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략 2주 전 고속도로에서 목격했던 한 차량의 스티커입니다.
유행하는 해쉬태그 스티티커의 문구는 '쪽바리 차는 양보하지 않는다'
근데 정작 타고다니시는 차량 메이커는 쪽바리 기술로 성장했고, 쪽바리 잔재가 아직 남아있네요.

쪽바리 차는 양보하지 않는다는데 정작 쪽바리 기술력으로 성장한 회사의 자동차를 타고있다.

차주가 어느 정당과 정치인을 극단적으로 지지하는지 정치성향이 한 눈에 보입니다.
민주주의와 정의를 표방하지만 내로남불과 위선으로 가득하신 분으로 보이네요.

애초에 현대자동차가 전범기업으로 악명높은 미쓰비시 기술을 기반으로 성장한 회사인데 거기에 한술 더떠 저 차주가 지지하는 대통령과 정당에서 적폐로 규정한 디젤엔진이 적용된 차량이네요. 아니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가솔린 엔진이라 하더라도 엔진형식부터가 미쓰비시의 작명법을 그대로 따라쓰고 있으니 청산해야할 일제 잔재가 아직 남아있는 차량. 정작 자신의 차량부터 토착왜구 쪽바리 자동차가 되시겠습니다.

형식이 어떻고 따지기 전에 쪽바리 차에 양보하지 않기 위해 가속하는데 일본에서 개발한 기술이나 부품 혹은 일본계 회사나 일본 지분이 조금이라도 들어있는 회사의 부품이 존재하겠지요. 그럼에도 자신은 현대차를 타니 괜찮다며 북미생산 일본차를 타는 사람들에게 매국노라며 독립운동가에 빙의해대며 쑈를 해댈게 분명합니다. 남에게 들이대는 잣대를 똑같이 들이밀면 자신도 적폐 매국노인데 말이죠.

자칭 깨시민. 50대 진보대학생들의 본진 다음에서도 내내 비슷한 사실을 지적하니 정곡을 찔린 그들이 4년 전 댓글까지 신고했었던 일이 있었죠. 자신들의 극단적 정치성향만이 정의롭다고 맹신하며, 아직도 대학생이라 착각하는 꼰대들의 만행입니다.

다음뉴스 댓글 신고테러를 당하다.

저는 주로 네이버(naver)보다 다음(Daum)을 이용합니다. 그렇다고 네이버를 거의 들어가지 않는 것도 아니지만 주요 서비스는 거의 다음을 애용합니다. 다음 아이디는 2001년에 만들었고, 네이버로

www.tisdory.com

이건 애초에 차량 자체를 부정하는 일이 아닌가.

정작 마음만 앞서면 자신이 타고 다니는 차량 자체도 부정하게 됩니다.

이건 며칠 전 목격했던 노 재팬(NO JAPAN) 스티커가 붙어있던 SM5 뉴임프레션입니다. 사실상 닛산 티아나의 국내생산형 모델 수준인 일본차입니다. 닛산 엠블렘 붙이고 티아나 테일램프로 교체하던 튜닝도 많이들 하고 다녔죠. 애초에 가지도 사지도 않으려면 차량의 운용부터 포기하셔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일본 기술이 기반이 된 차량을 운행하며 교체하는 소모품과 부품들도 내내 일본 기술이거나 일제일겁니다. 이렇게 위선 가득한 불매운동이 남들 하니 다 따라하다가 은근슬쩍 사고 쓰고 하는 상황에서 효과가 있었는지는 모르겠네요. 정작 자신들이 지지하는 정치인은 일제 볼펜을 사용하고, 유니클로 옷을 입고, 도쿄 부촌 한복판에 호화 아파트를 소유했고, 일식집에서 회식을 즐기고, 정의로운척은 다 하면서 정작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착복하는 사람들인데 말입니다.

이 세계화 시대에 독립운동을 빙자한 특정 국가 제품의 불매운동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중국제품 불매운동도 마찬가지고요. 내가 사용하는 제품이 국산이라 하더라도 기술부터 원자재 생산과정까지 모두 다 국산이기는 어려운 시대입니다. 사용 빈도를 줄이자고 하는데 그것 자체가 위선인게 자신이 쓰는 제품은 이미 구입했거나 대체제가 없다 합리화 하며 정작 남들만 까내리겠다는 소리 아니겠습니까.

백날 얘기해봐야 답도 없겠지요.
무역보복으로 당시 일본의 총리였던 아베와 자민당이 이득을 봤습니다.
마찬가지로 당신들이 지지하는 대통령과 민주당도 정치적 이득을 봤습니다.
이후 선거철마다 한일전이니 왜구니 북풍 못지않은 반일떡밥을 돌려가며 나름 큰 효과를 봤습니다.
당신들은 언제까지 정치선동에 놀아나실 예정입니까?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