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도리닷컴 '추억팔이' 시리즈는 다음 클라우드 서비스 종료로 인해 백업된 폴더에서 발굴된 고전 사진들을 기반으로 추억을 다시 구성해 보는 '제목이 곧 내용인' 문서입니다.


티스도리 새 기획 시리즈 추억팔이.


그 첫번째. 2011년 5월 15일 스승의 날이자 일요일. 당시 신분은 고등학생이던 티스도리는 컴퓨터 자격증 시험을 보기 위해 아침부터 버스를 타고 당진에 갔었습니다.



추억 돋는 당시 글부터 먼저 보고 오시죠. 그날을 다시 한번 곱씹어 보는 시간이 될 겁니다.



지금은 출근때문에 매일 지나다니는 구터미널 로타리지만...


그 당시엔 누가 당진으로 출퇴근 할 줄 알았겠습니까. 그냥 합덕에서 학교만 다니던 평범한 학생이였습니다. 지금은 대차되어 사라진 농어촌도색 BM090 로얄미디도 다니고, 당시만 하더라도 탈만 했던 2006년 출고 로얄시티는 여기저기 부식이 일어나고 대차를 앞둔 차량이 되었습니다.


이날 ITQ 파워포인트 시험을 보기 위해 당진에 유일한 상업고등학교인 당진정보고에 가려는 목적에 버스를 타고 왔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시험은 열두시시였는데 사진에 남은 정보상으로는 열두시가 가까워진 시간에 당진에 도착한걸로 찍혀있네요. EXIF 정보에 나타나는 시간이 약 15분정도 빠르다고 당시에 기록을 해 둔 내용이 있습니다.


이전엔 자격증 시험을 보기 위해 너무 일찍 왔던 일도 있었습니다만, 이날은 딱 적당히 맞춰서 왔습니다.



로터리에서 쭈욱 구도심을 타고 내려가면 다리를 건넙니다.


당진 1교, 2교, 3교인데.. 3교다리는 현재 공사중이고, 여튼 다리를 건너고 당진천을 따라 시험장인 당진 정보고등학교를 향해가며 촬영한 사진입니다.


지금과 달라진 모습은 크게 없습니다만, 이 도로에 막아두었던 우회전 차선이 다시 부활했습니다.



모교는 아닙니다만, 그래도 자격증 시험 탓에 여러번 왔던 당진정보고입니다.


요 날 이전에 시험시간보다 너무 빨리 도착해서 이 학교 구석구석을 촬영해서 포스팅했던 일화가 있었는데.. 그 사진을 보고 이 학교에서 근무를 하시던 선생님이 사진을 잘 봤다며 댓글을 남겨주었던 일이 기억나는군요. 시험을 보러 온 학생들을 태우고 온 차량들로 인해 운동장은 주차장으로 변해버렸습니다.


이날 이후로 앞으로 지나만 다녔지, 당진정보고 정문 안으로 들어가거나 한 적은 없는듯 하네요. 

딱히 뭐 갈 일이 있겠습니까.




ITQ는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주관하는 국가공인 자격시험입니다.


실무 능력 중심의 검정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어느정도 구성만 숙지하면 쉽게 합격이 가능합니다. 이 당시 숙련해둔 실력 덗에 지금도 파워포인트 엑셀 워드 등의 오피스 프로그램들 단축키 써가면서 아주 잘 다루고 있습니다. 그래도 누구 가르켜 줄 수준의 실력은 되는군요.



당시 수험번호가 43110057 3교시에 시험을 봤었군요.


파워포인트는 도형의 크기와 모양을 얼마나 정확하게 표현해내고, 문제지에서 나오는 위치에 얼마나 잘 배치하느냐가 관건이였습니다만, 당시 시험 후기를 살펴보면 도형의 위치를 맞추는 문제 때문에 제한시간을 3분여 남겨두고 겨우 마무리를 한걸로 기록되어 있네요.


사실 엑셀이나 아래아한글은 남들 어려워 하는 함수나 표 만드는 부분을 금방 처리해서 기본 20분씩 남기고도 끝낸 적이 있어서 불패신화를 이룩하던 중 큰 충격을 받았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렇게 내 인생에서 가장 씁쓸했던 자격증 시험중의 하나로 영원히 기억할것이라는 생각과 함께 1시가 되어서 모두가 밖으로 나옵니다. 차량통행량은 좀 더 늘었고.. 이건 순전히 여름날씨임에 틀림없습니다.


당시 글을 인용해 왔습니다만, 내 인생에서 가장 씁쓸했던 자격증 시험이라 기록을 했군요. 이후로 살아가면서 더 씁쓸했던 일들이 많이 벌어졌는데 말입니다.



여튼 시험을 다 보고 나오니 점심시간입니다.


당시엔 갤로퍼를 좋아하는 친구라 적어두었지만, 지금은 직접 자신의 갤로퍼를 사서 애지중지 하는 친구가 점심을 먹으러 당진에 온다고 했었답니다. 그리고 그 당시 한번 안면이 있었던 카탈로그 수집이 취미던 이모군과 같이 식사를 했었네요.


P.S 언급된 두 사람의 근황을 얘기좀 하자면,


갤로퍼를 타던 친구는 아버지 갤로퍼와 자기 갤로퍼 두대. 10월 13일자로 휴가에서 부대로 복귀했음.

카탈로그 수집이 취미던 이모군은 현재 부산 해운대에서 정비병으로 복무중. 아버지께서 근무하는 사무실이 일하는 곳 바로 앞인지라 종종 아버지께서 끌고다니는 로체를 보고, 애지중지 하며 열심히 복원중인 각그랜져가 서 있는 모습도 가끔씩 봄.



7000원 하던 돈가스 정식을 먹었습니다. 


일본식 돈가스에 우동까지.. 단무지도 하나 안남기고 잘 먹었다고 하는군요. 



아직도 그 간판 그대로 영업을 하는걸로 알고있습니다.


상호가 메차쿠차. 오랜만에 추억돋으니 한번쯤 가보고 싶어지는군요.



여튼 카탈로그 수집 광과 만났으니, 카탈로그 수집을 위해 자동차 영업소를 돌아다녔습니다. 그 당시 올란도를 보고 감동받아 왔던 기억이 있네요.



넓고 아름다웠던 올란도. 모터쇼 이외의 장소에서 직접 타보기는 처음으로 기억됩니다.


경쟁차종 카렌스가 풀체인지를 하고 나와도 판매량에서 압살해버리는 한국GM의 몇 안되는 효자차종. 최근 유로6 적용으로 2016년형 올란도가 새롭게 출시되었지만 전반적인 디자인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벌써 4년이나 지나버린 그날의 추억.. 다시 한번 살펴보았습니다. 결국 자격증 시험도 쿨한 점수로 합격했고, 이래저래 맛있는 밥도 먹고 차도 구경했던 하루가 아녔나 싶네요.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남도 당진시 당진2동 | 당진정보고등학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