뉴 세피아의 해치백 모델인 레오(LEO)와 세피아는 92~94년 사이 생산되었던 초기형 모델도 자주 다뤘었죠.

 

 

1997 기아자동차 세피아 레오(KIA SEPHIA LEO)

평범한 한글날 오전. 경부고속도로에서 본 차량입니다. 웬지 미국차 느낌이 물씬 풍겨오는 디자인. 그렇습니다. 세피아의 5도어 해치백 모델 레오(LEO)입니다. 경기40(평택시) 지역번호판이 부착

www.tisdory.com

 

1992 기아자동차 세피아 (1992 KIA SEPHIA 1.5 SOHC)

오늘의 올드카 목격담은 서산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목격한 92년형 초기형 세피아입니다. 올드카 목격담에서 간간히 다뤘던 차량이고, 스포티지와 함께 90년대 초반 기아의 역사에 한 획을 그

www.tisdory.com

 

[목격] 1993 기아자동차 세피아 오토매틱

지난주 오후 6시 넘어서 들어간 고양시의 한 폐차장에서 폐차 대기중이던 구형 세피아를 목격했습니다. 순백색 바디의 93년 10월 등록 세피아. 헤드라이트는 이미 다 바래버렸고, 그릴은 어디서

www.tisdory.com

 

오늘의 주인공인 뉴 세피아는, 94년부터 97년까지 판매된 1차 부분변경 모델입니다.

 

1997 KIA SEPHIA 1.8 LSDi

인천 지역번호판을 부착하고 고속도로를 잘 달리고 있습니다.

원부상 배기량이 1793cc. 기아가 독자 개발한 T8D 엔진이 적용된 1.8 LSDi네요.

 

이전에 목격했던 뉴 세피아 5도어 모델인 레오(LEO)가 97년 8월. 2차 부분변경 모델 출시 직전에 등록되었던 차량이라면, 이 차량은 97년 5월에 등록되었습니다. 뉴 세피아도 연식에 따라 구형과 신형으로 나뉘는데 이 차량은 신형이네요. 97년형 모델부터 전면 그릴의 디자인과 테일램프가 분리형으로 변경되었고, 그 사이 SEPHIA 레터링이 적용되었습니다.

 

그냥 흔하디 흔한 1.5 모델이라 생각했더니 상당히 귀한 차량이네요. 97년형부터 선택이 가능했던 T8D 엔진이 적용된 1.8 LSDi 모델입니다. 지금 기준으로는 대단한 출력도 아니지만 그 시절 중형차 엔진이 적용된 세피아는 25년 넘는 세월을 버텼음에도 스무 살 이상 새까맣게 어린 요즘 차와 비등하게 1차로를 달리고 있었습니다.

 

1997 KIA SEPHIA 1.8 LSDi

그렇게 짧은 만남을 뒤로하고 사라졌습니다.

 

세월이 무색하게 잘 달립니다. 짧은 만남이었지만, 앞으로도 지금의 주인과 함께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미 다 수출길에 오르거나 폐차장의 이슬로 사라져 쉽사리 볼 수 없는 세피아. 그것도 1.8을 과연 언제 다시 볼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꼭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