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에도 비슷한 내용의 포스팅을 했었죠. 호주대사관 1호차 에쿠스가 버스전용차로를 타고 넘어가는 모습을 목격한 내용입니다. 그 이후로도 오랜만에 경부고속도로에서 외교용 번호판을 달은 차량이 버스전용차로를 유유히 달리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지난 포스팅을 보시고 해당 사안에 관심을 가지시던 조선일보 기자분께서 취재를 해서 기사를 썼지만 공개되진 못한걸로 알고있습니다. 너무 상습적인 사안이라 그랬던걸까요? 지난번에 에쿠스를 목격했던 위치와 그리 멀리 떨어지지 않은 자리에서 버스전용차로를 타는 투싼을 발견했습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5sec | F/2.4 | 0.00 EV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14:25:00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여성특별시 아니 엄마특별시라 적힌 높은 건물이 보이는 곳.


저 큰 건물이 포은아트홀 건물로 알고 있으니 죽전 조금 못가서 보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 큰 건물을 기준으로 자세한 위치를 로드뷰에서 찾아보니 경부고속도로 서울방면 396km 지점 부근이네요.


단속이고 뭐고 유유히 버스들과 함께 버스전용차로를 달리는 투싼의 모습입니다.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92sec | F/2.4 | 6.0mm | ISO-25 | Flash did not fire | 2018:08:09 14:25:06


번호는 8번으로, 서열이 그리 높은 차량은 아니네요.


그 외 국가의 특정이 가능한 국기나 스티커같은 부착물은 없었습니다. 애초에 타국 외교용 번호판이 타국 외교관에게 특혜를 주기 위해 발급되는 번호판이고, 교통법규를 위반하더라도 비엔나 협약에 따라 자진해서 범칙금을 납부하지 않으면 따로 집행을 할 수 있는 방법도 없습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당연하게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모습을 그저 계속 보고있자니 마음이 편하지도 않습니다.


지난번에는 혹여나 싶어 신고를 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처리 과정이 궁굼하여 직접 '목격자를 찾습니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고하였습니다.



신고 과정은 캡쳐기능이 막혀있어 캡쳐를 하지 못했고, 접수가 완료되었다는 알림이 뜬 모습입니다.


일반 차량들과 같은 절차를 거쳐 처리될지 아니면 담당 경찰관 선에서 반려가 될지는 모를 일입니다만 일단 지켜보기로 합시다. 대한민국에 상주하고 계신 각국의 공관과 국제기구에서 근무하시는 대사 이하 직원여러분. 한 국가를 대표하여 파견된 여러분과 조국의 위상을 생각해서라도 교통법규는 잘 지키고 다니셨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지나가는이 2018.11.05 1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당자분의 답변을 받으셨을꺼라 생각하고 제가 쓸 내용이 포함되었나 모르겠으나,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영시간은 토요일과 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까지 입니다. 교통법규 위반은 아닙니다.

  • 지나가는 이 2018.11.05 1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졸지에 신분 상승했군요 죽전이라는 동네를 검색부터 해볼껄 그랬나봅니다. 서울에서 오산 사이의 길이라곤 생가과지 못했네요. 심려 끼쳐 드려 미안합니다. 댓글이 좀 공격적으로 느껴져 민망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