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해당 시승차는 현대자동차와 수소전기차 커뮤니티를 통해 제공받았습니다."

 

시승차 넥쏘를 타고 사진도 촬영하고 가파른 경사에서의 성능도 확인하기 위해 원효봉에 다녀왔습니다. 이전부터 그림같은 사진의 배경이 되었던 장소이고, 다녀온지 오래된 느낌이라 원효봉에 올라갔네요.

 

비포장 도로도 아니고 포장된 임도입니다. 예상대로 경사도 11% 수준의 가파른 임도도 내연기관 차량이 킥다운을 하고 중간에 RPM을 높여가며 힘겹게 올라가는것과 달리 최대출력이 바로 나와버리는 전기차인지라 큰 어려움 없이 원효봉까지 올라갔다 왔습니다.

 

화보같은 사진만 여러장 찍어왔습니다.

 

산불감시초소 앞

사진 포인트가 여럿 있습니다만, 저는 산불감시초소 앞과 정상에서 주로 사진을 촬영합니다.

 

주변에 크고 작은 산과 도로 저 멀리 바다까지 보입니다. 안개나 미세먼지 없이 맑은 날에는 저 멀리 물이 출렁이는 모습까지도 보입니다. 위치상 바다는 아닐테고 AB지구 방조제로 호수가 된 간월호의 모습일겁니다. 기상상황이 좋다면 멀리까지 보이는지라 실제로 산불감시초소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화보라 해도 손색없는 느낌.

조금 보정만 거치면 화보 혹은 카탈로그 사진이라 해도 위화감이 없어보입니다.

 

보면 볼수록 무광 컬러도 괜찮습니다. 들리는 얘기로는 내년에 스택의 개선과 약간의 부분변경이 있다고 하는데 아직까지 별다른 얘기는 들려오지 않고 있습니다. 이전세대와 현행세대 차량의 과도기적인 요소들도 개선되어 나올테고요. 지금 상태로도 연비도 좋고 성능도 뛰어난데 앞으로는 어떨지 기대됩니다.

 

원효봉중계소 앞

원효봉중계소에 도착했습니다. 역광입니다만, 그럭저럭 괜찮은 사진이 나옵니다.

 

일몰을 앞둔 시간에만 볼 수 있는 광경입니다. 노을빛과 어우러져 분위기 있는 사진이 연출됩니다.

 

위에서 내려다 보는 방향.

TJB 중계소 언덕으로 올라가 사진을 촬영합니다.

 

3년 전 받아왔던 1만km 채우고 반납한 스파크 시승차도 같은 자리에 세워두고 같은 구도에서 촬영했던 사진이 있었죠. 비록 멀리까지 보이지는 않지만 약한 안개와 노을빛이 어우러져 나름 괜찮은 분위기를 내고 있습니다.

 

노을을 바라보며

노을을 바라보며 주변 경치를 구경하고 바로 내려왔습니다.

 

당장 내일이 반납이네요. 주어진 시간동안 그럭저럭 많이 보고 느끼려 했습니다만 생각보다 시간이 짧아 아쉽습니다. 반납과 함께 간단한 총평으로 마무리 짓던지 해야겠습니다. 잠시 누렸던 시승차지만, 사진은 영원할겁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해당 시승차는 현대자동차로부터 무상으로 제공받았습니다."

 

전기차는 많이 탔습니다만, 수소차는 처음입니다. 마침 5일간의 시승의 기회를 얻었습니다.

 

디젤엔진 아니 내연기관 차량들이 있던 자리를 친환경 차량들이 점진적으로 대체하고 있습니다. 화석연료로 생산된 전기와 수소로 구동하는 차량들이지만 자체적으로 매연을 내뿜지 않으니 친환경 차량이라 규정됩니다. 충전시간도 길고 날이 가면 갈수록 전기값이 오르는 전기차보다 충전소 인프라가 적어 충전시간도 짧고 장기적으로는 수소값도 점차 내려갈 예정인 수소차의 경우 충전소 인프라가 빈약하고 시판중인 차종이 단 하나뿐이라 큰 관심을 받지 못했습니다. 여튼 그러한 수소차 넥쏘(NEXO)의 이야기입니다.

 

5일간 함께하게 될 넥쏘.

양재동 수소충전소 근처 모처에서 시승차량을 수령합니다.

 

3년 전 스파크 시승차도 맞은편 더케이호텔에서 수령했습니다만, 넥쏘 시승차도 내내 양재동에서 받아가네요. 넥쏘 말고도 코나N 스타리아 그랜저 쏘나타 아이오닉5를 비롯한 다양한 주력차종의 시승차가 시승자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공짜로 차 태워준다는데 싫다고 거부할 사람도 없을테고 아직 신차 출고 만 3년도 채우지 못했지만 최소 5년정도 뒤 교체할 차기 차량에 대해 탐구하려는 목적으로 넥쏘를 만나보기로 합니다. 무엇보다 수소차를 타기에 매우 좋은 인프라를 가진 지역에 살고있습니다. 전국에 수소충전소가 다섯손가락 안에 들어가던 시절에도 존재했던 지역에서 살았으니 말이죠. 차값만 조금 저렴하고 보조금만 지금처럼 선착순으로 나왔더라면 큰 맘 먹고 질렀을지도 모릅니다.

 

간단한 연막살균과 외관확인을 거친 뒤 인도되었다.

간단한 연막살균 그리고 외관확인을 거친 뒤 인도되었습니다.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가졌습니다만, 원체 많이 봐서 아주 신선하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중형 SUV 수준의 공간을 자랑하고, 친환경차라 등록만 해두면 고속도로 통행료도 반값입니다. 다만 이 시승차는 따로 등록을 해두지 않아 하이패스로 지나가도 1종 요금이 청구되더군요.

 

차량탑승

차량에 탑승합니다. LED 계기판과 10.25인치 AV시스템이 압권입니다.

구형이 된 직전 세대(LF AD TL 등) 차량의 요소가 꽤 많이 섞여있네요.

 

이전에는 액정계기판이 고급차에나 장착되던 옵션 취급을 받았는데 풀체인지를 거친 현행 세대 차량들은 대중차라 하더라도 거의 다 갖춘 편의사양입니다. 지금은 한세대 전 차량 취급받는 아이오닉EV나 코나EV 역시 버튼형 변속레버가 채택되었고, 넥쏘 역시 동일하게 버튼형 변속레버가 채택되었습니다. 최신형 전기차인 아이오닉5는 칼럼식 기어가 채택되었죠. 여튼 세대가 변경되며 눈에 보이는 큰 변화가 있다보니 한세대 뒤쳐진 모습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부분변경을 거친다면 현행 세대에 맞춰지리라 생각됩니다.

 

100km를 달렸다. 연비가 105km/kg다.

그렇게 차량을 수령하여 고속도로를 타고 약 100km를 달려왔습니다.

연비가 무려 105km/kg네요.

 

직접적으로 계기판에 연비가 100km가 넘어간다고 적혀있는 모습은 처음 목격했습니다. 현 시점에서 수소값이 7000원에서 8000원정도 하니 1400원을 기준으로 잡고 평균 20km/l 수준의 연비를 내는 디젤승용차보다는 연료비가 조금 더 들어갑니다만, 같은 체급의 디젤 혹은 가솔린 SUV와 비교한다면 상당히 경제적이라 느껴지네요. 물론 수소값은 점진적으로 떨어질 예정이라 합니다. 좀 더 떨어지고 기름값이 올라간다면 디젤승용차보다도 경제적인 차량이 되겠죠.

 

보조금을 받으면 4000만원대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저야 혼자 타고다녀 이렇게 큰 차는 크게 필요치 않습니다만, 패밀리카나 레저용 차량으로 충전소만 집 근처에 있다면 좋은 선택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중형 SUV 가격 수준에 친환경 차량을 구입하여 연료비도 절감하고 고속도로 통행료도 절감하고 친환경차 혜택도 볼 수 있습니다.

 

퇴근길

전반적인 주행질감은 전기차와 비슷합니다. 밟으면 잘 나갑니다.

 

내내 수소로 전기를 만들어 달리는 차량이니 그렇겠지요. 배터리의 무게때문인지 차체가 높아도 무게중심은 낮아 커브가 이어지는 구간에서도 세단을 타는듯한 꽤 안정적인 거동을 보였습니다. 일단 첫날 조금 타 본 느낌으로는 생각 이상으로 괜찮게 느껴지네요. 넥쏘를 처음 만나게 된 월요일은 적응의 시간으로 보냈습니다. 한주동안 넥쏘와 함께하며 최대한 많은것을 보고 느끼고 글로 남겨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