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를 천안으로 가져온게 아마 추석 2주 전쯤으로 기억합니다. 


그동안은 정말 타고싶어도 다리가 정상이 아니다보니 타지를 못했죠. 이제는 어느정도 자전거를 탈 수 있을 정도까지는 다리가 버텨주기에 2주전에 운동도 할겸 해서 자전거를 가져왔습니다. 가져다가 원룸 1층에 놔두고, 간간히 아침에 등교할때 타고다닌답니다.


다시 자전거로 하여금 스피드를 만끽하는 그 기분은 정말 좋습니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4.0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2:10:08 15:46:45


제 자전거에 대해서 이전에 글을 몇번 보신분이시라면 잘 아실겁니다. 상태가 그리 좋지 않다는 것을 말이죠. 작년 4월쯤에 전에 열심히 꾸미던 자전거를 교체한지 얼마 되지 않아 나가버린 베어링이 또 나가버려서 폐차하고 친구가 창고에 박아둔 자전거를 작년 한해 그리고 지금까지 타고있습니다.


작년에 쓴 글들을 확인해보면, 정말 많이 탔었고 확실히 많은 글들이 남아있습니다.



올해는 탄다고 해봐야 1월 2월쯤에 조금 타고, 9월쯤 와서 지금까지 3주정도 탄게 다입니다. 창고에서 먼지만 쌓이던 자전거가 다시 오너의 손을 타게 된 이후 손을 봐주고 싶어도 봐주지 못했다는게 아쉽습니다. 앞 뒤 타이어 상태도 전반적으로 좋지 않고, 12v로 맞추어둔 배터리도 방전이 된듯 싶습니다.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2.6 | 0.00 EV | 4.0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2:10:08 15:47:04


뒷타이어 역시나 다 닳았습니다. 


작년 7월쯤에 교체하고 올해는 별로 타지 않았으니 다 작년에 닳았다는 이야기지요.(무슨 택시도 아니고 몇달만에 타이어가 다 닳아..ㅠ) 뒷타이어 상태는 생각보다 심각합니다. 다 닳고 달아서 노면이 닿는 부분에 균열이 심하게 가있으니깐요. 합덕에서 가져올때 미처 교체하지 않고 그냥 오게 되었습니다. 제가 자전거를 조금 험하게 밟으면서 타는 스타일이라 고질적으로 뒷바퀴 베어링이 자주 나가는데 뒷바퀴도 굴러가는게 올바르지는 못해서 곧 베어링도 수명을 다할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고 타이어나 베어링을 교체하러 가려면 못해도 역말오거리까지는 가야되더군요. 역말오거리 주변에 있는 자전거포가 인터넷 평이 굉장히 나쁜편이라 갈까말까 고민중이기도 하답니다.. 평이 조금 좋은곳까지 가려면 쌍용동까지 한참 내려가야 하구요.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4.0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12:10:08 15:47:13


이전에 인치업을 했던 앞타이어 역시나 균열이 가 있습니다.


충분히 고려했던 부분이지요. 간혹가다가 후륜 인치업이 불가능한 포터같은 차들이 앞타이어만 인치업하고 사제휠 끼고 다니는것과 비슷한 생각에서 달긴 했는데 의외로 간섭이 좀 있습니다. 24인치 휠 대신에 26인치 휠을 끼어두었으니 당연히 간섭이 있지요. 그나마 타이어가 좀 닳은 상태라서 간섭이 덜하긴 하지만 조만간 기존에 빼두었던 휠을 가지고 다시 원래 사이즈로 돌아갈까 생각중입니다.


물론 그때까지 자전거가 버텨줄지는 모르지만요..


SAMSUNG | SHW-M250K | Aperture priority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2.6 | 0.00 EV | 4.0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2:10:08 15:47:31

앞 브레이크는 이미 안쓴지 오래고 이곳저곳에 녹이 가있습니다. 


닦지도 않고 무작정 타고다니다보니 상태가 그리 좋지 못한건 당연한 사실이지요. 곧 베어링이 나가게 되면 또 자전거를 폐차를 할지 계속 고쳐서 탈지를 고민해야겠지만 부디 올해만이라도 버텨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자전거의 수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곳곳에서 자전거가 알려주다보니 블로그 운영수익금을 조금 더 모아서 MTB나 하이브리드 자전거를 중고로라도 하나 바꿔볼까 생각도 해보았지만 일단은 좀 더 모아보기로 했습니다. 당장 필요한 것은 아니니 말이죠.


그래도 언제나 스피드를 추구하는 저에게 좋은 자가용이 되어주고 많은이들에게 주목받게 해주는(?) 패셔너불한 자전거가 좋습니다. 아침 일찍 통학할때는 조금 늦게 나가도 도보보단 자전거가 빠른편이다보니 조금 더 잘 수 있게 만들어주기도 하구요 ㅎㅎ


여튼 큰 고장 없이 부디 오래 가주었음 좋겠습니다^^


"이 글을 잘 보셨다면 손가락버튼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